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ㅇㅎ) 동맹(同盟)은 어디서 나온 말일까?

 


더 편한 환경에서 보기(내가 원래쓴 곳): https://sickstarfiresun.tistory.com/337

 

 

 

 

 

https://www.youtube.com/watch?v=LkAgabtJTYM

 

동맹同盟: 같이 맹세하다

 

 

 

 

 다운로드.jpg
 

 

이런이런... 이번만은 임시동맹이다

 

킷사마... 나는 아직 네놈을 용서하지 않았다고 어이! 

 

 

 

 

 

오늘은 동맹이라는 단어의 유래에 대해서 알아보려고함. 

 

 

 

한자어들이 대개 그렇듯, 이 단어도 실은 그 기원이 어어엄청나게 오래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무려 춘추전국시대도, 주나라 시대도 아니고 갑골문 쓰던 우가우가 시절에까지 닿아있음. 열심히 개힘들게 알아봤으니까 재밌게 읽었으면 댓글달고 블로그 조회수 늘려줘!!!

 

 

 

 

 

***

 

 

 

공통된 목표를 위해 여럿이 뜻을 하나로 합하는 것을 우리는 흔히 '동맹 관계에 있다'고 말한다.

 

 

 

 

"동맹同盟: 같이 맹세한다"

 

 

 

그런데 여기서 맹세란 무엇인가?

 

 

 

 

맹세(盟誓)는 약속보다 더 강한 느낌을 풍기는 단어로서, 맹세할 맹(盟)과 맹세할 서(誓)가 합쳐진 단어이다.

 

 

image.png

"아니 맹세하고 맹세가 합쳐져서 맹세가 된거야? 이게 뭐야."

 

 

 

 

 

그러게,,

 

 

image.png

"어? 잠깐만, 근데 과 가 합쳐진건데 왜 맹서가 아니라 맹세지?"

 

 

 

그러게...

 

 

 


image.png
 

"어? 잠깐만, 근데 왜 맹세 맹盟 도 있고 맹세 서誓 도 있는데 왜 굳이 동서(同誓)가 아니라 동맹(同盟)이란 단어를 쓰는거야? 나는 동서가 어감이 더 좋은거 같은데?"

 

 

 

 

 

그건 서誓와 맹盟에 약간 미묘한 차이가 있기 때문임.

 

 

 

 

 

간단히 요약하면

 

 

 

 

서(誓)는 말로 하는 약속,   ->(선서! 할때 그 서)

 

 

 

 

 

맹(盟)은 의식을 곁들인 약속임. 

 

 

 

 

그니까 진용진의 머니게임 같은데서

 

 

 

 

 

"4번님 저랑 동맹하실래요? 네, 해요." -> 서(誓)

 

 

 

"나만 먹었어? 니네 이거 다같이 먹었잖아, 우리 그래도 다같이 먹고 다같이 으쌰으쌰했잖아요" -> 맹(盟)

 

 

 

 

 

까지가 장난이고, 맹(盟)은 희생제의 같은 의식이 필요한 거라, 소나 양 같은 걸 잡아서 피를 바르거나 돌려 마시는 삽혈 의식이라는 게 필수요소였음. 삽혈 의식에 대해서는 다음에 또 따로 자세히 다뤄볼 예정임. 

 

 

 

 

 

그럼 일단 맹(盟)이라는 한자를 옛날 중국의 똑똑한 학자들은 어떻게 이해했는지 따라가볼까?

 

 

 

 

 

 

 

 

 

 

 

 

 

 

 

 

 

 

 

 

 

 

 

 

 

 

 

 

 

 

 

 

 

image.png

맹.

 

 

 

양나라의 유협이 쓴 문심조룡『文心雕龍』에서는 이 한자에 대해서,  "맹(盟)은 신들에게 알린다(明)는 뜻이다. 짐승을 제물로 바쳐...피(血)는 옥으로 된 그릇(皿)에 담고..." 라는 식으로 설명함.

 

 

 

한나라 초기의 사전인, 삼창『三蒼』 에서도 “맹은 삽혈하는 서(誓)다. 盟, 歃血誓也” 라고 하는데, 이거에 따르면 맹盟은 대충 서(誓)의 상위개념, 서(誓)를 포함하는 개념이라 할 수 있겠음. (서(誓)+삽혈=맹(盟))

 

 

 

말로 하는 약속에 어떤 종교적인 의식을 곁들이면 그게 맹(盟)이라는 거지.

 

 

 

 

설문해자에서도 "맹盟이란 희생물을 죽이고 삽혈하며, 진주 쟁반과 옥 그릇을 사용하는데, 소의 귀를 놓는다. 盟, 殺牲歃血, 朱盤玉敦, 以立牛耳" 이라고 하고,, 근데 살짝 다른건 여기선 明+皿이 아니라 囧+皿이라고 설명해.

 

 

image.png
 

"잠만 잠만, 그럼 서(誓)는 그냥 말로만 하는 약속인거고, 맹(盟)=明or囧+皿이라는 거지?"

 

 

 

 

 

그러게,,,그런가? 사실 나도 한자는 잘몰라서 모르겠어,,,근데 뭔가 그런거 같아서 신기해...

