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이야기

내가 겪은 기묘하고 신기한 경험

오늘 친구 약속 때문에 강남 가는데 갑자기 생각나기도 하고 내 기준에는 너무 신기했던 일이라 한번 써봄 ㅎㅎ

나는 귀신이 무섭긴 한데, 없다고 생각하다가 딱 한 번 있을 수도 있겠다고 생각이 든 게 5년 전쯤 일인데.
우리 아버지가 암으로 돌아가시고 나서 지내는 동안 내 꿈에도 나오고 우리 엄마 누나도 꿈에서 나오고 했다는거야.

그래서 신기했는데 언제는 한번 아버지가 꿈에 나와서 행동 똑바로 하고 다니라 하고 특히 차 조심해라 그러셨는데, 

아버지 돌아가시고 나서 오랜만에 아버지가 나왔던 꿈이라 아침에 일어나면서 기억이 생생했는데, 그 날 소름이 돋았던 게

내가 강남에서 친구들이랑 술을 마시고 집에 가려는데 버스 막차시간에 집에 가는 거라 버스 막차 놓칠까 봐 정류장까지 뛰어서 가고 있었거든.

그 정류장이 어디냐면

 

횡단보도.png

 

이 사진 속 장소였어 강남역 우리은행 앞

횡단보도 저기 빨간색으로 그림 그려놓은게 나야. 그 당시에 저기 저렇게 서있었음 ㅎㅎ

이제 내가 버스놓칠까봐 급하니까 초록불로 바뀌고 빨리 가야겠다 하고 나가려는데 누가 뒤에서 잡아당기는 거야.

앞으로 못가게 팔을 확 잡아당기는 느낌? 이런 느낌이었는데

그래서 저 방지턱 앞으로 한 발자국 내 디뎠다가 바로 올라왔는데 내 앞으로 과속하는 차가 지나가는 거야.

만약 그대로 앞으로 갔으면 그대로 차에 치일뻔한 거지. 내 뒤에는 아무도 없었고 너무 놀라가지고 신호 다 지나갈 때까지 벙쪄있었음.

그리고 버스 타고 집에 가던 중에 내가 술을 먹어서 그랬나.. 하다 생각난게 아버지 꿈인 거지. 그렇게 아무런 사고없이 집에 도착했고,

솔직히 말도 안 되는 일이지만 아버지가 도와주신 거 같아서 나중에 혼자 아버지한테 찾아가서 감사하다고 인사드렸다.

원래 내가 어릴 때에도 워낙 조심성이 없어서 놀다가 1년에 한번씩 팔 부러져서 집에 오고 그랬거든.

그래서 아버지가 도와주신건가 하고 속으로 웃으면서 생각하며 지낸다 ㅋㅋㅋ

여태까지 살면서 귀신 이런 거 하나도 안 믿었는데 이 일 때문에 있을 수도 있겠구나 싶음.

개붕이들은 이런 비슷한 경험 있음?
 

8개의 댓글

정말 끔찍한 일이네... 기껏 살려놨더니 개드립하고 있어!

0
2019.08.18
@합리적인개소리

개드립이 뭐 어때서! 라고 하지만 밖에선 개드립 안 본다

일베취급 받을까봐 캬캬캬

0
ll
2019.08.18
0
2019.08.18
@ll
0
2019.08.18
@ll
0
2019.08.18

포병본부 유선병이라 밤에 교환대 근무 스는데 인원이 부족해서 일병때부터 혼자 근무슴. 교환대는 통신과 안에 있고 교환근무 스는 곳은 그옆억 작은 방임. 그리고 뒤에는 서버실이 있음.서버실은 문이 항상 닫혀있음. 언제나 그랬듯이 나는 내려오자마자 쳐자는데 누가 뒤에서 확 당기는 느낌이 났음. 순간 당직사관이구나 하고 좆됐다 하고 뒤 돌아봤는데 아무도없었고 그 순간 당직사관이 문열고 들어옴. 날 보더니 근무 잘스고있네 하더니 다시 나감. 나는 이상해서 두리번 거렸는데 서버실 문이 열려있었음.

0
2019.08.18

고모가 무당이라 귀신이 있냐고 물어봤었는데

귀신은 있는데 사람한테 함부러 해코지는 못한다고 그러셨음

0
2019.08.19
@고박호구마

귀신없음.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883 [기묘한 이야기] 괴력난신 이야기~ 중국에 국가를 세운, 석가모니의 아들인 로... 6 세레브민주공원 4 3 일 전
882 [기묘한 이야기] 내가 가진 특이한 정신병?(Feat.종소리공포증) 41 제목만바꿔서개드... 3 6 일 전
881 [기묘한 이야기] 영수증 없으면 횡령 아님?(시립대 1학기 등록금) 22 우리똥겜해요 4 6 일 전
880 [기묘한 이야기] 학부 시절 우리 학교 교수가 대학원생한테 칼빵맞은 썰 57 보헤미아식예절교육 32 2019.10.08
879 [기묘한 이야기] 닝겐상의 괴력난신 이야기~저주인형, 협사 위자동, 견서사자 11 세레브민주공원 6 2019.10.05
878 [기묘한 이야기] 8년만에 온 전화 51 옥수동삵쾡이 58 2019.09.22
877 [기묘한 이야기] 닌겐상의 괴력난신 이야기~ 궁정묘(宮亭廟) 이야기 8 세레브민주공원 4 2019.09.10
876 [기묘한 이야기] 닌겐상의 괴력난신 이야기~ 요괴퇴치 이야기 7 세레브민주공원 6 2019.08.27
875 [기묘한 이야기] 닌겐상의 괴력난신 이야기~ 일뽕 가득한 일본 야담 14 세레브민주공원 5 2019.08.20
874 [기묘한 이야기] 기묘한이야기 - 고양이의보은( 쿠로쨔응) 15 번째탈룰라 11 2019.08.19
873 [기묘한 이야기] 기묘한이야기 - 화장실낙서 4 번째탈룰라 5 2019.08.19
872 [기묘한 이야기] 기묘한 이야기 - 친구등록 4 번째탈룰라 4 2019.08.19
871 [기묘한 이야기] 기묘한 이야기 - 열어줘 1 번째탈룰라 6 2019.08.19
870 [기묘한 이야기] 기묘한이야기 -내가 만약 내일 죽는다면 7 번째탈룰라 6 2019.08.19
869 [기묘한 이야기] Test-1 13 오타양해바람 0 2019.08.19
[기묘한 이야기] 내가 겪은 기묘하고 신기한 경험 8 꺄륵끼륵 4 2019.08.17
867 [기묘한 이야기] 해리 터틀도브 - 황제의 귀환(The Emperor's Return) 1 오스만유머 0 2019.08.15
866 [기묘한 이야기] 과거 노예들이 겪었던 실제 사례들 5 오스만유머 9 2019.08.15
865 [기묘한 이야기] 통수의 통수, 그리고 또 통수 2 오스만유머 3 2019.08.15
864 [기묘한 이야기] 늙고 혼자가 되는 것 17 오스만유머 2 2019.08.09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