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지식

[스압][노잼] 외국어의 존대말, 외국인의 경로우대

결국 글 새로 파기 귀찮았는데 새로 파게 됨.........하.............







답이 없는 서양뽕에 취해 


캬 서양분들은 과감해서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거늘 그거갖고 지랄지랄 안한다고


믿고 있는 모든 병신들의 대표로 dsaasd에게 이 글을 바친다







1. 언어의 구조를 먼저 알아보자


우리말은 뭐, 모두 알겠지만 어말어미형이다.

한국어는 조사가 끝내주기 때문에 어순이 바뀌어도 이렇게 알아듣는다 누구나


어색함이2 있을 순 있지만3 아주 약간1, 아무 지장이5 해석에는4 없는게6  바로 한국어의 핵심7

아주 약간의1 어색함이2 있을 순 있지만3 해석엔4 아무 지장이5 없는게6 바로 한국어의 핵심7


짜잔?




반면 영어는 다르다


If we said like this, we could not understand easily, or never.

we like said this if, could we easily understand not, or never.


ta-da?



지장이 눈에 보인다

엄청 보인다




이런 언어적 차이가 뉘앙스의 차이를 불러오는데


대표적으로 강조하는 건 한국어는 맨 뒤에, 영어는 맨앞에 같이 수능 공부할 때 배우는 그런 거들이다



영어는 I wanna go blah-blah만 들어도 대충 아 얘가 어딜 가고 싶어 하는구나가 견적이 나오는데

한국어는 내가 지금 서울랜드에 여자친구랑 ... 하면 가고싶단 건지 갔다 왔단 건지 아니면 떡을 치겠다는 건지 알 길이 없다





2. 이 말을 해준 이유는 존대말을 알려주기 위해서다


우리말의 존대말은 모두 어미다

문법적으로 뭐라 하는 지는 내가 알고싶지도 않고


여튼 말꼬리가 중요하다


중요합니다

중요하세요

중요할까요

중요하다 개새꺄


어미가 발달한 문법구조기 때문에 무조건 어미만 붙이면 존대말이 완성된다


물론 어떤 단어에 어떤 어미를 붙이면 되는가는 별개의 문제고 그게 한국어 존대말의 복병이긴 하지만


이 글을 읽을 놈들은 다 네이티브니까 그건 생략하겠다





우리와 비슷하게 어미가 발달한 일본어는


마나부

마나비마스

마나비마쇼

마난데구다사이

마나부다 바카야로


정도의 어미구조를 가지지만 우리나라와 다르게 아예 다른 명사, 다른 동사를 쓰는 비율은 더 적다


하지만 반대로 일본어엔 상대높임말, 자기낮춤말, 높임분위기말의 조합이 매우 중요해서


이 세가지를 적절히 배치하다보면


상대를 높이는 어미와 자기를 낮추는 어미, 높임분위기를 내는 말이 뒤죽박죽으로 섞여


마나베테니마시테구다사이 같은 개소리가 심심찮게 흘러나온다


그래서 보통 요새 일본에선 젊고 어린 애들한텐 존대말을 강요하지 않는 편이고


드라마 애니 등등을 보면 대개 간단한 높임분위기말만 쓰거나 아예 안쓰는 경우가 많다






3. 그럼 유럽어의 존대는 어떻게 되는가


유럽에서 존대말이 가장 뚜렷하게 눈에 띄는 언어는 내가 구사 가능한 것 중엔 독일어가 있다


