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제 요리

간단히 만들 수 있는 돼지고기 코코넛 카레

of0020.jpg

 

하이도모! 버츄아르 주정뱅이 아조시쟝데스!

 


카레할거임.

 

재료는 간단.

 

당근/양파/감자/
돼지고기/
카레/코코넛밀크

 

 

of0021.jpg

 

당근껍질부터 까줌.

 

아조시쟝은 예전에 업장에서 하던 버릇이 있어서 늘 이렇게 깜.

 

 

of0022.jpg

 

감자도 커엽게 잘라줌

 

 

of0023.jpg

 

삼각형으로 자르는걸 좋아함.

 

이것도 옛날 버릇.

 

 

of0024.jpg

 

양파는 조금 더 커엽게 잘라줌.

 

뭐 처럼 자르냐면..

 

'지구 캐릭터' 처럼.

 

 

of0025.jpg

 

왼쪽말고 오른쪽 말하는 거임.

 

 

of0026.jpg

 

그렇게 커여워진 야채들부터 볶아줌.

 

 

of0027.jpg

 

야채볶는데 복잡한 것은 존재하지 않음.

 

오일,소금,후추,갈릭&파슬리

 

 

of0028.jpg

 

야채를 기름에 볶을때 센불에서 하면 겉이 타거나 야채의 수분이 튀어서 위험하니까

 

중불에서 시작해줌.

 

소금,후추솔솔 허브솔솔

 

 

of0029.jpg

 

어느정도 익어가면 물을 아주 약간 넣어주고 좀더 볶볶해줌.

 

이 단계에서는 센불을 써도 무관함.

 

 

of0030.jpg

 

양파도 넣고 좀더 볶아줌.

 

양파는 가지고 있는 수분이 많으니 물을 넣을 필요 없음.

 

양파가 숨만 죽으면 바로 불을 끄고 다른 접시에 잠시 옮겨두면 된다.

 

 

of0031.jpg

 

채를 볶았던 팬에 돼지고기를 넣고 센불로 볶아줌.

 

고기를 볶았던 팬에 야채를 넣고 볶는 경우도 있는데, 그건 깊은 맛을 내고싶을 때.

 

야채를 볶았던 팬에 고기를 넣고 볶는 경우는 부드러운 맛을 내고싶을 때.

 

 

of0032.jpg

 

술 약간만 부어주고 빠르게 돌려가며 볶아줌.

 

 

of0033.jpg

 

전반적으로 고기의 색이 변하면 불을 줄이고

 

로즈마리를 조금 뿌린 뒤 볶아두었던 야채를 투입.

 

 

of0034.jpg

 

물에 곱게 풀어둔 카레는 1/3 정도만 일단 넣고 중불로 자작하게 졸임.

 

이 과정에서 야채와 고기에 카레맛이 잘 배어들어감.

 

 

of0035.jpg

 

또 풀어둔 카레물 1/3을 넣고 커민을 약간 넣어줌.

 

이거 자꾸 허브를 쓰니까 언뜻 어려워 보이는데 절대 그렇지 않음.

 

만원짜리 하나 들고 마트 향신료 코너에 가면 허브통 서너병 구매할 수 있음.

 

요즘 마트 정말 잘되어있으니까

 

여러가지 시도해보고 그중에 본인쟝에게 맞는 허브를 구비해두면

 

요리에 빛에 나게 됨.

 

맛 연출하기 편하기도 하고.

 

 

of0036.jpg

 

고기가 다 익어가면 역시나 마트에서 3천원주고 사온 코코넛밀크를 반컵정도만 넣고

 

 

of0037.jpg

 

나머지 카레물을 넣고 잘 스까줌.

 

코코넛밀크는 버터와 더불어 맛의 3대 반칙임.

 

나머지 하나는 뭐냐고? 소금.

 

애초에 소금이 없으면 우리는 이토록 풍부한 맛을 느끼기 어려움.

 

그래서 성경책에도 '손흥민과 소금' 이런 문구가 있는 것.

 

 

of0038.jpg

 

이제부터는 중불에서 약불로 줄임.

 

약불은 요리에서 가장 중요한 맛을 마지막으로 꽂아넣는 단계임.

 

이 단계에서는 키친에서 알프레도를 만드는 쉐프 빙의해서

 

눈으로는 카레의 색을 보고 - 농도가 적절한지

 

코로는 카레의 향을 보고 - 탄내가 나지 않는지

 

손으로는 열심히 카레를 저어주면 됨.

 

 

of0039.jpg

 

점점 맛있어 지고 있음.

 

이 시간은 길지만 맛있어진다는 생각을 하면 그렇게 지루하지 않음.

 

 

of0040.jpg

 

사실 우리집 참견쟁이 때문에 별로 지루하지 않음.

 

행복한 한 컷.

 

 

of0041.jpg

 

저리가라 수염탄다.

 

 

of0042.jpg

 

나는 우리 메주 뒷통수색이 되면 카레의 불을 끄는 편.

 

자기가 좋아하는 카레맛의 색감을 기억해두는게 좋음.

