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배낭여행객만 노린 범죄자

14개의 댓글

25 일 전

어이! 믿고잇엇다고!

0
25 일 전
@발장전
0

매일 기다린다구!

0
25 일 전
@고라니당해서고자라니
0
25 일 전

에코백 들었으면 안전했다

0
25 일 전

살아온 환경이나 살인을 저지른 이유도 궁금하네

항상 잘 보고 있어요♡

0
25 일 전
@MorbidAngel
0
25 일 전
0
25 일 전
@시놉

감사!

0
25 일 전

'공원 입출입 기록'

 

수정 좀

0
25 일 전
@소름

입출입? why?

0
25 일 전
@그그그그

나갈 출 자와 들어갈 입자가 합쳐져서 '출입'인데 앞에 또 들어간다는 입이 들어가면 중언하는 식이니까.

0
24 일 전
@소름

저기선 들어갈때 기록과 나갈때 기록 모두 검사한거라 입출입이라 쓴거 ㅎ

0
24 일 전

고문해서라도 알아내야지.

왜? 인권이 그렇게 중요라니?

판사 애미애비가 뒤졋으면 3일도 못가 감방에서 뒤졌을듯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1872 [호러 괴담] [Reddit] 아들아, 그건 분장이 아닌 것 같다 (공포, 번역괴담) 19 년차ASMR 7 3 일 전
1871 [호러 괴담] 범인은 3명, 총을 쏜사람은 한명. 누구의 소행인가? 33 그그그그 14 4 일 전
1870 [호러 괴담] 요양원에서 엽기적인 행위를 저지른 그녀들의 최후 18 그그그그 8 6 일 전
1869 [호러 괴담] [영구 미제 사건] 필립 케언스 실종 사건 17 그그그그 15 8 일 전
1868 [호러 괴담] 최후의 만찬에 올리브 한알을 주문한 사형수 35 그그그그 20 10 일 전
1867 [호러 괴담] 그는 끝내 이유를 말하지 않았다 7 그그그그 6 11 일 전
1866 [호러 괴담] 그가 만든 햄버거 페티의 정체는? 12 그그그그 24 13 일 전
1865 [호러 괴담] 사형선고를 2번받은 '미친개'라 불린 '조셉 ... 4 그그그그 6 14 일 전
1864 [호러 괴담] 덴버의 스파이더맨이라 불린 남성 15 그그그그 24 16 일 전
1863 [호러 괴담] 성남시 단란주점 벽 속 시신 암매장 사건 17 그그그그 28 17 일 전
1862 [호러 괴담] 지진을 방지하기 위해 그는 무슨 짓을 저질렀는가? 16 그그그그 8 19 일 전
1861 [호러 괴담] 야주 마을에서 전해 내려오는 마녀의 이야기 14 그그그그 11 21 일 전
1860 [호러 괴담] [영구 미제 사건] 텍사캐나의 팬텀이라 불린 살인마 13 그그그그 5 23 일 전
[호러 괴담] 배낭여행객만 노린 범죄자 14 그그그그 17 25 일 전
1858 [호러 괴담] CCTV에 찍힌 남성...그의 손에는 석궁이 쥐어져 있었다 17 그그그그 18 27 일 전
1857 [호러 괴담] 패스트 푸드 살인마라 불린 남성 14 그그그그 22 2019.11.09
1856 [호러 괴담] [영구 미제 사건] 어느날 갑자기 사라진 일가족 6 그그그그 8 2019.11.07
1855 [호러 괴담]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방화사건 21 그그그그 11 2019.11.06
1854 [호러 괴담] 학교에 찾아온 남성...그가 일으킨 끔찍한 범죄 12 그그그그 7 2019.11.04
1853 [호러 괴담] 9.11테러 이전 벌어진 최악의 테러 47 그그그그 33 2019.11.0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