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임진왜란 조선군 육지의 맹장들 5편 [정기룡]

4fd6c2b4418977166693b0430eeb698d.png

 

정기룡 1562 ~ 1622

최종관직 : 통제사 (종2품)

 

다 읽기 귀찮을 경우 그냥 파란색으로 쓴 것만 읽으셔도 됩니다.

1, 젊은 정기룡 영남의 3룡으로 불리다.

 

갈암집

(강덕룡)은 정기룡, 주몽룡과 함께 모두 재능과 용력으로 칭송을 받아 사람들이 영남의 삼룡(三龍)이라고 일컬었다.

 

2, 우방어사 조경을 구하다.

난중잡록

한 왜적이 긴 칼을 가지고 마구 들어와 조경을 치려 하였는데, 조경이 맨손으로 그 왜적을 껴안고 오랫동안 버티고 있을 무렵 군관 정기룡이 돌진하여 그 왜적을 베니 조경이 살아날 수 있었다.

선조 26년 계사(1593) 11월 5일

박진이 아뢰기를,

“정기룡은 접전할 때 말에서 내려 적을 베고는 말을 탔는데 이는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조경이 적에게 살해될 뻔했다가 기룡 때문에 죽음을 면하였습니다.”

 

3, 도적들을 토벌하다.

 

난중잡록

*권율이 또 상주 목사 정기룡으로 독포대장(督捕大將)을 삼아서 김희를 토벌하였다.

*독포대장 정기룡이 이복을 잡아 죽이니, 남은 도당이 김희에게 합쳤다.

4, 조정에서 정기룡을 높게 평가하다.

 

선조 27년 갑오(1594) 8월 21일

“상주 목사 정기룡은 인심을 얻었고 또 싸움도 잘하니.."

선조 27년 갑오(1594) 8월 22일

상주 목사 정기룡은 나이는 젊으나 무재가 있고 전부터 많은 군공이 있었으며 또 고을 일을 잘 처리하여 아전과 백성들의 마음을 얻었습니다.

선조 29년 뿅뿅(1596) 10월 21일

상이 이르기를,

정기룡과 홍계남은 장수가 될 만한가?”

하니, 원익이 아뢰기를,

“기룡의 식견은 기용할 만한 듯하며, 백성을 다스리는 일도 잘 할 수 있을 것입니다.

 

5, 행정부분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다.

 

유성룡이 아뢰기를,

“정기룡은 젊고 재략이 있는가 하면 또 목민(牧民)에도 능합니다. 중국 장수를 접대할 적에도 성의를 다하여 친히 풀을 베어 오기까지 했습니다. 상주 사람들이 모두 하는 말이 ‘판관을 목사로 올리면 다시 판관은 낼 필요가 없다.’고 했으니, 이만한 사람은 요사이 보기 드뭅니다.”

6, 앞장서 적들의 목을 베다.

 

선조 31년 무술(1598) 2월 13일

도원수 권율이 치계하기를,

“한명련과 정기룡이 합세하여 우도의 왜적을 나포해서 벤 19급을 전부 올려보냅니다.”

선조 31년 무술(1598) 4월 3일

지난 3월 24일 정기룡이 적 24명의 목을 베었다 하고,

 

7, 항왜들을 멋대로 죽여 비판받다.

 

선조 31년 무술(1598) 4월 10일

항왜 기오질기(其吾叱己)와 사이소(沙已所) 등이 거창의 왜인을 17명이나 유인해 왔는데, 경상 우병사 정기룡이 그 중 11명을 탈취하여 수급을 베었으므로 군중이 떠들썩하여 모두 잘못된 일이라 합니다.

8, 왜적의 부역자들을 죽이자고 건의하다.

 

선조 31년 무술(1598) 4월 10일

귀순한 조선인 1백여 호가 살고 있는데, 왜적들과 서로 왕래하면서 때로는 향도(向導)가 되어 왜적을 위하여 싸우기도 하여 왜적들과 다를 바가 없으므로 정상으로 보아 밉기 그지없다. 정기룡과 한명련 등은 역민(逆民)들 부터 먼저 죽이자고 청하지만..

9, 명나라 제독 마귀에게 용맹을 인정받다. 이순신 권율과 함께 조선의 양장으로 인정받다.

선조 31년 무술(1598) 5월 11일

(마귀가 말하길) 귀국인 가운데 정기룡ㆍ김응서ㆍ한명련은 모두 의협심이 대단한 사람들로 왜적을 잘 사살하니 함께 적을 토멸할 만합니다.

