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이야기

인터넷 도용범과 썸탄 썰

개드립 게시글 중에 도용범 관련된 내용이 있는데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인터넷 도용범에 대해서 무감각한거 같다.

 

물론 나도 예전에는 `에이 세상에 도용범이 얼마나 많겠어` 라고 생각했다 허나 한 사건을 계기로 이러한 생각은 바뀌게 되었다.

 

약 3년전부터 인터넷 방송을 취미로 한적이 있었다 생각보다 많은 시청자들이 들어왔고 반응 또한 괜찮았으며 굉장히 재밌는 시청자들이 많았다

 

그러다 자주 놀러오시는 시청자분들을 초대해서 자그만한 디스코드방을 만들었는데 그 중에서 꽤나 많은 여성분들이 계셨다

 

그 중에서 항상 마이크는 키지 않고 듣기만 하는 여성 시청자분이 계셨는데 디스코드 프로필 사진이 셀카였고 굉장히 이쁘시고 귀여우셨다.

 

그리고 틈만나면 자기의 일상사진을 디스코드에 올리면서 자기과시가 심한편이였고 디스코드에 있는 많은 남성들이 이쁘다 귀엽다 라며 그 여성분을 찬양하다 싶이했다. 물론 나 또한 굉장히 이쁘시다고 말하며 칭찬하는 그룹에 포함되어있었다.

 

그런데 어느날부터 이 여성분이 조금씩 조금씩 선을 넘기 시작했다.

나에게 카톡할 생각은 없냐? 라고 물어보기도 했고 번호교환 또한 하고 싶다고 했다. 물론 난 인터넷에서 만난 사람은 인터넷에서만 보자라는 마인드여서 정중히 거절했지만 그 뒤에도 나에게 조금씩 선을 넘을려고 했다.

 

전화번호와 카톡은 정중히 거절했지만 이쁘고 귀여우신 분이 나에게만 보여주는 애교라든가 개인적으로 말을 걸어오는게 싫지만은 않았기에 어느순간 썸 아닌 썸을 타고 있었다.

 

그러다가 그분이 나랑 롤을 같이하자고 말했지만 그 당시 난 실친들과 게임 중이였기에 거절을 했고 그 일이 있고 난뒤 나에게 화가난척 삐진척을 하기 시작했다...솔직히 어이가 없었다 그리고 문득 이게 뭐하는짓인가 싶어서 철저하게 선을 긋기 시작했고 결국 그 사람은 디스코드방을 나갔다.

 

그리고 몇달 뒤 어느날 제보가 들어왔다 그 사람이 사칭인거 같다라는 

처음에는 무슨소리인가 싶었지만 제보자분꼐서 주신 인스타그램에 들어가보니 그 사람이 디스코드방에 올렸던 모든 사진들이 다른사람꺼였다.

심지어 디스코드에서 자기가 부른 노래라면서 올렸던 노래 또한 다른사람이 불렀던 노래를 그대로 도용한것이였고 나는 혹여 인스타그램에 있던분과

디스코드에 있던 그 사람이 동일인물일수도 있다고 생각해서 DM을 통해 인스타그램에 계신 분에게 `혹시 디스코드에서 ooo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신적 있나요?`라고 질문했다 그리고 다음날이 되어서야 답변을 받을수 있었고 그 분의 대답은 당연히 `아니요` 였다

 

그 뒤 도용임을 확신하고 도용을 당하셨다라는 사실과 함께 그동안 도용범이 사칭사진을 올렸던 것과 해당사진을 프로필로 하면서 나에게 선을 넘으며 말을했던 것들 모두다 보여드렸다 그리고 시청자가 계신 디스코드방에 해당 사실을 알리자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

 

해당 디스코드방에 있던 남자분들 중에 대부분이 그 사칭범이 나에게 했던 것처럼 썸을 탔었다 

그 중에서는 자기는 나중에 아이는 몇명 낳고 싶다 같은 말도 서슴없이 말하며 자신의 섹스판타지 등을 말하면서 돌아다닌 경우도 있었다

 

이렇게 사칭범이 타인의 사진으로 이 남자 저 남자에게 꼬리치고 다녔다 라는 사실을 알게되자 문득 사칭범이 과연 이 디스코드방에서만 그랬을까? 싶었다 그래서 한번 그 사람이 롤에서 같이 게임하던 사람들에게 친추를 보냈고 해당사실을 말씀드리면서 혹시 실제로 그 사람을 아는것인지 아니면 인터넷으로 만난 사이인지 여쭤봤고 대답은 모두 실제로는 만난적 없으며 인터넷으로만 아는 사이라는 답변이였다

 

그리고 마찬가지로 자신에게도 꼬리를 쳤다 라는 대답을 들었다 또한 그중에서는 예전 스카이프 때부터 즉 8~9년 전부터 알고 지냈다라는 분도 계셨고

그 사실을 피해자분 인스타그램을 통해 알려드리자 자신의 주변지인 중 한명인것 같다라는 이야기를 했다.

