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이야기

군대 몽유병 선임 썰

 

어제 잠이 안와서 여친이 잠꼬대 하는거 새벽 내내 듣다 갑자기 생각난

 

몽유병이 좀 심하던 선임썰

 

나는 당시 공군 복무중이었고 우리부대는 인원 대부분이

 

육군으로 파견되는 조금 특이한 부대였음. 이 선임은 파견갔다가

 

근무지 선임하고 트러블이 생겨서 본부로 복귀한 조금 특이한

 

케이스였는데 걍 조용조용하고 성격도 무난했음. 근데 단점으로

 

몽유병이 존나 심했는데, 간부한테 털리는 날이면 밤에 자다가 갑자기

 

벌떡 일어나서 고개 숙인채로 한참 서 있다 다시 자고 그랬음.

 

본인은 전혀 기억을 못하는데, 물어보면 '스트레스를 받아서 그런거

 

같습니다..'라고 하니 다들 그런갑다 하고 넘어감 문제는

 

내가 그사람 옆자리여서 존나 무서웠거든

(개인 침상이 아닌 온돌식 구형 생활관이었음)

 

그날도 그 선임은 낮에 간부한테 업무 실수로 개 털렸고, 밤에 자는데

 

옆자리에서 우당탕 하길래 아 저냥반 또 몽유병 도져서 일어났나 보다 

 

하고 고개를 돌려서 쳐다봤는데

 

원래 몽유병 도지면 그 자리에 일어나서 정면을 바라봤거든

 

근데 이번엔 몸을 돌려서 내쪽을 바라보고 있더라

 

심지어 그날 휴가자도 많아서 침상 라인엔 그사람하고 나만 있었음. 

 

이때 좀 무서워서 눈 똥그랗게 하고 쳐다보고 있는데 갑자기 무릎을 꿇음

 

그러더니 그 왜 거지가 한푼 줍쇼 할때처럼 양 손등을 바닥에 대더니

 

좌우로 바닥을 쓸면서 앞으로 점점 기어오더라.

 

휴가자들이 많아서 침상을 넓게 쓰느라 그사람하고 나랑 거리가 꽤

 

멀었는데 이사람이 그 지랄하면서 천천히 오는데 왠지

 

저 손에 닿으면 뭔가 안될 것 같은 불길한 기분이 확 드는거임

 

그래서 숨죽이고 침상에서 기어나왔는데 맞은편 침상에서 선임이

 

지켜 보고 있더라 ㅅㅂ 말이나 좀 해주지.. 나중에 물어보니 그선임도

 

뭔가 소름돋아서 말걸거나 깨우진 못햇다 함

 

암튼 내자리까지 와서 모포에 손이 턱 걸리니 엎드린 자세에서

 

한참 가만 있는데 진짜 좀 무서웟음

 

그렇게 있더니 다시 지 자리로 기어가서 자더라...

 

다음날 당연 기억 못하고 웃음 내가 그랬냐고 십새가...

 

다 쓰고보니 별거 아닌데 당시에 진짜 그 손에 닿으면 뭔가

 

엄청 큰일 날 것 같은 기분은 왜 들었던 걸까

4개의 댓글

2021.06.21

ㄹㅇ 개 무서웠을거 같은데 ;;

0
2021.06.21

나도 스트레스 엄청 받으면 자다가 앉는다고 동기들이 이야기해줬는데 미안해뜸....

애들이 화장실 갔다오면 내가 앉아있대 ㅋㅋㅋㅋㅋ

 

0

본능적인 느낌이란 것이 확실히 있는 것 같아요. 오감을 초월하는 ?

0

이등병 전입와서 일주일쯤 자다가 숨이 턱 막히면서 가위눌려서 살려주세요 살려주세요 하는데 옆에서 웃는 소리나서 개 무서웠는데 알고보니 맞선임 이 굴러다니다가 내 가슴에 얼굴부터 올라와서 누르고 있었음 다른 선임들이 뭔가 신음소리 나니까 놀라서 불켜보니 둘이 그러고 있으니 깨우지도 않고 쪼개고 있던거 시바 좀 치워주지ㅋㅋ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018 [기묘한 이야기] 군대 썰, 실화) 군대에서 근무서다 UFO 본 썰 16 야삐 4 3 일 전
1017 [기묘한 이야기] 한밤중이니까 군대 기묘한썰 잠은깊게꿈은야하게 0 3 일 전
1016 [기묘한 이야기] 몇년전 혼자서 써본 소설 11 헬NOGADA 0 12 일 전
1015 [기묘한 이야기] 나도써보는 군생활중 오싹오싹 경험 2 흑천마왕 2 2021.09.15
1014 [기묘한 이야기] 밑에 군대 귀신썰 보고 적는 글 10 년째 개드리퍼 9 2021.09.12
1013 [기묘한 이야기] 군대 귀신썰 중 제일 소름돋았던 썰 17 부바부사바사 19 2021.09.12
1012 [기묘한 이야기] 6줄괴담 26 골방철학가 13 2021.08.12
1011 [기묘한 이야기] [나폴리탄] 대구 사결고등학교 정보교사 행동강령 18 인문학적변태 17 2021.08.12
1010 [기묘한 이야기] 공동 생활 규칙 12 트루워치프 11 2021.07.28
1009 [기묘한 이야기] [2ch 기묘한 이야기] 실종되었던 아들 3 usyell 9 2021.06.27
1008 [기묘한 이야기] (펌글) ㅇㅇ2단지 입주자대표회의는 왜 관리소와 재계약을 하... 2 스페셜포수 2 2021.06.22
1007 [기묘한 이야기] (펌글) ㅇㅇ2단지 입주자대표회의는 왜 관리소와 재계약을 하... 스페셜포수 2 2021.06.22
1006 [기묘한 이야기] 고등학생때 귀신본 썰 16 기타치는고라니 16 2021.06.21
1005 [기묘한 이야기] 슈뢰딩거의 가정통신문 6 다니아 14 2021.06.21
1004 [기묘한 이야기] 군대 몽유병 선임 썰 4 이히힉 4 2021.06.21
1003 [기묘한 이야기] 사형수와 카스테라 9 zozosama 10 2021.06.19
1002 [기묘한 이야기] (펌글) ㅇㅇ2단지 입주자대표회의는 왜 관리소와 재계약을 하... 스페셜포수 0 2021.06.18
1001 [기묘한 이야기] 2년전인가 있었던 일이였는데 3 미야모밍 1 2021.06.18
1000 [기묘한 이야기] 내 군생활 동안 전역을 시도했던 녀석들 7 뭐당까시방 7 2021.06.16
999 [기묘한 이야기] (펌글) ㅇㅇ2단지 입주자대표회의는 왜 관리소와 재계약을 하... 스페셜포수 1 2021.0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