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이야기

늙고 혼자가 되는 것

오늘 주류 판매점으로 가보세요. 어느 곳이든 상관없어요.

 

 

통로에서 시간을 낭비하지 말아요. 카운터로 바로 향하세요. 카운터 뒤엔 여러 종류의 파인트나 1/2 파인트 사이즈의 술병들이 놓여있을거에요.

보드카나 럼 그런것들 말이죠. 거기서 위스키를 찾으세요.

 

 

가장 저렴한 파인트로 한 병 고르세요. 계산하세요. 주머니에 넣으세요. 떠나세요.

 

 

영화관을 찾으세요.

 

 

다음에 상영하는 영화표을 사세요. 뭘 상영하든지 상관없어요.

 

 

불이 꺼지면, 위스키를 병째로 마시세요. 섞어 드시지 마세요. 딴거 드시지 마세요. 

 

 

첫 몇 모금은 괴로울거에요. 그러다 입 속 감각이 무뎌지고, 타들어가던 목안은 잠잠해지고, 속은 더 이상 불평하지 않을거에요.

 

 

최대한 할 수 있을만큼 들이키세요.

 

 

벌컥벌컥 들이키지 마세요. 조금씩 마셔요. 그렇지 않으면, 병이 날테니까요.

 

 

곧 알코올이 잠식하기 시작할거에요. 이 말은 당신이 점점 대화를 쫓아가고, 등장인물들을 알아보고, 줄거리의 중요한 부분을 잇는걸 할 수 없게 된다는 뜻이에요.

 

 

이렇게 되가는걸 멈추려 하지 마세요. 이겨낼 수 없을거에요. 곧 알게 되겠지만, 이게 당신이 처음에 극장에서 혼자 술을 마시는 이유에요.

 

 

영화는 단절된 이미지들, 이상한 소리, 그리고 아무런 의미도 담기지 않는 단어들의 연속된 집합체로 빠르게 어그러져 갈거에요.

 

 

당신은 더 이상 이해할 수 없는 것을 바라보는데 지쳐, 대신 당신 주변에 있는 어둠속에 묻힌 사람들의 얼굴들을 바라보기 시작할거에요.

 

 

사람들은 당신을 알아차리지 못할거에요. 마치 당신이 존재하지도 않는것처럼요.

 

 

이게 느껴진다면, 자신에게 되뇌이세요. 몇 번이고 몇 번이고:

 

 

이런 기분일거야.

 

 

이런 기분일거야.

 

 

이런 기분일거야. 라고. 

 

 

번역 : https://m.blog.naver.com/threetangz/221450543740.

출처 : https://www.reddit.com/r/shortscarystories/comments/9t91c1/when_you_are_old_and_alone/

17개의 댓글

2019.08.09

굳이 위스키 안마셔도 아무도 신경안쓰고 영화보는데

0
2019.08.09
@뭔일이여

영화는 단절된 이미지들, 이상한 소리, 그리고 아무런 의미도 담기지 않는 단어들의 연속된 집합체로 빠르게 어그러져 갈거에요.

당신은 더 이상 이해할 수 없는 것을 바라보는데 지쳐, 대신 당신 주변에 있는 어둠속에 묻힌 사람들의 얼굴들을 바라보기 시작할거에요.

사람들은 당신을 알아차리지 못할거에요. 마치 당신이 존재하지도 않는것처럼요.

 

위스키를 마시고 술기운이 올라와 인지능력이 저하되어 보이지도 않는 영화가 아닌

바로 옆에 있는 사람들에게 관심을 갖게 되지만 그들은 그렇게 된 당신에게 관심이 없음.

 

그렇게라도 늙고 혼자가 된다는 것을 느껴보라는 이야기

0
2019.08.09
@오스만유머

니말이 내말인데

 

"위스키를 마시고 술기운이 올라와 인지능력이 저하되어 보이지도 않는 영화가 아닌

바로 옆에 있는 사람들에게 관심을 갖게 되지만 그들은 그렇게 된 당신에게 관심이 없음."

0
2019.08.09
@뭔일이여

그래 내가 잘못했다.

