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제 요리

알리오올리오, 알프레도파스타, 김치만두비빔밥, 자취볶음라면 레시피(약스압)

IMG_20180922_194128_702.jpg

IMG_20180922_193940_544.jpg

이건 알리오올리오.

-냄비에 물 붓고 소금을 넣어서 바닷물정도로 짜게 만든 다음 좋아하는 면을 넣고 삶는다.

 (오일파스타는 주로 스파게티나 스파게티니로 한다. 내가 쓴 면은 링귀네고, 링귀네나 페투치네, 딸리아뗄레같은 납작한 면들은 크림파스타에 잘 어울림)

-팬에 올리브유를 바닥이 잠길정도로 넉넉하게 붓고, 마늘(슬라이스 or 다진거)을 넣고 약불에서 마늘향을 낸다. 1인분 기준 4~5알이 적당한듯

-매콤한 맛을 원하면 페퍼론치노를 취향껏 부숴 넣는다(홍고추 or 건고추로 어느정도는 대체 가능).

-면이 다 삶아지면 팬에 면, 면수, 후추를 조금 넣고 볶아준다.

-간 안맞으면 소금 조금 더 넣어주면 됨

+부가재료(새우, 고기, 조개 등) 넣으려면 마늘넣고 마늘향 올라오면 넣으면 됨

 

IMG_20180915_130403_691.jpg

이건 알프레도파스타.

-알프레도는 버터+파르마산치즈+크림으로 만들어진 소슨데, 시판소스 사는걸 추천

-위에 있는 알리오올리오처럼 면 삶고 옆에서는 팬으로 소스를 조리함

-팬에 기름 살짝(참기름, 들기름, 엑스트라버진올리브유같은 향 너무 강한 오일 아니면 됨) 두르고 마늘을 볶아준다(양파도 넣는거 ㅊㅊ)

-마늘향이 올라오면 (부가재료를 넣을거라면 재료를 넣고) 소스를 넣고 볶아준다.

 아마 시판소스를 쓰면 엄청 뻑뻑할텐데, 그럴땐 면 삶고 있는 면수를 몇큰술 넣어주면 된다.

-면이 다 삶아지면 팬에 넣고 함께 볶아준다.

 

2018-04-28-17-01-52-1.jpg

이게 내가 개발한.. 개띵맛 자취레시피.. 김치만두비빔밥..

-만두는 무조건 비비고 김치왕교자로 한다. 만두를 팬에 기름을 둘러서 바삭하게 굽는다.

 (귀찮으면 그릇에 물 몇스푼 넣고 랩씌운다음 구멍하나 뚫어서 전자렌지에 3분정도 돌려도 됨. 하지만 바삭하게 구운게 더 맛있음)

-밥 한 공기를 비비기 쉽도록 넓은 그릇에 덜고, 잘 구운 만두를 잘게 잘라서 얹는다.

-계란프라이 굽기는 선택사항으로, 나는 반숙 또는 써니사이드업이 노른자맛이 고소하게 잘 나서 잘 어울리는 것 같았음

-소스는 고추장2/3큰술, 간장1큰술, 설탕2/3~1큰술, 참기름1큰술을 섞어서 만들고, 밤 위에 올려서 모든 재료를 함께 비벼서 먹는다.

 

IMG_20180530_173208_074.jpg

이것도 내가 개발한건데.. 개띵맛까진 아니고 가끔 해먹으면 맛있는 볶음라면

-라면은 종류가 관계없지만 신라면, 안성탕면, 진라면같은 흔히 '라면'이라고 생각하는 라면을 준비한다 (간짬뽕같은 것 제외)

-면과 후레이크스프를 삶아준다.

-면을 삶는동안 그릇 하나를 준비해서 소스를 만든다.

-소스는 라면스프 반개+간장1큰술+설탕1큰술+케첩1/2~1큰술+후추 조금(순후추 ㅊㅊ)

-면이 다 삶아지면 물을 버리고 소스를 넣은 뒤에 살짝 볶아(섞어)준다.

