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군대) 눈물의 혹한기 막기 똥꼬쇼 썰.txt

698424d86f9976b843f030f46ce5c5164ea629b3cfa005e9a1525bda2158d926ac76f13463fb61fa56ae837133888de2f9d2204bc78db91437789f72b97.jpg

 

우리 부대는 평창 동계 올림픽 파견을 다녀왔다. 

 

파견이 결정 난 이후부터 부대 안은 알게모르게 축제 분위기였다. 침통한 것은 오로지 더이상 체력단련을 할 수 없다고 생각한 또라이들 뿐이였다.

 

우리의 관심사는 오직 이런 국가적 중대사에 한 숫갈 올린 우리에게 떡고물은 얼마나 떨어지냐 그것 뿐이였다.

 

평창이 우리에게 주는 것은 헤아릴 수가 없었다.

 

11박 12일이라는 개혜자 급 휴가, 2달간의 사회 공기 킁카킁카 맡기, 군대 개밥 대신 싸제밥 삼시세끼먹기.

 

덤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혹한기를 제껴버릴 수 있다는 점이였다. 사안이 사안인 만큼 일정이 겹치는 혹한기 훈련은 사요나라 굳바이 디 엔드였다.

 

게다가 훈련이라면 이미 지난 봄 여름 가을 동안 죽어라 갸아악 구와아악 하면서 뒤지게 하지 않았는가?

 

양심상 이건 '아 어쩔 수 없지 ㅎ' 하고 넘겨줄만한 그런 느낌적인 느낌이였다.

 

적어도 최소한의 양심만이라도 남아있는 사람새끼들이였다면 그럴 것 같았다.

 

하지만 우리의 민주 자유 대진군에 발맞춰가는 부대는  중부전선의 수호자로서 결코 이를 좌시 할 수 없었다.

 

 

혹한기를 제끼게 되었다고? 

 

네 그렇습니다 아무래도 일정이..

 

그럼 혹한기를 앞으로 땡기면 되지! 육군 2대 명물 훈련을 제끼면 쓰나!

 

아 네 그럼.. 앞으로 조정하는 걸로...

 

 

이 비극적인 소식은 곧 우리 부대를 관통하게 되었고 우리는 모두 비탄에 잠기게 되었다. 

 

우리는 분노의 5단계를 거쳐서 부정, 분노, 타협, 우울증, 수용에 이르렀고 이내 부대는 일제가 이 나라를 식민지로 삼았을때보다 한 열배는 더 침통한 분위기였다. 하지만 꼬우면 뭐 어쩌란 말인가, 우리는 아니꼽고 슬프고 더러워도 좆방부의 노예. 실질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모두가 실의에 젖어있는 순간 어떤 병1신이 의견을 내놓았다. 

 

혹한기 하기 싫다고 마음의 편지를 쓰자!!

 

전역한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이건 딱 '10만명 서명하면 스위스 전 재경기한답니다. 서명해주세요' 급 병신 선언이였지만, 그 당시엔 우리 대대원들의 가슴을 울리는 콜럼버스의 달걀과도 같았다. 맞아! 씨발! 우리가 왜 그 생각을 못했지! 마음의 편지!

 

보통 마음의 편지란, 큰 맘 먹고 쓴다고 해도 이거 안돼 저거 안돼 응 안돼 돌아가 수준의 답변만 해주는 공무원 로봇 ver 13같은 존재였다.

들어주는 요구는 '누구누구 족쳐주세요' 정도로 수고 안나고 생색 내기 좋은 내부고발 용도였다.

 

사실 씨알도 안먹힐 거란건 누구보다도 우리가 제일 잘 알았다. 하지만 그 당시 우리 대대 안에서는 알게 모르게 '제발 이번 훈련만큼은!!' 하는 간절한 의지가 너와나 하나되어 위아더 월드를 이루고 있었다. 그 당시 우리는 크고 작은 훈련을 합쳐서 그야말로 좆빠지게 굴러왔고, 전반기엔 KCTC를 2월 초에 3주가량 야외에서 텐트치고 하는 정신 나간 일정을 치루고 왔기 때문이다.

 

평상시엔 싸지방 자리가지고 전우님 자리좀 비키쇼 정도의 전우애를 지녀왔던 우리 대대원들이 단결하는 순간이였다.

그것은 마치 기나긴 전쟁 끝에 평화를 바라는 파랑새의 몸짓과도 같았다. 

