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이야기

Test-1

사실 상처는 그렇게 아물지라도 공기중에 떠도는 입자 자체는 변하지 않아. 감염 생각하면 볼펜이 세균을 많이 포함하고있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기피 대상이지. 아마 매미 소리가 아까부터 크게 들리는 느낌인데 물결이 소용돌이 친다고. 아니 상식적으로 지나가는사람한테. 아무 일면식 없는 사람한테 노란색이랑 흰색이랑 사실은 같은거라고 이야기를 해줘도 이상한 눈으로 쳐다보는거는 걔가 이상한거 아니냐? 아무튼간에 흰색은 요즘 이산화티타늄 입자를 많이 포함해서 대부분의 파장에 산란이 일어나면 노란색은 금속 리간드를 이용하는건데 그게 물리적으로는 크게 다른건 아니잖아. 아까도 구형 팔라듐 나노입자랑 rod형태의 팔라듐 나노입자랑 생기는 과정이 관찰되었다는데.

13개의 댓글

2019.08.19

어제 밥을 먹었다? 근데 밥이 글쎄 전남친이었다니까.

그래서 죽였어 입자가 큰게 보통이 아니더라.

그전에 나에대해 계속 언급했잖아?

그게 너무 신경쓰였어. 왜 자꾸 남 신상을 캐서 언급해?

그러면 재밌어? 너무 스트레스 받아.

그거 정말 사람 미치게 하는거 알지?

알고 하는거지? 그럼 여자친구 해 줄 줄 알고?

ㅋㅋㅋ너 웃긴다. 왜그레 도대체? 제발 나좀 놔줘 이제힘들어

뭐든 할게 너 사람 피말려 죽이려고 작정했지?

너집도 내가 알아.

0
2019.08.19
0
2019.08.19

폰은정이라는 이름 첨봄 신기해ㅋㅋㅋ

0
2019.08.19
0
2019.08.19

이전글까지 봐보니 조현병증상이구먼... 더 심해졌어

0
2019.08.19
@리나인버스

조현병 증상이 0과 1처럼 나누어지지않는다고 생각해서, 인터넷 다른 글을 참조해서 흉내내봄

흉내내는 사람과, 조현병이 심한사람 및 좀 덜한사람을 구분해내는 알고리즘 관련해서도 궁금해서 그냥 올려봤어

0
2019.08.19
@오타양해바람

개붕이들 댓글반응을 머신러닝 데이터로 쓰면 대충 쓸모있을듯

조현병이 언급되거나 조현병을 연상시키는 반응이 댓글 100개중에 30개면 0.3 같은 식으로

0
2019.08.19
@오타양해바람

니놈 글 모두 이런걸로 봐서는 그냥 조현병인것 같다

0
2019.08.19

기묘한 글작성자

0
2019.08.19

라조육 이사이

0
2019.08.19

잠지

0
2019.08.19

보지

0
2019.08.21

네이버 블로그 글이 더 말이안됨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884 [기묘한 이야기] 영국 비밀정보부에 파견간 직원. 갑작스런 실종. 그리고 발견... 9 그그그그 9 3 일 전
883 [기묘한 이야기] 악마 산타 '크람푸스'에 대한 이야기 14 오삼도리 8 4 일 전
882 [기묘한 이야기] 현대의 폰지사기 HYIP 이야기 32 작은투자자 20 12 일 전
881 [기묘한 이야기] 괴력난신 이야기~ 중국에 국가를 세운, 석가모니의 아들인 로... 11 세레브민주공원 5 22 일 전
880 [기묘한 이야기] 내가 가진 특이한 정신병?(Feat.종소리공포증) 41 제목만바꿔서개드... 3 25 일 전
879 [기묘한 이야기] 영수증 없으면 횡령 아님?(시립대 1학기 등록금) 22 우리똥겜해요 4 26 일 전
878 [기묘한 이야기] 학부 시절 우리 학교 교수가 대학원생한테 칼빵맞은 썰 57 보헤미아식예절교육 32 2019.10.08
877 [기묘한 이야기] 닝겐상의 괴력난신 이야기~저주인형, 협사 위자동, 견서사자 11 세레브민주공원 6 2019.10.05
876 [기묘한 이야기] 8년만에 온 전화 51 옥수동삵쾡이 58 2019.09.22
875 [기묘한 이야기] 닌겐상의 괴력난신 이야기~ 궁정묘(宮亭廟) 이야기 8 세레브민주공원 4 2019.09.10
874 [기묘한 이야기] 닌겐상의 괴력난신 이야기~ 요괴퇴치 이야기 7 세레브민주공원 6 2019.08.27
873 [기묘한 이야기] 닌겐상의 괴력난신 이야기~ 일뽕 가득한 일본 야담 14 세레브민주공원 5 2019.08.20
872 [기묘한 이야기] 기묘한이야기 - 고양이의보은( 쿠로쨔응) 15 번째탈룰라 11 2019.08.19
871 [기묘한 이야기] 기묘한이야기 - 화장실낙서 4 번째탈룰라 5 2019.08.19
870 [기묘한 이야기] 기묘한 이야기 - 친구등록 4 번째탈룰라 4 2019.08.19
869 [기묘한 이야기] 기묘한 이야기 - 열어줘 1 번째탈룰라 6 2019.08.19
868 [기묘한 이야기] 기묘한이야기 -내가 만약 내일 죽는다면 7 번째탈룰라 6 2019.08.19
[기묘한 이야기] Test-1 13 오타양해바람 0 2019.08.19
866 [기묘한 이야기] 내가 겪은 기묘하고 신기한 경험 8 꺄륵끼륵 4 2019.08.17
865 [기묘한 이야기] 해리 터틀도브 - 황제의 귀환(The Emperor's Return) 1 오스만유머 0 2019.08.1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