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귀신보는 사람, 이게 호러여?

안녕 개드립퍼들아


최근에 귀신보는 친구 라는 글로 읽판에 글 올라오고 개드립에도 한개 올라가서 


같이 귀신보는 사람으로써 누가 설명해달라기에 한번 부족한 글 솜씨지만한번 끄적여볼께


주의할 점은 이건 나의 주관적인 이야기야, 솔찍히 좇문가 소리 들어도 뭐라 반박은 못하것다;;

 

일단 처음 한 마디 적자면


1. "귀신을 정면으로 바라볼 수 있는 사람은 아마 없어"


내 기준선 안에서는 말이야 ㅇㅇ


귀신 보는 친구 밑에 글을보면 실루엣 같은걸로 보인다고 적어놨잖아

그런데 과연 그 실루엣을 어떻게 알아보고 남자인지, 여자인지, 어떤 모습인지 볼 수 있었던걸까?


내 말은 이거야, 나도 귀신이 여자인지 남자인지, 흉측하게 생긴 귀신인지, 신체 부위가 없는 귀신, 영들끼리 모여서 돌아다니는걸 느낄 수 있어


느낄 수 있다. 가 여기서 핵심이야, 나는 어떤 귀신이든 느낌으로 모습을 알아


말도 안되는 이야기긴 하지만, 내 입장에선 그래;;


2. "모습이 너희들이 생각하는 회색의 보일듯 말듯한 고스트는 절대 아냐"


그들은 그들만의 색인가? 아니면 귀신 성질의 색인가? 일단 뭐든 색이 다 있어, 색이 없는 귀신은 한번도 본 적 없어


흰색, 노란색, 주황색, 파란색, 녹색, 빨간색


내가 본 대표적인 색들이야, 의미는... 아직 나는 잘 모르겠다;; 내가 무당을 만나봤나 무당의 자식이냐;;


그런데, 간혹 길 가다보면 이상한 것들이 있어


색이 섞여 있는 녀석들. 검녹색, 진한 파란색, 진한 빨간색, 황색


솔찍히 얘네들은 잘 몰라;; 많이 보이지도 않고... 그런데 하나 확실한건


검정색이랑 섞여 있는 얘들은... 이상해 느낌이


모습도 이상하고 느낌도 이상하고 힘도 이상해, 그렇게 많이 본 녀석들이 아니라 사례도 적다;;


어떤건 한기가 엄청 쌔고, 어떤건 그냥 뭐에 붙어있어, 내가 본건 고양이랑 자동차, 사람


3. "과연 내가 귀신을 해꼬지 할 수 있을까?"


글쎄다.... 할... 수는 있어, 내가 해봤거든... 그런데 이건 별로 안추천해, 끝이 안좋아... 진짜로


일단 서론이랑 중론이랑 스토리 다 말하면 겁나 기니까... 결론만 말할께


어떤 방법을 쓰든 너한테 불행으로 돌아와, 그러니 괜히 건들지 말라구....


나의 경우를 말하자면, 귀찮게 했어, 흰색 귀신, 흰색 귀신은 내 느낌으로는 그냥 전부 지나가는 것들이야, 그런데 그 지나가는 것이 내 집에 있을 때 내가 내 집에 몇일간 잡아놨어


잡는 방법은 겁나 간단했어, 그냥 게속 그 느낌을 떠올리면서 일부러 가위에 눌리면 되더라, 나는 일부러 가위 눌리는게 되거든(나만 그런가? 몰라찌발)


그런데, 이 결과가 어떻게 됬는지 알아? ㅋㅋ


우리 부모님 이혼하고 우리집 팔았어, 정확하게는 아버지가 엄마한테 팔았지


진짜 몇개월동안 우리 아빠가 미친놈처럼 보였어, 뭔 일에도 신경질내고 뭐든지 의심했거든... 그 결과 이혼이지, 엄마보고 다른 사람생겼냐면서 몰고가더니 혼자 자위하면서 집안 가구 다 부셨어


뭐.... 사람일 모르는건 아는데... 솔찍히 20년동안 같이 장난도 치면서 지낸 부부가 내가 그 귀신 가지고 장난친 몇일 만에 갑자기 사람이 변할 수 있을까?


