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지식

아래 소방 공익 글을 읽고...(같은 경험 다른 이야기 1)

 

소방서 공익 이야기의 밝은 부분은 먼저 글 쓴 친구가 후속으로 남겨 줄 것이라 생각하기에 나는 어두운 면을 써보려 한다.

 

https://www.dogdrip.net/234165834

 

 

혼란이 없도록 위 글의 표현과 최대한 동일한 표현을 사용함.

 

나는 소집 이후 해제까지 쭉 출동부서에 있었다.

 

그냥 좀 답답한거 싫어하기도 하고 활동적이고 사명감 갖고 일 하는 현장이 훨씬 좋았다.

 

 

당시에는 끼있어 보이거나 자기 주관이 강해보이는 사회복무요원은 현장직에 앉혀서 기를 죽인다 라는 생각을 했었다.

 

왜... 일까??

 

당시에는 내근직 [사무직] 타 공익들이 부러웠나보다.

 

지금 생각해보면 문제 생길놈을 내보낼리가 없는데..

 

나는 좀 기가 센 편이고 비위도 강하고 남을 돕는것을 좋아라했고, 무엇보다 위에 말 했듯이 답답한걸 싫어했다.

 

 

현장직[출동부서] 에 속한 사회복무요원[공익] 들은 주간과 야간 파트를 나눠 근무를 선다

 

주간은 09시 부터 18시 점심시간 제외 8시간

 

야간은 18시 부터 09시 석식시간 조식시간 제외 14시간 가량

 

야간은 왜 14시간이나 13시간이 아니라 가량 이냐면

 

식사중 출동이 걸린다.

 

아 물론 점심시간에도 출동이 걸릴 수 있지만 365 x 2 2년 꽉 채운 경험으로는

 

주간 식사 출동은 10번이 채 되질 않는다.

 

물론 지역 센터마다 케바케겠지

 

무튼

 

세상 어디든 다 내맘같으면 얼마나 좋으랴

 

함께 일 하는 공익들은 각자 사정이 있다

 

나 역시 그들에게 그랬던 적 있을것이다.

 

누군가의 일을 대신 해줘야 하고 뭐 일정을 대신 카바쳐야하고

 

거기는 좋다

 

근데 안하려고하고 하기싫어하고 다른사람에게 피해주는 인원은 반드시 어딜가나 있겠지

 

여기서도 마찬가지다

 

내가 말하려는건 그 중

 

어마어마한 두녀석 이야기다.

 

 

 

 

약간 늦은나이에 소집 된 나는 센터에서 나이많은편에 속했다

 

하지만 내 위로 선임 둘이 동갑이었다

 

지금은 친한 친구들이 되었지만

 

 

 

 

20xx년 xx월 xx일 나는 xx센터에 소집되었다.

 

본서에 배치된 센터에 근무하게 된 나는시간 맞춰 출근을 하고 행정계에서 간단한 안내를 받은 후

 

아래의 센터로 내려가 근무복으로 환복하고 신고를 하러갔다.

 

뭐 좀 전까지 있었던 훈련소와는 당연히 다른 분위기였고 , 좀 더 편안하고 밝은 분위기였다.

 

 

사무실 분위기는 밝은데 사람 분위기는 왜이렇게 어두운지

 

당시 소방위 [간부or주임] 이던 x 주임과 첫 대면이었다.

 

"안녕하십니까, 오늘부터 xx센터에 근무하게 된 김개똥 입니다"

 

"어 그래 설명 들었제 앞에 가 앉아있어라"

 

"네?"

 

"앞에 안내데스크 있잖아"

 

"네"

 

"가라 글로"

 

 

성대하게 반겨주는 환영에 몸둘바를 몰라하며 얼굴이 붏어진채로 안내데스크로 향했다

 

 

그곳엔 지금은 막연한 내 친구가 되어버린 불행한 나으 맞선임이 있었다

 

 

7개의 댓글

26 일 전

뭐여 왜 쓰다 말어

0
26 일 전

똥싸려고 힘주다가 닦아버리네

0
26 일 전

꿀빨아서 ㅂㅁ

0

막역

0
25 일 전

국어사전 막연 (漠然) 맞춤법·표기법 ‘막연하다’의 어근.

0
25 일 전

"어이 공익 글은 끝까지 써라"

0
25 일 전

막역한 사이라는 거지? 막연한 사이는 아닐거아냐?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4415 [기타 지식] [확률문제] 당신이 눈앞에서 버스를 놓쳤을 때, 다음 버스가 ... 19 줴렐레 1 10 시간 전
4414 [기타 지식] [확률문제] 당신이 하루 내내 걷다가 동전을 k개 주울 확률을... 1 줴렐레 1 10 시간 전
4413 [기타 지식] [잡지식] 파생연계증권(DLS, ELS)은 무엇일까? - [DLF사태! ... 7 뿌앙뿌뿌 5 13 시간 전
4412 [기타 지식] [잡지식] Pair Trading - 단순한 규칙으로 돈을 벌어보자. 10 뿌앙뿌뿌 11 1 일 전
4411 [기타 지식] [재테크] 아무도 믿지않는 매매방법 이야기 62 작은투자자 10 1 일 전
4410 [기타 지식] 나라별 살인마 비율 통계 24 그그그그 15 2 일 전
4409 [기타 지식] [주식] 왜 떨어졌는가에 주목하라 21 머리카락단한올 3 2 일 전
4408 [기타 지식] 개드립 하는 군인이 있을까 싶어 나도 써보는 혹한기 꿀팁 60 리을받침 7 2 일 전
4407 [기타 지식] 정보) 잘라는데 개추워서 써보는 군대 혹한기 꿀팁 37 Foresight 2 3 일 전
4406 [기타 지식] 치아 교정 6개월차의 진료 과정 및 후기 33 김빠진밥 4 3 일 전
4405 [기타 지식] [주식] 손절하는 자에게 주어지는 보상 이야기 62 작은투자자 26 4 일 전
4404 [기타 지식] 한국 유명 가수들아 부른 만화 노래 18 김츼 4 4 일 전
4403 [기타 지식] 개드립간 일본 병신학교 정보 12 노래하고싶어요 24 5 일 전
4402 [기타 지식] 사회초년생 개붕이들을 위한 청약1순위 설명 94 던더미플린점장 6 6 일 전
4401 [기타 지식] [주식] 3. 제시리버모어와 파산과 오해 이야기 14 작은투자자 3 8 일 전
4400 [기타 지식] 영어에 대한 생각 71 장호갱 8 9 일 전
4399 [기타 지식] [주식] 2. How to trade like Jesse Livermore 16 작은투자자 8 10 일 전
4398 [기타 지식] 한국은 세계에서 몇 번째로 행복한 나라일까?.jpg 32 링크지원 16 12 일 전
4397 [기타 지식] [주식] 1.생애 - 슈퍼슈퍼슈퍼개미 제시리버모어 이야기 44 작은투자자 7 12 일 전
4396 [기타 지식] 나의 폐급 이야기 -9- 10 아미라이프 0 13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