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너 꿈에서 못깨 ㅋㅋ 그냥 죽어

한 2년 반 전 혼자 살 때 꾼 꿈이야. 
올빼미족인 나는 항상 해가 뜰 때쯤 잠이 드는 편인데 그날 따라 12시가 갓 넘었는데도 너무 잠이 오는거야. 
꾸벅 꾸벅 졸면서 폰을 보다가 나도 모르게 잠이 들었나봐. 
꿈을 잘 안꾸기도 하고 꿔도 일어나자마자 까먹는편인데 그 날 꾼 꿈은 2년이 넘게 지난 지금도 그 공기, 분위기, 사소한것 하나까지도 다 생생히 기억나. 

당시 다니던 학교 휴식시간이었어. 
가을햇볕이 창문 사이로 스며드는 익숙한 복도를 따라서 항상 같이 다니던 여자애들이랑 다음 강의실로 이동하고 있었지. 온통 주위가 밝고 따뜻했어. 
친구들이 과제했냐 이 교수 지루하다 등등 시시껄렁한 얘기하는걸 들으면서 내가 제일 앞에서 걷고 있는데 문뜩 뒤를 돌아보니 
늘 같이 다니는 무리 여자애들 말고 처음보는 여자애가 마치 예전부터 알던 사이인냥 친구들 사이에 섞여있더라고. 
긴 흑발 생머리에 피부도 유난히 하얗고 속눈썹도 길고 진짜 너무 예쁜애였어. 
친구들 옆에서 같이 걸으면서 애들 하는 얘기 듣고 간간히 싱긋 하고 웃는데 그 웃음이 너무 화사해서 나도 모르게 걔 외모에 빠져들었어. 
넋놓고 걔를 보면서 '아... 진짜 예쁘다...'하고 생각하는 찰나에 걔랑 눈이 마주쳐버린거야. 
눈이 마주치자마자 날 보고 방긋 웃는데 같은 여자인데도 너무 예뻐서 다리에 힘이 풀릴것같더라. 
그냥 멍하게 걔 얼굴만 봤어. 진짜 이세상 사람이 아닌것같이 너무 예뻤거든. 

근데 얘가 갑자기 얼굴이 막 일그러지기 시작하더라. 
'어? 좀 이상ㅎ..ㅏ..'라고 느낄 틈도 없이 순식간에 살짝 미소짓고있던 입꼬리가 일그러지면서 귀까지 찢어지는거야. 
그 예쁘던 얼굴이 한껏 일그러질대로 일그러져서 경련하듯이 바들바들 떠는데 핏발이 잔뜩 서 충혈된 눈으로 계속 내 눈을 똑바로 보고있었어. 

그때부터 너무 무서워서 심장이 터질듯이 뛰고 온 몸에 힘이 탁 하고 빠지는데 이대로 주저앉으면 걔가 나한테 곧장 달려들것같더라. 
같이 웃고 떠들던 친구들은 어디로 갔는지 사라지고 나랑 그 여자애 둘 밖에 안남은 복도는 시공간이 멈춘듯했어. 
아까까지만 해도 밝고 따스했던 복도였는데 습하고 무거운 공기가 자꾸만 내 몸을 찍어누르는 듯한 기분이 들고 귓가에는 내 심장소리랑 억지로 억지로 공기를 들이키는 내 숨소리밖에 안들리더라. 

도망가야겠다. 

생각이 정리 된 순간 본능적으로 도망쳤던것같아. 
자꾸 내 몸에 엉겨붙어 짓누르는 무거운 공기를 발로 차내듯 죽기 살기로 뛰다 발이 엉켜 비틀거리는 찰나 
평소 알고 지내던 남자애 A가 자판기 앞에 서있는게 보이더라고. 
살았다 싶어서 걔를 목이 터져라 불렀어. 
내 목소리를 들은 A가 내 쪽으로 고개를 돌리다 내 뒤에서 쫓아오는 여자애를 보고 얼굴이 굳더라. 
그리고는 앞으로 고꾸라지는 나를 A가 낚아채서 그대로 미친듯이 뛰었어. 
근데도 역부족인거야. A는 죽을 힘을 다해 뛰고 있는데 언뜻 본 그 여자애는 힘든 내색 하나 없이 일그러뜨린 미소를 지으면서 우릴(정확히 말하면 나를) 똑바로 보고 쫓아오고있더라고. 
결국 A는 넘어지면서 나를 화장실쪽으로 밀었어. 

