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

평등은 같음이 아니라 다름을 인정하는 것

https://www.jungto.org/pomnyun/view/82791?p=19&k=

저는 긍정적이고 적극적으로 살고 싶습니다. 

그러나 현실에서는 저도 모르게 남 눈치를 본다거나 초조해하거나 긴장될 때가 있습니다.

저에게서 이런 받아들이고 싶지 않은 모습을 발견할 때마다 힘든 감정을 느낍니다. 

제가 어떤 관점을 갖고 살아가면 더 행복하게 살 수 있을까요?”

 

 

 

 

 

“내가 남의 눈치를 보며 초조하고 긴장이 된다면, 그 이유는 두 가지입니다. 

첫째, 상대에게 잘 보이고 싶거나, 둘째, 나를 숨기고 싶은 것입니다. 

숨기고 싶은 것도 결과적으로는 잘 보이고 싶어서 그러는 거겠죠.

잘 보이고 싶은 것이 나쁜 것은 아니에요. 

저도 지금 법상에 앉기 전에 세수를 하고 왔거든요. 

오늘 하루 종일 회의를 했는데, 날씨가 덥고 습도가 높으니까 몸에 땀이 많이 났고, 

땀이 눈에 들어가서 눈도 따가웠습니다. 

그런 모습으로 제가 여러분 앞에 서면 깔끔하지 못하잖아요. 

그래서 세수를 하고 왔는데, 이것도 제가 여러분한테 잘 보이려고 하는 것이지, 못 보이려고 하는 것은 아닙니다. 

옷도 가사와 장삼을 이렇게 차려입고 왔는데, 하루 종일 이렇게 입고 살지는 않잖아요.

법회가 있을 때는 날씨가 덥더라도

가사와 장삼을 수하고 여러분 앞에 서는 것도 어떻게 보면 여러분한테 잘 보이려고 하는 거죠.

이렇게 세수를 하고 의관을 정제하고 법회에 오는 것은 눈치를 보고 전전긍긍하는 것과는 성격이 다릅니다. 

이것은 기본적인 예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람이 찾아오면 웃통을 벗고 있다가도 얼른 옷을 입고 손님을 접대하잖아요. 

꼭 잘 보이고 싶다기보다는 그것이 기본적인 예의이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예의를 지키는 수준 정도로 잘 보이고 싶은 마음은 괜찮습니다. 

그러나 초조하고 불안하고 막 긴장이 된다면 지나치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때 자기가 자기를 돌아봐야 됩니다.

‘어, 내가 왜 잘 보이려고 하지? 잘 보이면 무슨 이득이 있는데?’

주로 나보다 지위가 높은 사람이나 인기가 많은 사람, 돈이 많은 사람, 

혹은 내가 좋아하는 사람을 만날 때 약간 긴장이 됩니다. 잘 보이고 싶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수행자라면 기본적인 예의를 넘어서서 잘 보이고 싶은 마음을 좀 내려놓아야 합니다. 

잘 보이고 싶은 마음을 내려놓으면 사람들을 만날 때 평정심을 갖게 되어 태연하게 됩니다.

나보다 돈이 많은 사람이나 지위가 높은 사람을 만나도

특별히 내가 그 사람한테 이익을 볼 생각이 없으면 편안하게 만날 수 있습니다. 

그러면 다른 사람들이 ‘저분은 참 당당하구나’ 이렇게 말합니다. 

나보다 돈도 없고 지위가 낮은 사람인데도 똑같이 대하면, 다른 사람들이 ‘저분은 참 겸손하구나’ 이렇게 말합니다.

겸손한 것이 따로 있고, 당당한 것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닙니다. 

높은 사람을 만나도 평등하게 대하면 세상 사람들이 말할 때 ‘당당하다’고 하고, 

낮은 사람을 만나도 평등하게 대하면 ‘겸손하다’ 이렇게 말합니다. 수행자는 당당해야 하고 겸손해야 합니다.

잘 보이고 싶은 생각 때문에 비굴하거나 교만해집니다. 내가 돈에 집착하면 

나보다 돈이 많은 사람한테는 나도 모르게 비굴하게 굴거나 전전긍긍하기 쉽습니다. 

나보다 돈이 적은 사람은 내가 좀 무시하고 교만하게 굴기가 쉽습니다. 

교만하거나 비굴해지는 이유는 뭔가 집착하는 것이 있기 때문입니다. 

잘 보이고 싶기 때문에 비굴하게 굴게 되고, 나보다 작다고 무시하기 때문에 교만하게 굴게 되는 겁니다. 

수행자는 이렇게 세상을 봐야 합니다.

‘천하 만물은 서로 다를 뿐이다.’

털이 검은 개가 있고 흰 개가 있듯이, 피부 빛깔이 검은 사람이 있고 흰 사람이 있는 것입니다. 

사람도 남성과 여성이 있는 것입니다. 성이 다를 뿐입니다. 

키가 큰 사람이 있고 작은 사람이 있고, 이런 생각을 갖는 사람이 있고 저런 생각을 갖는 사람이 있고, 

이런 믿음을 갖는 사람이 있고 저런 믿음을 갖는 사람이 있는 것입니다. 

서로 다를 뿐입니다.

서로 다름을 인정하는 것이 평등하게 대하는 것입니다.

평등하다는 것은 똑같다는 뜻이 아닙니다. 