지금은 아빠 나가고 엄마랑 나랑 형만 있는데 이거 이혼 사태 끝나고 나서 간혹 몇명 흰색 귀신들 우리집에 조금 머무는데, 그 때 마다 밤에 자러갈 때나 잠자기 전에 머무는 귀신들이 날 꼬라보는 느낌으로 한기를 느껴.... 그러니까 이걸 믿든 말든 걍 귀신들 터치하지마;;; 난 내 경험을 말했을 뿐이니까



뭐... 음, 겁나 재미없네, 전부 내 경험대로 말해서.... 특별한 사람 같은 느낌이란 느낌은 딱히 안들꺼야, 내 입장되봐, 그냥 그저그래;; 그냥 방관자 같은거니까


겁나게 타자쳤더니 손아프네.... 나머지 궁금한건 질문같은걸로.... 최대한 알고있는 선에서 말해볼께





66개의 댓글

@Dr 펜미르
검은 형체는 그냥 여기 사람들 보면서 느낀건데, 그냥 볼 수 있는 가능성같다. 나도 맨 첨엔 검은 형체부터 봤음
0
2014.09.30
@Dr 펜미르
그거 니 속눈썹임
0
2014.09.29
친구야 귀신영상보면 귀신인지 아닌지 판명할수있니?
0
@요한킹
아니, 난 눈 앞에 있는것만 보임, 사진이나 동영상 같은거 안에는 안보여
0
2014.09.30
나도 귀신 봐보고 싶다
0
이제 슬슬 질문 그만받을래;; 내가 모르는 질문들 많아서 당혹;;
0
옛날에 친구랑 여자친구 문제로 무당집 갓다가
내가 장난삼아 이렇가저렇다 떠들면서 저도 귀신좀 보고시픈데 요령같은거 없나여?
하니까 개똥씹은 표정으로
넌 보고싶어도 못볼거다라고 지껄여가지고
귀신안믿음
0
2014.10.01
@헐렝씨이이이이
안되는사람은 뒤졋다 살아나도 안된다고함..
0
2014.10.01
나도 뭐 보일 때는 정면에서는 안 보이고 색으로 구분했지. 아 그리고 난 회색도 보긴 봄
0
@아디토레
회색도 흔하진 안은데 나도 봄, 무서운 색 보면 쫄림 ㅋㅋ
0
2014.10.05
와 갑자기 소름돋음. 나는 계속 집에 있으면서 소름 돋아서 책상 아래 보면 그림자가 좀 더 짙게 보이길래 내 눈이 예민해져서 그런 건줄만 알았음.
그래서 맨날 자기전에 책상 밑에 보면 검은 색이 책상에서 나와서 돌아댕기더라 난 내 상상인줄만 알았다. 어느 날에는 내 바로 위에 검은 색만 보여서 천장이 않보이길래 눈이 이상한줄 알았다.
0
2014.10.07
난 딱 그곳만가면 보인다라는곳이 두곳있는데 한곳은 탄약초소고 하나는 가게 창고...탄약초소는 나뿐만아니라 같이있는사람도 보고 우리부대사람은 거의다봤지.... 가게창고는 내가 야간일하는데 졸리면 창고불꺼놓고 알람마추고 자거든 근데 잘때마다 가위가 눌려... 신기한건 일어나면 몸이가볍다는거야 피곤함이 갑자기 사라지고
0
@로또
그곳에만 있는 지박령 얘기네, 지박령은 영기 없어도 잘보이더라, 우리 아파트 담에 빨간기둥으로 된 곳에 항상 어린 꼬맹이 앉아서 지나가면 나 보더라 ㅋㅋ
0
2014.10.08
글에서 중2병 냄새 난다. 고로 붐업
0
2014.10.12
야 사람이 "기"라고해야하나 진짜 그런걸로 다른 뭔가를 제압할수가 있는거야??

