기타 지식

출판사 이야기

개붕이들 속으로는 책 좋아하면서 겉으로는 께임이나 썎쓰 외치는거 다 안다.

내가 책을 존나게 읽진 않아서 책 추천은 못하고 대충 들은 출판사 이야기 조금 해보려고 한다.

 

책 살때 저자, 제목, 장르 말고 출판사 보는 사람은 드물잖아

 

1. 위즈덤하우스

 

ìì¦ë¤íì°ì¤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국내 출판계가 규모 면에서는 세계 7윈가 8위인가 그런데 이게 다 대교랑 웅진같은 교육출판이 껴서 그렇다.

그거 빼면 존나 없음.

그리고 위즈덤은 그 쪼그만한 단행본 시장에서 탑이다.

 

 

혹시 서점 가서 출판사 이름 한번씩 읽어보면 시발 이딴장르도? 싶은 책들도 '위즈덤하우스' 찍혀있는 경우도 있다.

내 체감상 서점 책의 30%는 위즈덤 찍혀 나오는 것 같다.

 

 

우선 돈이 많고, 비교적 신생 출판사여서인지 몰라도 이것저것 많이 해본다.

신생 출판사라고 해서 얼마 전에 생긴건 아니고 1999년에 생겼다. 근데 고이다 못해 썩을정도로 오래된곳이 많아서 이정도면 신생이다.

빨간책방도 그렇고, 톡소다도 내가 알기론 위즈덤 꺼로 알고있다.

 

 

그리고 다양한 임프린트도 가지고 있다. 걍 쉽게 말해서 멀티라고 생각하면 댐

마이크로임팩트북스, 예담, 역사의아침, 조화로운삶, 스콜라, 예담프랜드, 위즈덤스타일, 마법스쿨, 이마, 로고폴리스, 곁

이거 다 위즈덤하우스꺼다.

 

 

이번에 인절미 책 나왔더라 관심 있는 사람은 읽어보도록 하자.

 

 

 

 

2. 21세기북스

 

ë¶21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북21, 북이십일, 21세기북스 여러 이름으로 불린다.

10위권 안에 드는 대형출판사이고, 출판계에서 업무강도 높기로 유명하다.

 

 

우선 야근이 미쳤다. 출근도 미쳤고 뭐 진짜 미친 업무환경에 비하면 새발의 피지만 그래도 야근 많고 일 많기로 유명하다.

사실 내가 봤을땐 이름값 때문에 업무량에 비해 과하게 까이는 것 같기도 하다.(아님말고)

 

 

아르테, 을파소, 아울북 이렇게 3개의 멀티를 가지고 있다.

너네도 한번씩 읽어봤을 마법천자문이 여기 책이다.

내가 들은 바로는 마법천자문이 한창 팔릴 땐 전 직원이 월급x2 해서 받은걸로 알고있다.

 

 

공격적인 행보를 보인다. 사람도 많이 뽑으려 하고 이것저것 많이 하려 한다.

쪼금 되긴 했는데 초전 설득이라고 심리 책 나왔더라. 나름 잘팔린다

 

 

3. 민음사

 

민ìì¬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세계문학전집 시리즈로 유명한 민음사다.

진짜 오래되고 유명한 곳인데 내가 알기로는 지금은 조금 추춤한걸로 안다.

 

 

민음사 판매량의 반이 세계문학전집일 정도로 시리즈 브랜드화를 잘해놨다.

 

 

엘리트주의가 있다. 지금은 많이 완화되었다고 하는데 2000년대 초반만 해도 서울대 미만은 책 기획할 때 입 닫고 있었단다.

그나마 시립대 출신이 '부자 아빠 가난한 아빠' 기획해서 초대박 낸 다음에 서울권 사람들한테도 숨통 좀 트인걸로 알고있다.

 

 

대부분의 대형처럼 민음사도 멀티가 많다. 우선 제일 유명한 멀티가 아동 출판사인 비룡소다.

판타지 덕후들한테 유명한 황금가지도 민음사꺼고. 사이언스북스, 세미콜론, 민음인, 판미동, 반비, 펄프 다 민음사 책이다.

