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읽을 거리가 늘어남으로써 좋아하는 분들도 있고

한사람의 글로 인해 다른 분들의 글이 뒤로 넘어가 좋아하지 않는 분들도 있습니다


그래서 도배가 되지 않을 정도로 올릴것을 권장 드립니다


하루의 반인 12시안에 올릴 수 있는 게시글을 10개로 제한 하겠습니다







글의 제목에 대하여


일드 1

일드 2

일드 3

...

와 같은 방식으로 글을 올리게 되면

게시글을 읽기전에 어떤 내용인지 알기 어려워

그 글에 대해 접근성이 떨어진다고 생각됩니다


제목에는 내용에 관한 제목으로 입력 해주시기 바랍니다



28개의 댓글

2013.08.11
탑승
1
2013.08.11
헤헤 이거 내가 건의한거
0
2013.08.11
그렇다고 합니다
0
2013.08.11
누구한명을 겨냥한 공지가 올라오다니..
0
2013.08.11
@흑곰
저격 제대로 맞았네 ㅜㅜ
0
2013.08.11
죄송합니다 제목도 전부 수정했고 도배도 확실히 눈에 반성했다는게 보일만큼 줄이겠습니다 ㅜㅜ
0
2013.08.11
@쿵쾅이
오늘은 그만올림 ㅜ
0
2013.08.14
@쿵쾅이
수고했졍
0
2013.08.11
@쿵쾅이
권장 드린다는 내용이라 죄송할것 까지는 아닌거 같습니다
비슷한 분류(일드)를 순서만 다르게 붙여서 한페이지 이상 올리시다 보니
불편해 하는 분들도 있기 때문에 적어놓은 공지입니다

읽을거리가 많아지는것에 대해서는 환영합니다
0
2013.08.12
@쿵쾅이
와 제목 수정의 노고에 박수
1
타앙~!
0
2013.08.11
이거 한번 올라올줄 알았음 ㅋ

승희 홧팅
0
2013.08.11
Overflow=승희? 뉴비라 잘 모르겠네. 하여간 쿵쾅이형 일드 이름만 붙여줘라 화이팅
0
2013.08.12
@Repair
http://www.dogdrip.net/32333446



http://www.dogdrip.net/32333446
0
2013.08.11
승희화이팅! 자주자주 보이면조켓엉
0
2013.08.12
올ㅋ
0
2013.08.12
영자가 살아있네
1
2013.08.12
읽판이 살아나니 좋구나

헌데 난 글을못쓰고있으니 한심하구나ㅜㅜ
0
2013.08.12
나도 조만간 글 써야겠다
오랜만에 혐자료 포스팅거리 모으는 중

유학왔는데도 논문 준비하느라 정신이 없어서
읽판에 자주 들를 수가 없는게 함정
0
2013.08.12
@이과
혐자료는 닥추임 많이 싸줘
0
2013.08.12
@이과
이과성님 헠헠
0
2013.08.12
지나가다 굵은글씨라 뭔가했는데, 오버플로우였네
0
2013.08.12
예전엔 다섯개 제한 걸었는데 많이 좋아졌넹
0
2013.08.12
예전엔 다섯개 제한 걸었는데 많이 좋아졌넹
0
2013.08.13
읽을거리 많은게 좋은데

이게 도배인데 나쁜 도배도 아니고 좋은 도배인데
0
2013.08.13
오 좋네요.
한 번에 많이 올리는 것 때문에 게시글 넘어가서 좀 그랬ㄴㄴ데
0
2014.05.05
붐업.. 붐업을 줘야 하는데 버튼이 없어..
버튼이... 없어!!!
0
2014.07.29
난 왜 5개만올려도 제한이지
2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1875 [호러 괴담] [Reddit] 소개팅앱 괴담 (유툽주의) 24 년차ASMR 3 1 일 전
1874 [호러 괴담] 성실하고 가정에 충실한 남성, 그의 가면 뒤 감춰진 진짜 모습 6 그그그그 5 2 일 전
1873 [호러 괴담] 영어 과외를 부탁한 남성. 그의 속셈은..... 10 그그그그 11 4 일 전
1872 [호러 괴담] [Reddit] 아들아, 그건 분장이 아닌 것 같다 (공포, 번역괴담) 20 년차ASMR 8 8 일 전
1871 [호러 괴담] 범인은 3명, 총을 쏜사람은 한명. 누구의 소행인가? 35 그그그그 16 9 일 전
1870 [호러 괴담] 요양원에서 엽기적인 행위를 저지른 그녀들의 최후 18 그그그그 9 11 일 전
1869 [호러 괴담] [영구 미제 사건] 필립 케언스 실종 사건 17 그그그그 16 13 일 전
1868 [호러 괴담] 최후의 만찬에 올리브 한알을 주문한 사형수 35 그그그그 20 15 일 전
1867 [호러 괴담] 그는 끝내 이유를 말하지 않았다 7 그그그그 6 16 일 전
1866 [호러 괴담] 그가 만든 햄버거 페티의 정체는? 12 그그그그 24 18 일 전
1865 [호러 괴담] 사형선고를 2번받은 '미친개'라 불린 '조셉 ... 4 그그그그 6 19 일 전
1864 [호러 괴담] 덴버의 스파이더맨이라 불린 남성 15 그그그그 24 20 일 전
1863 [호러 괴담] 성남시 단란주점 벽 속 시신 암매장 사건 17 그그그그 28 22 일 전
1862 [호러 괴담] 지진을 방지하기 위해 그는 무슨 짓을 저질렀는가? 16 그그그그 8 24 일 전
1861 [호러 괴담] 야주 마을에서 전해 내려오는 마녀의 이야기 14 그그그그 11 26 일 전
1860 [호러 괴담] [영구 미제 사건] 텍사캐나의 팬텀이라 불린 살인마 13 그그그그 5 28 일 전
1859 [호러 괴담] 배낭여행객만 노린 범죄자 14 그그그그 17 2019.11.14
1858 [호러 괴담] CCTV에 찍힌 남성...그의 손에는 석궁이 쥐어져 있었다 17 그그그그 18 2019.11.12
1857 [호러 괴담] 패스트 푸드 살인마라 불린 남성 14 그그그그 22 2019.11.09
1856 [호러 괴담] [영구 미제 사건] 어느날 갑자기 사라진 일가족 6 그그그그 8 2019.11.0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