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맹자 vs 묵자.txt

18244F394DAAB2230F.jpg : 맹자 vs 묵자.txt

KakaoTalk_20160909_171949141.jpg : 맹자 vs 묵자.txt

- 핵심사상


맹자(이하 맹): 인 - '군군신신부부자자'. 군주는 군주답게 신하는 신하답게 아비는 아비답게 자식은 자식답게 그에 걸맞는 행동을 하는 것을 어질다고 함. 나아가 각자의 이름에 맞게 상호간 행동하는 것을 '예'라하며 어진 행위로 숭상.

묵자(이하 묵): 겸애 - '겸'은 차별의 반대말로 권력, 신분, 재산 등 어떠한 것에도 구애받지 않고 모든 인간을 똑같이 존중하며 차별없이 사랑할 것을 주장. 단, 신분제 전체를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상하가 존재하되 평등하게 사랑(존중)할 것.



- 구제안

맹: 역성혁명 - 임금답지 못한 행동을 하는 임금은 인을 져버렸기에 더 이상 '임금'이 아니며 어진 이가 이를 치는 것은 정당함. (주발은탕 고사: 주무왕이 은탕왕을 친 것은 탕왕이 정사를 게을리하고 주색을 탐한 시점에 이미 '임금' 자격을 잃은 것. 즉 주무왕은 일개 필부를 내쫓은 것에 불과)

묵: 비공 - 국가이론으로서 공격을 아니한다는 의미. 겸애설을 국가단위로 확장하여 부지런히 일하고 서로 가진 것을 나누라는 사상. 완전 평화주의가 아니라 공격전쟁에 대한 반대로서 전쟁으로 인한 인력/물자의 손실이 엄청나니 이를 금하자는 사상. 실제 묵가병법이라하여 묵가에 수비전, 수성전의 달인이 많았다고 함.



- 세계관

맹: 귀신은 없다. 살아있을때 잘해라. 조상께 예를 표하고 그 모습을 자손에게 보이는 게 모범적인 행동이다. 강자를 약자가 섬김(사대)으로써 천하의 혼란을 줄이는 것도 '예'에 포함된다. 조공해라 좁밥들아.

묵: 하느님도 있고 귀신도 있다. 그러나 정해진 운명이란 없다. 귀신이 cctv처럼 항시 널 지켜보다가 하느님한테 꼬질러서 나중에 뒈짓하니까 착하게 살아라. 운명이란건 없으니 로또사지말고 땀흘려 노오력해라. 나라들끼리 싸우지말고 섹스해라



- 상호비판

맹: 겸애가 예의에 차별을 두지 않으니 애비도 노비도 똑같이 대해야겠네. 묵가놈들 애비도 없는 새끼

묵: 일진-찐따 구분해서 삥뜯는게 어질다고 예의 타령하네. 엄석대 앞에 알아서 수구리는게 평화라고 믿는 힘의 논리에 찌든 씹선비 새끼.
.
.
.
.
쓰다보니 갈수록 문체가 인터넷화 됐다.
엄진근하게 쓰려니 넘 길어질꺼 같아 핵심만 끊었으니
이해해주길 바라~

26개의 댓글

2018.07.18
개인적으로는 묵가가 참 좋은사상인거 같은데 사장되어서 아쉽
2018.07.18
묵자는 나중에 공산주의 이념하고도 비슷하게 적용되서

마오쩌둥 주의 에서 떠오름

공산주의 + 묵가가 자주 거론됨


맹자는뭐

하도 많이 보고 듣고 느꼇으니까 알껀데

궁금한게 있슴

군자는 어린 아이같은 것이라고 공자가 말했는데

왜이렇게 유교는 대단히 권위 주의 적임 ?
2018.07.18
@킹개드립
일단 군군신신부부자자처럼 인간의 가능성에 제한을 둠
쌍놈은 쌍놈답게 사대부는 사대부답게 굴어야한다는게 전제임
그러다보니 나중에 주자가 성리학 만들면서 명분론을 더 발전시킴
사농공상이라고 아예 사회적, 직업적 한계를 명시해버려서
선비가 쨩이다~라고 못박아둠
이걸 왜란, 호란으로 자존심 상한 조선씹선비들이
화이론에 접목해서 자기네들 소중화 선비뽕 딸치는데 써먹음
2018.07.18
@번의군생활
당시 상황은 농노 상공업자는 일단 사람취금이 아님
즉 공자의 논어는 물려받은 이놈의 십쇼키 들이 말귀를 좀 알아듣길 바람 그게 인,예,악

오해하지 말자 맹자 이야기 지만 맥락은 공자이기에 한말이고
당시 시습주의적 환경에 대해 일침을 놓은거니깐 (환경은 바꿀 수 없느 니들을 바꾸자)
2018.07.19
@번의군생활
군군신신부부자자는 가능성에 제한을 둔다기보단 "제발 여러분 자리에 맞는 짓을 하세요" 라는 의미라 신분제를 긍정한다면 몰라 가능성에 제한을 두는 거랑은 거리가 멀지 않을까여
2018.07.20
@레나짱카와이
신분이 가능성이던 시대 아닌가욤??
2018.07.18
@킹개드립
사람 문제 아닐까... 역사 속의 유학자들은 나이 차에 크게 연연하지 않고
학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많이 보여준 것 같은딩...

