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

남자가 공주를 떠난 이유

 

 

 

 

 

 

 

 

 

 

EC97BBCB-291D-4859-8953-69FB301BC664.jpeg

개드립 - 스압] 남자가 공주를 떠난 이유.jyp ( https://www.dogdrip.net/194659098 )

 

 

 

 

 

하루가 지나고 이틀이 지났지만 청년은 다시 나타나지 않았다.
왕성 가득 쌓였던 눈이 녹고, 봄이 찾아와도 마찬가지였다.
어느덧 왕성의 뜰에도 새가 지저귀기 시작했고, 청년이 앉았던 자리에도 푸른 봄풀이 덮이기 시작했다.

다음 해.연회가 열리게 되었을 때, 참다못한 공주는 청년을 수소문해 찾기 시작했다.
그러나 먼 나라에서 진귀한 물건을 가지고 오는 상인들과 광대들, 음유시인들, 바다 너머까지 항해를 마치고 돌아오는 선원들 중에서도
공주에게 청혼했던 청년의 행방을 아는 사람은 없었다.

그렇게 지루한 나날들이 흘러갔다.
홀로 된 공주의 성에는 매일같이 그녀와 결혼하기를 원하는 수많은 사람들이 찾아왔지만
공주는 한결같이 고개를 저을 뿐이었다.

"나는 맨 처음 내게 진실된 고백을 해주었던 그 사람을 원해요."
그들은 실망한 채로 돌아갈 수 밖에 없었다.

삼 년이 지난 어느 봄날이었다.
유난히도 따스한 봄바람이 불던 어느날, 한 노인이 공주에게 찾아와서 한 남자의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그는 일곱 개의 산 너머에 사는데, 조그마한 그의 오두막은 장미 울타리로 겹겹이 둘러싸여 있습니다.
그는 삼 년 전 어느 날 홀연히 나타나, 지금까지 말도 하지 않고, 기름진 음식을 먹지도 않고, 장미 울타리만 가꾸며 살고 있다고 합니다."

"내가 찾던 사람이 바로 그 사람이에요."
공주는 아끼던 말을 타고, 일곱 개 산 너머에 사는 남자를 찾아가기 위해 길을 떠났다.

일곱 개의 산을 넘는 일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타고 갔던 말은 어느 날 밤 줄이 풀려서 어디론가 사라지고 말았고
공주는 걸어서 산을 넘기로 마음먹었지만, 공주가 신고 간 공단 구두는 산을 넘기에 알맞은 신발이 아니었다.
신발은 곧 망가지고 말았고, 공주의 고운 발은 금새 상처 투성이가 되었다.
낮이 되면 걷고, 밤이 되면 바람을 피할 수 있는 곳을 찾아가 몸을 뉘었다.

며칠이나 지났을까?
아니 몇 년이나 지났을까?
공주는 곧 날짜를 잊었다.
잠든 눈꺼풀을 비추는 해가 떠오르면 걷고, 별이 하나둘씩 나타나기 시작하면 무거운 눈꺼풀을 붙이면서,
공주는 하루하루 걸었다. 산은 대체 몇 개쯤 지났을까?
공주는 몇 번째 산인지도 잊었다. 눈 앞에 산이 보이면 그저 올라갔고,
내리막이 보이면, 감사히 여기며 내려갔을 뿐.

얼마나 시간이 지났을까?
문득 공주 앞에는 장미 울타리에 둘러싸인 오두막이 나타났다.
장미 울타리에는 너무나도 신비로운 향을 내는 장미가 가득 피어 있었다.
공주는 그 자리에 주저앉아 파란 장미를 정신없이 바라보기 시작했다.
사실 공주의 아름다운 드레스는 이제 너무 더러워져 있어서
자세히 살펴보지 않으면 무슨 색인지 알아보기도 힘들었다.
그렇지만 공주는 자신의 모습을 미처 추스를 새도 없이 홀린 듯 파란 장미만 바라보고 있을 뿐이었다.
문득 울타리 사이로 문이 열리더니 한 남자가 집 안에서 걸어나왔다.

그 청년이었다.
청년이 공주를 바라보았다.
공주는 자기가 왜 청년을 찾았는지 얼른 생각이 나지 않았다.
그도 그럴 것이 공주가 성 안에 있었던 때는 이미 너무나도 오래 전 이야기가 되어 버렸으니깐...
공주는 한참 동안 청년을 바라보았다.

얼마나 시간이 흘렀을까?
마침내 공주가 입을 열었다.
"나는 당신을 찾아왔어요."
청년은, 아니 이미 청년이라기엔 나이를 먹은 남자는 공주를 가만히 바라보았다.
"나는 당신을 찾아왔어요. 이유는 나도 잘 모르겠어요. 아니 이제 잊어버렸어요.
그렇지만 나는 당신을 찾아왔어요. 당신을 찾기 위해 일곱 개의 산을 넘었어요."


"오래 전 저는 공주님의 방 앞 테라스에서 99일 동안 공주님을 바라보았습니다.
하루만 더 있었더라면, 그 날 나는 공주님 당신을 아내로 맞을 수 있었을 겁니다.
그렇지만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당신이 정말 나 같은 천한 청년과 결혼하기를 원하는가.
며칠 만에 한 번씩 나타나는 공주님 당신이 저를 보는 표정은 항상 불행해 보였습니다.
하루하루 100일에 가까워질수록 당신은 점점더 쓸쓸해 보였습니다.
그걸 보는 나는 너무 고통스러웠고, 나로 인해 당신이 그런 표정을 짓게 되는 것이 싫었습니다.
검사의 칼날 아래서 당신을 구해줬던 그 날 이래로,
나는 그 때처럼 감사와 안도로 가득찬 행복한 표정을 본 적이 없었어요.
그래서 나는 당신을 떠나기로 마음먹었던 것입니다.
공주님 당신이 다시 행복한 표정을 짓게 될 수 있길 바랬어요."