A가 넘어지면서 나한테 "숨어!!!!"하고 소리쳤고 
나는 땅에 떨어지자마자 두 팔로, 다리로 억지로 바닥을 기어서 화장실로 숨었어. 
문을 닫으려는 찰나에 그 여자애가 닫기는 문 틈 사이로 손을 집어넣어 날 잡으려고 휘적휘적 대는데 
잡히면 죽는다는 생각에 남은 힘을 짜내서 문을 닫았던것같아. 

쾅쾅쾅쾅쾅!! 
밖에서 걔가 미친듯이 문을 두드리는데 
온 몸이 떨리니까 문을 잠그기도 쉽지 않더라고. 
죽을 힘을 다해 문을 막으면서 덜덜거리는 손으로 겨우 문을 잠그고 화장실 칸안에 기어들어가 숨었어. 
변기 위에 웅크리고있었는데 시간이 지나니까 문을 두드리는 소리도 줄어들고 곧 조용해지더라. 
근데 뭔가 이상한거야. 뒷목이 쭈뼛하고 서는 기분. 
천천히 고개를 들어서 위를 봤는데. 

걔가 화장실 천장 환풍구에서 머리만 내놓고 나를 보고있었어. 

그때 든 생각은 
'아... 나 이제 끝났구나...' 
그리고 눈을 한번 깜빡였는데 화장실 바닥에 내가 누워있고 나를 7~8명이서 둘러 싸고있었어. 
내 팔, 다리는 그사람들이 붙잡고 있어서 꼼짝도 할 수 없었지. 

이건 꿈이다. 나 이 꿈에서 못깨면 진짜 죽는다. 
나 이러다가 죽는다. 깨야된다. 꿈에서 깨야된다. 

속으로 생각하면서 꿈에서 깨려고 안간힘을 쓰는데 그 여자애가 비웃듯이 말하더라. 

"야, 얘 깨려고 하네. 빨리 끝내자." >
"너 꿈에서 못깨. 그냥 죽어." >

진짜 이 꿈에서 못깨면 그대로 죽을것 같아서 억지로 눈을 떴어. 
방 안이 새카맣더라. 
원래는 창문 밖에서 가로등불이 비치는데 그때는 방안에 한줄기 빛도 없이 캄캄했어. 
근데 웃긴게. 
나는 분명 꿈에서 깨서 내 방 침대야. 근데 침대랑 벽 사이에 희끗하게 공간이 하나 보이는데.. 
내가 잡혀있던 학교 화장실이 보이는거야. 
그리고 내 귓가로 그 여자애 목소리가 들리더라. 

"너 꿈에서 못깨. 헛수고 하지마. 지금 잠오지? 잠 올걸?" >

분명 꿈에서 깼는데도 진짜 그 여자애 말처럼 잠이 쏟아졌어. 
약에 취한듯이 자꾸만 잠은 오고 몸은 뻣뻣하게 굳어가는데 억지로 정신을 차리고 휴대폰을 찾으려 손을 더듬거렸지. 이대로 잠들면 진짜 죽을것같았거든. 
휴대폰이 잡힐듯 말듯 자꾸 손을 벗어나는데 미치겠는거야. 
잠은 계속 쏟아지는데 겨우 정신을 다잡고 손을 휘적거리다 폰을 움켜쥐고 홈버튼을 눌렀어. 

시간은 5시 반. 
카톡을 들어가서 아무한테나 카톡을 보내려고했어. 
지금 내 상황을 알려야될것 같아서. 
우리집 와이파이 쓰거든? 
근데 그때는 통화권 이탈에 데이터가 안잡혀서 카톡이 안보내지는거야. 

나 이대로 죽는구나 싶어서 다시 홈화면으로 돌아와서 문자로 들어갔어. 
평소 친하던 학교 선배한테 문자 보냈지. 
'선배 늦은 시간에 죄송한데 전화 좀 해주세요.'라고. 전송 실패가 떴지만 미친듯이 전송 버튼을 눌러댔어. 
보내지던지 말던지 일단 보내고보자. 
그게 내 마지막 발악이었던것같아. 

계속 그 여자애 목소리가 들렸어. 
"죽어." >
"죽어." >
"죽어." >

잠은 자꾸 쏟아지는데 나 진짜 이대로 죽는구나.. 하는 그 순간 학교 선배한테 전화가 오더라. 

전화 받자마자 안심이 되서 선배가 무슨일이냐고 묻는데도 미친듯이 덜덜 떨면서 울었어. 
한참 울고나니까 나 그칠때까지 조용히 기다리려주던 선배가 괜찮냐고 무슨 일인지 말해줄수 있냐고 차분하게 물어보는데 그제서야 몸이 진정되고 마음이 차분해지더라. 
그래서 사정을 다 얘기했어. 

