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제 요리

알리오올리오, 알프레도파스타, 김치만두비빔밥, 자취볶음라면 레시피(약스압)

IMG_20180922_194128_702.jpg

IMG_20180922_193940_544.jpg

이건 알리오올리오.

-냄비에 물 붓고 소금을 넣어서 바닷물정도로 짜게 만든 다음 좋아하는 면을 넣고 삶는다.

 (오일파스타는 주로 스파게티나 스파게티니로 한다. 내가 쓴 면은 링귀네고, 링귀네나 페투치네, 딸리아뗄레같은 납작한 면들은 크림파스타에 잘 어울림)

-팬에 올리브유를 바닥이 잠길정도로 넉넉하게 붓고, 마늘(슬라이스 or 다진거)을 넣고 약불에서 마늘향을 낸다. 1인분 기준 4~5알이 적당한듯

-매콤한 맛을 원하면 페퍼론치노를 취향껏 부숴 넣는다(홍고추 or 건고추로 어느정도는 대체 가능).

-면이 다 삶아지면 팬에 면, 면수, 후추를 조금 넣고 볶아준다.

-간 안맞으면 소금 조금 더 넣어주면 됨

+부가재료(새우, 고기, 조개 등) 넣으려면 마늘넣고 마늘향 올라오면 넣으면 됨

 

IMG_20180915_130403_691.jpg

이건 알프레도파스타.

-알프레도는 버터+파르마산치즈+크림으로 만들어진 소슨데, 시판소스 사는걸 추천

-위에 있는 알리오올리오처럼 면 삶고 옆에서는 팬으로 소스를 조리함

-팬에 기름 살짝(참기름, 들기름, 엑스트라버진올리브유같은 향 너무 강한 오일 아니면 됨) 두르고 마늘을 볶아준다(양파도 넣는거 ㅊㅊ)

-마늘향이 올라오면 (부가재료를 넣을거라면 재료를 넣고) 소스를 넣고 볶아준다.

 아마 시판소스를 쓰면 엄청 뻑뻑할텐데, 그럴땐 면 삶고 있는 면수를 몇큰술 넣어주면 된다.

-면이 다 삶아지면 팬에 넣고 함께 볶아준다.

 

2018-04-28-17-01-52-1.jpg

이게 내가 개발한.. 개띵맛 자취레시피.. 김치만두비빔밥..

-만두는 무조건 비비고 김치왕교자로 한다. 만두를 팬에 기름을 둘러서 바삭하게 굽는다.

 (귀찮으면 그릇에 물 몇스푼 넣고 랩씌운다음 구멍하나 뚫어서 전자렌지에 3분정도 돌려도 됨. 하지만 바삭하게 구운게 더 맛있음)

-밥 한 공기를 비비기 쉽도록 넓은 그릇에 덜고, 잘 구운 만두를 잘게 잘라서 얹는다.

-계란프라이 굽기는 선택사항으로, 나는 반숙 또는 써니사이드업이 노른자맛이 고소하게 잘 나서 잘 어울리는 것 같았음

-소스는 고추장2/3큰술, 간장1큰술, 설탕2/3~1큰술, 참기름1큰술을 섞어서 만들고, 밤 위에 올려서 모든 재료를 함께 비벼서 먹는다.

 

IMG_20180530_173208_074.jpg

이것도 내가 개발한건데.. 개띵맛까진 아니고 가끔 해먹으면 맛있는 볶음라면

-라면은 종류가 관계없지만 신라면, 안성탕면, 진라면같은 흔히 '라면'이라고 생각하는 라면을 준비한다 (간짬뽕같은 것 제외)

-면과 후레이크스프를 삶아준다.

-면을 삶는동안 그릇 하나를 준비해서 소스를 만든다.

-소스는 라면스프 반개+간장1큰술+설탕1큰술+케첩1/2~1큰술+후추 조금(순후추 ㅊㅊ)

-면이 다 삶아지면 물을 버리고 소스를 넣은 뒤에 살짝 볶아(섞어)준다.

-고명으로는 파 ㅊㅊ

 

내 닉네임 눌러서 작성글보기 하면 요리판에 쓴 수많은 자취레시피들을 볼 수 있음

14개의 댓글

29 일 전

알리오는 식탁까지 깔끔해서 책에 나오는 견본사진처럼 잘찍혔네

29 일 전
@파인애플핏자

지금 명절이라 본가 와있어서ㅋㅋ 대리석 식탁이라서 그랭

29 일 전

디피가 탈자취생인데 ㅋㅋㅋㅋㅋ 난 파스타해먹으면 프라이팬에다가 고대로 걍 먹는데

29 일 전
@어느새이런

나도 원래 프라이팬에다가 그냥 먹는데 지금 본가와서 플레이팅 해봐쑴

29 일 전

라면내일 해먹어 봐야겠다

28 일 전
@동정꼬꼬마

호불호 갈릴 수도 있는데 난 맛있어서 자주 해먹음

그릇 넘나이쁜것

28 일 전
@군내나는자이니치

ㅠㅠ근데 무늬가 너무 화려해서 좀 정신없음

29 일 전

와 알리오올리오 사진 엄청 이쁘다 가짜같아 ㅋㅋㅋ

28 일 전
@커피맛커피

고맙다 개붕아ㅎㅎ

29 일 전
29 일 전
27 일 전

접시가 예쁘다

25 일 전

맨 윗접시 이쁘게 안될거 같은 접시인데 조화 잘시켰넹 ㅇㅇ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조회 수
공지 [잡담] 요리에 관련된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3 overflow 2 2013.09.14 16859
1507 [잡담] 할머니의 잔치국수 5 9급교정직도전 5 1 일 전 411
1506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182 20 ron 4 7 일 전 506
1505 [수제 요리] 닭갈비 볶았다. 4 몽실언니 7 8 일 전 496
1504 [잡담] 하테루마지마 처묵 - 1 20 그게아니고.. 6 8 일 전 384
1503 [외식] 딤섬 코스 먹었다 16 백탁 4 8 일 전 520
1502 [잡담] 처묵 처묵 10 그게아니고.. 6 10 일 전 314
1501 [수제 요리] 닭도리탕 끓였다 12 돼지머리한보따리 5 11 일 전 545
1500 [수제 요리] 에어프라이어 통삼겹 10 참치참치님 6 11 일 전 966
1499 [수제 요리] 주방노동자 점심 2 고기좋아함 5 11 일 전 555
1498 [잡담] 한식 다이닝 8 전자연필 4 12 일 전 364
1497 [수제 요리] 고기 구웠다. 13 보털도사 4 13 일 전 582
1496 [수제 요리] 월급받아서~ 4 고기좋아함 5 13 일 전 439
1495 [외식] 해산물요리 2 갯강구 5 13 일 전 328
1494 [수제 요리] 떡볶이 누나가 만들어줌 12 민규코클라리넷 6 14 일 전 844
1493 [수제 요리] 피-자 27 빅라이터 5 14 일 전 506
1492 [외식] 피자랑 맥주 조합..음... 10 존슨폭발 13 15 일 전 520
1491 [외식] 태풍오는날 글램핑다녀옴 18 실연의아픔 4 15 일 전 415
1490 [수제 요리] 남은도우 처리하기 5 묘롱 5 16 일 전 378
1489 [잡담] 처묵 처묵 10 그게아니고.. 5 16 일 전 344
1488 [잡담] 뚝배기 너무 좋다 12 엘칸 6 16 일 전 54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