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

웃는 모습

태양처럼 반짝이는 당신의 미소가 가지고 싶었다

너무나 따뜻했었고 아름다웠다

그리고 내가 당신에게 닿을 수 없을 것을 알았기에 슬펐다

빛에 타버려서 고통스러워할 내 모습이 안쓰러워 도망치고 싶었다

그래서 떠나려했다

하지만 우습게도 상식선에서 생각할 수 없는, 표현조차 불가능한 무엇인가가 나를 온몸으로 막아섰다

그리고 그 것은 내 존재에 관한 오랜 고찰과 맞닿아 나를 괴롭혔다

여담이지만 나는 운명론자가 아니다

하지만 나는 지난 몇 년간의 일로 인해 인간에게 운명이라는 것이 답을 요구하는 순간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

그리고 운명은 나에게 답을 요구했을 뿐 그 거대한 흐름을 멈추지 않는다는 것도 깨달았다

순응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은 잔악하고 슬픈 일이다

결국 나는 당신에게 닿을 수 없지만 당신의 가장 가까운 곳에서 언젠가 고통스럽게 재가 되어 사라질 것을 알면서도 선택했다

나를 태워 당신이 타오를 수 있다면 그게 나의 흐름이라면 슬프지만 덤덤이 받아들이기로 했다

나에게서 당신의 빛이 사라지길 소망하면서 당신의 곁을 지키기로 했다

하지만 나의 기대와는 반대로 시간이 지나 옅어지길 소망했던 태양은 더욱 거세게 타올랐고 그 빛을 뽐냈다

우습게도 운명이 나에게 속삭인 것처럼 이제는 그 찬란한 빛에 나의 눈이 멀었고, 온기인지 열기인지 모를 그 것에 나의 모든 것이 까맣게 타버렸다

덤덤하게 받아들이기로 했던 것과는 다르게 나는 공포감에 질려 아무도 없는 공간에 악다구니를 썼다

너무 고통스러워요

두 번 다시 태양에 다가가지 않을게요

그 결정을 후회해요 

그리고 그렇게 오랜시간 빛에 타버린 나에게 태양이 다가와 이야기했다

'미안하다는 말을 하고 싶었어요. 그리고 고마워요.'

해석할 수 없는 감정이 담긴 그 문장을 듣고 나는 드디어 나의 세상이 완벽하게 무너졌음을 직감했다

찬란히 빛났던 태양은 산산이 조각나 부서져버렸고, 심연 속에 들어온 듯 칠흑같은 어둠과 고요한 적막함이 나를 찾아왔다

기이하게도 그 것은 편안했고 봄같았다

당신에게 못다한 말을 이 곳에 남긴다

이제야 당신에 대한 나의 운명이 끝난 듯 합니다

이제서야 재가 되어 날아갈 준비가 된 것 같습니다

고맙습니다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500 [감동] 자작시 3편 읽어볼래? 18 번째 헬반도환생 3 6 일 전
499 [감동] 알카트라즈의 조류학자 로버트 R 스트라우드 5 자외선살균기 4 2021.08.27
498 [감동] 엄마 생각나서 쓰는 글 8 일간주간월간 1 2021.06.03
497 [감동] 군대에서 읽은 책들 37 김산소 3 2021.03.31
496 [감동] 오늘읽은책ㅡ 냉정과열정사이blu 29 프린이 0 2021.03.31
495 [감동] 수필) 꽉찬냄비 아무도안물어봤지... 4 2021.03.30
494 [감동] 웃는 모습 정보통신cv 2 2021.03.29
493 [감동] 수필) 외길이길 8 아무도안물어봤지... 22 2021.03.27
492 [감동] 나로부터의 시작 2 지극히미묘 1 2021.02.13
491 [감동] 진정한 친구관계의 기준 4 지극히미묘 4 2021.02.10
490 [감동] 젊은이에게는 실패라는 말은 없다 2 지극히미묘 2 2021.02.09
489 [감동] 그게 무슨 사랑이요? 2 지극히미묘 3 2021.02.07
488 [감동] 스님의 주례사 8 지극히미묘 8 2021.02.06
487 [감동] 평등은 같음이 아니라 다름을 인정하는 것 13 지극히미묘 6 2021.02.05
486 [감동] 남을 나쁘게 생각하는 건 자신을 학대하는 사고방식 9 지극히미묘 20 2021.02.02
485 [감동] 누구나 다 행복할 권리가 있다 25 지극히미묘 17 2021.02.01
484 [감동] 열등감에 우는 아이 눈물 멈추게한 진리 16 지극히미묘 23 2021.01.28
483 [감동] 이 시국 종교쟁이들 줘패는 필독서 21 개구Li 3 2021.01.28
482 [감동] 너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니? 1 지극히미묘 3 2021.01.27
481 [감동] 어느날 제자가 물었다. 7 지극히미묘 4 2021.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