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약사가 쓴 az백신과 혈전에 관한 글

아스트라네네카 백신 접종 후 혈전 발생 가능성에 대해 유럽의약품청(EMA)에서 발표를 했습니다.
 
0. 혈전이란 무엇인가
: 혈관이 파괴되어 혈액이 외부로 누출되는 게 아니면 '원칙적으로'는 혈액이 굳어 혈전(피떡, 피가 뭉쳐서 떡지는 현상)이 생기지는 않습니다. 그런데 다양한 이유로 혈관에 상처가 나지 않더라도 혈액의 일부가 굳는 현상은 생길 수 있는데, 이를 혈전이라고 합니다. 
 
1. 혈전은 얼마나 위험한가
: 최근의 수에즈 운하를 생각하시면 됩니다. 바다에서 선박이 좌초되는 걸로 해상 물류가 마비되진 않지만, 혈전이 혈관을 타고 흐르다 수에즈 운하같은 작은 혈관을 막아버리면 그 부위로 혈액 공급이 안 됩니다. 작은 혈관이 혈액을 공급하는 조직이 괴사할 수도 있습니다.
→ 뇌혈관을 막으면 뇌졸중 생깁니다
 
2. 혈전은 평상시에 얼마나 많이 일어나는가
: 혈전증의 종류마다 다르지만 인구 100만명 당 2-3명 정도 발생한다고 추정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혈전이 생긴다고 하더라도 자연적으로 분해되거나 하는 경우도 있어서, 보고되는 혈전증 사례는 전체 혈전증 중 증상이 나타날 정도로 악화된 사례들입니다. 어쨌거나 매우 낮은 확률이긴 합니다.
 
3.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맞고 혈전증이 늘어났나
: 영국에서 나온 데이터를 확인한 결과 2,000만명이 접종했을 때 혈전증이 생긴 사례가 18건이라고 합니다. 백신 접종 후에는 본인의 신체변화에 민감한 상태일지라, 평상시면 넘어갔을 가벼운 혈전증 징후도 보고되었을 가능성이 있음에도 자연발생률(평상시 혈전 발생 정도)보다 낮습니다.
→ 100만명 당 2-3명이므로 2000만명은 40-60명
 
4. 유럽의약품청에서는 왜 혈전증과 연관을 지었나
: 앞에서는 통틀어 '혈전증'으로 칭했지만 세부적으로는 종류가 조금 나뉩니다. 전체적인 혈전증 자연발생률보다는 낮지만, 몇몇 세부 분류의 혈전증은 백신 접종 후 조금 더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것입니다. 어쨌거나 세부 분류로 따지더라도 100만명 당 2-3명 수준의 낮은 확률입니다.
 
5. 혈전증은 치료가 가능한가?
: 혈액이 굳는 응고현상에 의해 나타나므로 응고를 억제하는 항응고제를 사용하면 혈전증은 치료가 가능합니다. 특이하고 악랄한 경우는 복합적인 조치(수혈 등)가 필요하지만 이는 특수사례고, 혹시나 뇌 등을 막았을 때는 수술로 혈관을 뚫어줘야 합니다. 엄청 쉬운 질환은 아니지만 치료가 불가능한 질환은 아니라는 뜻입니다.
 
6. 백신 접종을 중단해야 하는가?
: 모든 의약품은 위해 < 편익이면 사용해야 합니다.

① 애초에 드문 질환이고 백신 접종해도 그 수치가 크게 증가하지 않는다는 것. (100만명 당 2-3명)
② 발생하더라도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회복될 수 있는 수준의 질환이라는 것.
③ 현 시점에서 코로나19를 치료/예방하기 위해 사용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수단이라는 점.

위의 세 가지를 고려해 한국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중단하는 건 부적절한 결정이라고 판단합니다. 조속한 접종 재개를 희망합니다.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4305232852821267&id=100000037833317

109개의 댓글

2021.04.09
@티엔츠량유엔

면역력 문제 아닐까 싶기도 하네 면역반응이 너무 세게 일어나는게 아닐까?

0
2021.04.10

[삭제 되었습니다]

2021.04.10
@양코

댓글 쓴 사람 생각이 좀 맞는 부분도 있고 혈전이 자주 생기는 혈관들이 있음, 그자리 혈관을 막아버리면 혈전, 혈전이 떨어져 나가서 다른 혈관을 막으면 색전이라고 표현해. 뇌졸증이나 관상동맥(심장)을 막는 혈전이 아니면 급사하지 않을거야. 다른 부위를 막으면 손발이 파랗게 되거나 전조증상이 있음

혈전이 몸에 생기게 되면 몸의 방어기제로 그 주변에서 혈전을 녹이는 물질들을 분비한다. 혈전이 생기게 되는 원인은 많으니까 찾아보면 좋을거같네

LDL 같은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으면 확률이 높아져서 수치를 낮추는 약을 먹기도하고(스타틴류), 노인이 되면 혈관확장 하는 약물을 지속적으로 먹어주는 경우가 있음(아스피린)

아는 사람중에는 유전적으로 뇌혈관이 좁게 생겨서 20대에 뇌졸증이 생겼는데 처음엔 친구가 옆에있어서 살았는데 두번째 발병때는 옆에 아무도 없어서 골든타임을 놓친 경우가 있었어 MRI를 통한 정밀검사 한번쯤 받아보는 것도 좋은거같아

0
2021.04.10

그닥.. 전문성없어보이는 글인듯.

