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지식

아래 소방 공익 글을 읽고...(같은 경험 다른 이야기 1)

 

소방서 공익 이야기의 밝은 부분은 먼저 글 쓴 친구가 후속으로 남겨 줄 것이라 생각하기에 나는 어두운 면을 써보려 한다.

 

https://www.dogdrip.net/234165834

 

 

혼란이 없도록 위 글의 표현과 최대한 동일한 표현을 사용함.

 

나는 소집 이후 해제까지 쭉 출동부서에 있었다.

 

그냥 좀 답답한거 싫어하기도 하고 활동적이고 사명감 갖고 일 하는 현장이 훨씬 좋았다.

 

 

당시에는 끼있어 보이거나 자기 주관이 강해보이는 사회복무요원은 현장직에 앉혀서 기를 죽인다 라는 생각을 했었다.

 

왜... 일까??

 

당시에는 내근직 [사무직] 타 공익들이 부러웠나보다.

 

지금 생각해보면 문제 생길놈을 내보낼리가 없는데..

 

나는 좀 기가 센 편이고 비위도 강하고 남을 돕는것을 좋아라했고, 무엇보다 위에 말 했듯이 답답한걸 싫어했다.

 

 

현장직[출동부서] 에 속한 사회복무요원[공익] 들은 주간과 야간 파트를 나눠 근무를 선다

 

주간은 09시 부터 18시 점심시간 제외 8시간

 

야간은 18시 부터 09시 석식시간 조식시간 제외 14시간 가량

 

야간은 왜 14시간이나 13시간이 아니라 가량 이냐면

 

식사중 출동이 걸린다.

 

아 물론 점심시간에도 출동이 걸릴 수 있지만 365 x 2 2년 꽉 채운 경험으로는

 

주간 식사 출동은 10번이 채 되질 않는다.

 

물론 지역 센터마다 케바케겠지

 

무튼

 

세상 어디든 다 내맘같으면 얼마나 좋으랴

 

함께 일 하는 공익들은 각자 사정이 있다

 

나 역시 그들에게 그랬던 적 있을것이다.

 

누군가의 일을 대신 해줘야 하고 뭐 일정을 대신 카바쳐야하고

 

거기는 좋다

 

근데 안하려고하고 하기싫어하고 다른사람에게 피해주는 인원은 반드시 어딜가나 있겠지

 

여기서도 마찬가지다

 

내가 말하려는건 그 중

 

어마어마한 두녀석 이야기다.

 

 

 

 

약간 늦은나이에 소집 된 나는 센터에서 나이많은편에 속했다

 

하지만 내 위로 선임 둘이 동갑이었다

 

지금은 친한 친구들이 되었지만

 

 

 

 

20xx년 xx월 xx일 나는 xx센터에 소집되었다.

 

본서에 배치된 센터에 근무하게 된 나는시간 맞춰 출근을 하고 행정계에서 간단한 안내를 받은 후

 

아래의 센터로 내려가 근무복으로 환복하고 신고를 하러갔다.

 

뭐 좀 전까지 있었던 훈련소와는 당연히 다른 분위기였고 , 좀 더 편안하고 밝은 분위기였다.

 

 

사무실 분위기는 밝은데 사람 분위기는 왜이렇게 어두운지

 

당시 소방위 [간부or주임] 이던 x 주임과 첫 대면이었다.

 

"안녕하십니까, 오늘부터 xx센터에 근무하게 된 김개똥 입니다"

 

"어 그래 설명 들었제 앞에 가 앉아있어라"

 

"네?"

 

"앞에 안내데스크 있잖아"

 

"네"

 

"가라 글로"

 

 

성대하게 반겨주는 환영에 몸둘바를 몰라하며 얼굴이 붏어진채로 안내데스크로 향했다

 

 

그곳엔 지금은 막연한 내 친구가 되어버린 불행한 나으 맞선임이 있었다

 

 

7개의 댓글

2019.11.17

뭐여 왜 쓰다 말어

0
2019.11.17

똥싸려고 힘주다가 닦아버리네

0
2019.11.17

꿀빨아서 ㅂㅁ

0

막역

0
2019.11.17

국어사전 막연 (漠然) 맞춤법·표기법 ‘막연하다’의 어근.

0
2019.11.17

"어이 공익 글은 끝까지 써라"

0
2019.11.17

막역한 사이라는 거지? 막연한 사이는 아닐거아냐?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4582 [기타 지식] 러시아 인생썰6 23 hrin 3 1 일 전
4581 [기타 지식] [운동후기, 식단관리] 49일간 식단 및 운동으로 인한 체중변... 23 년차개발자 1 2 일 전
4580 [기타 지식] 초보운전자를위한 자동차관련 상식/팁 23 리오토마치다 4 2 일 전
4579 [기타 지식] 액상 전자담배에 대해 간단히 알아보자 152 Hestia 10 4 일 전
4578 [기타 지식] 러시아 인생썰5 25 hrin 5 5 일 전
4577 [기타 지식] 러시아 인생썰4 23 hrin 2 5 일 전
4576 [기타 지식] '신이 없다는 증거도 없다' 가 오류인 이유 137 빛나는사람 25 5 일 전
4575 [기타 지식] 내가 대화하면서 쓰던 사투리들 37 ガッキー 5 6 일 전
4574 [기타 지식] 러시아 인생썰2 10 hrin 2 6 일 전
4573 [기타 지식] 한국IMF보다 심각했던 2008년 세계 대공황 50 짜파게티2인분 21 9 일 전
4572 [기타 지식] [운동후기] 41일간 식단 및 운동으로 인한 체중변화 후기 19 년차개발자 4 10 일 전
4571 [기타 지식] 운전자를위한 자동차 상식/꿀팁 43 리오토마치다 6 11 일 전
4570 [기타 지식] MBTI 정확한 유형 탐색하기 ver.2 25 이뭠마 6 11 일 전
4569 [기타 지식] [투자] 매매를 쉬기 좋은 때 40 작은투자자 9 13 일 전
4568 [기타 지식] [신입의 면접 전략] 면접의 시작은 자기소개서부터 5 슴내 7 13 일 전
4567 [기타 지식] [운동후기] 35일간 식단 및 운동으로 인한 체중변화 후기 12 년차개발자 1 16 일 전
4566 [기타 지식] OECD 회원국 교통사고 비교 11 skandkalxkqnf 4 16 일 전
4565 [기타 지식] 비트겐슈타인이 말하는 삶의 의미와 종교의 의미 18 난쓰레기 29 16 일 전
4564 [기타 지식] 당뇨 증상, 혈당 관리 팁 52 1562a2 13 17 일 전
4563 [기타 지식] 19) 애무의 기술에 대하여 47 cancel 49 18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