선조 31년 무술(1598) 8월 15일

(마귀가 말하길) 국왕께서는 조선의 여러 장수 가운데 누가 양장(良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나는 이순신ㆍ정기룡ㆍ한명련ㆍ권율 등이 제일이라고 여깁니다.

 

10, 패전의 책임을 뒤집어 쓸 뻔하다.

 

선조 31년 무술(1598) 10월 23일

어제 왕 안찰이 정기룡에게 ‘네가 어찌하여 먼저 달아났는가?’고 했다 합니다.기룡은 맨 먼저 성(城)에 올라갔고 맨 뒤에 나온 자인데, 도리어 이러한 누명을 받으니 몹시 해괴합니다.

11, 우도 방어사가 되어 이후의 침입을 대비하다.

 

선조 31년 무술(1598) 12월 24일

권응수ㆍ정기룡은 모두가 전투를 잘하고 날쌔고 건장한 자들입니다.

..(중략)..

정기룡은 우도 방어사를 삼아 진주ㆍ고성 지방에 주둔하면서 둔전을 경작하고 훈련을 하게 하는 것이 매우 의당할 듯합니다.

 

12, 명나라 장수 모국기의 인정을 받다.

 

선조 32년 기해(1599) 1월 20일

유격이 말하기를,

“제가 중로에 있을 때 정인홍ㆍ정기룡 등이 나라를 위하여 충성을 다하였습니다. 인홍은 군량 수송을 끊이지 않게 잘 하였고 정기룡은 초탐을 잘 하였습니다. 지금 들으니, 기룡이 체직되었다고 하는데 정기룡과 같은 사람은 많이 얻기가 쉽지 않습니다.”

선조 32년 기해(1599) 10월 2일

유격이 말하기를,

“상께서 해상에 대해 진념하시어 병선을 많이 만드신다면 적이 염탐하고서 반드시 방비가 완전하다고 할 것입니다. 그리고 귀국의 수로 총병 이운룡과 육로 총병 정기룡은 모두 훌륭한 장수로 몸을 돌보지 않고 나아가 싸우는 것은 이 두 사람보다 나은 사람이 없습니다.

13, 남해현 백성들을 가혹하게 대하여 비판을 받다.

선조 35년 임인(1602) 1월 12일

그 뒤에 정기룡이 우병사가 되어 적에게 부역했던 남해 고을 사람들을 주륙(誅戮)하기를 청하자,

..(중략)..

방어사 정기룡이 본현에 전령하여 그때의 사람을 잡아 가두게 하자 민정(民情)이 다시 소동하여 양식을 싸가지고 와서 호소하기까지 한다 하니 참으로 온편치 못합니다.

작성자 : 생략된 내용은 경상등도 체찰사 이덕형이 남해 사람들에 대한 약간의 변호와 그들의 어려운 사정에 대해 말하고 있습니다.

이덕형에게 탄원한 인물을 정기룡이 잡아서 가두고 있던 것 같습니다.

 

14, 공신으로 인정받다.

 

공신 도감(功臣都監)이 【당상(堂上)은 이항복·이호민·황진·홍가신·박명현이다. 】 아뢰기를,

"전후의 왜적을 정벌할 때에 공로가 있는 사람들을 의의하여 취품한 것은, 이원익 · 이순신(李舜臣) · 권율 · 원균 · 권응수 · 김시민 · 이정암 · 곽재우 · 이억기 · 권준 · 이순신(李純信) · 이운룡 · 우치적 · 배흥립 · 박진 · 고언백 · 김응서 · 이광악 · 조경 · 정기룡 · 한명련 · 안위 · 이수일 · 김태허 · 김응함 · 이시언 등 26인이었습니다.

 

15, 광해군 시절 역모에 연루됬다는 오해를 사 하옥되어 문초를 당하기도 하다.

광해군 6년 갑인(1614) 3월 23일

한국과 정기룡을 잡아 가두었다.

광해군 6년 갑인(1614) 4월 18일

왕이 임회ㆍ임서ㆍ정기룡을 친국하여 모두 공초를 받았다.

작성자 : 이후 기록에서 보면 이 때에 딱히 파직되거나 하진 않은 것 같습니다.

16, 60세의 나이로 사망하다. 뇌물 공여로 인해 사관에게 비판받다.

