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일본외식7) 와이프 만나게된 이야기 2

S_4333586.jpg

 

요즘 자주가는 긴자의 스시집 

꼭 마무리코스때 저렇게 크게 한쌈 연어알쌈을 싸주는데 

정말 입이 터지도록 먹는맛이 일품

 

-----------------------------------------------------------------------------------------------------------------------------------

전편 :https://www.dogdrip.net/cook/226856132#comment_226921586

 

 1시간동안 허겁지겁 달려서 홍대에 아무데나 주차를 해놓고 

 카페에 앉아서 한동안 무슨 말을 해야 될지 몰라서 멍 하고 있다가,

 커피를 마시고 어설픈 한국어와 영어로 이야기를 하다가

 

 이제 왜 한국에 오게 되었는지 한국은 뭐가 좋은지

 서로의 문화의 차이점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어설픈 한국어 읽기 이런 걸 하고

 이름은 뭔 지 사는 곳은 어딘지 한국에서 어디어디 가봤는지 이런 걸 얘기함

 그때 놀란 게, 한국만 10번씩 여행을 했었고, 해외 라고는 한국밖에 안 갔다고 함

 지금은 이런 애들이 엄청 많다는 걸 알아서 놀라지도 않지만 그때는 좀 이상한 애인가(Yellow fever?) 라고 생각함

 

 나는 당시에 4년동안 사귀던 여자친구랑 헤어진 상태였으니까 전 애인 얘기로 신나게 떠들고 ㅋㅋ

 와이프는 4년동안 사귀던 여자친구 얘기를 하는 걸 보고

나중에 들어보니

 ‘이놈은 정말로 한심한 놈이네 전 여자친구 이야기를 왜 나한테 하는거지? 나는 어떻게 리액션 해야 되는거지? 욕을 해줘야 하는건가?  

 그래도 일단 말하는 걸 보니까 그냥 이야기상대가 필요 했나 보다 ‘라고 생각 했다고 함

 

 그러다가 꽤 배도 고프고 그러길래 뭐 먹고 싶냐 고 물었더니

아무거나 좋지만 일본으로 돌아가기전에 치킨이 먹고 싶다고 함

 근데 치킨 집에 가서 두어 조각 먹더니 배부르다면서 안 먹는 거

 알고보니까 그냥 내가 밥을 먹자고 해서 그냥 따라온 거 였고 첫만남에 닭다리를 잡고 뜯을 수는 없으니까.. ㅋㅋ

 (지금은 포크 두개를 사용해서 요리조리 잘 뜯음)

 

  • 일본인 특) 뭐 하자고하면 일단 거절못함

 

 그러면서 주섬주섬 계산하려고 하길래 괜찮다고 했더니

  “제가 저번에 주스도 받았으니까 커피도 받았고요 연락도 늦었고요 계산하게 해주세요! “ 라고 말했는데

 나는 어떻게든 다음 데이트를 잡고 싶어서   “그러면 다음에 일본에 제가 갔을 때 사주세요!” 라고 말하고 빠르게 카드를 토스해서 계산함

와이프는 이때 정말 절망적인 감정이었다고함 왜이러지? 미친놈인가 ? 싶어서 ㅋㅋㅋㅋ

 

 그러고나서 정말 짧은 4시간이 지나고 돌아 가야만 되는 시간이 와 버렸음

 해가 슬슬 뜨는걸 보면서 우리 다시만날수있겠죠 ? 라고 계속 이야기했던거같음 

 지금 생각해보면 인천공항까지 태워 다 줬으면 좋았을 텐데

 그냥 바보같이 원래 얘기한대로 그래야 되는 줄 알고 서울역 근처의 공항버스 정류장에 한참 앉아서 기다리면서 많은 이야기를 했음

 

 4시 15분버스였나 그걸 타고 공항으로 보내고 바이바이 하고 잘 가라는 카톡을 남기고

 이제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까지 보고 잠깐 자고 출근하고 퇴근해서 답장이 왔나 보니까 읽씹 상태

 

 나도 또 절대로 읽씹 당하면 또 보내지 않는 스타일이라서

 가만히 기다리다가 3일뒤쯤에 연락이 옴 휴대폰 액정을 다 채울 정도로 아주 길게

 

 내용은 대충

 한국에서 5개월동안 지내면서 아조씨에게 가장 많은 호의를 받았습니다.

 저는 한국의 생활이 힘들고 일본에 할 일이 있어서 돌아가지만 기억에 가장 남는 일 이었습니다.

 고마운 마음을 어떻게 표현해야 될지 모르겠어서 망설이다가 많은 시간이 다시한번 흐르게 되었습니다.