내가 6~7년쯤전에 한창감수성돋을 중2? 중3? 때 누구에게 말못할 고민거리가 있어서 저녁에 살고있던 빌라 구석계단에서 고뇌 빨고 있었는데

그때가 여름막바지쯤에다가 작은 산근처에 위치한 빌라인지라 귀뚜라미 같은벌레라거나 뭔가 들고양이같은게 막지나가는소리가 많이 나길래

"난이렇게 고민되서 미치겠는데 이씨1발것들이..." 생각들면서 내 20년남짓한 인생중 최고로 깊은빡침으로 숲속을 째려봤는데
노려봄과 거의 동시에 일순간 벌레고 들고양이 돌아댕기는소리하고 딱 멈추더라 마치 음소거버튼 누른것처럼...그게 한 1분정도 지속되더라고..

그때 "우왕 나 패왕색패기 능력자? 으헤헤헤헿" 하면서 고민거리고 뭐고 다 날려버렸는데...

그냥 우연인건가? 아니면 기수련같은거하면 위와같은 상황을 맘대로 연출할수 있는건가??
0
2014.10.13
당신이 한국의 시키인겁니까... 는 무슨 이놈의 시키야 헛소리 싸지를 시간 있으면 공부나 해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1872 [호러 괴담] [Reddit] 아들아, 그건 분장이 아닌 것 같다 (공포, 번역괴담) 19 년차ASMR 7 2 일 전
1871 [호러 괴담] 범인은 3명, 총을 쏜사람은 한명. 누구의 소행인가? 33 그그그그 14 4 일 전
1870 [호러 괴담] 요양원에서 엽기적인 행위를 저지른 그녀들의 최후 18 그그그그 8 6 일 전
1869 [호러 괴담] [영구 미제 사건] 필립 케언스 실종 사건 17 그그그그 15 8 일 전
1868 [호러 괴담] 최후의 만찬에 올리브 한알을 주문한 사형수 35 그그그그 20 10 일 전
1867 [호러 괴담] 그는 끝내 이유를 말하지 않았다 7 그그그그 6 11 일 전
1866 [호러 괴담] 그가 만든 햄버거 페티의 정체는? 12 그그그그 24 13 일 전
1865 [호러 괴담] 사형선고를 2번받은 '미친개'라 불린 '조셉 ... 4 그그그그 6 14 일 전
1864 [호러 괴담] 덴버의 스파이더맨이라 불린 남성 15 그그그그 24 15 일 전
1863 [호러 괴담] 성남시 단란주점 벽 속 시신 암매장 사건 17 그그그그 28 17 일 전
1862 [호러 괴담] 지진을 방지하기 위해 그는 무슨 짓을 저질렀는가? 16 그그그그 8 19 일 전
1861 [호러 괴담] 야주 마을에서 전해 내려오는 마녀의 이야기 14 그그그그 11 21 일 전
1860 [호러 괴담] [영구 미제 사건] 텍사캐나의 팬텀이라 불린 살인마 13 그그그그 5 23 일 전
1859 [호러 괴담] 배낭여행객만 노린 범죄자 14 그그그그 17 25 일 전
1858 [호러 괴담] CCTV에 찍힌 남성...그의 손에는 석궁이 쥐어져 있었다 17 그그그그 18 27 일 전
1857 [호러 괴담] 패스트 푸드 살인마라 불린 남성 14 그그그그 22 2019.11.09
1856 [호러 괴담] [영구 미제 사건] 어느날 갑자기 사라진 일가족 6 그그그그 8 2019.11.07
1855 [호러 괴담]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방화사건 21 그그그그 11 2019.11.06
1854 [호러 괴담] 학교에 찾아온 남성...그가 일으킨 끔찍한 범죄 12 그그그그 7 2019.11.04
1853 [호러 괴담] 9.11테러 이전 벌어진 최악의 테러 47 그그그그 33 2019.11.0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