 

지칠줄 모르는 마음의 편지 러쉬는 이어져갔고, 이는 결국 대대장의 강당 호출로 이어졌다. 공식적인 답변의 시간이 온 것이다.

 

그 당시 우리 소대는 5분대기조 일정에 잡혀있었다. 연말에 5대기라니..!

 

우리 소대는 혹한기가 확정될 시, 5대기 해제하자마자 당일치기로 혹한기에 투입되는 정신나간 일정이 예정 되어있다. 

 

 

아무튼 길고 긴 탄원의 시간이 이어진 후, 대대장은 여느때처럼 마음의 편지에 본인의 감상을 담은 주석을 덧붙여서 답변해주었다.

 

 

에, 우선 이 혹한기 하기 싫다는 일정인데..~  이것은 어쩔 수가 없다.  이것은 내가 아닌 사단장님의 방침이기 때문에~~`

 

군인본분~~ 우리는 이럴 때일 수록 몸과 정신을 바로 잡아~~ 훈련은 우리의 본분~~~~

 

 

 

아.. 에미..

 

안될건 알고 있었지만 직접확인당하니 두배로 좌절감이 들었다. 아! 자살하고 싶다!

 

한창 비탄에 빠져있던 그 때 대대장은 한 편지를 팔랑거리며 격분하고 있었다.

 

 

그런데 내가 말이야! 이 중에 몇개는 참 가당 찮아서 화가 나! 

뭐? 혹한기를 뛰면 전력손실이 일어나서 평창 지원을 제대로 할 수가 없어??

 

 

이것은 내가 쓴 편지다.

 

 

그리고 말이야 이건 또 뭐야? '어짜피 계속 쌓이는데, 새벽에 제설을 나가면 바이오리듬이 흐트러져서 전투력 손실이 됩니다'?

 

그리고 이것은 내 소대 동기가 쓴 것이다.

 

옆을 바라보니 동기도 나를 바라보고 있었다. 우리는 머쓱함에 서로 머리를 긁적였다. 대대장의 분노는 임계점에 도달해서 터져나왓다

 

 

여러분!! 우리 대대가 발전하지 않는 이유는!! 이런 악의 무리들이 있기 때문이에요!! 이런 열정을 갉아먹는 열정벌레들!!

 

 

죄성함미다.. 그거 우리 소대에여..

 

하필이면 대대장의 심기를 제대로 긁는 편지들은 전부 우리 소대에서 나온 것들이였다.

 

우리 애들이 좀 과격하다보니 아! 근데 인간적으로 좀 쉬자 시팔!!!

 

쉬는 텀도 없이 좆빠지게 산만 타냐 니들은 상도덕도 없냐! 이런 투로 적어낸 것 같았다.

 

 

결국 혹한기는 높으신 분들의 바람대로 새로이 일정을 잡아 우리의 5대기가 끝난 날에 바로 편성되었다.

 


뎅.. 뎅.. 뎅.. 새해가 밝았습니다.. 모두들 좋은 한 해 되시길 바랍니다..

 

 

통신중대원들이 화장실 청소를 제대로 안해놓은 탓에 기괴한 락스냄새가 침범한 5대기 생활관에서 쓸슬하게 울리는 새해 종소리를 들으며 우리는 이 상황이 차라리 꿈이라도 되었으면 했다. 비극은 원래 이렇게 담담한 것인가..

 

슬프고 공허한 표정을 짓는 소대원들을 보며 소대장님은 쓸쓸하게 중얼 거렸다.

 

애들아 그래도 편지 쓴 놈들 색출이나 처벌은 안한대.. 힘내..

 

아 예.. 알겟슴다...

 

 

 

그 날따라 속이 썩어들어간 듯, 동기의 방귀냄새가 유독 지독했다. 올 한 해는 개좆같았으니.. 내년은 분명 꽃피는 한해겠지? 분명 모든게 잘 풀릴거야..

 

그 때 나는 몰랐다. RCT, 군지검이 남아 있음을..

 

40개의 댓글

2019.10.10

아죠시 9사단 29연대 출신이야?

0
2019.10.10
@김정은아내
0
@김정은아내

나 백마

0
2019.10.14
@이거만보고그만봐야지

하악하악

0
2019.10.15
@이거만보고그만봐야지
0
2019.10.11
@김정은아내

...?

