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이야기

광차문제와 그해답-2

다음날

 내가 하숙집에서 돌아오자 현관 앞에 그 소녀가 있었다.

 

왜 창문을 잠궜어?”

 

겁을 먹은 모습도, 주늑든 모습도 없이 , 방에 들어가지 못했다며 불평을 토로했다.

 

응”

그러자 마치 통행증을 보여주는것 처럼 경보기를 보여줘다. 안으로 들여보내달라고 말하는 거겠지.

 협박의 효과를 학습하는 것은 좋지 않다.

나도 곤란하지만 그 이상 교육적으로 좋지 않다.

하지만, 어떻게 타일러야 좋을것인가.

 협박을 할수도 없고, 하지만 그만둘것 같지도 않다.

교직에 몸을 담는다면, 이런게 내 약점을 파고드는 아이들을 상대해야 하는 걸까.

 

알았어. 하지만, 저녁에는 돌아가는 거다.”

그렇게 방문을 여니, 소녀는 웃었다.

 

기뻐보이지만, 그것 순수한 의미의 미소는 아니었다.

갈망하고있는 것을 겨우 손에 넣었을때의 그런 웃음이었다.

 

 

이때부터, 소녀는 뭔가 일이 있을 때마다 하숙집에 놀러왔다.

 

멋대로 놀러와서는 멋대로 책장을 뒤지고, 멋대로 냉장고안의 보리차를 마시곤 돌아간다.

 

그것 뿐인 관계다.

사는 곳이라던가, 이름 조차 모르는.

 

 이루 말할수 없는 위화감이 있으나, 굳이 신경쓰지 않는것 처럼 행동하고 있는 자신이 보였다.

 

협박당하고 있으니까, 어쩔수 없이 따르고있을 뿐이지”

 

지금 생각해보자면 그런 소극적인 동기로 끌려다닌걸 실감하게 된다.

 

이렇게 서로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채, 이름조차 모른채 여름방학이 끝나고, 그때부터 점점 소원해지기 시작해서, 천천히 잊혀질 것이다 라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그런 얄팍한 예상은 크게 빗나가고 말았다.

3개의 댓글

더.. 더가져와 감질나...

1
2020.12.22

얄팍한 아닐까

0
2020.12.22
@Veiner

ㅇㅋ 수정함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972 [기묘한 이야기] 백령도 썰에 이은 내가 직접 살면서 경험한 소름끼치는 경험 13 Polygon 9 16 일 전
971 [기묘한 이야기] (긴 글 )2년전에 격었던 기묘한 일 5 아라쯍 6 19 일 전
970 [기묘한 이야기] 파리바게트 포인트 횡령 6 빙빙치 7 22 일 전
969 [기묘한 이야기] 장문 주의, 레딧펌) GME 뒤에 숨겨진 거대 자산운용사의 비리... 18 monst 15 26 일 전
968 [기묘한 이야기] 내가 겪은 오싹한 경험 5 비누맛오이 3 2021.01.29
967 [기묘한 이야기] 김정은 시기의 북한은 어떻게 변화했는가? 9 저어새 10 2021.01.22
966 [기묘한 이야기] 한밤중의 열차.txt 13 이태성 7 2021.01.18
965 [기묘한 이야기] 충북 계곡 갔다가 겪은일 12 엄마와판다 2 2021.01.06
964 [기묘한 이야기] 대한민국 사형수들의 마지막 유언 44 개념사이트아니냐 13 2021.01.02
963 [기묘한 이야기] 어렸을적 옥편을 보며 의문을 가졌던 한자들 28 월급받으며개드립하기 10 2020.12.26
962 [기묘한 이야기] 광차문제와 그해답-3 1 글깨작 0 2020.12.22
961 [기묘한 이야기] 국제결혼을 하는 과정 155 뒤통수에탁 23 2020.12.22
960 [기묘한 이야기] 광차문제와 그해답-2 3 글깨작 1 2020.12.20
959 [기묘한 이야기] 광차문제와 그 해답(번역)-1 5 글깨작 0 2020.12.20
958 [기묘한 이야기] [초초스압] 세계 진화설, 세계가 생각하는대로 이루어진다면? 38 제준 4 2020.12.18
957 [기묘한 이야기] 소주 기업회장의 무인도 탈출기.txt 15 무근본드립전문가 20 2020.11.18
956 [기묘한 이야기] 개붕이 방금 소름돋는 꿈꿧다... 16 쉬운남자 3 2020.11.06
955 [기묘한 이야기] [2CH] 팔척귀신 16 이태성 3 2020.11.06
954 [기묘한 이야기] [2CH] 목없는 지장보살의 저주 이태성 7 2020.11.06
953 [기묘한 이야기] 저는 귀신이 있다고 믿습니다 13 비라초마 1 2020.1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