 

 

내가 좋아하는 장강명작가님의 <당선, 합격, 계급>이 민음사에서 나왔다. <한국이 싫어서>도

 

 

4. 청림출판

 

청림ì¶í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나름 출판계 공룡들만 말한 것 같아서 중견들도 말해보려 한다.

공룡들도 아직 많이 남았다. 문학동네, 창비, 다산북스, 사계절, RHK 등등..지금 생각이 안나네

 

 

보통 출판사들이 파주나 합정에 몰려있다.

솔직히 사람들 책 안읽잖아. 책은 안읽어서 기업은 어려워지는데 서울 땅값은 점점 오르고 해서 파주나 합정으로 도망갔다.

 

 

청림은 자기 건물이 있어서 강남에 위치한 대단한 출판사다.

 

 

여긴 네이버랑 사이가 좋다. 정확히 말하면 네이버 책/문화 메인에 노출이 잘 되는 편이다.

사이가 좋은지는 잘 모르겠는데 우선 담당자가 글을 잘 쓰는 것도 있는 것 같다.

 

 

이번에 <다산의 마지막 공부>라고 자기계발서 하나 나왔더라

시발 다산책인줄 알았는데 심경이라고 고전에 관련된 책이더라

 

 

유튜브 보면 미친듯이 나오는 '틱톡'으로 영상도 찍어서 지내 인스타에 올렸더라.

청림도 청림라이프 라는 멀티가 있다.

 

 

5. 어크로스

 

ì´í¬ë¡ì¤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어크로스. 출판 관련 기사를 읽는 사람이 물론 없겠지만

읽어 봤다면 올해의 출판인 3명 중 한명인 김형보 대표님이 있는 어크로스다.

 

 

우선 대표님이 글을 졸라 잘쓴다.

난다 긴다 하는 글 많이 읽어 봤는데 내취향이다.

정갈하고 고급지고 기품있고 화려한 수사 없이 눈을 사로잡는다.

 

 

정재승의 과학콘서트가 여기 책이다.

정재승작가님의 책은 대부분 여기서 나오는 걸로 알고있다. <열두 발자국>도 여기 책이고.

 

 

광고도 많이 하는 편이다. 물론 진짜 존나게 많이하는 곳들에 비하면 아니지만

비슷한 규모의 출판사와 비교해 봤을때 광고를 많이 한다는거다.

못봤다고? 당연하지 서점에서만 했을테니. 개붕이들이 서점을 갈리가 없잖아.

 

 

6. 눌와 

 

이제 진짜 조그만 곳들까지 왔다.

말 못한 곳들도 많지만 출판사가 존나 많아서 하나하나 이야기하기엔 끝이 없다.

 

 

유홍준 교수님의 책이 많이 나오는 눌와다.

그러나 정작 <문화유산 답사기>는 창비의 책이다......

대표나 누군가가 유홍준 교수님의 가족이 아닐까 싶을정도로 유홍준교수님 책이 많이 나온다.

 

 

자연이나 역사분야 책이 주로 나온다. 광고는 잘 안한다.

솔직히 거의 안하는 것 같고.

 

 

전문분야 사람들 사이에서는 유명한 교수들의 책이 주로 나온다.

홍순민 교수님이나 박상진 교수님

홍순민 교수님은 궁궐에 대한 전문가, 박상진 교수님은 나무에 대한 전문가다.

 

 

7. 천년의상상

 

ì²ëììì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대표님들도 대표님들마다 성향이 다 다르다.

 

 

위 눌와 대표님이 고고한 선비처럼 어딘가에 숨어서 좋은 책을 만드는데 집중한다면 천년의 상상 대표님은 핵인싸다.

 

 

규모에 비해 이런저런 직함도 많이 가져가시고, 강의도 많이 하신다.

여름이 지나갈 무렵에 <나 참 쓸모있는인간>이라고 <토지>에 관련된 책 나왔던 곳이다.

아마 <월간 정여울>이 천년의상상에서 나왔던걸로 알고있다.