 언젠가 다시 한국에 갑니다. 이번에는 반드시 고마움을 갚을 기회를 주셨으면 합니다.

 지갑이 없어도 좋아요 ~ 제가 준비합니다!

 좋은 친구가 됩시다!

 

 내용은 대충 이런 내용이었는데 기억 나는 부분만 ㅋㅋ

근데 꽤 심각하게 길어서 솔직히 문상쇼크가 와버렸 음

며칠동안 연락이 안 됬으니까 나는 그냥 차였다~ 라고 만 생각하고 있었고

 

와이프는 일본식대로 정성스럽게 메시지를 쓰고 있었던 것임

본인말로는 비행기에서부터 계-속 쓰고 친구한테 보여주고 했는데 목욕할 때마다 새로운 생각이 나서 수정하고 옮겨 적느라고 힘들었다고ㅋㅋㅋ

 

 나는 그동안 친구들에게 물어보니까

까였네 쯧쯧 열살어린애한테 뭐하는짓이냐 로리콤이냐

국제망신 다 시키네... 이시국에..?(당시에도 이시국씨는 있었음)

 

 일주일쯤 지나서 내가 많이 의지하던 회사의 여자선배가 있었는데 마음을 확인하고 싶으면 시간이 더 지나기전에 일단 빨리 찾아 가라는 것, 빨리 다시 만나서 확인하라는 것이었음

 그래서 그날 곧바로 간다고 연락하고 그날이 수요일이었는데 금요일 밤 7시에 출발하는 대한항공편, 돌아오는 것은 일요일 오후 2시편으로 개비싸게 예약해버렸음 정말 눈에 뵈는게 없었던듯 약속도 없이 그냥 티켓부터 끊음! 

 

 와이프는 또 읽씹 상태를 지속하고있어서 초조함이 배가되었는데

 자존심이 있지 읽씹 상태에서 또 보내지는 않겠다!

근데 이 상황에서 끊임없이 자기암시를 걸게 되더라 ㅋㅋㅋ 이미 너무 좋아져 버렸고.. 나는 그 느낌을 믿고간다.. 답이없어도 믿고간다.. 이렇게

 

근데 지금 생각해보면 이게 일본여자들의 전략 인 거 같으니까 너희는 속지마라

 (실제로 일본에서 연인들은 서로 방해하지 않기 위해서 하루에 메시지 한-두통만 보내는 일이 흔함)

 

 그러다가 금요일이 되고 퇴근을 서두르고 있는 중에 2일동안 연락이 오지 않으니까 찐한 현타가 옴

 아 이게 뭐하는 짓이지? 라는 생각이 들어서 그냥 비행기표 취소하고 잠이나 퍼 잘까?

 하고 진짜로 갈까 말까 상태로 하루만에 변해서 호텔 예약이나 아무 준비도 안하고 잡담만 하고있었음  

연구실에 있는 선배랑 얘기 하다가 선배가 “야 비행기표까지 샀는데 그냥 가, 가서 관광이라도 하고와 요즘 머리 아파 보인다” 해서 일단 가기로 함

 그 순간 다시 손바닥 만한 카톡이 와서

 

 오신다는 연락을 받고 너무 기뻣습니다.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서, 무엇을 좋아할지 생각하다가 너무 늦어졌습니다.

 조심히 오세요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그렇지만 어디에 머무르실 생각이에요?

 

 이렇게 메시지가 오자마자

“ 그냥 근처의 아무 호텔이나 괜찮아요 가서 찾으면 있겠죠?“

 라고 보냈더니

 

 “그러면 요코하마 사쿠라기초 역앞에 로얄파크호텔에 제 이름으로 예약을 합니다~”

 이거랑 어떻게 오는지 무슨 버스를 타는지 이런거 에 대한 가이드를 순식간에 보내줬음

 

 이번에는 3분도 안되는 시간에 답신이 오니까 정말 너무 기쁘고 그 길로 바로 퇴근해서 공항으로 달려 감

 

 그래서 결국 와이프네 동네에서 만나서

 근처 24시간 라멘가게에서 라멘을 먹고 바닷가 공원같은데를 산책하다가 갑자기 와이프가 봉투를 꺼냄

 안에 5만엔정도가 들어있었고

“저에게 계속 많은 것을 사주시고 여기까지 와 주셔서 항공료 라 던지 돈이 많이 들었을 텐데 받아주세요 받아 주셔야지 마음이 편합니다.

