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캐나다 처묵 - 1

캐나다 옐로우나이프로 오로라보러 다녀왔습니다.

 

그때 처묵한거 올려봐여!!

 

 

DSC_5787.jpg

 

하네다공항 라운지에서

 

오랜만에 왔더니 메뉴가 많이 바뀌었네요!!

 

아침 점심도 못먹고 어짜피 맛없는 기내식 안먹으니 라운지에서 배터지게 !!

 

DSC_5799.jpg

​​​​​​​

DSC_5800.jpg

​​​​​​​

벤쿠버공항에서 웬디즈버거

 

여기까지와서 웬디즈 먹어야하나..싶었지만 같이간 친구가 웬디즈 안먹어봐서..

 

DSC_5818.jpg

​​​​​​​

DSC_5819.jpg

​​​​​​​

캘거리호텔에서 가볍게 저녁

 

컵라면 샀는데 방에 팟이 없어서 커피머신으로 바로 물내려서 마심 ㅠㅠㅠ 

 

맛도 엄청 없엇음!!!

 

DSC_5824.jpg

​​​​​​​

DSC_5825.jpg

​​​​​​​

DSC_5827.jpg

​​​​​​​

DSC_5828.jpg

​​​​​​​

DSC_5829.jpg

​​​​​​​

캘거리공항에서 칠리스

 

멕시코있을때 참 많이 먹었었는데...ㅎㅎ 여긴 햄버거가 참 맛있지만

 

햄버거는 모든메뉴 먹어봤어서 화이타를 시켰네요. 배터져 죽음!!

 

DSC_5862.jpg

​​​​​​​

DSC_5863.jpg

​​​​​​​

최종목적지인 옐로우나이프 도착해서 숙소에서 먹은 튀김우동...ㅋㅋ

 

이동네는 가게도 빨리닫고 슈퍼가도 딱히 먹을게 없어서 튀김우동 팔길래 사와서 먹었네요.

 

이거 몇년만에 먹는지..오랜만에 먹으니 맛나네요!

 

DSC_6009.jpg

​​​​​​​

DSC_6016.jpg

​​​​​​​

DSC_6023.jpg

​​​​​​​

오로라 투어 첫날에 본 오로라사진 몇장

 

이날은 오로라가 폭팔해주셔서 사진으로 다 담을수가 없을 정도로 엄청나게 활발했었네요.

 

참으로 황홀한 경험이였습니다 !!

 

캐나다 처묵 - 1 끝!

 

15개의 댓글

2018.09.15

오로라 진짜 예쁘네 ㅋㅋㅋ

2018.09.15
@어느새이런

보러다녀오길 참 잘했던것 같아요!

2018.09.15

음식사진보다 오로라사진이 압권이네요

그나저나 엄청 오랜만에 오셨네요

개드립 그만두신줄ㅋㅋㅋ

2018.09.15
@아섹스섹스

제 사진은 맨날 풍경이 주고 먹을건 부가 되버리는..ㅋㅋ

개드립 눈팅은 가끔 하고있는데 딱히 올릴거리도 없고 그동안 이래저래 일이 많아서 안올렸었네요 ㅎㅎ

2018.09.15

꿈의 직장..

2018.09.16
@아롱사태

...?!

2018.09.15

와.. 진짜 하늘이 저렇게 보이는거야??

직접 한번 보러가고싶다

2018.09.16
@커피맛커피

사진보다 훨씬 멋져요 막 움직이고 난리나고 ㅋㅋ

은하수는 사진이 훨 예쁘지만 오로라폭팔은 눈으로 보는게 훨씬 멋짐!

2018.09.15

캐나다 그립네. 다시 가고싶다. 동네에 진짜 정말로 진실로 희한하게 아무것도 없어서 가라지에서 스쾃만 미친듯이 땡겼던 게 생각난다.

거긴 진짜 아무것도 없어...... 운동하다가 맥주마시고 차타고 나가서 장보고.... 그땐 그게 그렇게 지루했는데, 지금은 그게 그립네.

2018.09.16
@몽실언니

원래 추억은 미화되기 마련이니까요. 지금 즐겁게 지냅시다!

2018.09.16
@그게아니고..

그때 운동하던 게 습관이 돼서 쇠를 들지 않으면 몸이 근질근질하다. 덕분에 건강한 돼지가 됐다.

나를 캐나다로 인도했던 한국계 캐나다인은 지금 나이키 코리아에서 대한민국의 쓴 맛을 보고있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8.09.16

사진좀 가져갈게 내 소원중하나가 옐로나이프에서 오로라보는건데 부럽다 ㅜㅜ

2018.09.21
@포메덕후

소원 달성하기 쉽겠네요 ! 사실 돈만 있으면 되거든!

2018.09.21
@그게아니고..

하지만 소원은 한가지만있진 않지

2018.09.22
@포메덕후

돈 많이 벌어서 달성합시다 흑흑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조회 수
공지 [잡담] 요리에 관련된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3 overflow 2 2013.09.14 17109
1572 [수제 요리] 연어간장조림 8 수강여석이없습니다 6 2 일 전 538
1571 [수제 요리] 제육볶음과 봄동된장국 14 카테고라이져 6 3 일 전 471
1570 [수제 요리] 에어프라이어 앞다리살 구이 + 김치볶음밥 16 참치참치님 4 3 일 전 713
1569 [잡담] 주말에 산 치킨 스파이스 세개 3 백탁 4 3 일 전 642
1568 [수제 요리] 팬케이크 맛있다 9 몽에라도 4 4 일 전 462
1567 [수제 요리] 환영많이 해주셔서 감사함다 그래서 스테이크 ㄱㄱ 7 saypiros 5 4 일 전 446
1566 [수제 요리] 말차 마카롱 연성 10 룬시미 8 5 일 전 490
1565 [잡담] 오늘 먹은 일식들 22 ron 4 5 일 전 652
1564 [수제 요리] 잡채다. 7 몽실언니 4 5 일 전 324
1563 [수제 요리] 뼈해장국 먹었다. 8 몽실언니 7 5 일 전 485
1562 [외식] 사천-탕수육 17 고졸모솔3대600 4 6 일 전 582
1561 [수제 요리] 첫글인데 가입인사겸 파스타 16 saypiros 5 7 일 전 537
1560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220 12 zl존호현짱123 4 7 일 전 609
1559 [수제 요리] 빵 구워봄 18 카테고라이져 6 8 일 전 575
1558 [수제 요리] 해장음식이 필요해서 감자를 사용해봄 16 신데렐라가자다깨... 8 11 일 전 632
1557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215 16 zl존호현짱123 5 14 일 전 785
1556 [수제 요리] 새로운 맛을 일깨워준 가지볶음 7 카테고라이져 6 14 일 전 605
1555 [수제 요리] 자취했을때 요리 17 존슨폭발 4 15 일 전 602
1554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214 26 zl존호현짱123 8 15 일 전 681
1553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213 18 zl존호현짱123 5 16 일 전 70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