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

수필) 꽉찬냄비

밤늦게 퇴근하고 겨우 도착한집

 

모처럼 기쁜얼굴로 깨어있는 할머니

 

왜 신이났냐고 물어본다

 

"내가 너 줄려고 맛있는거 많~이 해놨어!"

 

뭘그렇게 많이 했냐고 다시 묻자

 

"너 좋아하는 잡채랑 불고기랑 별거별거 다~해놨어!"

 

빨리 냄비를 열어보라고 재촉하는 할머니

 

혹시나하고 열어본 역시나 텅빈 냄비

 

"내가 꿈을 꿨나..."

 

금세 시무룩해진 할머니...

 

내가 어릴땐 꿈은 크게 꾸라고 했으면서...

 

치매에 다리까지 불편해서 제대로 걷지도 못하는 사람이

 

꾼다는 꿈이 고작 손주 맛있는 음식 먹이는거라니...

 

음식은 먹지도 않았는데

 

목이 메여온다...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500 [감동] 자작시 3편 읽어볼래? 18 번째 헬반도환생 3 6 일 전
499 [감동] 알카트라즈의 조류학자 로버트 R 스트라우드 5 자외선살균기 4 2021.08.27
498 [감동] 엄마 생각나서 쓰는 글 8 일간주간월간 1 2021.06.03
497 [감동] 군대에서 읽은 책들 37 김산소 3 2021.03.31
496 [감동] 오늘읽은책ㅡ 냉정과열정사이blu 29 프린이 0 2021.03.31
495 [감동] 수필) 꽉찬냄비 아무도안물어봤지... 4 2021.03.30
494 [감동] 웃는 모습 정보통신cv 2 2021.03.29
493 [감동] 수필) 외길이길 8 아무도안물어봤지... 22 2021.03.27
492 [감동] 나로부터의 시작 2 지극히미묘 1 2021.02.13
491 [감동] 진정한 친구관계의 기준 4 지극히미묘 4 2021.02.10
490 [감동] 젊은이에게는 실패라는 말은 없다 2 지극히미묘 2 2021.02.09
489 [감동] 그게 무슨 사랑이요? 2 지극히미묘 3 2021.02.07
488 [감동] 스님의 주례사 8 지극히미묘 8 2021.02.06
487 [감동] 평등은 같음이 아니라 다름을 인정하는 것 13 지극히미묘 6 2021.02.05
486 [감동] 남을 나쁘게 생각하는 건 자신을 학대하는 사고방식 9 지극히미묘 20 2021.02.02
485 [감동] 누구나 다 행복할 권리가 있다 25 지극히미묘 17 2021.02.01
484 [감동] 열등감에 우는 아이 눈물 멈추게한 진리 16 지극히미묘 23 2021.01.28
483 [감동] 이 시국 종교쟁이들 줘패는 필독서 21 개구Li 3 2021.01.28
482 [감동] 너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니? 1 지극히미묘 3 2021.01.27
481 [감동] 어느날 제자가 물었다. 7 지극히미묘 4 2021.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