 걱정하지 마세요 저 일본에서는 꽤 돈이 있으니까요“

 

 그래서 몇번 거절하다가 정.. 그러면 이걸로 맛있는걸 사먹읍시다 ~ (개이득) 하고 우선 받아 두고

 지나가다가 포장마차에서 타코야키랑 음료수를 사서 벤치에 앉아서 이런저런 얘기를 했음

 

  • 와이프는 이때 5만엔을 받아놓고 오백엔짜리 타코야키를 사는놈인가..이자식.. 이라고 생각었했다고 함 ㅋㅋㅋㅋ

 

 바쁠텐데 왜 여기까지 왔냐고 해서 예상 못한 질문이라

 주말에 할 일도 없고 자꾸 생각나서요 라고 했음

 그래서 내일은 뭐하냐고 해서 왠지 할 일이 없이 여자나 쫒아다닌다고 하면 부끄러운 느낌이라서

 도쿄에 친구가 있습니다! 그래서 시부야에서 만나려고요 라고 말했는데 엄청 아쉬워 하는거임

 

“여기까지 왔으면 많이 만날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요 치킨아조씨는 바쁘니까 어쩔수가 없네요

혹시 일본에 있는 동안 내일이나 모레도 만나고 싶다고 말하면 실례겠죠? 바쁘니까”..

 

 그 얘기를 듣자마자

 

 만나고 싶어서 여기까지 왔어요 하나도 바쁘지 않고 그런 말을 들어서 기쁘네요

 좋아하고 있습니다!  

 라고 말하자 마자 막 눈물을 흘리고 있었음

 

 “고마워서 미안해서 미안한마음이 커져서 이게 좋아하는 마음인지 죄송한 마음인지 모르겠어서 많이 망설였는데

 여기까지 와주고 이렇게 계속 어리광만 부려서 미안해요 좋아한다고 말해줘서 고맙지만,  

 한국에도 일본에도 저보다 더 귀여운 애들도 많이 있는데 저를 선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 배우겠습니다 최선을 다할께요”

 

 나는 사실 고백을 하고 이런 답변도 처음 받아봐서 조금 민망하고 띵하고 ㅋㅋ

 

 이렇게 사귀게 되었고 와이프를 집에 잘 데려다 주고

 그 다음날 만나자 마자 아조씨의 나이를 물어봤는데

 자기보다 10살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되고 잠깐 충격을 받음

 나는 카카오 스토리를 들어가서 확인했지만 얘는 그 기능을 몰랐으니까

 그리고나서 쿨하게 

 

 “뭐 ~ 나이를 알기전에 이미 좋아져 버렸는데 어쩔 수 없잖아“

 

 지금도 맨날 하는 말이지만 ㅋㅋ 

 

 이렇게 평범하고 재미없는 것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이렇게 34살 아조시랑 24살 예비아줌마랑 연애가 시작되었습미다 

 

73개의 댓글

2019.09.24

야이나쁜노마

0
2019.09.24
@부라보콘
0
2019.09.24
@부라보콘

ㅋㅋㅋㅋ 이런 츤데레같으니라고 감사합미다 !

0
2019.09.24

10살 차이? 형님 너무 양아치 도둑놈 아닙니까;

0
2019.09.24
@dcigs

달달해서 현기증 나니까 빨리 다음편 올려요

0
2019.09.24
@dcigs

ㅋㅋㅋㅋ 않이 다음에는 뭘 올리졍 연애담은 시시하고 결혼얘기를 풀어야하나

0
2019.09.24

오늘 저녁은 설탕 거른다

꾸에엑

0
2019.09.24
@도희

사시스세소

 

설탕을 걸렀으면 소금을 뿌릴차례입니다

단짠

0
2019.09.24

근데근데 아재 혹시 물어봐도 될련지 모르겠는데

한국은 왠지 가정주부 잘 안하는 느낌이고 뭔가 여자도 직업적 달성감이 있어야 되는 분위기인데

일본은 직업적 달성감 같은 사회적 압박이 별로 없나? 가정에 충실하면 一人前인가?

요새 일본거래처에 일하러 갈수도 있어서.. 궁금해.. 나 일본어 하나도 못하는데 영어쓰면 된다네? 연구직으로 일본에 사는건 어떤 느낌이야?