 

 

여기까지 쓰니까 생각이 잘 안나네.

 

처음 써보는 글이라 잘 썼는지 모르겠다.

그냥 모든 상품이 그렇겠지만 책이라는 상품도 너희의 손에 가기까지 많은 사람들이 있다는 걸 알아줬으면 좋겠다.

책은 특히 저자와 제목이 앞서고 회사는 뒤로 사라지기 쉬운 상품이니까.

앞으로 책 살때 출판사 이름도 한번 보고 판권 면에 누가 편집했는지, 누가 마케팅했는지, 누가 디자인 했는지 한번씩이라도 봐 줬으면 좋겠다.

하긴 시발 저자 이름도 제대로 못 외우는 세상에서 누가 판권까지 펼쳐보겠냐

59개의 댓글

20 일 전
@분요리전문쉐프

업계 종사중인 흔한 개붕인데요..

19 일 전

신선한 주제였따 개붕씨 본인업계만 알고있는 작가나 베스트셀러 비하인드 스토리 써보는 것도 좋을듯

18 일 전
@어그로작정

잘못쓰면..좀 그런것들이 많아서 ㅋㅋㅋ

내가 가진 책들은 주로 열린책들, 팽귄클래식코리아, 황금가지 세 출판사에서 나온 책들이 많음

민음사 세계문학은 이상하게 책 비율이 마음에 안듦

19 일 전

황금가지 넘좋아

19 일 전

김영사는 왜 없냐

18 일 전

집에 민음사 계열 책이 많다.. 황금가지랑 사이언스북스

18 일 전

나무야 미안해

13 일 전

재밌게 잘 읽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1284 [기타 지식] 불신의 비용 29 looga 18 22 시간 전
1283 [기타 지식] 멸치들아 게이너 먹지 말아라 100 Tarmac 12 4 일 전
1282 [기타 지식] 여유? 혼잡?... 서울 버스 혼잡도 산출시스템을 알아보자. 26 스즈키잇테츠 18 5 일 전
1281 [기묘한 이야기] 시립대 정현남 무고사건 학교신문 입장 13 노무사공부중 15 7 일 전
1280 [기타 지식] (스압)브랜드 소개1편 슈프림 47 하이데거 10 9 일 전
1279 [기타 지식] 오버워치 현 상황에 대한 비판 (장문) 25 조조할인킹 12 10 일 전
1278 [기타 지식] 아무도 관심 없는 작가에 대하여 9 carrera 12 11 일 전
1277 [역사] 고조선 관련 현재 시각 (현 고고학 시각) 39 찬루 10 12 일 전
1276 [역사] 엄벌주의에 대하여 - 3. 미국의 엄벌주의 41 술콩 19 14 일 전
1275 [기타 지식] 자보로 성벽의 높이는 몇 m일까? 31 로컬 14 16 일 전
1274 [기타 지식] [스압주의] 소설추천 2 33 죽는다면극장에서 12 17 일 전
1273 [과학] 52팩토리얼이 얼마나 큰 숫자인지 알아보자. 63 독사과 19 18 일 전
1272 [역사] 엄벌주의에 대하여 - 2. 엄벌주의의 맹점 43 술콩 26 18 일 전
1271 [기타 지식] 출판사이야기2 52 이름뭘로할까 19 19 일 전
1270 [기타 지식] 열등감에 우는 아이 그치게한 진리.txt 73 Athena 33 20 일 전
[기타 지식] 출판사 이야기 59 이름뭘로할까 14 22 일 전
1268 [역사] 엄벌주의에 대하여 - 1. 대륙법과 영미법(1) 40 술콩 14 24 일 전
1267 [기타 지식] 밀리터리 - CAS(근접항공지원)은 무엇일까? (2.어떤 무장을 ... 48 Intruder 17 25 일 전
1266 [기타 지식] (수학/정보글) 천재 만화 주인공도 몰랐던 수학 공식 45 테플로탁슬 30 27 일 전
1265 [역사] 1930년대 일본 공산당의 선전물 29 오아시스 12 28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