0
2019.10.16
@김정은아내

난 9-30연대

0
2019.10.10

우린 운전병중에 가위바위보 시켜서 한명 올림픽파견보내버림

가서 싸제차 좆나게 편하게 운전하고 핸드폰쓰고 와서 휴가보내다전역했다고들었음

결론 : 좆나부럽따

0
2019.10.10
@년째 쏠로

운전병 폰쓰는건 ㄹㅇ 부러웟ㅈ;ㅣ

 

0
2019.10.10

근데 운전병들 진짜 목숨내놓고 운전했다는데

 

늦었다고 옆에서 겁나 쪼아서 150 160이렇게 밟으면서 했다고 선임이 그러드라

 

msg 친거겠지?

0
2019.10.11
@송하빵

에이 쌉구라지 평창 인근 차 ㅈㄴ 막히던데 ㅋㅋ

0
2019.10.13
@말많은악당

말이 될수도 있는게 차가 존나막히는 이유가 왕복 4차선 고속도로에서 차선 한개씩을 올림픽 전용도로로 빼놔서 선수단이나 기타 등등 올림픽 관련 차량만 다닐수 있게 해놨었거든... 그래서 일반차량은 존나게 막히는 한편 관련차량은 앞차 없으면 존나게 달릴수 있었어.

0
2019.10.13
@혜명

아 ㄹㅇ? 그건 또 몰랏네

0
2019.10.10

솔까 ㅈ같지 않냐? 저게 왜 국방의 의무냐? 그리고 무임 노예 취급 당하는데 그게 꿀빠는거라는거 자체가 군인들을 얼마나 부려먹는건지.

1
2019.10.10
@어휴한심해

솔까 좆같은게 아니라 당당하게 대놓고 좆같은 것

1
2019.10.10
@말많은악당

맞다. 니말이 백번 맞다.

0
2019.10.10

27사단이네ㅋㅋ

사단가ㅋㅋㅋ

0
2019.10.10

나 63사인가 거기 헬기 파견 가있었는다 반갑다야

0
2019.10.10
@닉네임이뭐요

헬기 파견도 있엇음? 와 개쩌네

0
2019.10.10
@말많은악당

양구에서 왔는데 영동지방이라고 눈 더럽게 오더라

0
2019.10.10

5사단에 험비 운전병들 뽑아서 갔다는데 내 후임이 뽑혀서 갔는데

 

복귀하고 그 누구야 군인인데 연예인 꼬추 봤다고 동네방네 자랑하고다녔음 ㅋㅋㅋ

 

아 근데 휴가 부럽더라 ㅠㅠ

0
2019.10.10

2주 혹한기보다 군지검 이 더 힘들었는데 씨부레

0

아! 자살하고 싶다!

이말 정말 많이 했는대 ㅋㅋㅋㅋㅋㄱㅋ

0
2019.10.11

혹한기 백마?

0

나 의경이라 우리 방순대 파견되서 한 일주일정도 있다가옴 대신 패러림픽 이였음 지원빵빵하던데 호스텔인가 큰 룸에서 자고 밥3시세끼 외식함

근데 진짜 존나춥더라 밤새 경비근무서는데 뒤질뻔함

육군애들도 많이 보이더라ㅇ.ㅇ

0
2019.10.11

우린 12월에 했는대 혹한기

0
2019.10.11

군지검 시발...

0
2019.10.11

나는 산 꼭대기에서 올림픽 지원했는데 시발 ㅋㅋㅋㅋㅋㅋ

0
2019.10.11

이기자 개붕이 짬찌라 부멉준다

0
2019.10.11

우린 남북 평화협정 준비로 매일 국정원애들 상대부터 거의 한달동안 미친듯이 굴려졌는데 휴가1일도 안주고 그냥 간부들이랑 분대당 한명씩한태 청와대 시계주고 끝냄 ㅋㅋㅋㅋ

0
2019.10.11
@낑낑

국정원시계 부럽긴한데 휴가 안준건 초큼...

