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최후의 만찬에 올리브 한알을 주문한 사형수

35개의 댓글

뭔 살인범 얘기를 거창하게 써놨어

0
2019.11.29
@용자왕가오가이가

있는 사실만 씀. 저새끼가 쓰레기인건 누구나 인정할듯.

1
2019.11.29
@용자왕가오가이가

재미만 있다면야 ㅎ

0
2019.11.29

죽을사람이 뭘 먹을까

0
2019.11.29

어림도없지 ㅋㅋ씨 빼서 줘버리는거임~

0
2019.11.29
@mczoo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ㄱ

0
2019.11.29
@mczoo

화형ON

0
2019.11.30
@mczoo

ㅋㅋㅋㅋㅋㅋㅋ

0
2019.12.01
@mczoo

그래서 생긴 말이 씨뺄놈이구나

2
2019.11.29

올리브나무 키우는법 ㅇㄷ

0
2019.11.29

그냥 차도둑놈이었던 거 아님?

0
2019.11.29
@김츼

그냥 한 가정을 파탄낸 쓰레기임. 마지막글은 기사화되어있는 사실이라 걍 쓴거

0

평화의상징ㅋㅋㅋㅋㅋ ㄹㅇ 미친넘이네

0
2019.11.29
@난죽음을택하겠다

정신병이 있던 놈이니 그런듯

0
2019.11.29
@그그그그

팩트폭행 당하면 자아보호 하려고 정신승리하는 개붕이들이랑 비슷한 느낌이 드네. 자긴 악인이 아니다!

응~ 결론은 붐베직행~!

0

나중에 기획으로 사형수들의 마지막 식사 그런것도 해주시면 재밌을 것 같음ㅋㅋ

0
2019.11.29
@리즈유나이티드

이미 유튭에 많은!

0
2019.11.29

TMI: 완전 생 올리브는 굉장히 떫어서 먹을 수 없다.

시중에 판매되는건 소금물에 절이는 등의 가공을 거친것

1
2019.11.29

항상 잠들기 전 이불속에서 잘 보고있습니다

부디 오래오래 볼 수 있으면 좋겠네요

파이팅입니다

3
2019.11.30
@Cafe
0

읽판의 수호자

0
2019.11.30
@(•̀ᴗ•́)و̑̑
0
2019.11.30

아조씨가 글더잘써요 작은투자자가 글더잘써요?

0
2019.11.30
@기레기

저보다 글 못쓰는 사람이 존재합니까? 제 글은 쓰레기 입니다. 누구와 비교도 할 수 없을 만큼요.

0
2019.12.01
@기레기

않이 이게무어야 나는 한낱 사형수가 삼킨 올리브알일 뿐임니다

0
2019.11.30

재미있게 읽고 있워요

시상은 넓고 쓰레기는 넘치네요

0
2019.11.30
@Nuada

감사합니다!

0
2019.11.30

뭔가 반전이 있을줄 알았는데

 

무고였던가... 혹은 진짜 마틴이라는 인물이 있었나 하는...

 

 

혹여나 시간이 되시면 억울하게 희생된 사형수들에 대해서도 다루어주실수 있으신가요?

무고함에도 불구하고 사형집행이나 옥살이를 한 사람들의 이야기들이요

 

부탁드립니다.

0
2019.12.01
@까망볼

다음주 쯤에 함 찾아볼게요. 몇번 기사로 본적이 있던게 기억나네요

0
2019.12.01
@그그그그

고맙습니다. 기대하고있겠습니다.

0
2019.12.01

씨앗있는거 먹은 시체를 땅에묻으면 정말 싹이 나긴해?

그냥 같이 썩지않을까

0
2019.12.01
@ᅚᅚ

위에 들어가는 순간 ㅂㅂ이 일듯.

0
2019.12.03
@그그그그

씨 먹어도 똥으로 나와서 똥을 거름으로 자람

0
2019.12.03

씨앗은 위액에 강하니 녹진않겠는데 싹이날지는 모르겠네 관도 뚫고 자라야하니까

0
2019.12.03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1907 [호러 괴담] 페루에서 18명을 살해해 [죽음의 사도]라 불린 남성. 4 그그그그 1 4 시간 전
1906 [호러 괴담] 하루아침에 발생한 일가족의 몰살, 경찰은 유일하게 살아남은... 15 그그그그 7 2 일 전
1905 [호러 괴담] 여행용 가방에서 발견된 두구의 시체, 트렁크 살인 사건 6 그그그그 5 5 일 전
1904 [호러 괴담] 부활절날 11명의 일가족을 죽인 차남. 9 그그그그 4 7 일 전
1903 [호러 괴담] 군대괴담) 생령 허병장 46 이디나후이 18 8 일 전
1902 [호러 괴담] 5년동안 20명을 죽인 남성. 그는 모든 살인은 악령의 유혹때... 9 그그그그 6 9 일 전
1901 [호러 괴담] 알래스카에서 5명을 죽인 살인범의 최후 9 그그그그 3 11 일 전
1900 [호러 괴담] [서양 번역 괴담] 캠핑할 때 듣기 좋은 괴담 (유툽주의, 이어... 8 년차ASMR 4 13 일 전
1899 [호러 괴담] 마을에서 아버지라 불릴정도로 친근했던 남성. 그의 죽음 후 ... 17 그그그그 15 14 일 전
1898 [호러 괴담] 유명 여배우의 죽음, 체포된 범인은 과실치사를 주장하는데.... 2 그그그그 4 16 일 전
1897 [호러 괴담] [서양 번역 괴담] 미국 서부 여행하다 생긴 무서운 사건 (유... 25 년차ASMR 6 17 일 전
1896 [호러 괴담] [결말분노주의] 치마입은 사탄이라 불린 여성 6 그그그그 9 18 일 전
1895 [호러 괴담] 유괴 하루만에 싸늘한 주검이 된 상태로 발견된 소녀.... 12 그그그그 8 21 일 전
1894 [호러 괴담] (서양 번역괴담) 안마사 여자친구가 나를 감금했어요 (약후, ... 19 년차ASMR 3 21 일 전
1893 [호러 괴담] 67명을 죽인 중국 남성, 사람들은 그를 '몬스터 킬러&#0... 12 그그그그 12 23 일 전
1892 [호러 괴담] 워싱턴 해군공창 총기난사 사건 12 그그그그 5 25 일 전
1891 [호러 괴담] [슬픔, 사랑이야기] 이름 없는 무덤에 씨앗을 심었습니다... ... 9 년차ASMR 3 25 일 전
1890 [호러 괴담] 블랙 위도우(검은과부거미)라 불린 여인 11 그그그그 14 26 일 전
1889 [호러 괴담] 친구라 생각했던 남성이 그에게 과연 무슨짓을 벌였을까? 11 그그그그 6 29 일 전
1888 [호러 괴담] [서양 번역 괴담] 이 세상에 귀신은 없어, 제발!!! 철 좀 들... 8 년차ASMR 4 2019.12.2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