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미국 도넛 데이의 유래.JPG

24개의 댓글

2020.01.18
0
2020.01.19
@체스

미주! 토마토 먹어!

0
@돼지껍데기
0
2020.01.18

ㅈㅂ

0
2020.01.18

올드훼션드가 저기서 나온거냐?

0
2020.01.18
@사삿삭

올드패션 도넛은 동그란 모양에 빵 안에 기름이 들어간 것입니다. 도넛은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 살던 네덜란드 사람들이 만든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기원에 관해 설들이 많은데 가장 유력한 것은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시작했다는 설이죠.

( http://www.hani.co.kr/arti/PRINT/361018.html )

1
2020.01.20
@오스만유머

모든 도넛은 빵에 기름이 들어간다.(튀김시 흡수)

 

보통 사람들이 많이 먹는 도넛은 이스트 반죽 기반 도넛으로 선 프루핑 후 튀김방식을 사용하여 부드럽게 찢어지는 질감을 가지는데 반해 올드채션은 선프루핑이 없이 튀김과 동시에 베이킹파우더를 이용하여 부풀리게 된다. 그래서 찢어지는 것이 아니라 부서지는 질감을 가져 조금 더 부드럽지만 퍽퍽하게 느껴질 수 있다.

0
2020.01.18

등낀드나쓰~~

근데 크리스피크림이 더 맛잇어

0
2020.01.18

생각해보니까.. 꽈베기랑 도나쓰나 기름에 튀기는건 마찬가지인데 꽈베기는 한두개만 먹으면 느끼해 뒤지겟는데 도나쓰는 왜 계속 들어갈까... 단맛떄문에 그런가....

 

군용식량으론 최고네 탄수화물 지방덩어리에 당이 솔솔 칼로리 폭탄.

0
2020.01.18

순무에 순무발라먹는거 얼마전에 읽은거같은데 존나 웃겼던걸로 기억 ㅋㅋㅋㅋㅋ

0
2020.01.18
@개드립굉이

ㄹㅇㅋㅋㅋ

0
2020.01.18

빵자체는 꽤 좋아하는편인데 도넛 한개정도까진 괜찮은데 도넛 서너개 먹고 그걸로 끼니해결한날은 하루종일 속뒤집어지고 물응가나옴

던킨 요기요 할인할때는 주로 던킨으로 저녁해결하는데 그날 저녁 내내 니글니글니그로

0
2020.01.18
@뷰지

진순계란탁으로 속 풀어라

0
@뷰지

나도 10년전엔 도넛 연속으로 8개 먹었는데 지금은 3개더 버거움.... 늙는다는건 참

0
2020.01.18

우리도 전쟁나면 김치만들어주냐

0
2020.01.18
@선장입수

여기 치킨 공화국 아니였냐 ㅋㅋ

3
@우디아빠

치킨걸 개쩐다. 상대편 진지에도 배달갈듯.

0
2020.01.18

시벌 하긴 입대하고 주말에 불교가서 먹은 초코파이 하나 먹고 존나 감동했었지..

0
2020.01.18
0
2020.01.19

역시 미국이구나

0
2020.01.19

도나쓰다뒤졌다..

0
2020.01.19

독일군 살려내!!

0
2020.01.20

머기업이 만들어낸 파오후피버타임인줄 알았더니 국가에 헌신한 사람들을 위한 날이었네......

0

신교대에서 초코파이 먹으면서 울뻔한거 생각나네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756 [역사] 역사를 공부하고 싶어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 서양편 2 7 복사집 3 21 시간 전
755 [역사] 역사를 공부하고 싶어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 서양편 1 16 복사집 7 22 시간 전
754 [역사] 그동안 쓴 글 모음 1 3 Volksgemeinschaft 6 4 일 전
753 [역사] '이씨조선'은 비하표현이 아니다. 그냥 오해다. 62 rigby 35 11 일 전
752 [역사] 마흐노와 아나키스트 군대의 흑색테러와 학살 1 안티파굳 4 16 일 전
751 [역사] 노래로 알아보는 소련사 11 Volksgemeinschaft 5 17 일 전
750 [역사] 해병 청룡부대의 패전 " 짜빈박 전투 " 7 공수기본교육 11 20 일 전
749 [역사] 5년간 기름상황 57 술콩 67 20 일 전
748 [역사] 한국문단 최악의 스토커 점순이 아부지 김유정 13 구렁게이 16 23 일 전
747 [역사] 휴전 이래 최초로 북한을 포격한 "백골부대 3.7 완전작... 36 공수기본교육 47 25 일 전
746 [역사] 레닌의 민주주의 파괴 공범, 아나키스트 8 안티파굳 7 27 일 전
745 [역사] 아시아 4천년 역사를 알아보자 24 개드립빠 7 2020.03.01
744 [역사] 식민지 조선에 온 러시아인들의 짧은 이야기 7 스압따위안붙임 17 2020.02.16
743 [역사] 미국이 골랐던 원폭 투하 후보도시들 43 스압따위안붙임 10 2020.02.16
742 [역사] 조선에서 태어난 일본인들의 삶, 1945년 패전을 맞은 일본인... 22 깨우치다 34 2020.02.13
741 [역사] 나치가 만든 음료수 ‘환타(Fanta) 32 급식워치 16 2020.02.10
740 [역사] 나치와 코카콜라 33 Volksgemeinschaft 19 2020.02.08
739 [역사] 피의 제국 잉카의 잔인한 학살과 악습들 <3> 인신공양 19 포치테카 31 2020.02.07
738 [역사] 피의 제국 잉카의 잔인한 학살과 악습들 <2> 대학살 25 포치테카 30 2020.02.06
737 [역사] 피의 제국 잉카의 잔인한 학살과 악습들 <1> 인간 공예품 27 포치테카 42 2020.02.0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