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이야기

슈뢰딩거의 가정통신문

읽판 무서운 이야기 읽으면서

 

나도 뭐 무서운 경험 있었던가 생각해보다 생각나서 써봄

 

내가 겪은 썰임

 

 

 

중고등학교 내내 살던 데가 약간 낡은 주공아파트단지였었음

 

고딩때 한여름이었음

 

집에 에어컨이 따로 없어서 

 

침대 옆에 항상 선풍기를 켜두고 잤었는데

 

침대 밑에서 스윽스윽하는 소리가 들리는거

 

하루이틀정도는 별 신경 안썼던거 같음

 

거의 2주 3주동안 그 소리가 났었는데도 별로 신경 안썼음

 

어차피 자는데 거슬리진 않았으니까

 

 

 

근데 한달 쯤 정도 지나서

 

그날도 학원 갔다와서 밤늦게 자려고 

 

선풍기 키고 불끄고 침대에 누웠는데

 

아니나다를까 스윽스윽 거리는 소리가 또 나는거야

 

 

근데 이 때 내가 하나 생각이 든게

 

이 소리가 방금 전 내가 방바닥에서 일어나면서

 

중심잡으려고 손 고쳐잡았을 떄

 

방바닥을 살짝 쓸면서 났던 소리랑 똑같은 소리라는 걸 눈치챔

 

 

그래서 몇주동안 듣던 이 소리가 사람 손으로 내는 소리랑

 

똑같다는 걸 깨닫는 순간

 

소름이 쫙 돋았음

 

근데 태생이 쫄보 겁쟁이라

 

도저히 침대밑을 내려다볼 용기가 없는거임

 

시간도 늦어서 가족들도 다 자는 거 같기도 했고

 

 

그래서 그날은 그 소리 들으면서 꾸역꾸역 잤음

 

 

 

그렇게 또 몇일 동안 그 소리를 계속 들으면서 자다가

 

그날은 또 무슨 용기가 생겼는지 침대 아래를 볼 용기가 생기더라

 

불부터 바로 키고 침대 밑에를 살펴봤음

 

보니까 개 허탈하더라

 

알고보니 그냥 학교에서 받은 가정통신문이

 

침대 지지대에 꽂혀서

 

선풍기 바람에 펄럭이면서 바닥을 주기적으로 쓸고 있는 소리였음 ㅋㅋ

 

그 종이로 직접 바닥을 쓸어보니까

 

진짜로 손으로 바닥 쓰는 소리랑 거의 비슷하더라 

 

 

그래서 가정통신문 내용이 뭔가 봤더니

 

이틀전에 받은 수학여행 경비 내라는 안내통지서더라고

 

 

 

가만 생각해보다가 그날은 그냥 방이 덥다고 핑계대고

 

거실가서 아부지랑 잠

6개의 댓글

2021.06.21

가정통신문을 치운 다음날 밤 소리가 멈추지않는다

0
2021.06.21

와 좋다 반전의 반전이네

1
2021.06.23

이틀전받은건데 왜 몇주전부터 소리가 나냐

0
2021.06.23
@골든즐겁다

그게 무서운점이지

3
2021.06.27
@Qpalskd
0
2021.06.29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018 [기묘한 이야기] 군대 썰, 실화) 군대에서 근무서다 UFO 본 썰 16 야삐 4 4 일 전
1017 [기묘한 이야기] 한밤중이니까 군대 기묘한썰 잠은깊게꿈은야하게 0 4 일 전
1016 [기묘한 이야기] 몇년전 혼자서 써본 소설 11 헬NOGADA 0 12 일 전
1015 [기묘한 이야기] 나도써보는 군생활중 오싹오싹 경험 2 흑천마왕 2 2021.09.15
1014 [기묘한 이야기] 밑에 군대 귀신썰 보고 적는 글 10 년째 개드리퍼 9 2021.09.12
1013 [기묘한 이야기] 군대 귀신썰 중 제일 소름돋았던 썰 17 부바부사바사 19 2021.09.12
1012 [기묘한 이야기] 6줄괴담 26 골방철학가 13 2021.08.12
1011 [기묘한 이야기] [나폴리탄] 대구 사결고등학교 정보교사 행동강령 18 인문학적변태 17 2021.08.12
1010 [기묘한 이야기] 공동 생활 규칙 12 트루워치프 11 2021.07.28
1009 [기묘한 이야기] [2ch 기묘한 이야기] 실종되었던 아들 3 usyell 9 2021.06.27
1008 [기묘한 이야기] (펌글) ㅇㅇ2단지 입주자대표회의는 왜 관리소와 재계약을 하... 2 스페셜포수 2 2021.06.22
1007 [기묘한 이야기] (펌글) ㅇㅇ2단지 입주자대표회의는 왜 관리소와 재계약을 하... 스페셜포수 2 2021.06.22
1006 [기묘한 이야기] 고등학생때 귀신본 썰 16 기타치는고라니 16 2021.06.21
1005 [기묘한 이야기] 슈뢰딩거의 가정통신문 6 다니아 14 2021.06.21
1004 [기묘한 이야기] 군대 몽유병 선임 썰 4 이히힉 4 2021.06.21
1003 [기묘한 이야기] 사형수와 카스테라 9 zozosama 10 2021.06.19
1002 [기묘한 이야기] (펌글) ㅇㅇ2단지 입주자대표회의는 왜 관리소와 재계약을 하... 스페셜포수 0 2021.06.18
1001 [기묘한 이야기] 2년전인가 있었던 일이였는데 3 미야모밍 1 2021.06.18
1000 [기묘한 이야기] 내 군생활 동안 전역을 시도했던 녀석들 7 뭐당까시방 7 2021.06.16
999 [기묘한 이야기] (펌글) ㅇㅇ2단지 입주자대표회의는 왜 관리소와 재계약을 하... 스페셜포수 1 2021.0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