왜냐하면 그 사칭범이 코스프레하며 사용한 사진들 모두 자신이 중학생때부터 페이스북,인스타그램을 통해 업로드했던 사진이며 심지어 피해자분이 다니던 학교이름과 사는 지역 그리고 좋아하는것 또한 모두 그 도용범이 자신을 사칭하는데 사용하고 있었기 때문이였다.

 

이러한 정보들을 토대로 주변지인 중 한명인것 같다라는 결과가 나왔고 최근에 업로드한 인스타그램 사진 또한 디스코드 프로필로 사용하는걸 봐서 아직까지도 인스타그램을 염탐하는걸로 보인다며 피해자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수하라는 공지글`을 올렸다.

 

그리고 3일 정도가 지나고 피해자분께서 범인을 잡았다는 연락을 보냈다.

자신의 친구들에게 도용범의 롤 닉네임을 쓰는 사람이 누군지 아냐고 물어봤고 그러다가 중학생 때 한번 같은 반을 했던적 말고는 아무런 연결고리도 없던 남자아이 A가 해당 롤계정의 주인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피해자분은 A에게 해당 롤계정 주인이 A가 맞냐고 DM을 보냈고 A는 놀랍게도 롤 닉네임을 변경한뒤 자신이 아님을 주장했다

이에 나는 어처구니가 없어서 내 롤 전적기록을 뒤적거리며 같이 게임했던 기록을 보여주고 해당계정을 클릭하면 현재 닉네임이 변경된 A의 계정으로 연결이 된다 즉 예전 닉네임과 현재 닉네임은 같은 계정의 사람이다라고 알려줬다 

 

그러자 A는 이번에는 저 닉네임을 쓴건 내가 맞는데 디스코드에 있는 사람이 나라는 물증자료를 가져오라고 했다 

ㅋㅋㅋㅋ...이에 그동안 준비했던 자료들을 보여주자 

 

어쨌든 디스코드에 있는 사람이 나라는 증거는 없네? 이거 증명할려면 고소해야할텐데 고소해봐 라며 배째라는 식으로 나오기 시작했다

 

사실 나는 범인을 잡았다고 했을때 범인이 순순히 인정하고 잘못을 인정했다면 거기서 손을 뗄려고 했다 그런데 하는짓이 아주 양아치가 따로 없었고 굉장히 말하는게 마치 자기가 피해자인 것처럼 이야기를 하는게 마음에 들지 않았다

 

이에 나는 피해자분에게 고소하기 힘드시면 그냥 제가 공론화 시켜주겠다고 말을 했고 그 사실을 A라는 사람에게 전해달라고 말을 했다 

그러자 A는 `그래 공론화 시켜^^ 그럼 난 고소할게 물론 사칭범이 나라고 해도 사실적시 명예훼손이거든` 이지랄을 했고 난 그 즉시 공론화를 위해 영상편집과 A의 개인정보를 조사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놀라운 사실이 드러났다 A가 지거국 경찰행정학과 라는 사실이였다 ㅋㅋㅋㅋㅋ 참 어이가 없었다...

 

그런데 바로 다음날 공론화가 무서웠는지 A가 사과를 하기 시작했다.

처음에 자신이 범인이 아님을 주장한건 너무 당황하고 무서워서 였다며 진심으로 미안해하고 있으며 현재는 정신을 차렸다라는것이다

그리고 사칭을 한 이유는 그저 자신이 경찰행정학과를 다니며 경찰을 준비중인데 인터넷에서 자신의 이름과 사진을 사용하는게 부담스러워서 였다 라고 누가봐도 거짓말인 변명으로 자신의 잘못을 숨기고 있었다.

 

그러자 피해자분은 사칭하면서 여자인척하고 꼬리친건 뭐냐고 질문하자 자신은 꼬리친적이 없다고 답변했다.

이에 `부산오면 뽀뽀해줄게` `꼭 껴안아줘야지` 같은 대화를 한 자료를 보여주자 이건 장난이였는데 너가 보기에 꼬리치는걸로 보이면 어쩔수 없네..라는 변명을 했고 자신이 어쨌든 잘못했다며 용서해달라는 말을 했다.

 

그리고 갑자기 사실 피해자분으로 사칭한 이유가 피해자분 전남친이 자기 친구인데 너랑 헤어지고 나서 너무 힘들어하는 모습에 복수해주고 싶었다

라는 이상한 변명을 하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분 또한 잘못이 있다며 몰아가기 시작했고 결국 피해자분은 A를 고소하기로 방향을 잡았다.