 

 

 

 

 

근데 明으로 해석한다면 확실히, 해와 달 앞에서 희생물의 피를 받아 행하는 그런 엄숙엄숙한 느낌이 있네.

 

 

 

 

 

사실 이 맹(盟)이라는 한자는 더 옛날, 그러니까 갑골문 쓰던 우가우가 시절엔 맹세의 의미가 아니라 조상신한테 희생물을 갖다 바치는 모습을 상징하는 한자였대.

 

 

 

 

 

 

 

*약혐주의*

 

 

 

 

 

 

 

 

image.png

 

대충 明 부분이 피 뚝뚝 흐르는 희생물, 皿 부분이 피 그릇을 상징했던 건가봐. 뭐 그거나 그거나 대충 맥락은 통하네.

 

 

 

역시 맹盟은 맹구처럼 붉은 한자인거야!

 

 

 

tmi: 아 그러고 보니 고구려의 제천행사 중에서도 동맹東盟이라는 게 있지 않았나?

 

 

 

근데 왜 옛날 사람들은 귀찮게 서(誓)로 맹세하면 되지 굳이 굳이 짐승의 멱을 딴 뒤에 구덩이에 던지고, 그 피를 더럽게 덕지덕지 쳐바르거나 마시기도 하면서 이거 안지키면 님 천벌받아 뒤질줄 아셈, 하고 협박해대며 그냥 조상한테 제사지내는 느낌이었던 맹(盟)이란 단어를 맹세의 뜻으로 재창조하기까지 한걸까?

 

 

 

왜긴 왜야 시팔 말로만 하면 아무도 안지키니까 그렇지.

 

 

 

'아, 엄마 걸고 약속함 ㅇㅋ?' 에서 '조상신들+해와 달과 하늘의 천벌 걸고 약속함 ㅋㅋ 이거 안지키면 나 뒤질수도ㅋ' 로 메가진화를 한거야!

 

 

옛날 중국사람들도 그래서 이런 행태에 대해 뭐라고 했냐면,,

 

 

"하 은 주 시대에는 서(誓) 밖에 없었는데 춘추전국 시대가 돼서 사회가 씹창이 되니까 맹(盟)을 하기 시작했다!!!!" 라며 입벌구들 때문에 혼란해진 세상을 저격해,,,

 

 

 

대충 다 설명한거같은데 마지막으로 관련 글 하나 던져 놓고 끝낼게,,,

 

 

 

 

 

約信 曰誓, 涖牲 曰盟.

신의로써 약속하는 것(約信)을 서誓라고 하고, 제물을 놓고(涖牲) 하는 약속을 맹盟이라 한다.

 

約信者 以言語 相要約爲信也, 用誓禮.

신의로써 약속한다는 것은 서로간의 언어로써 믿는 것으로, 서례誓禮를 쓴다.

 

涖臨也.

다다른다涖는 것은 임한다는臨 (놓는다, 갖다 둔다.) 뜻이다.

春秋所書 遇會盟聘 皆有之 惟無誓耳.

춘추에 쓰여있기를, 遇, 會, 盟, 聘 가 모두 있거늘, 다만 서誓는없다.

 

疏 云, 盟之爲法 先鑿地爲方坎, 殺牲於坎上 割牲左耳 盛以珠盤, 又取血 盛以玉敦 用血爲盟,

리빙포인트: 맹(盟)을 맺고 싶은 사람은 땅을 사각형으로 잘 파서, 구덩이 속에서 제물(희생양)을 죽이고, 제물의 왼쪽 귀를 잘라서 진주 쟁반에 담고, 그 피를 뽑아 옥 그릇을 채우고, 맹세의 글을 쓰면 된다.

 

 

 

書成 乃歃血而讀書 置牲坎中, 加書於上而埋之 謂之載書也.

글을 다쓰면, 삽혈하고 (피를 서로 돌려 마시거나 입 주위에 바르면 됨ㅎㅎ) 맹세한 내용을 서로 말하고, 희생양과 맹세의 글을 함께 묻으면 재서載書 끝! 

 

 

- 예기집설대전禮記集說大全

 

 

 

 

 

나도 얼른 이런 누나들이랑 동맹(피를 나눠마시는 삽혈 의식 포함ㅎㅎ) 맺고 싶어서 못참겠어 헤응,,

 

 

 

 

 

 

 

 

 

 

재밌게 읽었으면 댓글 하나씩 싸주고, 블로그 조회수 늘려줘. (+ 퍼가도 괜찮은데 출처좀 남겨주셈)

 

 

 

 

 

 

 

 

 

 

 

 

 

 

 

 

 

 

 

 

 

image.png

 

더 편한 환경에서 보기(내가 원래쓴 곳): https://sickstarfiresun.tistory.com/337

 

18개의 댓글

2021.05.11

음....원래 冏+血로 쓰다가 음이 맹으로 바뀌면서 明+血으로 넘어간게 아닐까 싶음. 두 글자 다 밝다는 뜻인데 일단 지금 盟은 明이 음을 담당하고 血이 뜻을 담당하는 형성자로 보이거든. 물론 나도 전공자는 아니라 그냥 추측만 할 뿐이라 정확하지는 않음

1
2021.05.11
@마리괭이

그게 맞는거 같아!!!

