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

수필) 외길이길

어릴 적 할아버지에게 물어본 적이 있다

천국에는 아픈 사람이 없냐 고

할아버지는 천국에는 뭐든지 고치는 병원이 있다고

그 병원에만 가면 어떤 병도 상처도 낫는다고 하셨다.

 

태어나자 마자 부모에게 버림받은 나에게 할아버지 할머니는 아빠와 엄마였다

할아버지는 행상인이셨다

방향제를 가방과 손수레에 담아 팔러 다니신 할아버지는 어떤 곳으로 가는 길이든 알고 계셨다.

새벽 일찍 나가는 할아버지를 나는 항상 아침마다 눈을 비비며 배웅했다

 

세상에는 생각보다 좋은 사람이 많았다

무거운 짐을 들고 돌아다니는 70대 노인에게 사이다와 빵을 나눠주는 좋은 사람들이

할아버지는 그 빵을 방향제 가방에 넣고 하루 종일 배를 곯으시며 집에 가져와 나에게 주셨다

 

할아버지가 집에 돌아오시면 나는 신나서 방향제 냄새에 범벅이 된 빵을 먹고

그런 나를 할아버지는 흐뭇하게 바라보셨다.

 

그런 빵을 먹고 무럭무럭 자란 내가 고등학생이 되고

해가 유난히 일찍 떨어진 것 같은 여름

한통의 전화가 왔다

 

“여기 파출소인데요 은행 앞에서 길 잃은 할아버지를 보호하고 있어요…"

 

파출소에서 돌아오는 경찰차안에서 할아버지는 나를 보고 다른 사람 이름을 부르셨다.

그날부로 이 세상에 방향제 냄새나는 빵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게 되었고

이듬해 가을 할아버지는 돌아가셨다

 

천국의 병원에 대기환자가 너무 많았던 탓일까?

할아버지의 직업도

방향제 냄새 나던 빵도

천국으로 가는 길 조차도 잃게 만드는 병에

할아버지가 걸려버린 이유는...

 

부디 잘 도착하셨기를...

천국으로 가는 길은 꼭 외길이길...

8개의 댓글

2021.03.28

ㅠㅠ

0
2021.03.28

아..ㅠㅠ

0
2021.03.29

찡하다..

0
2021.03.29

약속대로 만화로 만들어줬어 형.

1
2021.03.29

방향제 가방이 뭐야?

0

성지순례 왔읍니다...

0

그래서 닌자는 어디잇죠?

1
2021.03.29

좋은글이네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500 [감동] 자작시 3편 읽어볼래? 18 번째 헬반도환생 3 6 일 전
499 [감동] 알카트라즈의 조류학자 로버트 R 스트라우드 5 자외선살균기 4 2021.08.27
498 [감동] 엄마 생각나서 쓰는 글 8 일간주간월간 1 2021.06.03
497 [감동] 군대에서 읽은 책들 37 김산소 3 2021.03.31
496 [감동] 오늘읽은책ㅡ 냉정과열정사이blu 29 프린이 0 2021.03.31
495 [감동] 수필) 꽉찬냄비 아무도안물어봤지... 4 2021.03.30
494 [감동] 웃는 모습 정보통신cv 2 2021.03.29
493 [감동] 수필) 외길이길 8 아무도안물어봤지... 22 2021.03.27
492 [감동] 나로부터의 시작 2 지극히미묘 1 2021.02.13
491 [감동] 진정한 친구관계의 기준 4 지극히미묘 4 2021.02.10
490 [감동] 젊은이에게는 실패라는 말은 없다 2 지극히미묘 2 2021.02.09
489 [감동] 그게 무슨 사랑이요? 2 지극히미묘 3 2021.02.07
488 [감동] 스님의 주례사 8 지극히미묘 8 2021.02.06
487 [감동] 평등은 같음이 아니라 다름을 인정하는 것 13 지극히미묘 6 2021.02.05
486 [감동] 남을 나쁘게 생각하는 건 자신을 학대하는 사고방식 9 지극히미묘 20 2021.02.02
485 [감동] 누구나 다 행복할 권리가 있다 25 지극히미묘 17 2021.02.01
484 [감동] 열등감에 우는 아이 눈물 멈추게한 진리 16 지극히미묘 23 2021.01.28
483 [감동] 이 시국 종교쟁이들 줘패는 필독서 21 개구Li 3 2021.01.28
482 [감동] 너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니? 1 지극히미묘 3 2021.01.27
481 [감동] 어느날 제자가 물었다. 7 지극히미묘 4 2021.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