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

100만원으로 결혼해서 1억모으기

FireShot Capture 984 - 100만원으로 결혼해서 1억모으기 (굉장히 깁니다.) _ 네이버 카페 - cafe.naver.com.jpg

 

 

최근 1억1천만원을 모아서 자랑하고 싶었는대, 마침 좋은 게시판이 생겨서 자랑 한 번 해볼께요.

전 31살이지만, 11살 5살 딸아이의 아빠입니다.

고3때, 대학 합격자들 카페에서 만난 분과 너무 뜨겁게 사랑하다보니, 1학기 중간고사끝난날 과속을 해버려서...

덜컥 결혼하게 되었습니다.

양쪽집안 모두 여유있는 집안은 아니여서, 식만 간신히 치루고 본가에 얹혀살며 시작했습니다.

대학 1학기때, 안사람과 같이 알바한 라면집에서 받은돈 100만원이 전재산이였죠.

둘다 2학기때, 휴학을하고, 저는 신혼여행을 다녀온 2009년 6월 17일부터 하고 싶은 일이 아닌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아주 작은 회사에서 당시 월 130만원을 받고 직장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적은 돈이지만, 얹혀살다보니 매달 조금씩 모을 수 있었고, 다음년도 1월 사랑하는 큰아이가 태어나서 행복했습니다.

하지만, 시련은 생각보다 빨리 찾아오더군요.

평생을 화목한 가정에서 살아온 안사람은 보수적인 아버지의 생활방식을 이해할 수 없었고, 출산 후 더욱 힘들어하여, 그해 3월 싸우다싶이 분가하였습니다.

분가 당시 매달 50만원씩 모아둔 돈에서 아이태어날때 병원비랑 쓰고나니 통장에 200만원 있었죠.

100만원에... 17만원짜리 아주 낡은 원룸형 아파트를 급하게 구했고, 중고가전집에서, 냉장고, 밥솥, 브라운관 TV, 세탁기를 구입하고, 마트에서 쌀과 고추장등 양념을 구입하고, 돌아오는 택시에서, 집이 아직 500m정도 남았음에도, 수중의 돈이 딱... 거기까지만 갈 수 있기에 택시를 급하게 세우고 내려서 짐을 짊어지고, 별과 달을보며 세식구 잘살아보자며 다짐했었죠.

힘들었지만 서로 의지하며, 소꿉놀이처럼 하나하나 모아가며 사니 재미있더군요.

겨울에는 LPG가스보일러가 난방비가 너무 많이나와서, 다니던 회사에서 커다란 장비포장용비닐을 뜯어와서 배란다에 박스테이프로 붙여서 한기를 막았고, 출퇴근은 편도 4km건강한 두다리로 걸어다녔죠.

그렇게 또 악착같이 1년을 한달에 50만원씩 모아서, 같은동의 LH원룸임대주택 630만원에 월 6만원짜리 집을 얻었습니다. 이사는 퇴근하고 와서 하나씩 하나씩 작은 짐부터 나르고, 중고가전은 회사에서 끌차를 빌려서 끌고와서 이삿짐센터의 도움없이 1주일간 이사했습니다. 매달 나가는 월세를 줄였더니, 너무 행복하더군요.

그렇게 이사하고, 이제 15개월된 딸을 어린이집에 보내고, 안사람도 작은회사 경리로 직장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안사람 첫출근하기 전날 밤 내일부터 아이를 어린이집에보내고, 안사람을 직장생활한다는게 너무 미안해서, 한참을 배게에 고개를 쳐박고 소리죽여울었었죠.

다행이 아이는 건강하게 잘 커주고, 저도 직장에서 월급이 오르고, 안사람도 벌다보니, 생활이 조금 피더군요.

당시 둘이 합쳐서 한 300만원 벌었는대, 월 150만원씩 적금을 계속 부었습니다.

2년을 그렇게 모아서, 보증금과 합하여 약 3천만원의 돈이 생겼고, 2,500만원짜리 낡고 좁은 아파트 전세로 이사를 갔습니다.

전세계약을하고 무릎에 멍이들때까지 바닥을 걸레질하면서도 힘든 줄 몰랐고, 이번에는 이사하면서 중고가전도 싹 처분하고, 냉장고와 세탁기도 구입해서 이사했고, 집에 인터넷과 유선방송도 달았습니다.