남자는 공주에게로 다가왔다.
남자의 눈에는 예전같은 젊음은 없었지만,
대신 부드러움과 현명함이 보석처럼 빛나고 있었다.
"그런데 당신은 일곱 개의 산을 넘어 나를 찾아와 주셨군요.
그리고 제가 그토록 보길 바랬던 행복한 표정을 내게 보여주시는군요.
저는 지금 이 순간을 누구에게 감사해야 할 지 모르겠습니다.
누구에게 감사드리든지 그것은 그 사람에게 너무나도 큰 영광이 될 게 분명하기 때문이에요."

남자는 공주 앞에 무릎을 꿇고, 거칠어진 공주의 발을 쓰다듬었다.
"이제 다시 한 번 당신께 청혼하려고 합니다. 공주님, 부디 저와 결혼해 주시겠습니까?"
공주의 얼굴에는 이미 예전같은 오만함이 남아있지 않았다.
공주는 실로 오랜만에 한 점 근심없이 별처럼 미소를 지었다.

"당신이 제게 저 장미를 주신다면요."
남자는 공주를 안아 들었다.
둘은 장미가 가득한 울타리를 지나 오두막으로 들어갔다.
바람이 불어 장미 울타리를 흔들었고,
곧 오두막집으로 가는 입구가 보이지 않게 되었다.



그 뒤로 그들의 소식을 들은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누구도 그들과 장미가 가득한 장미울타리에 둘러싸인 오두막집을 찾지 못했다.

21개의 댓글

2019.02.01
0

창작추

0
2019.02.01
@워너비피시스트

영화에서 나오는거 아니냐 나 어느 블로그에서 보고 가져온건데

0

그 뒤에 엄청나게 섹스했다.

0
2019.02.01
@너구리맛있겠다

메챠쿠챠

0
2019.02.01

100일째는 전역날이었습니다-!

1
2019.02.01
@전글의법칙

말년에 99일짜리 경계근무...

0
@진짜로
2
2019.02.01

매일같이 새 남자가 공주방에 들어오는 걸 본걸 아닐까

0
@운암동박주철

ㅗㅜㅑ 발코니에 나와서 NTR 슈퍼 헉헉

 

이런 스토리 어디선가 본거같아

0
2019.02.01
@노무사공부중공부하라고잔소리해줘

020119

0

공주 : 하지말라면 하지마 씨발새꺄

0
2019.02.01

마사토끼의 분석도 어이없던데

0
@비밀번호

먼데?

0
2019.02.06
@뭐했다고7렙인데

나라마다 임의적으로 시간이 다르잖아?

공주와 병사가 있던곳이 시간 경계선이어서

병사는 100일이 지났는데 공주에게는 99일째여서

병사가 생각할때

공주가 아무 액션을 안취해서 사기였구내 하고 돌아갔다고.

0
@비밀번호

개똥이네

0
2019.02.01

그냥 다른 여자랑 눈 맞아서 도망 간 거지 사랑이 원래 그런 거임

 

0
2019.02.01

못생겼으니 100일에 갈수록 표정이 썩지

0

발코니 밑으로 날짜 변경선이 지나간 것입니다

0

미국간거래 ㅠㅠ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476 [감동] 감동이란 8 리즈시절한예슬 1 2019.07.05
475 [감동] 2ch)조카를 혼자 길러 시집까지 보낸 삼촌 이야기 33 몸은정직한걸 13 2019.04.25
474 [감동] 한국 치즈의 선구자 87세 벨기에 출신 지정환 신부 23 오스만유머 6 2019.04.13
473 [감동] 분노한 할아버지의 복수 24 오스만유머 14 2019.04.06
472 [감동] EOD 대원이 동료를 잃고 PTSD 걸리는 썰 37 오스만유머 18 2019.03.03
471 [감동] 결혼 생활 당연한 것 하나도 없습니다. 29 일간베니스 25 2019.02.05
470 [감동] 죽음에 관하여 18 일간베니스 5 2019.02.04
469 [감동] 명절 응급실에 들이닥친 '효도병' 45 일간베니스 22 2019.02.03
468 [감동] 명절에 읽으면 좋은 글, '추석이란 무엇인가' 4 일간베니스 3 2019.02.03
[감동] 남자가 공주를 떠난 이유 21 재잘재잘 12 2019.02.01
466 [감동] [데이터주의]몽골이 한국을 솔롱고스라고 부른다는 개드립 글... 10 퐁퐁2 7 2019.01.13
465 [감동] 절영지회(絶纓之會) 23 나헌 8 2018.12.05
464 [감동] 헌책의 묘미 27 나헌 14 2018.12.03
463 [감동] 엉털 온갖털 왁싱썰 펌 28 태종 이방원 5 2018.09.25
462 [감동] 예전에 익게에 올라왔던 익게이 연애썰 17 수명이 무한한 와... 17 2018.06.12
461 [감동] [초파일 특집 만화] " 붇따 " - 中 - 3 TOE 3 2018.05.22
460 [감동] [초파일 특집 만화] " 붇따 " - 下 - (完) 12 TOE 10 2018.05.22
459 [감동] [초파일 특집 만화] " 붇따 " - 上 - 2 TOE 3 2018.05.22
458 [감동] 처음 만난 소녀의 첫 생리를 챙겨준 부부 47 오아시스 54 2018.05.10
457 [감동] 어버이날 선물로 이거 생각하는데 어떻냐? 14 누구나비밀있다 4 2018.04.1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