독일어에서 you는 du 인데


ich liebe dich 가 i love you와 문장 구조가 일치하고 같은 뜻 이라고 보면 된다


여기서 독어에서 존대말을 하게 되면


ich lieben Sie가 되어, 동사 어미가 달라지고, 주어가 달라진다


존대말은 siezen, 반말은 duzen이라고 표현하는데


일단 여기서 넘어가고


내가 구사 못하는 프랑스어는 T-V라는 게 있다


Tu 는 독어의 du와 같은 뜻이고


Vous는 Sie와 동일하다. 단 여기서 독일어에 비해 동사의 변형은 없는 편이다




미국 영어는 thou가 사장되고 you만 남았다는 점 때문에 마치 영어권엔 존대말이 없어보인다는 대표적인 예제로 자리매김 했는데


뭐, thou가 사라진 이유는 수십가지 가설이 있고 대표적으로는 미국으로 건너간 유민들이 하층민 범죄자집단이라 그렇다는 이야기도 있고


영국놈들 맘에 안들어서 귀족경칭을 없앤거란 이야기도 있고 하지만 뭐 어차피 영국 영어엔 아직 thou가 있으니 그건 필요없고


이를 알기 위해 다시 독일어의 siezen으로 넘어가보자


이유는 당연하지만 영어라는 언어 자체가 프랑스 단어를 가져온 독일어 문법의 언어기 때문이다




siezen의 네이티브한 구사는 sie를 쓴다고 다 되는게 아니다


duzen과는 문장의 길이 부터가 달라야 하는게 정석인데


siezen 인사를 보자


a: Wie geht es Ihnen?

잘지내십니까?

b: Mir geht es gut, Danke. Sie können mich auch gerne duzen, siezen ist mir zu altmodisch! Wie geht es Ihnen?

아 덕분에 잘 지냅니다. 말 편하게 하셔도 되는데요, 존대말은 너무 딱딱하게 들려서요!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걸 duzen으로 바꿔보자


a: wie geht es Ihnen?

잘 지내십니까?

b: Ganze Toll! Du kannst mich auch duzen, siezen ist zu altmodisch! wie geht's dir?

좋아 좋아! 말 놔 편하게, 존대말은 구리잖아, 어때?


쓰는 용어가 확 달라지는게 눈에 보인다


일반적인 존대말과 반말의 유럽어적 차이다


존대말엔 formal하게 상대를 부르는 단어나, 나를 부르는 단어가 들어간 문장이 되어야 한다


저는 잘 지냅니다, 제겐 존대말이 너무 구식처럼 느껴져서요,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반면 반말은 informal하게 굳이 인칭명사를 섞지 않아도 문법적으로 틀리지 않다면 일부러 인칭명사를 넣지 않는다




영어 역시 마찬가지인데 동일한 문장을 보자


a: how are you?

b: I'm fine, thank you. Could you please say to me without difficulty? What do you think?



a: how are you?

b: Good, thanks. tell me easily, okay?


