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CCTV에 찍힌 남성...그의 손에는 석궁이 쥐어져 있었다

17개의 댓글

2019.11.12

어이 기다리고있었다고!

0
2019.11.12
@발장전
0

재밌어서 기다리고 있다구!

0
2019.11.12
@고라니당해서고자라니
1
2019.11.12

정말 누군가의 지적대로 자기보다 크고 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한 연쇄살인은 없는 거 같네요.

0
2019.11.13
@Tarks

강하면 연쇄 시키기 힘들자넝..

0
2019.11.13

제목만 보면 영화 부러진 화살 포스터 생각난다 ㅎ

글은 항상 재밌게 읽고 있어요

0
2019.11.13
@ovee

감사합니다 ㅎㅎ

0
2019.11.13
0
2019.11.13
@금나방
0
2019.11.14

승희야 얘는 월급주고 가둬놓고 글만쓰게 해줘라 재밌다

1
2019.11.14
@박살면상

이거 맞다

0
2019.11.14
@박살면상

...

1

너 독방에 갇혀서 이런 거만 쓰렴!

1
2019.11.15
@인생에낙이없는놈

...

0
2019.11.15

고생하는거 알지만 하루에 10개씩 찍어내도록

1
2019.11.15
@모닝스타

!!!!!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2044 [호러 괴담] 난 그들의 영혼을 저장하고 싶었다. 2 그그그그 0 6 시간 전
2043 [호러 괴담] [나폴리탄 괴담] 세인트 알폰소 보육원: 일반 안전수칙 (유툽... 20 년차ASMR 5 1 일 전
2042 [호러 괴담] 그녀의 죽음은 지병에 의한 자연사입니다. 3 그그그그 2 2 일 전
2041 [호러 괴담] 저는 그녀의 부탁으로 그런거에요 2 그그그그 6 4 일 전
2040 [호러 괴담] [나폴리탄 괴담] 아크우드 박물관 - 경비원 안전 매뉴얼 (유... 36 년차ASMR 10 4 일 전
2039 [호러 괴담] 리넷 화이트의 죽음 4 그그그그 3 6 일 전
2038 [호러 괴담] 방 보러 온 남자 7 수수 8 6 일 전
2037 [호러 괴담] 어긋난 신분 상승의 꿈 7 그그그그 5 8 일 전
2036 [호러 괴담] 할아버지가 겪은 도깨비 이야기 24 수수 26 8 일 전
2035 [호러 괴담] 실종됐다는 연인이 그녀의 차 트렁크 속에 들어있었다. 그그그그 2 10 일 전
2034 [호러 괴담] 고양이 나무 8 수수 10 11 일 전
2033 [호러 괴담] 완전 범죄의 조건 6 그그그그 9 12 일 전
2032 [호러 괴담] [레딧괴담] 자장가 [유툽주의] 10 년차ASMR 2 13 일 전
2031 [호러 괴담] 설악산 야간 등반길에 있었던 일 16 수수 6 13 일 전
2030 [호러 괴담] [레딧 번역] 두 줄 괴담 32개 68 128x32 17 14 일 전
2029 [호러 괴담] 그는 아무런 감정도 없는 사람입니다 8 그그그그 7 14 일 전
2028 [호러 괴담] 맞은 편 길의 아저씨 10 수수 15 14 일 전
2027 [호러 괴담] 나방 6 고이즈미신지로 5 15 일 전
2026 [호러 괴담] 내 친구에겐 그의 누나 귀신이 붙어있다. 22 수수 20 15 일 전
2025 [호러 괴담] 군대에서 가위눌린썰 7 쮹딱춘 1 15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