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위(진)촉오 를 통일한 사마의 일족, 이후 뒷이야기.

그림3.png

삼국 통일을 한 초대 황제 사마염은 중국역사에 손꼽을 암군이기도 하였는데, 통일전 사마염은 명특하고 검소하여 명군으로 칭송 받았으나

 

 

 

7792f1f4b9ee7b403778a3573df0e13b.jpg

bd4a0d1b581e127aab02533858986716.jpg

통일 이후 사마염은 각종 대공사와 사치로 귀족들과 함께

나라를 망조로 이끌었었다.

궁녀가 만 명이나 되어 염소 수레를 타고 염소가 멈춘 곳의 궁녀와 잤다니, 그 사치와 방탕함이 이와 같다.

 

 

images.jpg

sam7_1-hsh357.jpg

사마염 이후 얼마지나지 않아 왕족간의 내분으로 나라가 찢어지는데 이것을 팔왕의 난이라고 한다.

이후 내란으로 국력이 쇠하자 이민족들이 중원을 휩쓸었는데

이를 영가의 난이라 한다.

 

통일 서진은 고작 26년밖에 가지 못하였다....

 

 

b208cbeb4b100946a572a19ed4e99aee.jpg

이후 건강(건업)을 수도로 하여 사마씨의 나라가 이어졌다.

하지만 호족집단의 힘으로 연명하는 동진은 군약신강으로

대대로 사마씨 황제는 호족들의  바지사장에 불과 했다.

 

 

결국 권신인 환초에게 찬탈당하는 일이있었는데

사마욱 황제가 죽기직전 유언한것이 참으로 우습다.

1634275395.jpg

"나랏일은 모두 환온(환초의 父)과 의논해서 처리하되, 제갈량의 고사를 따르라."

 

동진의 힘 없는 황제는 역적 유비를 흉내내고,

신하에게는 역적의 신하 제갈량을 본받아 달라는 구걸을 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환온의 아들 환초가 사마씨를 몰아내었고

이후 이런저런일로 사마씨가 잠깐 복위가 되나

유송에게 찬탈 당하여 동진의 자리는 유송이 이어나가게 된다.

 

sam7_2-hsh357.jpg

유송은 황제집권을 위해 방해가 되는 사마씨는 모두 멸족시켰다.

조조 유비 손권의 후손이 아직도 중국에 있지만

사마의의 후손이 없는 이유가 이와 같다.

17개의 댓글

2021.10.15

천통하고 번아웃왔네

0
kl1
2021.10.15

무협지 나오는 사마씨가 예네 후손인줄알았는데 멸족당했구나

0
2021.10.15

결국 천하를 통일한 사마가만 멸족을 당했다는게 참 아이러니 하네 ㅋㅋㅋ

1
2021.10.15

같은 역적이라 역적 흉내내는 것도 무리는 아니지 ㅋㅋㅋㅋㅋ

0
2021.10.15

중국역사보면 전국시대로 분열되어 싸우다가 인성파탄난 사이코패스가 통일하는데 자기 나라 박살내다가 다른 놈이 먹어버리는 패턴이 반복됨

2

사마염 직후 붕괴하게 된건, 사마염의 아들 사마충이 지적장애가 있었기 때문으로 추정됨.

1
2021.10.16
@델몬트농협나성점

추정이 아니라 진짜 문제 있던거 오죽하면 가남풍이 사마충 지적장애 숨길려고 사마염이 낸 문제를 미리알아서 알려주었단 말이 있고 문제가 있다는 걸 안 사마염이 동생 사마유한태 물려줄러고 했는대 독살당해서 어쩔수 없이 된대다가 사마충의아들 사마휼이 영특해서 애만 바라본다 식으로 했는대 뭐 나중에 가남풍이 죽이지 ..

0
@북두신켄

사마충이 사리분별이 전혀 안되다보니 아내 말만 듣고 사마휼을 폐해버렸고

이후에 사마휼이 독살당하면서 결국 팔왕의 난으로 이어졌으니

사마충이란 존재가 결국 진의 멸망을...ㅋㅋㅋ

0
2021.10.16
@델몬트농협나성점

ㅋㅋㅋ 사마유가 살았다면 if라고 하지만 그당시 귀족애들이 다 타락했는걸 ㅋㅋ

0
2021.10.15

사마씨가 없나?

0
@상한가

그냥 희귀성씨가 되었다. 현대에는 중국과 대만 100대 성씨에도 못들 정도고 양쪽을 다 합해도 10만명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현대 중국에선 2만 8천명에 불과하다고 한다.

 

한국에서는 세종실록지리지에 전라도 나주목에 이 성을 가진 사람들이 있었다는 기록이 있다.

 

킹무위키말론 있긴있다는듯

0
2021.10.15

오 결말이 이렇구나 사마씨 멸족이네

화봉요원 다시 달려야지

0
2021.10.15

쓰마이

0
2021.10.16

저때 고구려는 뭐하고 있었지?

0
2021.10.16
@찌빡꾸리꾸리

뭐하긴 재들 분열하고 있을때 요동 다 먹고 강대국이 되었지 ㅋㅋ

1
2021.10.16
@찌빡꾸리꾸리

저 때 본격정으로 성장궤도 탐

1
2021.10.16
@찌빡꾸리꾸리

미천왕~장수왕 시절?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061 [역사] 오싹오싹 상나라의 인신공양을 알아보자 5 냐차니니 22 3 일 전
1060 [역사] 민주주의 국가의 군주가 총리를 갈아치운 드문 사례 4 이라기시따 16 11 일 전
1059 [역사] 오싹오싹 피를 나눠 마시는 사람들 5 냐차니니 3 11 일 전
1058 [역사] 삼국지 질문 7 감기시작했다판콜... 1 12 일 전
1057 [역사] 몽골이 민주화 되는 과정 11 이라기시따 19 12 일 전
1056 [역사] 체임벌린, 우리 시대의 평화 뒷이야기 20 이라기시따 16 17 일 전
1055 [역사] 일본의 본래 명칭은 백제를 가리킨다!? -(일본은 백제를 계승... 16 피쉬쉬쉬 20 21 일 전
1054 [역사] 성탄절이 12월 25일인 이유 4 댓츠노노 5 26 일 전
1053 [역사] 종교개혁 정도에 따른 개신교 분류 20 댓츠노노 8 26 일 전
1052 [역사] 중세 귀족들한테 푸른 피가 흘렀던 이유 12 냐차니니 18 27 일 전
1051 [역사] 기독교 역사에 의한 분류 4 댓츠노노 7 27 일 전
1050 [역사] 스팀펑크의 역사적 배경을 알아보자 5 냐차니니 6 29 일 전
1049 [역사] 싱글벙글 파라과이의 초기 역사를 알아보자 8 냐차니니 13 2021.12.20
1048 [역사] 대만에 관한 고찰 1 Domeracy 4 2021.12.17
1047 [역사] 태권도 역사 왜곡을 위해 가라테 역사까지 왜곡 하는 논리들... 14 네일빠따 5 2021.12.11
1046 [역사] 인간 괴벨스 17 이라기시따 27 2021.12.02
1045 [역사] 동남아시아의 해방자(?) 일본군 12 이라기시따 24 2021.11.28
1044 [역사] 윤봉길 의사의 의거가 테러가 아닌 이유 5 이라기시따 15 2021.11.27
1043 [역사] [외전] 달걀 하나가 만들어낸 히스토리.jpg 6 박민지 12 2021.11.25
1042 [역사] 태권도의 역사에 대해 간략하게 설명해보자 16 네일빠따 5 2021.1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