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세계 유일무이 우주난민 사건

소련기.jpg

 

소련은 여느때와 같이 우주비행사 세르게이 크리칼료프를 우주비행선에 실어보냈다

 

세르게이 크리칼료프는 1988년에도 우주를 갔다 온 적 있는 프로우주인이었다

 

 

세르게이.jpg

 

세르게이 : 저번에도 별일 없었는데 뭐 일이 일어나겠냐 ㅋㅋㅋㅋㅋ

 

 

 

 

세르게이는 소련인 중 최초로 우주에서 코카콜라를 마시는 등 

 

 

별탈없이 우주에서 행복한 일상을 지냈다

 

 

 

 

(미르에서의 단란한 한 때)
 

 

 

이번 비행은 4개월정도 머물렀다가 복귀할 계획이었으며 임무를 무난히 수행해나갔다

 

 

 

어느 날 잠시 통신 안테나가 망가져 고치는 사소한 작업을 하게됐고 다시 조국에 연락하였다

 

 

 

 

 

세르게이3.jpg

 

 

세르게이 : 치직... 치직... "소련이시여 들리시나요???"

 

 

 

 

 

러시아국기.jpg

 

 

???: 소련? 아아, 『이것』말인가?

 

 

소련해체.jpg

 

 

 

세르게이2.jpg

 

 

키사마아아아아!!!!!!!!!!

 

 

 

 

세르게이는 자랑스러운 소련의 우주비행사에서 단번에 무국적자가 되었고

 

 

애당초 4개월을, 120일 조금 넘기는 비행계획을 가졌던 그는

 

 

 

 

귀환할 비행선이 없어 우주미아로까지 등극하게 되었다

 

 

 

 

 

그는 313일간 무국적 우주미아 상태로 지구에 돌아오지 못하고있었지만

 

 

그의 조국 소련은, 아니 마더 로씌아는 그를 구출하기위해 140% 노력하였다

 

 

 

러시아국기.jpg

 

러시아: 어-이, 우리 비행사를 귀환시켜라... 아니 귀환시켜 주시죠... 아니... 제발 귀환시켜주세요.... 젭발

 

 

독일.jpg

 

독일 : 거기, 내 자리

 

 

 

다행히 독일이 세르게이의 비행사 자리 비용 약 290억원을 내주며

 

 

그는 10개월만에 고향땅 지구로, 낯선나라 러시아로 귀환하게 되었다.

 

 

(예전 소련의 우주비행 프로젝트에 독일을 자주 끼워준것에 대한 보답 겸 독일 우주산업 발전 명분이었을 것으로 추정)

 

 

 

 

세르게이는 이때의 기억으로 우주는 다시 쳐다도 보지않

 

 

?????

 

 

세르게이4.jpg

 

3차 최초 미-러 연합우주비행

 

 

세르게이5.jpg

 

4차

 

 

세르게이6.jpg

 

5차

 

 

 

그리고 6차 우주비행까지 하여 803일 9시간 39분의 우주 체류 시간의 기록을 가진 마스터 우주인이 되었으며

 

 

소비에트 연방영웅 훈장과 러시아 연방영웅 훈장을 모두 받은 자랑스러운 인물로 성장하였다

 

 

9개의 댓글

2021.01.17

140퍼센트 노력 ㅋㅋㅋ

1

며칠전에 개드립간거 못봤니?

0
2021.01.18
@코코넛맥그리거

내가 쓴글이야

0
2021.01.18
@슬픈페페

그럼 며칠전에 스스로 올린걸 재탕한거야?

0
@DJINN79

읽판인데 괜찮지 않나?

0
2021.01.18
@낙하산포장교육

ㅋ 나도 몰랑. 그냥 상황이 재밋어서 함 껴본거야 ㅋ

글 잼써. 좋은 글 작성 감사~

0
@코코넛맥그리거

왜케 꼬였어

0

우오오옹~!! 스게~!!!!!

0
2021.01.25

140% 노력이 뭐지 하다가 이해하고 뺑 터졌네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970 [역사] 러시아군의 티어1 특수부대 - SSO와 자슬론(Zaslon) (내용추가) 12 다크모드 13 1 일 전
969 [역사] 3.1절 기념 ) 대만 타이난에서 대비되는 건축물들 8 누구누구인가요 4 1 일 전
968 [역사] 한 명의 소녀와 파키스탄에 관하여 11 골방철학가 17 2 일 전
967 [역사] 밀덕지식) A2/AD란? 2. 현실은 시궁창이야 7 밀덕 11 3 일 전
966 [역사] 러시아의 PMC '바그네르 그룹' 17 다크모드 17 3 일 전
965 [역사] 밀덕지식) A2/AD란? - 1. 간단한 배경지식등 3 밀덕 13 5 일 전
964 [역사] 김구를 변론하다 (2) – 친일파가 만든 민족영웅? 19 이제시작 0 6 일 전
963 [역사] 법학박사 램지어의 위안부 자료 왜곡 논문 사건 15 안티파굳 26 9 일 전
962 [역사] 김구를 변론하다 (1) - '김구 청문회'의 저자는 누... 9 이제시작 7 9 일 전
961 [역사] 미얀마는 민주화의 꿈을 꾸는가? 43 골방철학가 63 10 일 전
960 [역사] 공산당 활동이 금지되어 있거나 금지였었던 국가들 8 LG벨벳 9 12 일 전
959 [역사] 한비자가 말하는 나라가 망하는 47가지 징조 36 개월째창업중 17 13 일 전
958 [역사] 병자호란) 아! 임진년의 맹장들만 있었더라면! 10 팽배수 7 16 일 전
957 [역사] 약스압) 고려시대 유물을 알아보자 9 틱택톡탁 4 16 일 전
956 [역사] 이라크전쟁의 역사적 재평가에 관하여 50 골방철학가 30 17 일 전
955 [역사] 더 이상 아즈텍을 욕하지 말자 - 잘못된 인식 바로잡기 46 포치테카 43 24 일 전
954 [역사] ㅇㅎ) 에도시대의 안드로이드 오토마타, 가라쿠리(からくり)... 11 식별불해 8 24 일 전
953 [역사] "소련의 붕괴는 지정학적 재앙이었다" 64 골방철학가 101 26 일 전
952 [역사] 임진왜란) 명나라 장수들이 말하는 이순신 18 팽배수 19 28 일 전
951 [역사] KEDO 신포 경수로 사업의 경과 25 핑그르르 13 29 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