개중에 꼴통들도 있긴 하지만
2018.07.18
@FcTlis
뇌피셜이지만 역사속의 유학자들은 대부분 거유니까 오랜 수양으로 오픈마인드를 가졌겠지
고기도 먹어본놈이 잘먹는다고 나이, 위계질서에 찌든 일반적인 유학자들은 틀딱처럼 대우받으려고 안달나있었을듯
2018.07.18
@킹개드립
유가 사상의 애민에서 민은 모든 백성들을 가리키는게 아니라 귀족계층만 이르는 말이라는 분석이 있더라
2018.07.23
@january
오히려 귀족 아닌 하층민들일걸.
애민사상이 선민사상에서 파생되어서
에휴 얘네들은 날때부터 천하고 무식하게 태어났네 ㅉㅉ
불쌍하니까 똑똑하고 잘난 우리가 잘 케어해서
말잘듣고 문제 안 일으키게 "계몽", "선도"해주자
2018.07.23
@불타오르네
강신주 책에서 본 건데 오래돼서 기억은 잘 안나고 대략 이미지만 남았는데
자애롭게 대해주어야 할 대상이 상류층이였다 하면서
묵자의 겸애와 유가의 사상을 대비시켰던게 기억나
밥먹자는 없나여?
2018.07.18
@이분 최소 어제 광복
그전에 쳐맞자부터 숙지하고 오시죠^^
2018.07.18
하자 박자 싸자 이 세분 말씀도 좀분석해주세요
@단콤보
빨자는 왜 뺌
2018.07.18
먼 대학교 시험공부 요약도 아니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려워서 모르겠는레후
2018.07.20
@세레브민주공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TheREaLdeW
정말 어려워서 몰라레후
2018.07.18
밥묵자
2018.07.20
그래서 둘이 현피뜨면 누가이김??

옛 성인들은 존나 쎘다는 속설이 있드만

강한 신체에 강한 정신력이 깃든다는 말이 있듯이
2018.07.20
팩트) 밥 묵자의 묵자가 사람 이름 묵자에서 따온것이다.
2018.07.21
둘의 장점만 뽑아낸 건 없나
2018.07.21
춘추전국시대의 제자백가들은 치세술에서 제왕학에 초점을 맞춘게 많고 대부분 자기가 한 나라의 주군에게 인정받기위한 목적이 컸기때문에... 순자 이전당시 제자백가의 중심이었던 유가를 비판하고자 나온것이 묵가... 유가의 차별적인 사랑(인)에 반발하여 등장한모두를 사랑해야한다는 겸애설... 또한 유가의 제후국을 정벌하고 자신들의 이론을 확장시키기위해 묵가에서 활발했던것이 바로 묵가출신용병... 하지만 순자이후 한비자, 이사에게로 이어지는 법가 가 춘추전국을 제패하며 유가가 다시 등장한 것은 전한시기, 하지만, 전한 역시 형식상의 유가일뿐 실상체계는 법가와 다를 바가 없었더라...
2018.07.21
맹자 진짜 재밌게 읽었음 ㅋㅋㅋㅋㅋㅋ

신박하게 돌려까고

논리를 확확 비트는 맛이 있더라
2018.07.23
현대 국제정치로 보면
현실주의 vs 자유주의/구성주의 비슷하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1212 [역사] 조선 시대의 식사량 61 PC 라이센스 10 1 일 전
1211 [기타 지식] [지식,정보] 잔혹하고 염세적인 바이킹들의 신화, 북유럽 신... 16 청새chi 14 2 일 전
1210 [기타 지식] 동남아 여성 착취해서 재벌이 된 글로벌 기업.jpg 55 안졸린데졸려 37 5 일 전
1209 [기타 지식] 애정결핍있다고 의심되는 여자와 연애할땐 조심해라 87 세심 21 6 일 전
1208 [기타 지식] [같이 공부하자] 주식투자에 관하여 - 3. 캔들 38 미니지퍼백 10 9 일 전
1207 [기타 지식] [같이 공부하자] 주식투자에 관하여 - 2. 마인드 45 미니지퍼백 13 9 일 전
1206 [기타 지식] 엘리베이터의 안전장치는 무엇이 있을까? 80 후방추 42 10 일 전
1205 [역사] (스압)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국가의 역사 2편.jpg 30 링크지원 24 11 일 전
1204 [역사] (스압)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국가의 역사 1편.jpg 10 링크지원 16 11 일 전
1203 [기타 지식] 욱일기에 대한 팩트체크 기사가 나와서 요약 정리 해봄 20 창원모텔 16 12 일 전
1202 [기타 지식] 도쿄대 물리학자가 가르쳐주는 생각하는 법 63 비요뜨 19 14 일 전
1201 [과학] 아시아인이 수학을 잘하는 이유 86 웃음주머니 17 15 일 전
1200 [기타 지식] 생선 아저씨 또 왔다. 조기 이야기 해주께. 37 빳따좀맞자 27 16 일 전
1199 [기타 지식] 사회복지사라는 직업에 대하여. 61 예림이그패장이야 14 16 일 전
1198 [기타 지식] 박명수의 어록 43 나헌 15 17 일 전
1197 [기타 지식] 초급 패션학 개론 51 번의군생활 12 17 일 전
1196 [기타 지식] 펌 밀리터리 - 러공군 가이드북 - 에이스 컴뱃에서 철저히 외... 15 Intruder 11 18 일 전
1195 [유머] 군대에서 있었던 가장 병신같았던 일 31 미안하다 27 18 일 전
1194 [기타 지식] 결혼 전 속도위반에 대해서 18 닉네임변경72 12 18 일 전
1193 [기타 지식] 리처드 파인만을 바보로 만든 수학문제 34 테플로탁슬 14 19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