-고명으로는 파 ㅊㅊ

 

내 닉네임 눌러서 작성글보기 하면 요리판에 쓴 수많은 자취레시피들을 볼 수 있음

14개의 댓글

2018.09.22

알리오는 식탁까지 깔끔해서 책에 나오는 견본사진처럼 잘찍혔네

2018.09.22
@파인애플핏자

지금 명절이라 본가 와있어서ㅋㅋ 대리석 식탁이라서 그랭

2018.09.22

디피가 탈자취생인데 ㅋㅋㅋㅋㅋ 난 파스타해먹으면 프라이팬에다가 고대로 걍 먹는데

2018.09.22
@어느새이런

나도 원래 프라이팬에다가 그냥 먹는데 지금 본가와서 플레이팅 해봐쑴

2018.09.22

라면내일 해먹어 봐야겠다

2018.09.23
@동정꼬꼬마

호불호 갈릴 수도 있는데 난 맛있어서 자주 해먹음

그릇 넘나이쁜것

2018.09.23
@군내나는자이니치

ㅠㅠ근데 무늬가 너무 화려해서 좀 정신없음

2018.09.23

와 알리오올리오 사진 엄청 이쁘다 가짜같아 ㅋㅋㅋ

2018.09.23
@커피맛커피

고맙다 개붕아ㅎㅎ

2018.09.23
2018.09.23
2018.09.25

접시가 예쁘다

2018.09.26

맨 윗접시 이쁘게 안될거 같은 접시인데 조화 잘시켰넹 ㅇㅇ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조회 수
공지 [잡담] 요리에 관련된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3 overflow 2 2013.09.14 17110
1573 [수제 요리] [약스압] 유학생 개붕이의 대충해먹는 볶음밥 4 경찰청창살쌍철창살 4 4 시간 전 109
1572 [수제 요리] 연어간장조림 8 수강여석이없습니다 6 3 일 전 551
1571 [수제 요리] 제육볶음과 봄동된장국 14 카테고라이져 6 3 일 전 480
1570 [수제 요리] 에어프라이어 앞다리살 구이 + 김치볶음밥 16 참치참치님 4 3 일 전 726
1569 [잡담] 주말에 산 치킨 스파이스 세개 3 백탁 4 4 일 전 653
1568 [수제 요리] 팬케이크 맛있다 9 몽에라도 4 4 일 전 467
1567 [수제 요리] 환영많이 해주셔서 감사함다 그래서 스테이크 ㄱㄱ 7 saypiros 5 5 일 전 454
1566 [수제 요리] 말차 마카롱 연성 10 룬시미 8 5 일 전 498
1565 [잡담] 오늘 먹은 일식들 22 ron 4 5 일 전 660
1564 [수제 요리] 잡채다. 7 몽실언니 4 5 일 전 328
1563 [수제 요리] 뼈해장국 먹었다. 8 몽실언니 7 6 일 전 489
1562 [외식] 사천-탕수육 17 고졸모솔3대600 4 7 일 전 583
1561 [수제 요리] 첫글인데 가입인사겸 파스타 16 saypiros 5 7 일 전 539
1560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220 12 zl존호현짱123 5 8 일 전 611
1559 [수제 요리] 빵 구워봄 18 카테고라이져 6 8 일 전 576
1558 [수제 요리] 해장음식이 필요해서 감자를 사용해봄 16 신데렐라가자다깨... 8 11 일 전 634
1557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215 16 zl존호현짱123 5 15 일 전 787
1556 [수제 요리] 새로운 맛을 일깨워준 가지볶음 7 카테고라이져 6 15 일 전 608
1555 [수제 요리] 자취했을때 요리 17 존슨폭발 4 15 일 전 602
1554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214 26 zl존호현짱123 9 16 일 전 68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