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제 요리

두 번째 코스


첫 코스를 도전해본지 6개월이 넘었고 

(http://www.dogdrip.net/index.php?mid=cook&search_target=nick_name&search_keyword=%EC%95%84%EB%9D%BC%EB%A6%AC%EC%98%81&document_srl=124060566&page=1)


다시 두 번째 코스를 만들어 보고 싶은 욕심이 생겨 도전해보았습니다.


어떤 메뉴로 코스를 구성할지 고민하였고


현실적인 제약, 실력의 문제를 감안하여 


다소 개연성이 부족할지라도 나름의 코스를 만들어보았습니다.



0.jpg



코스의 구성입니다.


1.jpg


2.jpg


첫 번째 그릇

[꿀차 그리고 요거팝]

사실 식사의 시작을 요거트로 하는 것은 어쩌면 흔한 일이 아닐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산뜻한 출발을 원했고 때문에 요거트를 택했습니다.

요거트 위에는 한 번 볶아낸 피스타치오를 갈아 뿌려주었고

현미 튀밥을 올려주었습니다.

그리고 요거트와 곁들이기 위해 진하게 탄 꿀차를 함께 서빙하였습니다.



3.jpg


두 번째 그릇


[노른자 장, 야채볶음 그리고 트러플 버터]


노른자 장을 이용한 요리입니다.


노른자 장은 이틀 정도 담구었고 


파프리카, 샬롯 등의 야채를 한 번 볶아 사용했습니다.


그 위에는 녺여 낸 트러플 버터를 뿌려주었는데 노른자 장과의 궁합이 뛰어난 편이었습니다.




4.jpg


5.jpg


6.jpg


세 번째 그릇


[광어 그리고 당근 쌈장 퓨레 - 문배주]


광어는 약 8시간 정도 숙성을 시켜 말아서 


그 위에 시소잎을 잘게 다져 입혀주었습니다.


그 아래에는 직접 만든 쌈장을 이용한 당근 퓨레를 곁들였습니다.


이 음식에는 전통주 중 하나인 문배주를 곁들였습니다.


강한 문배주의 향을 당근 쌈장 퓨레의 간간한 맛이 잡아줍니다.


그리고 시소의 향과 문배주가 꽤나 잘 어울리는 것 같았습니다.


훌륭한 조합이었습니다. 




7.jpg


8.jpg


9.jpg


10.jpg


네 번째 그릇


[오골계 만두 그리고 삼계탕 - 이강주]


'검을테면 철저하게 검어라'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시 구절 중 하나입니다.


처음에 오골계를 이용하여 만두를 만들어봐야겠다 생각했을 때


아예 검정색의 만두를 만들어볼까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그 생각이 더 나아가 겉과 속 모두 검정색인 만두를 만들어보게 되었습니다.


색은 오징어 먹물을 사용하였습니다.


육수는 오골계와 토종닭을 5시간 정도 우려내었고 천일염으로 간을 더해주었습니다.


이번 코스 메뉴 중 가장 호불호 없이 사람들이 맛있게 먹어준 요리였습니다.


이 요리에는 전통주 중 하나인 이강주를 곁들였습니다.


이강주 특유의 달달한 향이 진한 육수의 맛과 잘 어울렸습니다.




11.jpg


12.jpg


13.jpg


다섯 번째 그릇


[한우 등심, 누룽지 소스 그리고 들기름 참나물 무침 - 샤토 미소 스위트]


메인 요리는 굉장히 한식적으로 만들고 싶었습니다.


아직은 터무니 없는 실력이지만 저는 한식을 토대로한 트렌디하며 맛있는 요리를 만드는게 목표입니다.


이 요리도 그렇게 하기 위한 노력 중 하나였습니다.


고기의 부위는 한우 등심을 사용하였습니다.


그리고 고기 위에 다진 참나물과 된장, 들기름을 섞어 만든 다데기를 발라주었고


그 위에 튀긴 참나물 잎을 올려주었습니다.


소스는 누룽지를 이용한 소스입니다.


일반적으로 소스는 간간하거나 단 맛을 주로 이루며 요리의 악센트를 주는 용도로 많이 이용됩니다.


하지만 이 요리에서는 참나물 다데기로 악센트를 주었고


누룽지 소스는 이를 어울러주는 용도로 사용하였습니다.


구수한 누룽지의 향이 고소하며 간간한 된장 들기름 참나물 무침을 잘 안아줍니다.


곁들이는 음료로는 우리나라에서 만든 샤토 미소 스위트 와인을 선택했습니다.


보통의 레드 와인보다 달달한 맛이 깊기 떄문에 와인 입문자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것 같다는 것이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14.jpg


마지막 그릇


[양갱 그리고 구절초 차]


지금보니 사진이 매우 이상하게 찍혔습니다.


아쉽습니다.


디저트로는 제가 좋아하는 양갱을 내었습니다.


직접 만든 양갱은 아니고 집 근처에 굉장히 오래 된 빵집에서 사온 양갱입니다.