이런 꿈을 꿨는데 자꾸 잠은 오고 폰은 먹통이어서 무서웠다. 게다가 원래 이시간에 가로등 불빛때문에 방이 환한데 지금은 바다속에 들어온것처럼 너무 어두워서 무섭다고. 

그러니까 선배가 웃으면서 마침 작업 할게있어서 밤 새고있었는데 내 문자 보고 놀라서 전화했다고. 가위 눌린거니까 진정하고 방 불 켜보라 하는데 그때서야 좀 민망하기도 하고 웃기기도 하고 그런거야. 

그래서 아 너무 부끄럽다고 방 불 켜고 다시 침대 끄트머리에 걸터앉았어. 
전화 해줘서 고맙다고 덕분에 진정됐다고 말하면서 눈물 닦고 고개를 딱 드는 순간 

시커먼 사람 형체의 무언가가 빠르게 내 방 밖으로 나갔어. 


내 꿈 얘기는 이까지야. 
아직도 나는 내 방 밖으로 나간 그 형태가 뭔지 모르겠어. 그냥 가위 눌렸던거라 생각하려고.. 
사실 그 뒤에 너무 무서워서 친구B를 집에 데려와서 같이 잤었는데 B가 내 꿈을 이어서 꿨어. 
그것도 적으려니 너무 스압 될것같아서 이까지만 쓴다ㅎㅎ!

53개의 댓글

@I am Justice
아 이런 그렇군.. 질투심과 열등감에 눈이 멀어 붐업부터 준 내가 밉다..
0
선배 전화받는순간 꿈에서 깬거임
그전까지 계속 꿈이었음
0
2018.05.19
꿈에서 물에빠져가지고 숨참다가 숨막혀서 깸ㅋㅋㅋ실제로도 참고있더라ㅋㅋ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1874 [호러 괴담] 성실하고 가정에 충실한 남성, 그의 가면 뒤 감춰진 진짜 모습 5 그그그그 3 19 시간 전
1873 [호러 괴담] 영어 과외를 부탁한 남성. 그의 속셈은..... 8 그그그그 9 2 일 전
1872 [호러 괴담] [Reddit] 아들아, 그건 분장이 아닌 것 같다 (공포, 번역괴담) 20 년차ASMR 8 6 일 전
1871 [호러 괴담] 범인은 3명, 총을 쏜사람은 한명. 누구의 소행인가? 33 그그그그 14 7 일 전
1870 [호러 괴담] 요양원에서 엽기적인 행위를 저지른 그녀들의 최후 18 그그그그 8 9 일 전
1869 [호러 괴담] [영구 미제 사건] 필립 케언스 실종 사건 17 그그그그 15 11 일 전
1868 [호러 괴담] 최후의 만찬에 올리브 한알을 주문한 사형수 35 그그그그 20 13 일 전
1867 [호러 괴담] 그는 끝내 이유를 말하지 않았다 7 그그그그 6 14 일 전
1866 [호러 괴담] 그가 만든 햄버거 페티의 정체는? 12 그그그그 24 16 일 전
1865 [호러 괴담] 사형선고를 2번받은 '미친개'라 불린 '조셉 ... 4 그그그그 6 17 일 전
1864 [호러 괴담] 덴버의 스파이더맨이라 불린 남성 15 그그그그 24 18 일 전
1863 [호러 괴담] 성남시 단란주점 벽 속 시신 암매장 사건 17 그그그그 28 20 일 전
1862 [호러 괴담] 지진을 방지하기 위해 그는 무슨 짓을 저질렀는가? 16 그그그그 8 22 일 전
1861 [호러 괴담] 야주 마을에서 전해 내려오는 마녀의 이야기 14 그그그그 11 24 일 전
1860 [호러 괴담] [영구 미제 사건] 텍사캐나의 팬텀이라 불린 살인마 13 그그그그 5 26 일 전
1859 [호러 괴담] 배낭여행객만 노린 범죄자 14 그그그그 17 28 일 전
1858 [호러 괴담] CCTV에 찍힌 남성...그의 손에는 석궁이 쥐어져 있었다 17 그그그그 18 2019.11.12
1857 [호러 괴담] 패스트 푸드 살인마라 불린 남성 14 그그그그 22 2019.11.09
1856 [호러 괴담] [영구 미제 사건] 어느날 갑자기 사라진 일가족 6 그그그그 8 2019.11.07
1855 [호러 괴담]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방화사건 21 그그그그 11 2019.11.0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