만 해도 격식이 확 낮아지는게 눈에 가시적으로 보인다






4. 그럼 이걸 언제 언제 쓰는가


이제 이게 원론적인 부분이고 이 글의 어찌보면 핵심인데


이를 위해 짚고 넘어가자


경칭과 존대말은 분명 다른 파트다


이건 5번에서 설명할테니 일단 존대말의 사용처부터


앞엔 우리나라에서라면, 뒤엔 유럽, 미국에서라면


게임회사 팀장 - 직원

반말-존대말 / 반말-반말


대기업 회장 - 직원

반말-존대말 / 존대말-존대말


맥도날드 알바 - 고객

존대말-존대말 / 반말-반말


학교 같은 과 친구 - 친구

반말-반말 / 반말-반말


교양에서 처음만난 학생 - 학생

존대말-존대말 / 반말-반말


선생 - 학생

반말-존대말 / 반말-반말


엄마 - 아들

반말-존대말 / 반말-반말


할아버지 - 손녀

반말-존대말 / 반말-반말


연예인 - 팬

존대말-존대말 / 반말-반말


경찰 - 민간인

존대말-존대말 / 존대말-반말




음, 대충 다 적었나 뭐 생각나는대로 적었는데


가장 눈에 띄는 점을 보자면 당연히 대칭성이다


딱 보면 알겠지만 경찰 민간인 사례를 제외하고 모든 사례에서 한국은 비대칭성이 강하고, 유럽은 대칭이다






5. 대칭성의 이유


바로 경칭에서 오는데


유럽은 경칭을 어떨 때 쓰는지를 보면 알 수 있다


dsaasd가 자꾸 유럽처녀가 한국 와서 왜 님짜 붙이는지 모르겠다고 한 소리를 가져다가 우기는데


영어 sir, 독어의 herr, 뭐 이태리어 signore 다 마찬가지듯


전부 "단어"다


"님"은 어미다


이런 언어적 상식도 모르는 꼴통한테 내가 이 기초적인걸 일일히 설명한다는 게 참 우스운 일인데


한국어 존대말은 어미로 시작해서 어미로 끝나기 때문에 상대를 칭하는 명사에 "님"을 붙이는게 정석이고


반대로 영어의 sir는 별개의 단어이기 때문에 써야 할때, 안쓸때가 정해져 있는거다






6. 점점 쓰기가 귀찮아 지는데, 경칭이 붙는 방식


은 이전 글에 베게내놔한테 답변해준 리플을 좀 잘라서 가져오겠다




계급주의와 평등사상이라는 건 세상을 바라보는 관념의 차이에서 기인하는 바, 남속의 나와 내밖의 남으로 구분할 수 있다


불교 경전에 의하면 동양의 인간관계의 기본은 무리 속에 내가 있다에서 출발한다. 그리고 그 무리의 섹션을 나누어 내가 정확히 어느 섹션에 있는가를 파악한다


여기서 나와 남이 모두 같은 섹션에 있다고 보는게 평등, 다른 섹션이라고 보는게 차별이다



서양의 기초는 저 남이 나와 어떤 관계 relationship를 형성하는가에 초점이 맞춰진다. 그 관계가 어물쩡한 관계인가 밀접한 관계인가


여기서 이 관계가 일방적이라고 보는게 차별, 양동적이라 보는게 평등인데




자 여기서, 이 섹션을 어떤 기준으로 나누고, 관계를 어떤 관점에서 긋는가가 매우 중요하다


동양은 여러 섹션이 공존한다. 요새 보면 태그별 분류 시스템 많이 봤을텐데, 


한 글에 여러 태그가 달려있고, 태그별로 분류가 가능한게 바로 동양식 인간관계론이다. 



할아버지 라는 게시글을 내가 태그를 붙여 분류할 때

가족, 노인, 집안의 가장, 잘생기심 정도로 분류하고


고모부 라는 게시글을 분류할 때

가족, 중년, 안생기심 정도로 분류하면


내가 가족 태그가 달린 글을 찾을 땐 할아버지와 고모부가 같은 섹션이지만


노인 태그를 열면 할아버지만 이 섹션에 있을거고, 중년 태그엔 고모부만 있을 것이다





반면 서양은 칸트에 의하면 마인드맵 시스템을 형성한다. 


이 방식은 나와 남 간에 두세가지 이상의 관계가 형성되기 힘들다. 


때문에 가족은 그냥 다 가족, 남은 그냥 다 남 처럼 거리적인 형성이 이루어진다. 