익게에다 써야되나 흑흑

0
2019.09.24
@도희

답할수있는건 모두 답해드립니다 ㅋㅋㅋ

일본도 직업적 달성감 같은 사회적 압박이 있는데 대신에 아이를 낳거나 하면 그 어쩔수 없는 상황이 생길수밖에 없는데 그 상황을 최근의 한국보다는 저항없이 받아들이게 되는거 같음

 

와이프도 아이 낳고도 설계 같은것도 프리랜서로 일하고 그러다가 지금은 친구가 아르바이트하는 꽃가게에서 애들 맡겨놓고 하루에 4시간씩 일하고있음 사실 그래서 어쩌면 나보다 더 바쁠지도 (본인 말로는 한국갈 용돈을 벌겠다! 라고 말함

 

---------------------------------------------

 

한국에 있던것보다 더 많은 지원을 주고 돈도 괜찮게 받을수 있다면 추천하는데

일본생활 자체가 그렇게 녹록하지는 않음 사회관계나 이런게

그래서 나도 빨리 돌아가려고 각재는중...

0
2019.09.24
@치킨왕국
0
2019.09.24
@치킨왕국

배째야겠다 두배안주면 안간다고 히히힣

감사합니다

0
2019.09.24
@도희

않이 그렇게하면 1.5 준다고해서 냅따 달려온 저는 뭐가되오 ㅠㅠ

0
2019.09.24
@치킨왕국

이건 사족인데.. 일본애들 좀 무서워..

데이터 수백개가 있는데 틀린거 하나 찾아서 들이밀때 소름돋아...

---------------와이프분은 안보이는 댓글입니다-------------------------

0
2019.09.24
@도희

ㅋㅋㅋㅋㅋㅋㅋㅋ 데이터 수백개중에 틀린거 하나 찾고

글에서 조금 뉘앙스 다른거 찾아내서 시비걸고

다 그러려니~~~ 참고살아야.. ㅠㅠ

0

선생님....아내분 친구분에게 개드리퍼는 어떤지 불어봐주십시오....

0
2019.09.24
@고래가날았다요

ㅋㅋㅋ 지금 당장 홍대로갑니다!

 

저녁 6시부터 바글바글거리는 일본인중에 하나만 건져봅시드아ㅏㅏ

전부 한국이 좋아서 오는애들이니까

0
@치킨왕국

ㅋㅋㅋㅋ 지방충은 웁니다

아재요 이쁜사랑하이소 많이 부럽습니데이

0
2019.09.24
@고래가날았다요

어허 가족끼리 이쁜사랑하고 그러는거 아니야

0
@치킨왕국

그라믄 이쁜우정하믄되지 ㅋㅋㅋㅋ

0
2019.09.24
@치킨왕국

그런말 하믄 개붕이덜 일본인 아무나 잡고 잇쇼니 사케노무까 하고서 뉴스 나온단 말예여

0
2019.09.24
@나무빠름보

근데 그게 사실 일본에서는 엄청 자주있는 일이니까 nanpa라구 한국 헌팅.. ㅋㅋㅋㅋㅋㅋㅋ 요즘처럼 불편-한 시대엔 뉴스에 나올수도있겠다

0
2019.09.24

그럼 아내분 나랑 비슷한또래 94~95년생 이신거야?

0
2019.09.24
@ᕕ(ᐛ)ᕗ

ㅋㅋㅋ 저게 벌써 5년전 이야기라오...

0
2019.09.24
@치킨왕국
0
2019.09.24

아조시 도둑놈이야?

0
2019.09.24
@묘롱

어허 가족끼리 도둑이니 뭐니 그러는거아니야 ~

0
2019.09.24

도둑놈이시구나 이 아조씨 ;

0
2019.09.24
@김옥자

어허 가족끼리 도둑이니 그러는거 아니야~~

카와이한 소녀는 이미 애둘놓은 아주머니가 되어버렸따!

0
2019.09.24

사쿠라기쵸 가밧어!

도쿄 여행가면 꼭 요코하마 만요구락부에서 온천즐기구 귀국했는데 ㅎㅎ

와잎분이 귀여우시네, 고민하고 수정하고 ㅋㅋㅋㅋ

요판 전통답게 ㅇㅊㅂㅇ ㅇㄴㅊㅊ

0
2019.09.25
@짱구아빠

ㅋㅋㅋㅋㅋㅋ 고향이라서 우리도 어쩔수없이 매번 가게되고

애들맡기고 고양이맡기고 ㅋㅋㅋㅋ 아이고 내 포인트 ㅠㅠ

0
2019.09.24

야레야레

0
2019.09.25
@어우야좋다야

ㅋㅋㅋㅋㅋㅋㅋㅋ 코이츠.. 야레야레.. 오백엔짜리 타코야끼머리가 되게생겼어..