그렇게 좋아하던 야구를 집에서 32인치 tv로 보게되니 그렇게 좋을수가 없더라구요.

전세집을 구했으니 미루고 미루었던 숙원사업을 할 준비를 위해 1년을 더 155만원씩 적금넣으며, 버텼습니다.

전세집보증금 2,500만원을 모았고, 통장에 2,500만원의 돈이생겨서,

미루고 미뤘으나 더이상 미룰수 없던 입대를 하게됩니다.

대한민국의 건강한 남자라면 누구나 가야하는 군대지만, 아이가 있는 유부남은 5주간의 훈련소 생활을 마치면, 상근예비역으로 집에서 출퇴근할수있는 제도가 있었기에, 남들보다 편하게 군대를 다녀왔습니다.

군생활동안의 생활은 안사람급여(약 150만원)와 나라에서 주는 군인월급 10만원과 출퇴근하는병사라 식비 교통비 20만원을 합쳐서 30만원을 받은걸로 생활하면서, 도시락싸고다니면서 20만원을 군인적금으로 저축했었습니다.

상병때 안사람 직장이 어려워져서 실직하고, 실업급여타게되었지만, 모아둔 돈도 있어서 그럭저럭 어렵지만 군생활을 잘 마칠수 있었고, 군인월급모은걸로 3식구 제주도여행도 다녀오게되고, 거기서 둘째가 생깁니다.....

전역직전에, 진즉 신청해뒀던 LH장기임대주택 아파트에 당첨되어 2,500만원의 보증금과 월세 14만원에 살게되었습니다.

전역 후, 하루도쉬지않고 다니던 직장에 바로 복직하여 회사차량제공 및 월급이 세후 220만원으로 오르고, 안사람은 아이가 뱃속에 있어서 간단한 부업을하며 지내게 됩니다.

2016년도부터인가. 일은하는대, 돈 못버는 저같은 사람들을 위해서, 근로장려금이라는 제도로 나라에서 매년 한 번씩 작지만 소중한 돈도 주시고, 근로장려금을 받으면 국민은행에서 6%의 금리로 우대적금도 들 수 있어서 매번 꼬박꼬박 넣으면서 살고 있습니다.

2019년 3월 21일부터는 주식공부를 시작해서, 큰 돈은 아니지만 1500만원을 투자해서 800만원정도의 수익도 얻었고요.

그렇게 노려한 결과 결혼 후 11년만에 1억이라는 돈을 모았습니다.

지금도 우리 식구 남들에 비하면 한없이 작은돈을 벌지만 (실수령 월 420만원) 화목하고 사이좋게 잘 살면서 내집마련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1억의 종잣돈을 모은 방법은 우선 고정지출과 변동지출을 구분해서 서로 상의하여, 최대한 모을 수 있게 의논했습니다.

(2013년 4월에 쓴 금융계획표). 돈모을때는 서로 충분한 상의가 필요합니다.

 

image.png

이건 안사람과 카카오톡 개시판에 매달 적는 현재 자산과 목표를 적어서, 매달 좋아지고 있음을 느끼게 하는 겁니다.

 

image (1).png

그리고 가장 중요한건 절약입니다.

전 결혼해서 군대전역전까진 용돈이없었고, 전역 후 지금까지 월 2만원의 용돈을 받으며 삽니다 ㅎㅎ

그돈으로 회비내고요...

32개의 댓글

2020.12.13

너도 좋은사람이고 아내도 좋은사람이니까 가능한거야

행복하겠지만 더 행복해라

0

대출이 없네

신기해라

0
2020.12.13

너무 이쁘다

0
2020.12.13

4km면 자전거를 타면 좋은데 왜 걸어..ㅠ

0
@오흐르

그 덕에 건강해졌다고 생각하자

0
2020.12.13

Lh가 컸네.

0
2020.12.13

잘만났다 앞으로 더 행복하게 잘 살기를

1
2020.12.13

행복해라~~

0
2020.12.13

계획적인데 로맨티스트..?

0
2020.12.13

존경스럽다

0
2020.12.13

멋지다 나도 저렇게 화목한 가정을 꾸릴 수 있을 지 모르겠네

0
2020.12.13

주식을 해야만 돈을 벌수 있는건가..ㅠㅠ

0
2020.12.13

행복하면 된거긴한데 20대 황금기를 자신한테 투자하나 못해보고 날린건데 감옥이랑 다를게 뭐람

0
2020.12.14
@가산O지털O지

넌 너를 위해 무슨 투자를 함?

