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최후의 만찬에 올리브 한알을 주문한 사형수

35개의 댓글

뭔 살인범 얘기를 거창하게 써놨어

0
2019.11.29
@용자왕가오가이가

있는 사실만 씀. 저새끼가 쓰레기인건 누구나 인정할듯.

1
2019.11.29
@용자왕가오가이가

재미만 있다면야 ㅎ

0
2019.11.29

죽을사람이 뭘 먹을까

0
2019.11.29

어림도없지 ㅋㅋ씨 빼서 줘버리는거임~

0
2019.11.29
@mczoo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ㄱ

0
2019.11.29
@mczoo

화형ON

0
2019.11.30
@mczoo

ㅋㅋㅋㅋㅋㅋㅋ

0
2019.12.01
@mczoo

그래서 생긴 말이 씨뺄놈이구나

2
2019.11.29

올리브나무 키우는법 ㅇㄷ

0
2019.11.29

그냥 차도둑놈이었던 거 아님?

0
2019.11.29
@김츼

그냥 한 가정을 파탄낸 쓰레기임. 마지막글은 기사화되어있는 사실이라 걍 쓴거

0

평화의상징ㅋㅋㅋㅋㅋ ㄹㅇ 미친넘이네

0
2019.11.29
@난죽음을택하겠다

정신병이 있던 놈이니 그런듯

0
2019.11.29
@그그그그

팩트폭행 당하면 자아보호 하려고 정신승리하는 개붕이들이랑 비슷한 느낌이 드네. 자긴 악인이 아니다!

응~ 결론은 붐베직행~!

0

나중에 기획으로 사형수들의 마지막 식사 그런것도 해주시면 재밌을 것 같음ㅋㅋ

0
2019.11.29
@리즈유나이티드

이미 유튭에 많은!

0
2019.11.29

TMI: 완전 생 올리브는 굉장히 떫어서 먹을 수 없다.

시중에 판매되는건 소금물에 절이는 등의 가공을 거친것

1
2019.11.29

항상 잠들기 전 이불속에서 잘 보고있습니다

부디 오래오래 볼 수 있으면 좋겠네요

파이팅입니다

3
2019.11.30
@Cafe
0

읽판의 수호자

0
2019.11.30
@(•̀ᴗ•́)و̑̑
0
2019.11.30

아조씨가 글더잘써요 작은투자자가 글더잘써요?

0
2019.11.30
@기레기

저보다 글 못쓰는 사람이 존재합니까? 제 글은 쓰레기 입니다. 누구와 비교도 할 수 없을 만큼요.

0
2019.12.01
@기레기

않이 이게무어야 나는 한낱 사형수가 삼킨 올리브알일 뿐임니다

0
2019.11.30

재미있게 읽고 있워요

시상은 넓고 쓰레기는 넘치네요

0
2019.11.30
@Nuada

감사합니다!

0
2019.11.30

뭔가 반전이 있을줄 알았는데

 

무고였던가... 혹은 진짜 마틴이라는 인물이 있었나 하는...

 

 

혹여나 시간이 되시면 억울하게 희생된 사형수들에 대해서도 다루어주실수 있으신가요?

무고함에도 불구하고 사형집행이나 옥살이를 한 사람들의 이야기들이요

 

부탁드립니다.

0
2019.12.01
@까망볼

다음주 쯤에 함 찾아볼게요. 몇번 기사로 본적이 있던게 기억나네요

0
2019.12.01
@그그그그

고맙습니다. 기대하고있겠습니다.

0
2019.12.01

씨앗있는거 먹은 시체를 땅에묻으면 정말 싹이 나긴해?

그냥 같이 썩지않을까

0
2019.12.01
@ᅚᅚ

위에 들어가는 순간 ㅂㅂ이 일듯.

0
2019.12.03
@그그그그

씨 먹어도 똥으로 나와서 똥을 거름으로 자람

0
2019.12.03

씨앗은 위액에 강하니 녹진않겠는데 싹이날지는 모르겠네 관도 뚫고 자라야하니까

0
2019.12.03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종신형을 선고 받고 4년만에 무죄 판결을 받... 1 그그그그 0 2 일 전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남자친구와 결혼하기 위해 그녀가 한 짓. 1 그그그그 3 4 일 전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그녀는 모닝콜을 받지 않았다 1 그그그그 2 6 일 전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그는 더 빨리 잡힐 수 있었습니다. 5 그그그그 4 8 일 전
[호러 괴담] [실화사건] 日 10세 여아를 살인한 학교에 경악 16 냥냥특급 4 9 일 전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 영국에서 유일무이한 타이틀을 가진 변호사 7 그그그그 6 11 일 전
[호러 괴담] 실화] 10년전 겪었던 엘베 귀신 20 32e1ebe12 2 11 일 전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한니발 렉터를 추종한 인물 그그그그 3 13 일 전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그가 고용주에게 잘보이고 싶어서 저지른 일 1 그그그그 1 15 일 전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사람들은 그녀를 'OO하는 어머니'... 4 그그그그 2 16 일 전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자백을 번복했지만 그의 형은 달라지지 않았다 그그그그 1 19 일 전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전 그 뒤로 그녀를 본적이 없습니다 3 그그그그 5 21 일 전
[호러 괴담] [미제사건] 20만 달러와 함께 사라진 남성 댄 쿠퍼 10 그그그그 10 23 일 전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범행 후 그는 피해자의 눈을 가져갔다 3 그그그그 1 25 일 전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아내와 친구사이를 의심한 남편. 그는 결국 ... 1 그그그그 2 27 일 전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선택에는 책임이 따른다 1 그그그그 5 29 일 전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결혼식 다음날 떠난 남편. 그를 찾아 나선 ... 그그그그 2 2020.08.26
[호러 괴담] (나폴리탄 괴담) 새빛동 219-14 임대차 계약서 <완> 32 신낙타 35 2020.08.25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그 남자가 화를 풀었던 방법 2 그그그그 2 2020.08.25
[호러 괴담] 밀양 송전탑 의경썰 17 빼에에에엑 6 2020.08.2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