전문가 집단인 EMA 나 FDA 결정을 따라야됨.

 

백신이란 '건강한 사람' 이 맞는 약이기에 부작용을 더 중히 여겨야된단 점과

영국 독일등에서 60대 이상만 접종을 하게끔 가이드라인을 바꿨단 점

그리고 FDA 승인이 안났다는 점에서

 

AZD 백신을 전연령에게 접종시키는건 위험할수도 있다고생각함

0
2021.04.12
@scendo

EMA에서 60 대 이하 여성에게서 혈전이 발생했다고는 하는데 뚜렷한 risk factor는 밝혀지지 않았다고 하네.

지금으로서는 AZ 백신 접종 후 해당 증상들이 생겼을 시 최대한 빨리 병원 응급실로 가도록 유도하고 (환자가 직접 운전해 가면 안 되니 119를 부르던지), 응급실 치료비를 지원해주는 쪽으로 해주는 게 최선일듯.

0
2021.04.10

맞으라 연락 와도 미루려고 굳이 먼저 맞을 이유가 없다 화이자나 모더나 러시아 백신이면 몰라도

0
2021.04.11

2020년에 졸업한 임상경력도 제대로 없는 약사가 접종 중단한 다른 나라 전문가(거기도 의사 약사 다 있음 저사람보다 경험 많음)보다 많이 알까? 아 거기는 azn꺼 말고 다른 대안이 있어서 접종 중지할 수 있는데 우리나라는 azn꺼밖에 없어서 그런가

2
2021.04.12
@퐁푱퐁

맞는 말. 그래도 CDC에서 히드록시 클로로퀸 승인했던 거나 ema에서 탈리도마이드 승인했던 거 생각하면 여전히 조심할 필요는 있지.

백신 물량이 부족해서 그런듯.

0

한 줄 요약좀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493 [과학] 자바로 프로그래밍에 입문할래요: 1.5. 입출력 (1) 1 스비니 1 4 일 전
492 [과학] 자바로 프로그래밍에 입문할래요: 1.4. 배열 (3) 1 스비니 4 13 일 전
491 [과학] 일론 머스크는 스티브 잡스 같은 사람이다. (feat. 뉴럴링크) 38 빨머 20 14 일 전
490 [과학] 자바로 프로그래밍에 입문할래요: 1.4. 배열 (2) 9 스비니 2 20 일 전
489 [과학] 방사선에 관하여_20210423_Ch.4까지 완료 63 ptrtype01 4 21 일 전
488 [과학] 日 자민당 의원이 공개한 원전오염수 성분 31 SOLEUS 16 23 일 전
487 [과학] ??? : 한국이 오염수 더 많이 방류한다 빼애액 24 SOLEUS 13 23 일 전
486 [과학] 일본의 방사능 기준치가 신용받지 못하는 이유 71 뭘까요 1 24 일 전
485 [과학] 도쿄의 암 발생률. 27 뭘까요 5 24 일 전
484 [과학] 일본은 과연 후쿠시마 인근만 방사능에 오염돼었을까? 13 뭘까요 10 24 일 전
483 [과학] 일본이 주장하는 후쿠시마의 방사능량은 서울과 같다는게 사... 31 뭘까요 14 24 일 전
482 [과학]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팩트정리 21 뭘까요 7 24 일 전
481 [과학] 자바로 프로그래밍에 입문할래요: 1.4. 배열 (1) 13 스비니 7 28 일 전
480 [과학] 약사가 쓴 az백신과 혈전에 관한 글 109 pipo 40 2021.04.08
479 [과학] 자바로 프로그래밍에 입문할래요: 1.3. 조건문과 반복문 (2) 21 스비니 4 2021.04.06
478 [과학] 사회과학계에서 밝혀졌던 "보이루"의 실체 13 안티파굳 23 2021.04.05
477 [과학] 피임약은 어떻게 임신을 예방할까? 33 동식 18 2021.04.01
476 [과학] 자바로 프로그래밍에 입문할래요: 1.3. 조건문과 반복문 (1) 11 스비니 2 2021.03.27
475 [과학] 급성 방사선 장해의 치료 역사, 그리고 방법은 무엇일까? 20 바른말고운말하는사람 7 2021.03.24
474 [과학] 자바로 프로그래밍에 입문할래요: 1.2. 내장 자료형 (2) 23 스비니 5 2021.0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