곁들이는 차로는 구절초 차를 내었습니다.







제 인생의 두 번째 코스가 이렇게 끝이 났습니다.


사람 일이라는게 마음대로 되기는 역시나 힘든가봅니다.


수십 날을 생각하고 고민하여 만든 요리이지만


맛이 기대치에 훨씬 못 미치었고


여러 돌발적인 변수들도 많았었습니다.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습니다.


순간적으로 화도 났습니다.


그런데


그릇에 담긴 요리를 보면 뿌듯했고


맛있게 먹어주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니 행복했습니다.


오늘은 이 정도면 충분한 것 같습니다.



16개의 댓글

누구한테 준 요리들임? 자기가 해서 자기가 해먹었을 리는 없을텐데
되게 잘만들었네 ㅊㅊ 진짜 너무 멋있당
0
2017.11.28
@정사판 아이도루
주로 가족들에게 해주고 친구들에게도 해주는..

이번엔 가족들한테 해주었습니다.
0
2017.11.29
이번에 요리공부하는 형한테 간단한 음식 조금 배웠는데 엄청 힘들더라고.. 요리가 진짜 정성이더라 많이 깨달았음
이정도로 요리하려면 엄청 정성 많이 들어갔겠다 대단하네
0
2017.11.29
그릇 잘 바꿨네 훨씬 좋다
나도 비싸고 새까만 그릇 좀 사고 싶다
0
2017.11.29
허메..
노른자장 먹어보고싶당..
0
MWL
2017.11.29
여러 말 하고 싶은데 그럴 능력이 없구료.
이런 것 보면 참 멋지네.
0
MWL
2017.11.29
@MWL
평생 이런것들 먹어본 일이 없어서 맛을 상상하기 힘든게 참 아쉽다.
0
2017.11.29
노른자 장하고 메인디시 궁금하다. 특히 누룽지소스.. 맛이 궁금궁금
0
2017.11.29
으음 글만봤을땐 코스가 전체적으로 무거워보인다
근데 ㅈㄴ 맛있을듯 코스 짜기 어렵던데 잘하네 부럽다
0
2017.11.29
와 저런요리 먹어보고싶다..
0
2017.11.29
형님 맛보고싶습니다 충성충성..ㅠ가게오픈해주십쇼
0
2017.11.29
응원함!
0
2017.11.29
시작부터 꿀차 먹어도 다음 요리부터 지장 없어요?? 엄청 진한 꿀차가 아닌거신가..
0
2017.11.30
가게오픈하면 개드리퍼 혼밥갈테니 먹는 방법 비웃지말고 가르쳐줘라아
0
2017.11.30
요리사임??ㄷㄷㄷ
0
2017.12.01
혹시라도 식당 오픈하면 꼭 한번 가보고싶다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조회 수
공지 [잡담] 요리에 관련된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3 overflow 2 2013.09.14 42381
27820 [잡담] 여기가 로리판인가요? 46 고영욱 244 2013.09.14 7533
27819 [수제 요리] 자취생) 집에서 해먹음 215 거짓말제조기 57 2018.08.23 12135
27818 [잡담] 쒸바... 차여서 마라탕에 혼술했다... 25 흰눈내리던그날 49 2017.12.25 1381
27817 [수제 요리] 야식 14 백탁 36 2018.08.18 936
27816 [수제 요리] 늦깎이새댁이 만든 현실밥상 36 샤컬 35 2018.02.06 1081
27815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423 33 zl존호현짱123 34 2019.10.28 883
27814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382 16 zl존호현짱123 30 2019.08.20 2800
27813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200 46 zl존호현짱123 30 2018.11.08 1852
27812 [외식] 여자친구가 일본여행갔다가 준 선물 19 카테고라이져 30 2018.02.14 1077
27811 [잡담] 사직서를 쓰고왔다 36 ron 29 2018.11.23 1647
27810 [수제 요리] 미국식 공갈빵 '팝 오버'에 대해 알아보자.araboza 15 plazuela 27 2015.06.10 1430
27809 [수제 요리] 직접 준비한 어르신 생신상 22 샤컬 24 2018.08.26 1054
27808 [수제 요리] 세 번째 코스 32 아라리영 24 2018.01.05 966
27807 [수제 요리] 배추 만두 13 부2단이 또 23 2017.01.16 1030
27806 [잡담] 오늘의 회사점심 마지막 (1세대) 59 ron 22 2018.11.23 1367
27805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352 42 zl존호현짱123 21 2019.07.03 881
27804 [수제 요리] 안녕하세요 숟가락 빌런입니다 334 헛소리만하는놈 21 2018.12.18 15853
[수제 요리] 두 번째 코스 16 아라리영 21 2017.11.28 898
27802 [수제 요리] 제과제빵 25 Ruhe 21 2017.09.27 1130
27801 [수제 요리] 뉴스에 맨날 평양냉면? 만들어먹는 수밖에.. 18 NoSugar 20 2018.05.05 87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