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글

부끄러움을 묻기 좋은 밤입니다

부끄러움을 묻기 좋은 밤입니다.
부끄러움이 묻는 밤입니다.

나는 "한결 같다"는 말을 쓸 만큼 일교차가 적은 나날을 보냈던가요.

나는 "의지가 굳세다"는 말을 쓸 만큼 어제의 다짐과 약속들을 소중히 보관했던가요.

나는 "상냥하다"는 말을 쓸 만큼 예의없는 이방인을 이해해 봤던가요.

나를 소개할때
상처를 똑같이 돌려줄만큼 매정하고 계산적이라고.

어제의 약속들은 아침이면 결별할 만큼 나태하다고.

그때그때 기분따라 휘둘릴만큼 충동적이라고.

스스로를 비관적으로 매도하면, 조금이나마 내 자신에게 당당해질까요.
아니면 겸손을 빙자한 비겁한 위로가 될까요.

그러진 않겠습니다.

다만 파도처럼 흔들리면서도 한결같으려는 제 부끄러움만큼은 오뚜기처럼 건재하고.

매일 내일이면 까먹을 약속이라도 만들며 사는 바보같음은 의지가있고.

상처를 주고 후회하는 속쓰림을 상냥함이라 부를 수 있다면

나는 그 단어들을 부끄러움 없이 받아 들일 수도 있을테니까요.

부끄러움에게 묻기 좋은 밤이었습니다.
부끄러움이 내게 답했습니다.

7개의 댓글

2018.02.14
3분요리처럼 건재하단 소리?
2018.02.14
@조하긴
부끄러움을 수동적 작용이 아닌 능동적 행위로 이끌어내는 승화?
2018.02.14
@미라클
그 말은 3분 요리의 비닐뜯고 알맞게 전자렌지 돌려서
한끼 때우려는 노오오오력 -> 수동적 작용=능동적 행위
그 자체라는 뜻? 오늘도 갓분요리는 대체... 불가능
2018.02.14
@미라클
글자체도 자취생이 밥해먹기 귀찮아도
3분요리로 때우려는 걸 결코 부끄러워하지
않는다는 숭고한 마음 그 잡채로 바라보면,
아주 훌룡한 내용의 글인듯
2018.02.14
@조하긴
잡채먹고싶다
2018.02.14
부끄부끄부끄부끄 부끄러워용~
2018.02.14
좋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조회 수
공지 [잡담] 타인 언급에 관련 공지입니다 overflow 1 2013.11.19 6420
공지 [잡담] 친목 금지입니다 22 overflow 1 2013.06.27 10718
공지 창작 판 입니다. 33 애드립 1 2012.09.27 12606
4661 [그림] 중셉 5 스프링파일 4 1 일 전 163
4660 [그림] 런닝걸 2 부천시경기도 3 1 일 전 255
4659 [그림] 자화상 6 이노오옴 3 1 일 전 164
4658 [그림] 스플래툰 4 오늘밤사냥을나선다 6 2 일 전 351
4657 [그림] 소묘연습 6 개꿀이득 5 2 일 전 293
4656 [그림] cfe hwbikt; 3 초록나무 3 2 일 전 145
4655 [그림] 그림 그려왔어요 6 먀야 3 2 일 전 223
4654 [그림] 18세기 신사 8 이끼사슴 3 2 일 전 277
4653 [그림] 본인쟝이 그린 메카닉 17 파워후 7 2 일 전 389
4652 [그림] 어제그린낙써채색! 2 이끼사슴 3 3 일 전 231
4651 [그림] 응딩이 억제기 8 롤롤님 4 4 일 전 467
4650 [그림] 그리임 3 스카이락 3 4 일 전 188
4649 [그림] 몬스터볼의 비밀(약후) 5 우심방 7 5 일 전 645
4648 [그림] 약후) 덜 그린 그림과 낙서들 20 롤보자 10 5 일 전 910
4647 [기타 창작] 미쿡에서 배스낚시 다른 유튜버랑 첫 콜라보 영상 만들어봤어~ 8 낚시꾸운 4 5 일 전 113
4646 [그림] 픽시브에 홀리엘프짤이 별로없다라(후방) 7 우심방 5 5 일 전 634
4645 [그림] 창판 개오랜만이네 7 코카인듬뿍 7 5 일 전 256
4644 [그림] mp쟝 다 그려왔엉 2 지니킴@ 3 5 일 전 220
4643 [그림] 십덕도트 세개 5 오늘밤사냥을나선다 6 5 일 전 312
4642 [그림] 형광랜턴 빛! 7 북별 8 5 일 전 20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