다름을 인정하고 평등하게 대하면 불안하거나 긴장하는 것이 점점 적어집니다.

많은 청중 앞에 서거나, 높은 사람이 있는 자리나 화려한 자리에 가면, 

자기도 모르게 좀 잘 보이고 싶은 생각이 무의식 세계에서 작용하기 때문에 약간 초조하고 긴장이 되는 현상이 생깁니다. 

그때는 그런 마음을 살펴서 마이크를 잡고 ‘제가 좀 긴장이 되네요’ 

이렇게 자기 상태를 사람들에게 알리면 긴장을 푸는데 훨씬 도움이 됩니다. 

그렇지 않으면 자기 스스로 ‘아, 내가 지금 잘 보이려고 하는구나’ 

이렇게 마음 상태를 알아차리고 직시하면 조금 괜찮아집니다.”

 

 

 

 

1.진실의 모든 모습을 알아보자 

2.열등감에 우는 아이 눈물 멈추게한 진리

3.잔소리가 아들을 망치는 이유

4.누구나 다 행복할 권리가 있다

5.남을 나쁘게 생각하는 건 자신을 학대하는 사고방식

너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니?

어느날 제자가 물었다.

 

13개의 댓글

2021.02.05

글이 회색이라 하얀 배경에서 보기 불편해요

0
2021.02.05
@곤란

됐나요?

0
2021.02.05
@지극히미묘
0
2021.02.05

잘보고있습니다 볼때마다 마음이 참 편안해지네요

1
2021.02.05

좋다 아주 좋은 글이야

1
2021.02.05

저는 지위가 높은사람에게 잘보이고 싶은 마음이 있었습니다 저절로 그런 마음이 들더군요

이성을 볼때도 이쁜사람에게 잘보이고 싶고 그랬는데

얼마전에 이 글이 마음이 딱 꽃이면서 제 마음을 녹이더라구요

그랬더니 어딜가도 한결 편해졌습니다

0
2021.02.05

결과의 평등을 추구하는 한국이 무섭다

1
2021.02.05

법륜추

0
2021.02.05

니5거 새끼야 롤 한판 ㄱ?

뭐래 칭챙8총이 야스오 좆도 못하는게

0
2021.02.05

이익을 원해서 잘 보이고 싶은 마음은 내려놓을 수 있지만, 불이익을 당하기 싫어서 잘 보이려는 행동은 그만두기가 어렵다. 그래서 더더욱 모든 사람이 이런 가르침을 마음에 간직한 채 지내는 게 필요하다.

1

아 컨텐츠 너무 조와.... 계속 연재해줘...

1
2021.02.06

나는 영업사원이었다

 

나름 상도 많이 받고 우수했음

근데 영업회사에서 항상 남과 비교시켜 자극시키고 동기부여 하는것에 환멸을 느낌

 

내 경쟁상대는 타인이 아니라 지난달의 나다

기준을 저번달 실적으로 잡고 하나만 더하자

이렇게 생각하고 부터 일과 삶의 균형도 잡히고

불안, 초조가 사라지면서 당당해지고 실적도 안정적이 되었다

 

지금은 독립해서 영업총판 회사차린지 4년차인데

좋은 파트너 구하는게 참 어렵네

1
2021.02.10

이 컨텐츠 너무 좋아. 계속 해줘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499 [감동] 알카트라즈의 조류학자 로버트 R 스트라우드 5 자외선살균기 4 23 일 전
498 [감동] 엄마 생각나서 쓰는 글 8 일간주간월간 1 2021.06.03
497 [감동] 군대에서 읽은 책들 37 김산소 3 2021.03.31
496 [감동] 오늘읽은책ㅡ 냉정과열정사이blu 29 프린이 0 2021.03.31
495 [감동] 수필) 꽉찬냄비 아무도안물어봤지... 4 2021.03.30
494 [감동] 웃는 모습 정보통신cv 2 2021.03.29
493 [감동] 수필) 외길이길 8 아무도안물어봤지... 22 2021.03.27
492 [감동] 나로부터의 시작 2 지극히미묘 1 2021.02.13
491 [감동] 진정한 친구관계의 기준 4 지극히미묘 4 2021.02.10
490 [감동] 젊은이에게는 실패라는 말은 없다 2 지극히미묘 2 2021.02.09
489 [감동] 그게 무슨 사랑이요? 2 지극히미묘 3 2021.02.07
488 [감동] 스님의 주례사 8 지극히미묘 8 2021.02.06
487 [감동] 평등은 같음이 아니라 다름을 인정하는 것 13 지극히미묘 6 2021.02.05
486 [감동] 남을 나쁘게 생각하는 건 자신을 학대하는 사고방식 9 지극히미묘 19 2021.02.02
485 [감동] 누구나 다 행복할 권리가 있다 25 지극히미묘 17 2021.02.01
484 [감동] 열등감에 우는 아이 눈물 멈추게한 진리 16 지극히미묘 23 2021.01.28
483 [감동] 이 시국 종교쟁이들 줘패는 필독서 21 개구Li 3 2021.01.28
482 [감동] 너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니? 1 지극히미묘 3 2021.01.27
481 [감동] 어느날 제자가 물었다. 7 지극히미묘 4 2021.01.25
480 [감동] 성공하고 싶다면 습관화 해야 할 행동 베스트 10 [펌] 10 전설의호우호우 2 2021.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