 

광해군 14년 임술(1622) 3월 7일

통제사 정기룡이 임소에서 죽었다. 전교하기를,

“또 어진 장수를 잃으니, 매우 놀랍고 측은하다. 주사(舟師)에 대해 잘 알고 익숙한 사람을 빨리 골라 보내고, 해조와 해도에 명하여 관곽(棺槨)을 내려주도록 하고 일로에서 호송해 주도록 하라.”

 

정기룡은 선조의 숙장으로 누차 전공을 세웠다. 이때에 이르러 궁첩과 결탁하여 뇌물을 바치고 잘 섬긴 결과로 임금의 총애를 받았는데 진지에서 죽었다.

정기룡은 용감한 장수였다. 임진란에 힘써 싸워 공로가 있었는데, 이때에 이르러 내간(內間)과 결탁하여 사사로이 바치기를 끊임없이 하여 심지어 나전팔첩대병을 만들어 올리기까지 하였으니, 죽어서도 남는 죄가 있었다.】

17, 60전 60승의 무패장수? 육지의 이순신?

 

 

873e4639cda4826decfa39dc9ec4add4.jpg

 

작성자 : 2008년도에 이르러 정기룡 장군을 소재로한 소설이 나오면서 한 때 재평가 바람이 일기도 하였습니다.

책에서는 정기룡 장군을 육지의 무패장군, 바다에는 이순신, 육지에는 정기룡이라는 식으로 상당한 평가를 했습니다.

허나 해당 책의 근거는 후손이 작성한 행장록이었으며, 오히려 과도한 금칠로 인해 거품논란도 있었습니다.

6개의 댓글

2021.01.12

드디어 정기룡!!

아, 근데 최근에 정기룡 소설 다른거 나온 걸로 앎.

0
2021.01.12

정충신 언제

0

루리웹에서 퍼왔어? 육십갑자에 뿅뿅이 왜나와

0
@한국사떨어져서임용못봄

선조 29년 병신년이긴 한데

0
2021.01.13
@한국사떨어져서임용못봄

가장 먼저 작성한게 거기라서 그래, 거기가 익숙해서 글 쓰는게 편해

0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968 [역사] 한 명의 소녀와 파키스탄에 관하여 10 골방철학가 15 22 시간 전
967 [역사] 밀덕지식) A2/AD란? 2. 현실은 시궁창이야 7 밀덕 10 1 일 전
966 [역사] 러시아의 PMC '바그네르 그룹' 17 다크모드 13 1 일 전
965 [역사] 밀덕지식) A2/AD란? - 1. 간단한 배경지식등 3 밀덕 13 3 일 전
964 [역사] 김구를 변론하다 (2) – 친일파가 만든 민족영웅? 19 이제시작 0 4 일 전
963 [역사] 법학박사 램지어의 위안부 자료 왜곡 논문 사건 15 안티파굳 26 7 일 전
962 [역사] 김구를 변론하다 (1) - '김구 청문회'의 저자는 누... 9 이제시작 7 7 일 전
961 [역사] 미얀마는 민주화의 꿈을 꾸는가? 42 골방철학가 60 8 일 전
960 [역사] 공산당 활동이 금지되어 있거나 금지였었던 국가들 8 LG벨벳 9 11 일 전
959 [역사] 한비자가 말하는 나라가 망하는 47가지 징조 36 개월째창업중 17 11 일 전
958 [역사] 병자호란) 아! 임진년의 맹장들만 있었더라면! 10 팽배수 7 14 일 전
957 [역사] 약스압) 고려시대 유물을 알아보자 9 틱택톡탁 4 14 일 전
956 [역사] 이라크전쟁의 역사적 재평가에 관하여 50 골방철학가 30 15 일 전
955 [역사] 더 이상 아즈텍을 욕하지 말자 - 잘못된 인식 바로잡기 46 포치테카 43 22 일 전
954 [역사] ㅇㅎ) 에도시대의 안드로이드 오토마타, 가라쿠리(からくり)... 11 식별불해 8 22 일 전
953 [역사] "소련의 붕괴는 지정학적 재앙이었다" 64 골방철학가 101 24 일 전
952 [역사] 임진왜란) 명나라 장수들이 말하는 이순신 18 팽배수 19 26 일 전
951 [역사] KEDO 신포 경수로 사업의 경과 25 핑그르르 13 27 일 전
950 [역사] 마르크스주의와 페미니즘의 유사성에 관한 추측 37 골방철학가 21 29 일 전
949 [역사] 20세기의 독재자들 14 심심하다인생이 5 29 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