그려보면 알거다


나 라는 동그라미를 그려놓고, 할아버지 라는 동그라미에 선을 쭉 이었을 때 그 선이 두줄 세줄 된다면 맵이 얼마나 지저분해질지





이런 방식의 차이가 인간관계의 형식을 결정하는데


동양식 인간관계는 내가 가진 태그가 중요하다


나 라는 사람은 분류하면 가족, 젊은이, 잘생김 으로 분류가 될거고


할아버지와는 2개의 태그가 공존하지만 고모부와는 1개의 태그만 공존한다


때문에 나 는 할아버지와는 조금더 친하고 고모부 와는 좀 덜 친하다


반면 나와 태그가 하나도 일치하지 않는 학교 교수 A(가족 아님, 늙음, 못생김, 고리타분함)와는 정말 어색하기 그지없는 사이가 될 것이다


또한 태그간에 상하관계가 존재한다


늙음 태그는 확실히 젊은이 태그보다 상위 태그일거고, 돈 많음 태그는 돈 없음보다 위에 있을거고 등등


그런 태그 분류에 따라 이 섹션엔 존대말, 이 섹션엔 반말 등이 정해진다




서양의 마인드맵 분류는


짝대기가 쌍방향이냐 일방향이냐가 유일한 분류법이 된다


할아버지와 나는 쌍방향 짝대기가 형성된다. 할아버지가 나한테 선물도 많이 주고, 나도 할아버지한테 애교와 사랑을 준다


반면 직장상사와 나는 단방향, 그것도 내가 꽂히는 방향의 짝대기가 형성된다. 나는 상사한테 찍소리도 못하는데 상사는 나한테 일만 시킨다


반대로 내 부하직원한텐 나는 내가 꽂는 단방향의 짝대기를 형성한다. 위에서 받은 스트레스를 아래에 냅다 풀어재낀다


이걸 각각 양방관계, 일방수적관계, 일방가적관계라고 표현해보자





이 기반에서, 서양인들은 양방관계를 나와 동일시하며, 일방관계를 무조건 거리를 둔다


그 방향이 수적이던 가적이던 말이지


때문에 가족이라는 양방관계에선 반말을 하며, 엄마 뭐해, 할아버지 뭐해가 가능하지만 길가다 만난 남의 할머니한테는 그게 안되고


직장의 같은 부서끼리는 팀장한테도 반말을 하지만 회장님한텐 존대말을 쓴다


호칭 역시 마찬가지로 일방관계끼리는 거의 무조건 경칭을 붙이는 반면 양방관계는 경칭도 경어도 없다





수적관계를 상위태그, 가적관계를 하위태그 라고 보면 정확히 일치하는데


이 기준이 우리나라랑 다르다 해서 없다 라고 말하는 건, 쌩무식의 극치

187개의 댓글

2015.05.28
@끼에엑
빅뱅이론도 마찬가지인 케이스야. 빅뱅이론의 여러 증거들이 포착되었지만, 다른 이론의 증거로도 채택될 수 있지.
초끈이론도 수학적으로만 여러 상황을 가정할 수 있어서 이론으로 불러주긴 해
과학은 언제나 다른증거가 나오면 폐기되니까.. 또 폐기됬음에도 재발견되서 다른데에 적용시킬 수 있는 것도 있고.
0
2015.05.28
@반대론자
그럼 진화심리학은 간접적인 증거마저 없어서 제대로 된 과학조차 아니라 하는 거임?
0
2015.05.28
@끼에엑
ㅇㅇ. 진화론은 DNA역추적과 계통수, 화석 같은 증거로 얘기할 수 있는데,
과거의 인간들이 어떻게 생각했었는지 까지를 어떻게 알겠어? 타임머신 타고가서 관심법을 써야하는 수준이거든..
식욕본능과 사회적터부의 모순이 자기혐오를 일으킨다는 말도 기작을 밝힐 수가 없잖아?
0
2015.05.28
@반대론자
내가 알기로 초끈이론도 간접적인 증거는 없는 걸로 아는데……
어쨌든 답변해줘서 감사.
0
2015.05.28
@끼에엑
간접적인 정황이 그냥 수학적인거야.
13차원도 수학적으론 표현이 가능하잖아?
0
2015.05.28
@끼에엑
나도 물리학 전공은 아니라 그쪽 사람들 박터지게 싸우는 것만 알고있어
0
2015.05.28
@끼에엑
실험물리학자들은 자위이론으로 말하기도 한다는데..
0
2015.05.28
@반대론자
저도 교양 쪽으로 좀 읽다가 워낙 씹창이라 때려치운 기억이 나네여.
0
2015.05.28
@끼에엑
고등학교때 엘러건트 유니버스 읽다가 때려친 기억 나도 난다
0
2015.05.28
@반대론자
인간적으로 브레인이니 뭐니 개소리가 너무 많음, 으아……
0
2015.05.28
@끼에엑
그때가 딱 양자론까지 재밌게 읽고 넘어갔는데 초끈이론 때문에 현자타임 오고 ㅂㄷㅂㄷ……

어쨌든 답변해줘서 감사.
0
2015.05.28
이넘들 댓글이 어마어마하길래 들어와봐더니 배틀중이네 ㄷㄷ
0
2015.05.28
와 식견 오지네;
0
2015.05.28
http://www.amazon.com/The-Infested-Mind-Humans-Insects/dp/0199930198 : 왜 인간은 벌레를 혐오하는가
와이오밍 주립종합대학교 과학기술대학 자연과학철학과 교수 록우드의 저서

http://www.ncbi.nlm.nih.gov/pmc/articles/PMC1376386/ : 죽어가는 노인을 부양해야 하는 이유
캠브릿지대 의료윤리학자 고르말리의 논문

링크는 못찾았지만 여튼 사이언스지 논문중에 서섹스대학 동물행동학자 맥콤브의 논문 : 사회성을 띄는 다른 동물들이 늙은 동물을 보호하는 행위 분석

마찬가지로 링크는 없지만 animal behavior 지에 실린 프라하 국립대 동물행동학자 코트르바 교수의 논문 : 가축으로 키워진 소의 노우공경 행위의 이유

