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이야기

어렸을적 옥편을 보며 의문을 가졌던 한자들

어릴때 가졌던 의문이고

십년을 넘게 간간히 고민하였으나 누군가에게 물어보진 못한 한자에 대한 의문.

 

대부분 한국어라는 커먼 센스를 지우고 봐야 의문이 생긴다.

 

巾 수건 건.

건이란 대체 무엇인가?

건은 수건을 의미하는 건 이다.

수건은? 손에 들고 다니는 건 이다.

대체 건 이란 무엇이란 말인가.

차라리 헝겁이나 걸레 행주 건 이라고 했으면 편했을텐데.

 

宇宙 집우 집주

천지현황 우주홍황...

우주... universe...

그러나 우주를 이루는 한자는 집우 집주. 집집.

집 주는 住가 들어가는 단어를 저 단어인줄 알았으나

집 우는 전혀 떠오르는 단어가 없었다

그러나 우주는 우주로만 쓰일뿐 다른 용례는 없다고 한다.

왜 둘다 뜻이 집이고 우주를 나타내기 위해 다른데 쓰이지 않는 한자 2개를 차지한 걸까.

내가 그시절 사람이었으면 우주 '뭐' 하는 한자를 하나 만들었을텐데.

 

淫 음란할 음.

음란은 淫亂이다. 음란할 음은

음란할 음 어지러울 난 할 음....

음.....

재귀호출이 끝나지 않는다.

음란하다는 음탕하고 난잡하다를 의미한다.

淫蕩.... 또 淫 너냐

음탕하다는 성적이고 방탕하다를 의미한다...

즉 음란은 성적이고 방탕하며 난잡한 것인데

난이 난잡한거니까 음은 성적이고 방탕한걸 의미한다?

음... (성적으로)방탕할 음 이 낫지 않았을까.

 

妖 요사할 요

위랑 같은 맥락이다.

요사하다, 요망하다, 요염하다, 요괴, 요술 등에 쓰이는 한자

요사하다는 요망하고 간사함

요망하다는 1.요사스럽고 망령됨.

                   2. 언행이 방정맞고 경솔함.

음....

요 가 가지는 느낌은 알지만 그것을 설명하기란 어렵다.

대충 이치에 벗어난 무언가, 그러나 경외감이 들지 않는

얘는 대체 뭐란 말인가

 

榮 영화 영

영광, 광영에 쓰이는 영.

부귀영화 라던지.

영은 영화 영이면서 동시에 꽃 영임. 英과도 뜻이 비슷한가?

하지만 형성원리가 불불지붕나무 고 풀가운데 로 완전 다른데.. 음..

영이 어째서 굉장한 호사라던지 그런 의미를 가지는 걸까?

 

더 있지만 지금당장 떠오르는게 없네.

아마 나이를 먹으며 하나 둘 까먹은 것 같다.

다 한자를 잘 몰라서 생기는 의문인 것이다.

아마 한자를 배우며 비슷했던 경험이 있으리라 생각한다.

28개의 댓글

사실 사전에서 저런식으로 도돌이표로 돌아가는 뜻풀이는 좋지 않은 사례이긴 하지

1
@내가빅뱅이론을만났을때

사람 : 인간

인간 : 사람

..?

1
2020.12.26
@월급받으며개드립하기

ㅋㅋㅋ

 

아 그래서 사람이 뭐냐고요!

 

?

 

아 그래서 인간은 뭐냐고요!

0
2020.12.27
@내가빅뱅이론을만났을때

어릴때였음.

티비에서 알몸이란 단어를 처음 봤다.

알몸이 뭔지 찾아보니 '나체'래.

나체 찾아보니 '알몸'이래.

사전 찢을 뻔 했다.

1
2020.12.28
@Lv.삐삐삐

ㅋㅋㅋ 은하계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생각나네

0
2020.12.26

道. 人이 首를 들고 걸어가는 곳 = 길

0
@골방철학가

내가 알기로 그거 부수자 人 아님.

0
2020.12.26
@월급받으며개드립하기

그래? 한자썰 중에 이게 젤 무서웠는뎅

0
@골방철학가

한자썰이 뭐임?

0
2020.12.27
@골방철학가

"道자는 ‘길’이나 ‘도리’, ‘이치’라는 뜻을 가진 글자이다. 道자는 辶(쉬엄쉬엄 갈 착)자와 首(머리 수)자가 결합한 모습이다.首자는 ‘머리’라는 뜻이 있다. 道자는 길을 뜻하는 辶자에 首자를 결합한 것으로 본래의 의미는 ‘인도하다’나 ‘이끌다’였다. 그러나 후에 ‘사람이 가야 할 올바른 바른길’이라는 의미가 확대되면서 ‘도리’나 ‘이치’를 뜻하게 되었다.

https://hanja.dict.naver.com/hanja?q=%E9%81%93

 

ㅇㅇ

0
2020.12.26

영화 영 같은 거 네이버 한자사전 가면 풀이 잘 되어있더라

 

https://hanja.dict.naver.com/hanja?q=%E6%A6%AE

1
@이해도우미

하지만 거기도 요 는 없군...