0
2021.05.11
@식별불해

囧은 원래 창문이었고 그 창으로 들어오는 달빛을 朙이라고 했음. 이게 지금의 明과 혼용되다가 밀려났어. 그래서 금문에서는 朙 아래에 皿 있는 꼴로 나옴.

2
2021.05.11
@Pfizer

오 글쿠나 결국 별차이없구만~

0
2021.05.11
@식별불해

블로그 가서 다른 글도 잘 볼게 ㅎㅎ

0
2021.05.11
@Pfizer
0
2021.05.11

맹은 대충 스틱스 강에 하는 약속인가

1
2021.05.11
@니글니글

그리고 여기서도 참깨들은 서로는 모자라서 맹을 만들어내고도 통수통수로 신나는 삼국지 아하! 를 만들어낸것이로군

0
2021.05.11

ㅇㅎ썼길래 같은구멍을 공유하면 동맹인가? 이렇게 생각하고 들어왔네 ㅋㅋㅋ

2
2021.05.11
@재치있는녀석
1
2021.05.12
0
2021.05.12

맹체스터유나이티드

0
2021.05.12

그러면 혈맹이란 말도 이해가 되네

0
2021.05.12

뭐에요 제 약후 돌려줘요

0

저 눈나 진짜 모습 보면 ㅠㅠ

0
2021.05.12
@북북춤할아버지

저 눈나가 진짜로 눈앞에 나타나면 죽겠지...

0
2021.05.12

덤으로 고대 사회 계약이나 맹세를 하는 모습을 보면 일단 피를 동반하는게 다른 문화권에서도 나옴. 대표적인게 성서인데 아브람(아브라함)이 신과 계약을 할 때 제물을 잡아다가 토막쳐서 갈라놓고 만일 약속을 어기면 이 제물과 같은 모습이 될거라고 신과 인간이 상호 계약하는 장면이 나오거든....

 

맹에서 피를 사용하는게 단순히 의례적인게 아니라 피=생명이라는 고대인의 인식은 중국 이외에도 여기저기 퍼져있었다고 보면 될 듯

0
2021.05.13

재미써 ㅠ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025 [역사] 삼합회의 뿌리에 대해서 알아보자: 1. 타행의 시대 7 식별불해 12 7 일 전
1024 [역사] 흑인민권운동을 통해 바라보는 사회운동의 역설 14 골방철학가 10 17 일 전
1023 [역사] 1960년대 경제개발 이야기: 양윤세 대담록, <고도성장 시... 1 미분가능하지않은... 0 19 일 전
1022 [역사] 2007년의 한국은 어떤 상징성을 갖고 있는가? 2 쿠릭 3 20 일 전
1021 [역사] 서로 피를 나눠 마시는 잔혹한 의식에 대해 알아보자 10 식별불해 9 24 일 전
1020 [역사] 컬러사진으로 보는 6.25 한국전쟁 -2편 12 배율크리티컬히트 25 24 일 전
1019 [역사] 북한은 왜 사상적 자유를 억압하고 인텔리를 조져놨을까? 27 lllIlllIIllllIIllI 49 29 일 전
1018 [역사] [스압] 컬러사진으로 보는 6.25 한국전쟁 -1편 11 배율크리티컬히트 10 2021.06.25
1017 [역사] 바이킹들이 영국을 지배할뻔했던 전쟁에 대해 알아보자 feat.... 23 식별불해 12 2021.06.22
1016 [역사] 2006년의 한국은 얼마나 살기 좋았나? 103 쿠릭 15 2021.06.21
1015 [역사] 코와 귀를 자르고(獻馘) , 만방에 고하는(露布) 잔혹한 의식... 13 식별불해 5 2021.06.16
1014 [역사] 1609년 조선에서 발견된 UFO, 해외반응(펌) 18 스탄게츠 6 2021.06.10
1013 [역사] 송시열은 틀딱이었는가? 12 Stdd33 3 2021.06.07
1012 [역사] 식민지에서 독립한 국가들 중 많은 경우가 장기 군부독재에 ... 6 ric 2 2021.06.06
1011 [역사] 짧았던 대한민국 통치 아래의 평양의 모습 8 은빛달빛 9 2021.06.03
1010 [역사] 스압,펌,5.18) 거부자들(3) - 안병하 2 팝콘주의자 19 2021.05.18
1009 [역사] 코와 귀를 자르는 잔혹한 역사 : 일본군은 왜 코를 베어갔을까? 17 식별불해 14 2021.05.15
1008 [역사] ㅇㅎ) 동맹(同盟)은 어디서 나온 말일까? 18 식별불해 25 2021.05.11
1007 [역사] 한국은 지정학적으로 얼마나 중요한가? 18 LG벨벳 26 2021.05.09
1006 [역사] 1. 중국의 코로나외교와 미국의 쇠퇴에 관하여 40 골방철학가 30 2021.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