0
2020.12.14
@가산O지털O지
2
2020.12.14
@가산O지털O지
0
2020.12.14

진심으로 존경스럽습니다.

0
2020.12.14

형 축하하고 수고많았고 더 행복해!

0

대단하긴한데 용돈 없는 삶이라니

진짜 힘들었겠다

0
2020.12.14

우부모님도 나 애기때 inf와서

5년을 밥,콩나물,오뎅 이 세개만 먹으면서 버티셨다더라

아버지가 짤리진 않았지만 월급 실수령 50만원 이였다나

오뎅 콩나물만먹으면서 집 대출이자 내고

외할머한테 고기반찬 한번씩 얻어먹으면서 살아남았다고 ㅋㅋㅋ

요즘은 잘 풀려서 아버지 연봉이 1억7-8천 된다고 하시더라

저사람도 잘됬으면 좋겠다

0
2020.12.14

될놈될이라더니 뭘해도 잘할듯.

1

자식 더 안낳으면 46살쯤에 자식들한테서 해방이네 단 대학학비 안준다는 가정하에. 40대쯤되면 저사람 부러워할 사람들 많을듯

0
2020.12.14

대단해

0

20대 청춘이 갔지만, 판박이와 함께하는 40대 청준이 있으니 축하해요

0
2020.12.14

대단하네..

0
2020.12.14

주거 해결되는게 가장 큰거 같아.

좋은 배우자 함께 말이야.

0
2020.12.14

돈보다 직장과 주거간의 거리. 자가 집이 더 중요함

0
2020.12.15

형들 그래서 결혼해 말어?

0
2020.12.15

이런글 자주 봤으면 좋겠다.

0
2020.12.16

형 나 실수령 350받는데 남는게없어좆됬어

0
2020.12.16

11만에 1억 벌었는데 집값이 3년만에 두배씩 뛰는거 보면 진짜 개좆같겠다

0
2020.12.22

진심으로 존경합니다. 아프지 말고 행복하세요.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502 [감동] 나로부터의 시작 2 지극히미묘 1 21 일 전
501 [감동] 진정한 친구관계의 기준 4 지극히미묘 4 24 일 전
500 [감동] 젊은이에게는 실패라는 말은 없다 2 지극히미묘 2 25 일 전
499 [감동] 그게 무슨 사랑이요? 2 지극히미묘 3 27 일 전
498 [감동] 스님의 주례사 8 지극히미묘 8 27 일 전
497 [감동] 평등은 같음이 아니라 다름을 인정하는 것 13 지극히미묘 6 29 일 전
496 [감동] 남을 나쁘게 생각하는 건 자신을 학대하는 사고방식 9 지극히미묘 19 2021.02.02
495 [감동] 누구나 다 행복할 권리가 있다 25 지극히미묘 17 2021.02.01
494 [감동] 열등감에 우는 아이 눈물 멈추게한 진리 18 지극히미묘 22 2021.01.28
493 [감동] 이 시국 종교쟁이들 줘패는 필독서 21 개구Li 2 2021.01.28
492 [감동] 너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니? 1 지극히미묘 3 2021.01.27
491 [감동] 어느날 제자가 물었다. 7 지극히미묘 4 2021.01.25
490 [감동] 경험의 테두리에 대한 단상(斷想) 5 LOGIE 3 2021.01.23
489 [감동] 편쥐 자두자두 0 2021.01.22
488 [감동] 성공하고 싶다면 습관화 해야 할 행동 베스트 10 [펌] 10 전설의호우호우 2 2021.01.18
487 [감동] 아픈 사람들에게 써보는 글 37 LOGIE 33 2021.01.15
486 [감동] 나는 최선을 다하고 있을까? 18 LOGIE 15 2021.01.13
485 [감동] 개(강아지) 안키우게된 계기 21 자두자두 11 2020.12.25
484 [감동] 100만원으로 결혼해서 1억모으기 32 다시여친만남ㅋㅋ 21 2020.12.13
483 [감동] 전문직을 준비하는 장수생들에게 62 00x 26 2020.0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