 

 

of0043.jpg

 

따뜻한 카레향이 집안에 퍼지고 있다.

 

 

of0044.jpg

 

맛있었음.

 

34개의 댓글

2019.01.11

카레는 재료가 큼직큼직한게 좋아

@우레탄

고기가 크면 더 좋지!

2019.01.11
@신데렐라가자다깨면모짜렐라

뭐든지 크면 좋아!

머리빼고 ㅅㅂ

@Lv백곰

그렇게 음란한 댓글을 달다니 요붕쿤..

2019.01.11

[충격] 당근 먹으면 100년 안에 사망할 확률 100%

2019.01.11
@인간언저리

ㄹㅇ ㅋㅋㅋ당근먹는애들 이해안댐

@인간언저리

잘만 조리하면 맛있다고!

양념치킨의 비법이 당근인거 알고먹냐

2019.01.11
@신데렐라가자다깨면모짜렐라

누가그래

@Lv백곰

윤종계씨는 홍고추와 당근을 갈아 고추장과 비슷한 질감을 낸 후 물엿으로 달달한 맛을 낸다고 한다. 거기에 고소한 맛을 위해 마요네즈와 참기름을 넣는다고. 방송에서 보여지는 장면을 좀 더 참고하자면 케찹도 들어가고 땅콩, 호두, 잣 등 견과류와 파, 마늘, 생강 등 잡내를 잡아주는 향신료를 추가

 

윤종계 = 양념치킨 최초 개발자

2019.01.11
@신데렐라가자다깨면모짜렐라

그건 몰랐ㄷㄷㄷ 추천 준다

2019.01.11

커민 극혐...

@폐폐

아왜..

2019.01.11

역시 요리는 요리판에다가...

@카테고라이져

요괴데스웅

2019.01.11

아 어제 카레 만들때 코코넛 오일 쓸걸 이걸 까마득히 잊고 있었네.

@Porsche911

한번더 해먹ㄱㄱ

2019.01.11

코코넛밀크 한번도 안써봤는데 넣으면 어떻게되요?

@묘롱

마쉿서집니다

2019.01.11

메주추

2019.01.11

돼냥추

 

@탈취청향제

술추

@시벌롬으다이어트
2019.01.11

사진 맛나게 잘 찍었다 ㅋㅋㅋ

@므앙

아 또 카레먹고싶음

2019.01.11

고양이 너무 귀엽다 ㅎㅎㅎㅎㅎㅎ

@커피맛커피

헤헤 작은 공룡쟝

2019.01.11
@신데렐라가자다깨면모짜렐라

너무 귀여워서 팔로우 눌렀다.. ㅎㅎㅎㅎㅎ

@커피맛커피

샨티!

2019.01.11

나도 카레 만들어봐야지

@ᕕ(ᐛ)ᕗ

카레데이 ㄱㄱ

2019.01.12

좆냥추

@개월째요리중

Take a look!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조회 수
공지 [잡담] 요리에 관련된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3 overflow 2 2013.09.14 33533
1659 [수제 요리] 달다구리 좋아해? 15 마이롱 4 10 시간 전 426
1658 [잡담] 인생 족같다 진짜 21 우당탕탕몽실이 6 4 일 전 612
1657 [외식] 7000원짜리 청국장 백반 12 난나옹이다옹 4 7 일 전 760
1656 [수제 요리] 마약계란 만들기 33 새가한숨을쉬면하버드 7 7 일 전 597
1655 [수제 요리] 동파육을 오랜만에 만들어봤다. 11 카테고라이져 5 8 일 전 506
1654 [수제 요리] 기분 좋은 아침 25 옆집인간성기삽니다 11 10 일 전 630
1653 [수제 요리] 고추잡채 해묵음 13 샤컬 5 11 일 전 849
1652 [외식] 돼지국밥 5 국밥충 4 11 일 전 512
1651 [수제 요리] 유린기 만듬 6 카테고라이져 5 13 일 전 508
1650 [잡담] 자취생 식자재 추천 - 1탄 21 새벽반 5 14 일 전 620
1649 [수제 요리] 혼밥 자취러의 오늘의 식사 28 요리남띠리띠리야 7 16 일 전 623
1648 [외식] 괜히 홍콩반점 짬뽕먹었다... 14 속도마차 4 18 일 전 891
1647 [외식] 부산놈이 알려주는 부산 맛집 46 비오는날 4 19 일 전 1089
1646 [외식] 돼지국밥 13 국밥충 4 19 일 전 611
1645 [수제 요리] 깐풍만두 만들어먹음 2 카테고라이져 4 22 일 전 554
1644 [외식] 돼지국밥 18 국밥충 4 24 일 전 513
1643 [수제 요리] 고기국수. 16 몽실언니 4 25 일 전 548
1642 [수제 요리] 베트남 쌀국수를 만들어 보았다. 11 프로한량 4 26 일 전 473
1641 [수제 요리] 다들 파스타 좋아해? 5 인성이좋음 4 26 일 전 427
1640 [수제 요리] 흰쌀밥 쉐끼덜 다 뒤져따 ㅋㅋㅋ 7 곰사골 5 28 일 전 77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