0
2019.08.09
@오스만유머

아 댓글쓰다 스스로 깨달앗음

 

"곧 알코올이 잠식하기 시작할거에요. 이 말은 당신이 점점 대화를 쫓아가고, 등장인물들을 알아보고, 줄거리의 중요한 부분을 잇는걸 할 수 없게 된다는 뜻이에요.

 

이렇게 되가는걸 멈추려 하지 마세요. 이겨낼 수 없을거에요. 곧 알게 되겠지만, 이게 당신이 처음에 극장에서 혼자 술을 마시는 이유에요."

 

위스키는 치매랑 노화체험이었네

잘잘못따지는게아니라 몰라서 물어본거엿다 내가 좀 멍청함

0
2019.08.09
@뭔일이여

아냐 내 설명이 부족해서 그런거야

스스로를 비하하지 말아

1
@오스만유머

개드립 고랩다운 대응수준 ㅋㅋㅋㅋㅋㅋㅋ

2
@겜접어요템다뿌림자시7채
0
2019.08.09

30레벨 대단하네

0
2019.08.09

이것이 30레벨의 클라스..

0
2019.08.10

젊어도 혼자라서 괜찮습니다

0
2019.08.10

이게 그 오스만 유머라는거냐??

 

심각하게 재미없는거 같은데...

0
2019.08.10
@까망볼

카테고리는 안보니

0
@오스만유머

쟤때문에 기묘해짐...

0
2019.08.11
0
2019.08.12

케바케인듯 살면서 외로움이나 고독같은걸 느껴본적이 없다 책 읽는걸 좋아해서 그런가

0
2019.08.17
@년 고생

어찌보면 부럽고 어찌보면 안타깝네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018 [기묘한 이야기] 내가 본 UFO 썰 30 난지금행복해그래... 21 11 일 전
1017 [기묘한 이야기] 군대에서 본 외계생물체(?) 이야기 11 Wolf 5 12 일 전
1016 [기묘한 이야기] 여수 도깨비 이야기 18 사딸라 18 2021.10.28
1015 [기묘한 이야기] 군대 썰, 실화) 군대에서 근무서다 UFO 본 썰 18 야삐 6 2021.10.14
1014 [기묘한 이야기] 한밤중이니까 군대 기묘한썰 1 잠은깊게꿈은야하게 2 2021.10.14
1013 [기묘한 이야기] 나도써보는 군생활중 오싹오싹 경험 2 흑천마왕 2 2021.09.15
1012 [기묘한 이야기] 밑에 군대 귀신썰 보고 적는 글 9 년째 개드리퍼 11 2021.09.12
1011 [기묘한 이야기] 군대 귀신썰 중 제일 소름돋았던 썰 17 부바부사바사 21 2021.09.12
1010 [기묘한 이야기] 6줄괴담 26 골방철학가 13 2021.08.12
1009 [기묘한 이야기] [나폴리탄] 대구 사결고등학교 정보교사 행동강령 18 인문학적변태 17 2021.08.12
1008 [기묘한 이야기] 공동 생활 규칙 12 트루워치프 11 2021.07.28
1007 [기묘한 이야기] [2ch 기묘한 이야기] 실종되었던 아들 3 usyell 9 2021.06.27
1006 [기묘한 이야기] (펌글) ㅇㅇ2단지 입주자대표회의는 왜 관리소와 재계약을 하... 2 스페셜포수 2 2021.06.22
1005 [기묘한 이야기] (펌글) ㅇㅇ2단지 입주자대표회의는 왜 관리소와 재계약을 하... 스페셜포수 2 2021.06.22
1004 [기묘한 이야기] 고등학생때 귀신본 썰 16 기타치는고라니 17 2021.06.21
1003 [기묘한 이야기] 슈뢰딩거의 가정통신문 6 다니아 14 2021.06.21
1002 [기묘한 이야기] 군대 몽유병 선임 썰 4 이히힉 4 2021.06.21
1001 [기묘한 이야기] 사형수와 카스테라 9 zozosama 10 2021.06.19
1000 [기묘한 이야기] (펌글) ㅇㅇ2단지 입주자대표회의는 왜 관리소와 재계약을 하... 스페셜포수 0 2021.06.18
999 [기묘한 이야기] 2년전인가 있었던 일이였는데 3 미야모밍 1 2021.0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