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혐) 불알 터진 썰

어제 흉가 2년 살다나온 글 올린넘임

사무실 귀신은 이상하게 오늘 별로 안땡겨서 다음에 쓰고 대신 좀 혐오스런 썰 하나 풀겠음.


너네 불알이 찢기거나 터지면 뭐가 안에 있는줄 아냐? 궁금하면 닥감.


때는 99년 여름 밤, 친구 한넘이 늘상 그렇듯이 밤늦게까지 놀다가 자전거 타고 집에 가는 길이었음.

이넘이 원래 재수가 좀 없음. 어렸을때 할머니 집 놀러가서 부엌 찬장에서 운지놀이 하다가 옆에있던 갈고리 비스무리한거에 등이 꿰인채로 매달린적이 있다던지

아무튼. 지름길로 가려면 어두운 골목 몇개를 지나가야 했는데

그날따라 한 골목에 불빛이 다 나가있는거였음.

좀 깜깜했지만 매일 다니던 길이라 그냥 씡 통과하는데 사실 바닥에 장애물이 있던거임

그걸 모르는 그넘은 당연히 전속력으로 들이 박았고, 자전거는 덜컥 걸려서 그 자리에 섰지만 

친구가 관성을 못이기고 앞으로 튕겨져 나갔음.

하지만 운이 더럽게 없는 놈이라 튕겨나가는 도중 가랑이가 자전거 브레이크에 걸려버림...그리고 뭔가 찢어지는 느낌과 함께 브레이크를 통과해서 바닥과 충돌함.


한참 기절했다가 일어나 보니까 아직도 골목길. 

혼자 자전거하고 누워있었음. 어찌어찌 몸 추스려서 자전거 끌고 집으로 걸어가는데 아랫배와 다리사이가 미친듯이 아프고 끈적끈적 뜨뜻미지근한게 피가 흐르는 기분임. 

대충 바지에 오줌싼거 같은 기분.


겨우겨우 가다가 공중전화 박스가 보이고 부모님께 전화해서 데리러오라고 할 생각으로 감 (친척집에 일이 있어서 가셨음)

왠 동네 양아치같이 생긴 새끼가 통화를 하고 있었음. 나이 좀 있는 놈들은 알겠지만 그시절엔 이런 생키가 많았음. 

죽치고 앉아서 여친하고 전화하고 비키라고 하면 깽판 치는 생키들.

암튼 급하니까 그놈 어깨를 톡톡 쳤음. ㅈㄴ 빡친 표정으로 돌아보더니 바로 식겁하고 비켜줌.

사실 친구가 흰 바지를 입고 있었는데 새빨간 피가 온통 흐르고 있었음.

암튼 친척집에 계신 부모님께 전화를 해서 자초지종을 설명함. 하지만 거리가 좀 있어서 오시려면 시간이 걸리니까 그냥 집까지 가서 거기서 기다리겠다고 함.


다시 어찌어찌 걸어서 집에 도착하자마자 침대에 눕고 바지를 내려서 상황을 확인함.

예상대로 왼쪽 불알이 찢어져서 내용물이 흘러 나오는중. 

반고체, 반 액체의 늘어진 살덩어리인데 자잘한 혈관이 나있고 살짝 만지면 아랫배가 망치로 맞은듯이 묵지근하게 아픈 느낌이 옴.

안봤을때도 ㅆㅂ 아팠는데 이런 엄청난걸 봐버리니까 정줄 놓아버리고 패닉 시작함.


쉬야가 마려웠는데도 도저히 이 흘러내릴듯한 걸 변기위에 까놓을 자신이 없어서 침대에 쉬야함.

그리고 드뎌 부모님 오셨는데 어머니는 기절 + 아버지는 구토 크리.


성인용 기저귀 차고 응급실 실려가서 마취하고 봉합수술 받음.

의사가 염증생기면 골치아프고 마취 안된니까 관리 잘하라고 신신당부를 함.


며칠동안 집에서 요양하다가 학교엘 나가니 전교에 불알 한쪽을 잘라냈다는 소문이 쫙 퍼져있음.

점심시간에 다른반 친구와 마주쳤는데 이 눈치없는 새끼가 'XX야 너 고자됐데매!!!!!'하고 달려들어서 불알을 한손으로 꽉 쥠.

봉합 터져서 응급실 실려가서 또 꼬맴.


며칠 후 불알이 3배로 부풀고 아프고 뜨끈뜨끈해서 병원에 다시 갔더니 염증이라고 함.

의사가 고개를 절래절래 젓더니 베게 하나 던져줌. 마취 못하니까 그거라도 꽉 잡고 있으라고.

그리고 양손으로 그 탱탱 불어터진 불알을 잡더니 꽈아악 짜내기 시작했음ㄷㄷㄷㄷ 

고름이 한컵 나오고 친구는 기절 했다 함.


그 친구 현재 왼쪽 부랄 종범 + 꼬맨자국 길게 나있음.

한컵 짜냈다는 고름에 부랄 내용물도 같이 나온거같음 ㅋㅋㅋ


끝.


