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스압) 유명한 헬스부부였던 그들의 몰락

10개의 댓글

2021.01.19

왜 먹고살만 하면 저러는 놈들이 생기나.

 

아등바등 사는 나는 모르겠네 증말. 야근중인데 일하기 싫다

0
2021.01.19
@BigJay

저도 일하기 싫을때가 있죠...

0
2021.01.19

살인 사건 이야기를 재미있다고 하면 안될 것 같긴한데, 어쨌든 흥미있게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0
2021.01.19
@기동전사

감사합니다!

0

직접 실행한 건 크레이그였나 보네요 형량을 보니

1
2021.01.20
@번사로탄알집결합

네 고의성이 없는 살인(2급 살인)으로 협상했고 켈리는 시신유기 도운걸로

0
2021.01.20

항시 재밌게 보고 있읍니다 고맙읍니다,,!

0
2021.01.20
@유기농그린티

감사합니다

0
2021.01.20

살인 동기는 뭐였던거임?..

0
2021.01.20
@훈수충

알 수 없어요. 검찰과 협상 통해서 죄값 받은거라.

셋이 마약 먹고 과격한 섹스하다 실수로 죽였을 가능성이 높은듯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2186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여자친구의 실종, 그리고 수상한 남자친구. 그그그그 0 1 일 전
2185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유일한 호텔 상속인의 죽음. 범인은 멀리 있... 10 그그그그 6 3 일 전
2184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악랄한 범죄자? 누명을 쓴 인물? 제국은행 ... 2 그그그그 3 5 일 전
2183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미시간의 악몽, 미시간 킬러 8 그그그그 2 7 일 전
2182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병원에서 남편을 공격한 아내 2 그그그그 7 9 일 전
2181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불타는 감옥, 풀라우 세낭 2 그그그그 3 11 일 전
2180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술에 취해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습니다. 5 그그그그 2 13 일 전
2179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스압)오차드 타워 이중 살인 사건 1 그그그그 3 15 일 전
2178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1,853년형을 선고 받았지만 22년형으로 감형... 6 그그그그 3 17 일 전
2177 [호러 괴담] [해외 사건사고] 음주 운전은 살인이다 8 그그그그 5 19 일 전
2176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신원파악이 가능한 신체 모든 부위가 사라진... 6 그그그그 6 22 일 전
2175 [호러 괴담] 프랑스에서 가위 눌렸던 썰 7 어떡하냐..ㅅㅂ 4 22 일 전
2174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자백하라는 타로 점괘가 나왔다는 남성 그그그그 7 23 일 전
2173 [호러 괴담] 가위 눌렸던 썰 3 어떡하냐..ㅅㅂ 3 24 일 전
2172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미국 3개 주에서 4번의 사형을 선고 받은 인물 3 그그그그 6 25 일 전
2171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꼼꼼했지만 멍청했던 납치범의 최후 그그그그 3 27 일 전
2170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백만장자의 죽음. 용의자는 세 번째 여친?? 그그그그 1 29 일 전
2169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랍비였던 남성은 감옥에 가게 되었다. 그그그그 2 2021.02.02
2168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싱가포르 코반 이중 살인 사건 2 그그그그 2 2021.01.31
216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전 회개했으니 용서하세요"라고 ... 4 그그그그 6 2021.0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