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사직서를 쓰고왔다

20181123_162031.jpg

 

사직서를 썼다.

사직서를 쓰고 모든 사무실 직원들에게 인사를 했다

 

수고했다. 고생했다. 덕분에 일 편하게했다. 이제 전화해서 물어볼 곳이 없네. 너무 고마웠다. 넌 어딜 가서도 잘할꺼야. 점심맛있는거먹어라.ㅋㅋ 너무 아쉽다.

 

등등.. 많은 말을 들었다.

 

마냥 회사를 그만두면 기쁠것 같았던 감정들은

 

내 예상을 빗겨나가 애매한 감정을 만들어냈다.

 

기쁘고, 아쉽고, 섭섭하고, 안타깝고, 고마운 이 애매한 감정들이 맴돈다.

 

2년 반이라는 시간동안 이 회사에서 많은 것들을 배웠다.

 

많은 좋은 사람들, 많은 나쁜 사람들. 많은 이 경험들이 내 미래에 좋은 발판이 될것 같다.

 

앞으로 다가올 많은 시련들

 

그 시련들을 버티게 해줄 내 삶의 큰 경험들 중 하나는 방위산업체를 하며 이 회사를 다닌 것 이라고 예상한다.

 

시원 섭섭한 이 마음은 얼마가지않아 사라질 것 같지만

 

지금은 이 감정에 취해볼련다.

 

 

마지막은 요리판이니까 고기사진!

1542896321177.jpg

 

적다보니 너무 오글거리는데 밤에 부끄러워서 자삭할듯하다.

 

 

36개의 댓글

2018.11.23

고생 많았어 군필 축하해

0
ron
2018.11.23
@정교분리

고마워ㅎㅎ

0
2018.11.23

축하한다!

0
ron
2018.11.23
@Tamguru

드디어 끝이다!

0
2018.11.23

ㅊㅋㅊㅋ 이제 매일 꿈에 그회사에서 점심 계속 먹는꿈 꾼다

0
@수요급식회

야이 나쁜놈아 ㅋㅋㅋㅋㅋㅋ 피카츄돈까스 꿈꾸게 만드네 ㅋㅋㅋㅋㅋ

0
ron
2018.11.23
@수요급식회

사실 진짜 걱정이야. 꿈꿀까봐

0
2018.11.23

드디어 탈출했네 ㅊㅊ

0
ron
2018.11.23
@르카즈

드디어.. 드디어!!!

0
2018.11.23

맨날 글올리는거 같이 따라보다 보니까 나도 제대하는 기분나네 ㅎㅎ 수고했어

0
ron
2018.11.23
@커피맛커피

항상고마워ㅎㅎ 매번 고마운 말들을 많이 해줘서 힘이났었어

0
2018.11.23

ㅊㅋㅊㅋ

0
ron
2018.11.23
@유속

감사함다!

0
2018.11.23

졸업하고 그런 회사 가기싫으면 존나 열심히 해라ㅋㅋㅋㅋㅋㅋㅋㅋ

0
ron
2018.11.23
@몽실언니

ㅋㅋㅋㅋㅋㅋㅋ빡공부할려고 다들 공부 많이하라고 하더라

0
2018.11.23

자삭하지마 이거 훈장이야 훈장

0
ron
2018.11.23
@본문 건너뛰기

ㅋㅋㅋㅋㅋ..지금와서 다시보니 너무 부끄럽다

0
2018.11.23
0
ron
2018.11.23
@번째부멉
0
2018.11.23

고생했어요 군필아조시

0
ron
2018.11.23
@묘롱

감사합니다 이제 군필이네요

0

뭐야 산업체였구나

왜 안나가나했네

0
2018.11.23

자삭하면 피카츄돈가스만 튀길줄아는 부인을 만나게될것

0
G1
2018.11.24

축하해, 열심히 최선을 다하길

0
2018.11.24

고생했다!! 축하한다!! ㅋㅋㅋ 앞으로 잘 되길 바란다 ㅋㅋㅋ

0
2018.11.24
0
2018.11.24

축하해요! 앞으로는 다잘되길!

0
2018.11.24

니 마누라 피카츄 돈까스 안튀기는 사람으로 만나라!

0
2018.11.24
0
2018.11.24
@ᕕ(ᐛ)ᕗ

축하

0
2018.11.24

재밌었고 잘봤다 앞으로 좋은일만 있기를 바란다 화이팅!

0
2018.11.24

아 왜 저런밥 먹고 회사를 다니나 복지나 연봉이 좋은가 했는데 방산이었구만... 군필추

0
2018.11.24

그래도 점심은 그 회사가서 먹는게 어때

0
2018.11.24

7개월 남았네 ㅋㅋ 난 언제끝나지..

0
2018.11.25

보통 군대 꿈 많이 꾼다고 하는데 작성자는 그 회사에서 3식 다 먹는 꿈 꾸시려나

0
2018.11.26

전역 축하해~ 이제 시작이야!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조회 수
[잡담] 여기가 로리판인가요? 46 고영욱 244 2013.09.14 7595
[수제 요리] 자취생) 집에서 해먹음 213 거짓말제조기 58 2018.08.23 12227
[잡담] 쒸바... 차여서 마라탕에 혼술했다... 24 흰눈내리던그날 49 2017.12.25 1424
[수제 요리] 야식 14 백탁 36 2018.08.18 964
[수제 요리] 늦깎이새댁이 만든 현실밥상 36 샤컬 35 2018.02.06 1118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423 33 zl존호현짱123 34 2019.10.28 1014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382 16 zl존호현짱123 30 2019.08.20 2846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200 46 zl존호현짱123 30 2018.11.08 1945
[외식] 여자친구가 일본여행갔다가 준 선물 18 카테고라이져 30 2018.02.14 1110
[잡담] 사직서를 쓰고왔다 36 ron 29 2018.11.23 1721
[수제 요리] 미국식 공갈빵 '팝 오버'에 대해 알아보자.araboza 15 plazuela 27 2015.06.10 1443
[수제 요리] 등심 마리네이드 결과 21 팜팜맨 25 2020.04.09 2717
[수제 요리] 세 번째 코스 32 아라리영 25 2018.01.05 1008
[수제 요리] 직접 준비한 어르신 생신상 22 샤컬 24 2018.08.26 1080
[수제 요리] 배추 만두 13 부2단이 또 23 2017.01.16 1042
[수제 요리] 안녕하세요 숟가락 빌런입니다 327 헛소리만하는놈 22 2018.12.18 16168
[잡담] 오늘의 회사점심 마지막 (1세대) 59 ron 22 2018.11.23 1416
[수제 요리] 두 번째 코스 16 아라리영 22 2017.11.28 928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352 42 zl존호현짱123 21 2019.07.03 936
[수제 요리] 제과제빵 25 Ruhe 21 2017.09.27 115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