0

ㅋㅋㅋㅋㅋㅋㅋ 아 달달허다~_~ 담편 써주세여ㅋㅋㅋ 중간중간 아내분 속마음 넘 웃기닼ㅋㅋ

이자식..5만엔 받아놓고 5백엔짜리를 사는ㄱ너가 ㅋㅋㅋㅋㅋ

0
2019.09.25
@옆집성기삽니다

ㅋㅋㅋㅋㅋㅋ 이제 6년이 지났는데도 아직까지 기억하고있는 기억들 ㅋㅋㅋㅋ

왜 저런것만 기억에 남는지

결혼으로 가던과정중 에피소드만 써보겠슴

0
2019.09.24

아조시 국제 결혼 썰도 풀어주세요!!!

참고할 모범 사례가 필요합니다 ㅎㅎ

0
2019.09.25
@시밤쾅쾅

ㅋㅋㅋㅋㅋㅋ 하 그것도 ㄹㅇ 개 험난했지

국제연애 하지마시오.. 아니 연애는하고 결혼은 츤츤히..ㅊㅊㅎ..

0
2019.09.25
@치킨왕국

ㅋㅋㅋ 다씨는 안하고 싶을 정도입니까

0
2019.09.25
@시밤쾅쾅

에헤이 아니 천천히 천천히 해.. 근데 천천히. .

1
2019.09.25

욕은 마음으로만 하겠습니다 아저씨...

0
2019.09.25
@호하히헤후

다시 재팬보이콧 운동이네요 동참합니다 22222

0

5만엔 받고 5백엔 ㅋㅋㅋㅋㅋㅋ

코이츠 꽤 오모시로이다

0
2019.09.25
@등급병신판독기

아니 ㄹㅇ루 그때는 연게 그거밖에 없어서 그런거였는데 와이프는 아직도 꼬투리잡는다니깤ㅋㅋㅋㅋ

0
2019.09.25

ㅋㅋㅋㅋ 50만원 받고 5천원짜리 문어빵사는 코노야로

0
2019.09.25
@아섹스섹스

딜이 서로 안맞아서 아직도꼬투리잡으면서

내가 뭐 잘못사오거나 하면

아아 역시 5만엔짜리 타코야끼를 먹었을때 알았어야했는데..

0
2019.09.25

뭐지 SF인가

1
2019.09.25
@백탁

SF 저도 좋아합미다

0
2019.09.25

하...시바 ㅜ 배나온 아저씨도 하는데...

0
2019.09.25
@헬조선반도

않이!!! 배는 쪼금밖에안나왔어!! 저때는!!

0
2019.09.25

이시국씨!! 카만히 좀 있어봐유!!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조회 수
공지 [잡담] 요리에 관련된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3 overflow 2 2013.09.14 41857
1884 [잡담] 가끔 맘스터치 먹을때마다 느끼는거 8 ABC초콜릿 4 3 일 전 478
1883 [잡담] 혈관 다 뒤졌다ㅋㅋㅋ 7 ron 7 7 일 전 809
1882 [잡담] 마트스시 21 백탁 5 8 일 전 645
1881 [잡담] 김치 볶음밥들 좋아해 ?? 13 점프성 8 8 일 전 443
1880 [수제 요리] 가지새우탕수 4 분 있다가 출근 5 9 일 전 524
1879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447 5 zl존호현짱123 4 11 일 전 516
1878 [수제 요리] 동태찌개 좋아함? 13 엘칸 6 12 일 전 419
1877 [잡담] 라면과 계란볶음밥김밥 7 백탁 5 13 일 전 636
1876 [수제 요리] 일본외식 38) 니가타 향토요리(?) 23 치킨왕국 7 15 일 전 522
1875 [수제 요리] 요리가 취미인 공돌이12_샤무에 쿠키 10 젊은노동자 4 16 일 전 397
1874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442 5 zl존호현짱123 4 18 일 전 497
1873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441 4 zl존호현짱123 4 19 일 전 408
1872 [잡담] 우울의 편의점혼술 3 블란 4 20 일 전 462
1871 [수제 요리] 굴 다디져따 ㅋㅋㅋㅋ 10 어우야좋다야 6 21 일 전 492
1870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438 7 zl존호현짱123 4 22 일 전 508
1869 [수제 요리] 오랜만에 해보는 에어프라이어 통삼겹 22 참치참치님 4 23 일 전 632
1868 [레시피] 반갑읍니다. 새로가입하였읍니다.(레시피추가+) 15 SmileyFace 4 24 일 전 408
1867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437 8 zl존호현짱123 4 25 일 전 531
1866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436 11 zl존호현짱123 9 26 일 전 569
1865 [수제 요리] 검머외의 아침밥상 모음 12 리를릴리힐빌리 4 27 일 전 60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