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지식

시티즈를 통한 등비급수법으로 인구 예측하기

 

 

도시의 인구 증가를 예측 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한참 개발을 하고 있는 도시에서의 인구 변화를 예측 하는 간단한 공식에 대해서

 

적어 보겠습니다. 

 

 

미사지구, 위례지구 같이 한참 신도시를 개발하는 곳에서는 인구가 대폭 증가한다고 예상 할 수 있는데

 

그런 경우에 '등비급수법' 으로 인구를 예측 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토목기사 딸때나 나오는 아주 기초적이고 간단한 거지만..

 

 

 

 

 

 

 정말 실제로 그렇게 되는지 시티즈로 검증을 해봅시다.

 

 

 

 

 

2016-01-09_00004.jpg

 

먼저 현재인구입니다.

 

계속해서 게임 플레이를 하면서

 

도시 개발을 할겁니다.

 

 

 

 

그러면 인구 증가율을 구해봅시다.,

 

다음이 인구 증가를 예측하는데 쓰는 등비급수법입니다.

 

 

 

인구증가율=(최초인구/나중인구)^(1/시간)-1

 

 

 

 

35년 인구와 37년 인구로 인구증가율을 계산해서 시간값(년)에 2년을 넣어서 인구증가율을 계산합니다. 

 

P_n시간이후 인구=최초인구(1+인구증가율)^n시간

 

이후 인구증가율 값을 넣고 원하는 시간을 넣으면 해당 시간 뒤의 인구를 계산 할 수 있습니다.

 

계산해보면 37년 32906명에서 2년뒤 39년 42465명이 될거라고 합니다.

 

확인해볼까요.

 

 

 

2016-01-09_00005.jpg

 

 

42776명
 

비록 정확히 1년 뒤 시점을 못 집어 내고 일주일 정도 지난 시간이었지만,

 

정확히 맞는 걸 확인 할 수 있습니다.

 

 

9개의 댓글

2018.09.13

흐미 시티즈 갓겜 도시학 공부까지 할수있자너

1
2018.09.13

시티즈가 등비급수법으로 인구를 늘리는게 아닐까?

0
2018.09.13
@kokokokoko

그건 어거지잖어 ㅋㅋ

0
2018.09.13

시티즈에서 그냥 공식 때려박은거 같은데

0
2018.09.13
@도희

공식을 넣고 시티즈가 끼워 맞추는것 보다, 공식이 맞게 되는 조건을 시티즈가 잘 구현해놨다고 봐야겠지. 전자보다 후자가 쉽고 자연스럽잖아?

0
2018.09.13

그럼 이제 심시티로 확인하자

0
2018.09.13
@설교쟁이

똥겜 안해요 안해ㅋㅋ

0

마우스 유토피아 실험이라는게 있음

어떤 과학자가 2차 대전이후 쥐를 가지고

거의 평생을 연구한건대 재밋음

한번 찾아서 봐봐 개체수의 증가에 대한 이야기임

0
2018.09.14

이거 조건 구현이 잘 되어 있어서 그런지 무슨 정부 주도 도시 설계 공모전같은데서 표준 프로그램으로 많이 쓴다던데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89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10207 [역사] 이릉, 한나라 장군, 흉노의 왕 (2) 3대20헬린이 0 3 시간 전
10206 [역사] 명나라 황제가 지은 이슬람 찬양 시 12 미역빵 2 8 시간 전
10205 [기타 지식] 운전자를위한 자동차 상식/꿀팁 25 리오토마치다 4 11 시간 전
10204 [기타 지식] MBTI 정확한 유형 탐색하기 ver.2 10 이뭠마 4 11 시간 전
10203 [역사] 타이타닉 충돌부터 침몰까지의 실시간 시뮬레이션 장성규 5 12 시간 전
10202 [기묘한 이야기] [번역 SF단편]그냥 또다른 하루 by Shannon Fay 아르타니스 1 16 시간 전
10201 [호러 괴담] 고양이 나무 7 수수 8 1 일 전
10200 [기묘한 이야기] [번역 SF단편] 유령들 by EA Levin 5 아르타니스 0 1 일 전
10199 [역사] 이릉, 한나라 장군, 흉노의 왕 (1) 20 3대20헬린이 8 1 일 전
10198 [호러 괴담] 완전 범죄의 조건 6 그그그그 7 1 일 전
10197 [역사] 사마천이 궁형을 당하면서 느낀 심경 16 멀라 8 2 일 전
10196 [기타 지식] [투자] 매매를 쉬기 좋은 때 35 작은투자자 7 2 일 전
10195 [기타 지식] [신입의 면접 전략] 면접의 시작은 자기소개서부터 5 슴내 6 2 일 전
10194 [기묘한 이야기] [번역 SF단편] 불빛은 항상 빛나죠 by Tracy S. Morris 5 아르타니스 0 2 일 전
10193 [호러 괴담] [레딧괴담] 자장가 [유툽주의] 10 년차ASMR 2 2 일 전
10192 [호러 괴담] 설악산 야간 등반길에 있었던 일 15 수수 5 3 일 전
10191 [기묘한 이야기] [번역 SF단편] 과제 by Philip Apps 6 아르타니스 5 3 일 전
10190 [호러 괴담] [레딧 번역] 두 줄 괴담 32개 67 128x32 16 3 일 전
10189 [호러 괴담] 그는 아무런 감정도 없는 사람입니다 8 그그그그 6 3 일 전
10188 [호러 괴담] 맞은 편 길의 아저씨 10 수수 13 4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