Biology Letter에 실린 프랑스 르네 대학의 생물학자 레마슨의 논문 : 원숭이의 유전자 분석을 통해 알아보는 노인공경 성향의 발현과정

방송으로도 유명한 생물학자 스즈키의 사이언스지 논문 : 도덕성의 생물학적 근거


씨발 내가 꼴랑 개드립에 정보글 하나 싸고 리플 키베뜰라고 논문을 끌고와야겠냐? 좀 기면 긴갑다 하면 되지 내가 없는 말을 쓰는 것도 아니고 논문에 따라 쓴 팩트에 가까운 논증을 들고오는걸 지들 대가리로 이해 못한다고 지랄지랄 개소리나 하고
0
2015.05.28
@고닉고닉
하튼 시발 개드립에 정보글 올릴때마다 느끼는 건데 기반학설 제시도 못하는 새끼들이 지들 상식만 맞다고 쳐우기고 자빠졌다
좀 내가 시발 맨날 개드립에서 리플로 시발 쌈박질만 하고 자빠졌지만 그래도 시발 배운게 얼만데 시발 아무렴 시발 뻥을 치겠냐 이딴걸로 시발

뭐 인문학에 과학적 잣대를 들이대는게 과학만능주의고 과학과 달리 인문학은 옳고그름이 없는 학문이라고?
니미 좆나 사회과학자들 대가리에 총맞는 소리 하고 자빠졌네 경제학에도 진화론이 융합되는 요즘 세상에 뭔 개소리를

최전방에서 학문을 하는 놈이 아니거나 이과생의 탈을 쓴 공돌학부생이 아닌 다음에야 어떻게 저렇게 떳떳하게 개소리를 할 수가 있는건지 도무지 이해가 안간다
0
2015.05.29
@고닉고닉
이외에도 이 글에 레퍼런스로 갈려들어간 논문이 8편이 더있지만 그거야말로 과학자들이 쓴게 아니라 일부러 뺐지만 시발 생각해보니
어차피 지랄할 새끼들은 지금 제시한 논문들 읽고는 원 주제가 어떻다느니 실험 설계가 어떻다느니 이 글과 어떻다느니, 하물며 안되면 임팩트 팩터가 어떻다느니 교수 학위가 어떻다느니 지랄하겠지 시발 논문 인용도 안해본 새끼들이 지들이 대학교수보다 나은점이 뭐가 있다고 시발
0
2015.05.29
@고닉고닉
2번째링크 들어가봤는데 데이터도 없는 한장짜리 논문을 왜가져온겨
0
2015.05.29
@고닉고닉
니가 제시한 논문에 데이터가 들어가있으면 깔끔하게 곰국 끓여먹고 패배를 인정할테니 링크나가져오셔
특히 레마슨꺼
0
2015.05.29
@반대론자
http://rsbl.royalsocietypublishing.org/content/6/3/325

옛다 병시나
데이터 없다고 논문 아니라는 거 보니까 니 수준이 답이 나온다

니 수준엔 http://www.nature.com/physics/looking-back/crick/index.html 도 데이터가 없으니 논문이 아니지 새꺄
0
2015.05.29
@고닉고닉
통계자료로 봐선 어른을 공경하는 성향이 높게 나타난다는 것이고 유전자에서 단백질로 이어지는 기작에 대한 데이터는 한톨도 없는데 유전자 분석이라고 하니

그리고 왓슨 크릭의 dna 모형은 x선 회절 사진촬영으로 데이터가있었고 다른 사람들도 실험을 해서 확증이 되었기 때문이야
0
2015.05.29
@고닉고닉
그리고 '자연적으로' 노인공경 사상이 발현될수 있다고 해서 꼭 노인공경을 해야한다고 말하면 자연주의의 오류인 건 알지?
0
2015.05.29
@고닉고닉
읽어봤더니 곰국도 아니잖아? 뭐여?
0
2015.05.29
@반대론자
지금 술마시고 읽어서 제대로 머리가 안돌아가긴 하는데 댓글 첨부터 읽어보니까 내가 지금 갖고있는 지식으로는 니 의견에 대체로 공감이 가거든? 술깨고 생각나면 다시한번봐야겠다
0
2015.05.29
알림 지울려고 왔더니