29개의 댓글

2012.10.16
으아아아아 ㅠㅠ 시발 ㅠㅠ
0
ㅋㅋㅋㅋ
2012.10.16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0
2012.10.16
으어어어어어어ㅓㅇ어어어어어엉ㅇ어어엉
0
2012.10.16
아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눈치없는새낔ㅋㅋㅋㅋㅋ
0
ㅋㅋㅋ
2012.10.19
@cohca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0
2012.10.16
씨발ㅋ 이게 뭐야 ㅋ
고환은 실제로 봤는데 흰주머니 같음
근데 터진건ㅋ썰만 들어도 별로 보고싶지 않음
0
kas
2012.10.16
@이과
괴담을 기대했다면 죄송ㅋㅋㅋ
0
2012.10.16
ㅋ라ㅓㅋㅇㅇ;렁;ㅏㅣㄴㅋ
0
자전거가 잘못했네
0
2012.10.16
내똘똘이잘있나 보고옴
0
2012.10.16
진짜 ....... 으어어엉ㅇ어어 토할것 같아요
0
2012.10.16
아존나;;;; 할말이없다;;
0
kas
2012.10.16
응급실 혐 썰 몇개 더 있음ㅋㅋ 반응 좋으면 풀게
0
2012.10.16
어우씨발 글에서 고통을느끼긴 첨이다
0
2012.10.16
아 .. 레알 고통이 대뇌의 전두엽을 자극한단게 저런건가 시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평생 경험하고 싶지 않은 경험을 글로 경험했네 ㅎㄷㄷ
0
와;;;;;;;;;;;;;;;어떡하냐 친구 개새끼 진짜 죽여버리고싶었겠다;ㅣ;;;;;;;;;;
0
kas
2012.10.16
@꼭알려줘야해꼭이야
ㅋㅋㅋ 봉합 터진거 화장실가서 보니까 터진 실밥들 사이로 그 반 액체 살덩어리가 수줍게 빼꼼 고개를 내밀고 있더라는
0
2012.10.17
댓글에 손모가지 대신 좌붕 건다는 사람이 저사람?
0
2012.10.17
아파아아아아!!!!!!!!!!!!!!!!!!!!!!!!!!11
0
2012.10.17
이런글 보기만해도 아프고그럼?ㅋㅋㅋㅋㅋㅋ
0
씨바.ㅂ..
2012.10.17
ㄷㅇㄴㅁㄻ234ㅁ2323
0
2012.10.17
아오 눈치없는 새끼 개새끼다 정말 개 씨발놈씨발놈
0
kas
2012.10.17
@노오란
왜 니가 화를내 ㅋㅋㅋ
0
2012.10.17
@kas
막 아침 드라마 보는 아줌마퍼럼 감정이입 된다
0
2012.10.17
앰창 다른반친구새끼 언젠가 밤길에 뒷통수맞고 골로갈듯
아 글읽는데 아랫도리가 간지럽다
0
으ㅗ너오오노어언시발!!!!!!!!
글읽으면서 몸이 베베꼬인건 오랜만이네
0
하.......
0
2012.10.24
아오 시발 내 좌붕이쫄깃해진다;;
0
2012.11.07
아 씨발ㅋㅋㅋㅋㅋ몸이 자동으로 배배꼬인다 씨발ㅋㅋㅋㅋㅋㅋ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1871 [호러 괴담] [2ch] 굉장히 기분 좋은 자위 방법을 고안해냈다. 39 샤켓 31 2013.09.13
1870 [호러 괴담] [혐] 무뇌증 아기들의 짧은 생 13 이과 3 2012.09.19
1869 [호러 괴담] (혐)하늘에서 내려오는 지옥의 천사 - 백린탄(白燐) 13 이과 1 2012.09.15
1868 [호러 괴담] 평택 홍등가 5 위치 0 2013.03.21
1867 [호러 괴담] 펌)데이트 강간 약물 (Date Rape Drug) <BGM> 25 집으로가자 5 2013.10.15
1866 [호러 괴담] 무서운 장면 없이 무서운 만화 . jpg 26 옥수시시 30 2016.06.01
1865 [호러 괴담] 현실은 허구보다 섬뜩하다. 29 이과 28 2015.05.30
1864 [호러 괴담] 사람들이 저를 무서워하기 시작했습니다.. 62 만드레 60 2018.01.29
1863 [호러 괴담] [스압] 꿀윗, 이해하면 무서운 이야기모음1, 2, 3 29 위치 3 2014.01.31
1862 [호러 괴담] 오유 방화사건 - 저 살해 당한 것 같습니다 12 이과 16 2014.09.05
1861 [호러 괴담] [혐,스압] 정치범들을 이용한 러시아의 수면 실험 27 이과 24 2015.06.12
1860 [호러 괴담] 여성학 교수님이 해준 무서운 얘기 24 폭스 5 2017.11.22
1859 [호러 괴담] 간호사로 일하며 겪은 일 중 최악이었던 사건 26 이과 6 2014.07.24
1858 [호러 괴담] (자작) 어릴적 주운 수상한 USB 29 오타쿠같은짓자주함 8 2018.06.28
1857 [호러 괴담] 알고 보면 소름끼치는 사진 23 후레짱 20 2017.02.19
1856 [호러 괴담] 군대 갔다온 사람 이거 실화냐..,(기안84) 124 봉봉임ㅋ 3 2018.11.26
[호러 괴담] (혐) 불알 터진 썰 29 kas 0 2012.10.16
1854 [호러 괴담] 여성학 교수님이 해준 무서운 얘기 18 폭스 9 2016.10.30
1853 [호러 괴담] 서울시립대 레전드 15 우리똥겜해요 8 2019.05.08
1852 [호러 괴담] 개혐극혐씹혐)두바이 인육사건 16 1 헤헿ㅎ 0 2012.10.1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