영은 오늘 알았네

0
2020.12.26

그게 아니라 뜻을 다른 이름으로 불렀겠지

 

용 용도 용의 순우리말인 미르나 무두리같은거

 

실제로 호랑이의 한자는 호랑이 호 and 범 호라고 부르잖아

0
2020.12.26

섹스

0
2020.12.26

재밌다

0
2020.12.26

집의 집, 집들이 모여있는 집 이란 느낌으로 우주라고 한 걸까?

0
@무시

꺼라 위키 발로는 우 는 수직적 확장된 집, 주는 수평적 확장된 집으로 시간과 공간을 모두 어우르는 존재라는 뜻이래

하지만 출처가 없어서 공신력은 없다고 봐

1
2020.12.26
@월급받으며개드립하기

오호 그렇구만

0
2020.12.26

상호순환 참조..?

0
2020.12.27

불이 환하게 켜져있는 커다란 목조건물인가

0
2020.12.27

우산

비 우, 우산 산

??????

0
2020.12.27
@꼬꼬닭꼬꼬

傘 우산 산

비 혹은, 태양빛을 가리는 도구 ex)陽傘(양산)

 

0
2020.12.27

巾 수건 건.

물건을 닦거나, 감싸거나, 덮는 작은 방직물 , ex 手巾(수건), 頭巾(두건)

0
2020.12.27

宇宙

宇;

1. 처마, 집 ex) 棟宇(동우; 한 채집), 屋宇(옥우; 여러 집채)

2. 상하좌우의 4방, 모든 '공간', 세계. ex) 宇內(우내; 하늘 아래 온 세상)

 

1. 집

2. 과거부터 지금까지의 '시간'

 

공간+시간 = 우주

0
2020.12.27

1. 한자는 훈독이 있다.

한자라는게 우리나라 고유어가 아닌 중국에서 쓰는 언어임.

그럼 외국어를 공부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인데

 

좋을 호(好) = 好는 좋다 라는 말이구나

라고 공부를 하는 거임.

 

영어로 이야기 하면

좋을 굿(good) = good은 좋다라는 말이구나

와 동일하게 생각하면 됨.

 

2. 동일한 의미의 한자지만 의미하는 바가 다르다.

영어의 house 와 home는 동일하게 집이라는 뜻이 있지만, 내포하는 의미와 쓰는 용도가 다르잖아

한자도 동일하게 내포한 의미와 용도가 조금씩 다른게 많아.

glory 와 honour는 둘다 영광이지만.

honour는 존경(尊敬)이라는 뜻도 담겨 있잖아?

 

1
2020.12.28

우리글이 아니니께 이해할려 하지말고 그냥 외우는겨

0

포도 포

포도 도

0
2020.12.30

고대국어가 현대국어로 지나오면서 생겨난 현상.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973 [기묘한 이야기] 백령도 썰에 이은 내가 직접 살면서 경험한 소름끼치는 경험 13 Polygon 9 14 일 전
972 [기묘한 이야기] (긴 글 )2년전에 격었던 기묘한 일 5 아라쯍 6 16 일 전
971 [기묘한 이야기] 파리바게트 포인트 횡령 6 빙빙치 7 19 일 전
970 [기묘한 이야기] 장문 주의, 레딧펌) GME 뒤에 숨겨진 거대 자산운용사의 비리... 18 monst 15 23 일 전
969 [기묘한 이야기] 내가 겪은 오싹한 경험 5 비누맛오이 3 27 일 전
968 [기묘한 이야기] 김정은 시기의 북한은 어떻게 변화했는가? 9 저어새 9 2021.01.22
967 [기묘한 이야기] 한밤중의 열차.txt 13 이태성 7 2021.01.18
966 [기묘한 이야기] 충북 계곡 갔다가 겪은일 12 엄마와판다 2 2021.01.06
965 [기묘한 이야기] 대한민국 사형수들의 마지막 유언 44 개념사이트아니냐 13 2021.01.02
964 [기묘한 이야기] 어렸을적 옥편을 보며 의문을 가졌던 한자들 28 월급받으며개드립하기 10 2020.12.26
963 [기묘한 이야기] 광차문제와 그해답-3 1 글깨작 0 2020.12.22
962 [기묘한 이야기] 국제결혼을 하는 과정 155 뒤통수에탁 23 2020.12.22
961 [기묘한 이야기] 광차문제와 그해답-2 3 글깨작 1 2020.12.20
960 [기묘한 이야기] 광차문제와 그 해답(번역)-1 5 글깨작 0 2020.12.20
959 [기묘한 이야기] [초초스압] 세계 진화설, 세계가 생각하는대로 이루어진다면? 38 제준 4 2020.12.18
958 [기묘한 이야기] 소주 기업회장의 무인도 탈출기.txt 15 무근본드립전문가 20 2020.11.18
957 [기묘한 이야기] 개붕이 방금 소름돋는 꿈꿧다... 16 쉬운남자 3 2020.11.06
956 [기묘한 이야기] [2CH] 팔척귀신 16 이태성 3 2020.11.06
955 [기묘한 이야기] [2CH] 목없는 지장보살의 저주 이태성 6 2020.11.06
954 [기묘한 이야기] 저는 귀신이 있다고 믿습니다 13 비라초마 1 2020.1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