닭 잡는데 소 잡는 칼 꺼내고

이후 난입한 꿩에 F-22정도는 띄운 것 같은데 lol
0
2015.05.29
좋은 글 쓰네 추천드림
0
2015.05.29
글재밌어서 ㅊㅊ
미국영어는 단어에서 존댓말 경어가 없다뿐이지 굳이말하면 격식이지. 나이많은 사람에게 hey whats up하면 ㅂㅅ되듯이
0
2015.05.29
이새끼들 무슨 얘기하는건지 이해되는사람
0
2015.05.29
바카야로에서 뿜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0
2015.05.29
병신같은걸로 싸우는 꼬라지를 보니 예송논쟁 후예들 답다 ^^
0
2015.05.31
댓글도 꿀잼ㅋㅋㅋㅋㅋㅋ ㅊㅊ
0
2015.05.31
꿀잼인데요 노잼자 빼시죠 ㅡㅡ 저 비추1은 그분이신가
0
2015.06.01
형 글이 존나 재밌고 내가 교내 영어말하기대회 쓸 껀덕지가 없어서 그런데 이거 뼈대로 좀 써도 될까?
0
2015.06.01
@치즈랍스타
아마 안될걸
영어 말하기 대횐데 주제를 영어 존대말 쓰면 니 머리 터질걸
0
2015.06.01
@고닉고닉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생각해보니까 그런가 형 글이 너무 찰져서 감명받음...
0
2015.06.01
@치즈랍스타
존나 추억이다
나 어릴 땐 학교에서 영어 말하기 대회 그딴것도 안했는데

여튼 감명하고 별개로 머리 터질 짓은 하지 마라 초등교육 중등교육 문법 수준으론 안돼 대학교 이상 수준 가야 가능한 주제임
0
2015.06.01
@고닉고닉
그랭.. 존나 바로 대답해줘서 고마워 형!
0
2015.06.03
언어공부 많이하신거 같네염
공감하고갑니다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역사] 설대 대나무숲에 올라온 일본 경제 제재 관련 글 497 Moonde 83 2019.07.16
[기타 지식] 질문 받는다) 게이에 대한 오해 333 번째 논문 15 2016.11.24
[기타 지식] [헬스] (실전편) 헬스장에서 하면 쪽팔리는 말들 311 micalles 21 2018.04.26
[기타 지식] 대마초에 관한 글 301 fuqboii 28 2018.06.22
[기타 지식] 주의력을 높이는 방법! "마음챙김 명상법"에 대해 알아보자 283 수락마운틴 11 2017.11.15
[기타 지식] [헬스] 운동에 대한 마음가짐 및 조언 273 micalles 30 2019.08.04
[기타 지식] 미국 대도시 한달 생활비는 어느정도 일까?? 261 헨젤과그랬때 22 2019.10.16
[역사] [내용보충] 욱일기와 관련된 불편한 사실들 189 Dok333 5 2015.01.29
[기타 지식] 펌)마르크스의 사상과 자본론에 대해 189 집으로가자 2 2013.05.07
[기타 지식] 옳그떠) 자영업자들이 왜 시급상승을 가장 반대하는가? 188 혼술 23 2018.08.27
[기타 지식] ADHD의 특징과 예시 188 runner 7 2018.07.29
[기타 지식] [스압][노잼] 외국어의 존대말, 외국인의 경로우대 187 고닉고닉 20 2015.05.27
[기타 지식] (컴퓨터)진짜 컴알못을 위해 부품추천한다 175 LTE A 18 2016.08.12
[기타 지식] 퀴어문화축제의 과도한 노출에 반대하는 성소수자로써 173 Tropique 17 2016.10.06
[기타 지식] [펌] 한국의 코로나 대응과 갑자기 나타난 사회적 신뢰 172 허리케인포리마 17 2020.04.19
[기타 지식] 30대 후반 아재가 쓰는 탈모 이야기 172 년차 설명충 15 2018.11.18
[기타 지식] 의대 정원 늘리는게 해법이 아닌 이유 171 광개토대마왕 38 2020.08.08
[기타 지식] 전자담배에 대한 오해 169 에터미에센스 13 2019.02.06
[역사] 아래 '해병대 공군비행학교 습격사건' 을 보고. 166 내가하면 다 망해 3 2014.01.05
[기타 지식] 내 차 고장 없이 오래 오래 타기 - 엔진편 165 황제짜장 32 2020.0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