 

그렇게 사건은 끝이났고 고소를 실제로 진행했는지 얼만큼 진행되었는지는 알지 못한다 

허나 다시 한번 인터넷에서 만난 사람들에게 선을 그을 필요가 있음을 깨닫게 되었던 사건이였다 

14개의 댓글

2020.02.12

ㅂㅇㅇ가 생각나는 글이네요

 

0
2020.02.12

도용범 게시글이 어딨음?

0
2020.02.12
@Hiko

먼소리임?

0
2020.02.12

ㅈㄴ 무섭네;;; 한남 클라스;;

0
2020.02.12

손민수인줄알았는데 그냥 한남이엇네

0
2020.02.12

순시충 수준;;

0
2020.02.12

디코운영하려면 좆목 근절 확실히 해야하고

여자가 없어야됨..

구라안치고 여자 한명있으면 늦든빠르든 언젠간 좆목으로 디코터짐

아니면 아예 좆목 디코방으로 만들던지.

 

디코에 좆목관련 룰 만들고

너한테 갠톡 좆목거는순간 밴했어야 했음

 

1
2020.02.13
@어둠

공부 모임이든 뭐든 모든 여성이 그런다는 건 아니지만

 

자기보다 뛰어나거나 여력이 있는 남성이 있으면

 

오지게 앵기더라 ㅆㅂ 물론 안그런 경우도 많이 봤는데 그런 분들이랑 대화할땐 이성보단 동성과 대화하는 느낌이 강했음

0
2020.02.13
@어둠

그건 디코 뿐만 아니라 모든 판이 다 그래

좆목 위주 모임은 여왕벌 하나 꼬이면 다 터짐

보이스 톡 없는 게시판에서도 여왕벌 뜨면 갤 터지는데 톡하면 뭐다?

0
2020.02.14
@2a9qo3vm3

여왕벌아니여도 그냥 여자 라는 이유로 준내 앵기는 개븅신들때문에 터짐

 

0
2020.02.13

난 초6때 인터넷으로 만난 애랑 아직도 연락함 ㅋㅋㅋㅋ

0
2020.02.13
@냥짤저장소

그래서 얘는 몇명이고

0
2020.02.13
@아리세이노스

걔는 결혼해서 벌써 둘 낳았다네

0
2020.02.13

와 ㅋㅋ 정신병있나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903 [기묘한 이야기] 군대에서 겪은 기묘한일 특집 세번째. 32 센트리하루1알 8 4 일 전
902 [기묘한 이야기] 군대에서 겪은 기묘한일 특집. 두번째. 39 센트리하루1알 9 5 일 전
901 [기묘한 이야기] 군대에서 겪은 기묘한일 특집. 48 센트리하루1알 10 5 일 전
900 [기묘한 이야기] [실제상황] 그 마을의 비밀 4 18 roemflvjek 9 16 일 전
899 [기묘한 이야기] [실제상황] 그 마을의 비밀 3 roemflvjek 1 16 일 전
898 [기묘한 이야기] [실제상황] 그 마을의 비밀 2 roemflvjek 1 16 일 전
897 [기묘한 이야기] [실제상황] 그 마을의 비밀 1 1 roemflvjek 1 16 일 전
896 [기묘한 이야기] 오늘 꿈 (스압) 8 멍멍이 9 2020.03.06
895 [기묘한 이야기] [2ch] 누나에게 붙어있는 것 32 수수 17 2020.03.02
894 [기묘한 이야기] 짝사랑2 3 츤데렐라 0 2020.02.26
893 [기묘한 이야기] 짝사랑1 4 츤데렐라 1 2020.02.25
892 [기묘한 이야기] 스티븐킹 명작 단편 '사다리의 마지막 단' 12 코코넛맥그리거 8 2020.02.13
[기묘한 이야기] 인터넷 도용범과 썸탄 썰 14 바른말고운말이쁜말 16 2020.02.12
890 [기묘한 이야기] DMZ 지뢰 48 리버스헤드 9 2020.01.21
889 [기묘한 이야기] 군대에서 겪고 들은 괴담들 20 도넛데이투데이 10 2020.01.21
888 [기묘한 이야기] 4년만에 돈써서 사기꾼 잡은썰 20 아이스티쿨쿨 39 2020.01.20
887 [기묘한 이야기] DMZ 매복 41 리버스헤드 10 2020.01.20
886 [기묘한 이야기] 딸치다 걸릴뻔한썰 16 멍멍이 21 2020.01.10
885 [기묘한 이야기] 야마시타의 황금 16 그그그그 14 2019.12.14
884 [기묘한 이야기] 소원을 이룬 남자 9 줴렐레 9 2019.12.1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