0
2019.10.11

열정같은 소리하네 씹새들 니들 월급도 병수준으로 받으면서 그딴 소리해라

0
2019.10.12

난 유격 일정 잡혔을 때

우리 소대가 gop 종심 수색 지원을 가게 됐음

나를 비롯해서 소대 애들 전부 잔치 분위기였음 ㅋ 유격도 빼는데다 휴가도 2박3일 준댔으니까

그렇게 싱글벙글 하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었는데 투입 일주일 전에 사건이 터졌음

우리 중대 몇몇 패거리가 새벽에 몰래 담배 피웠다가 당직사관한테 걸린거임

당직사관은 그 패거리 중 한명의 머리를 툭툭 밀쳤고 이에 불만을 품은 한명이 마음의 편지를 찔러서 문제가 좀 커졌음

헌병까지 와서 한번 헤집어 놓고 나니 중대끼리 부사관을 교환한다는 조치를 취했고

gop 종심 수색을 우리 중대에서 보내면 안된다는 소문이 돌았음(그냥 소문이었는데 당시엔 개쫄았음)

불안해진 우린 이 기회를 놓칠 수 없다고 생각해서 대대장실에 장문의 편지들을 투척함

그 후 별 일 없이 우리 소대는 gop 종심 수색을 가게 됐음 ㅎㅎ

나중엔 안 건 어차피 우리가 가기로 정해져 있었다는건데 우린 그것도 모르고 마음의 편지가 통했다고 생각했던거였지...

그리고 그 편지 때문에 대대장이 내 이름 알더라고 ㅋㅋㅋ

진지공사 할 때 옆에 와서 한심하다는 듯이 웃으면서 말 거는데 개쪽팔렸음 ㅅㅂ ㅋㅋ

1
2019.10.13

너 27사단이지 . 나도 27사단이야 ㅎ

0
2019.10.13
@노벰버

이기자 워리어의 문 기억남?

0
2019.10.13
@말많은악당

시발 ㅋㅋ 정확히 이기자 용사(warrior)의 문 이렇게 해놨던것같은데

0
2019.10.13
@노벰버

여러분은 이제 이기자워리어가 되었음을 선언합니다!

 

와아아아(영혼 없음, 병신같은 정해진 동작)

1
2019.10.13
@말많은악당

ㄹㅇ 개쪽팔림

0

어차피 쌓이는데 치우는 이유가

언제든지 출동하기 위해서지 뭐

0
av
2019.10.19

kctc 17년 2월군번임 ㅎㅇ요

17년 2월에 kctc했다면 27이겠네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752 [유머] 일본에서 IT 노예로 살 때 겪은 썰. 43 IT막노동노예 41 8 일 전
751 [유머] 디즈니의 백성들 : 영화 알라딘의 미래는? 11 년쨰빽수 1 17 일 전
750 [유머] 아무도 안궁금해하는 배달알바 이야기 44 고민킹 4 2019.10.13
[유머] 군대) 눈물의 혹한기 막기 똥꼬쇼 썰.txt 40 말많은악당 23 2019.10.10
748 [유머] 맑은 물에 물고기가 살지 않는 까닭 61 한그르데아이사쯔 20 2019.10.07
747 [유머] 어마어마한 순발력 17 다온지 4 2019.09.20
746 [유머] 그림 보고 떠오른 잡념 (11) 16 한그르데아이사쯔 7 2019.09.15
745 [유머] 판 더치페이와 그 반박 22 유동식 8 2019.08.28
744 [유머] 나도 신의손? 등짝 스매시부른 오락실 꼼수 아이템 17 아리아나 3 2019.08.23
743 [유머] 준마 꼬리에 붙어 천 리를 가는 삶 18 한그르데아이사쯔 9 2019.08.15
742 [유머] 평소에 위 안 좋은 사람들 보셈 11 한그르데아이사쯔 17 2019.08.12
741 [유머] 약 1년간 머리 기른 후기 141 로큰코끼 18 2019.07.22
740 [유머] 몸에서 좋은 향기 나는 남자가 되자 109 로큰코끼 7 2019.07.21
739 [유머] 남자 구해주기 어렵다. 111 하요하요 18 2019.07.20
738 [유머] (후방) 뉴스 보고 떠오른 잡념 52 한그르데아이사쯔 14 2019.07.07
737 [유머] 우리 가게 직원과 홀,주방알바들 37 고기좋아함 7 2019.06.28
736 [유머] 초 중 고 동창 인생 레전드들 33 하요하요 12 2019.06.14
735 [유머] 눈물의 유격 썰3.txt 45 말많은악당 3 2019.06.12
734 [유머] 본인 눈물의 유격 썰2.txt 2 말많은악당 1 2019.06.12
733 [유머] 눈물의 유격썰 1.txt 16 말많은악당 0 2019.06.1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