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제 요리

어렸을 때 생각나서 돼지불고기 해먹었다.

IMG_0831.JPG

어렸을 때 부모님께서 바쁘셔서 냉장고엔 항상 양념에 재워놓은 돼지고기가 있었다.

배가 고프면 그걸 볶아서 전기밥솥에 있는 밥을 퍼서 같이 먹었었지.

근데 그 불고기는 어머니께서 직접 양념하신 게 아니라 마트에서 파는 거였다.

부모님이 바쁘신만큼 나는 용돈을 두둑히 받았었고 간섭하는 사람이 없으니 하루의 대부분을 내 마음대로 쓸 수 있었다.

그러니 마트에서 산 것이든 어머니께서 만든 것이든 아무런 불만이 없었다.

게다가 도시락 반찬으로 매일 불고기를 싸오는 나를 다들 부러워했으니 그럴 수밖에.


지금은 마트에서 팔았던 것보다 훨씬 맛있는 불고기를 만들 수 있다.

그런데 가끔 그 싸구려 불고기의 저급한 맛이 그리워지는 날이 있다.

하지만 마트에서 불고기를 사지는 않는다.

그건 피천득의 수필 <인연>에서 아사꼬를 세 번째 만나는 것과 같은 실수를 하지 않기 위해서다.

그리고 돼지불고기를 먹을 때마다 씨익하고 한 번씩 웃게되는 게 좋기 때문이다.

3개의 댓글

2018.08.15
개부럽네 매일 불고기면 ㄱㅇㄷ
2018.08.16
걍 먹으면 먹은거지 혓바닥이 길어
2018.08.16
무슨말인지 모르겠는데 고기는 맛있어보인다 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조회 수
공지 [잡담] 요리에 관련된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3 overflow 2 2013.09.14 25751
1640 [잡담] 오늘의 회사밥 23.5 10 우당탕탕몽실이 4 6 일 전 816
1639 [잡담] 오늘의 회사밥 21 16 우당탕탕몽실이 5 8 일 전 730
1638 [수제 요리] 후라이드 치킨 (엑박수정) 14 개까지가능 7 10 일 전 703
1637 [잡담] 형들 나 요번에 르꼬르동블루 요리장학생 1차 뽑혔어 ㅜㅜ 14 문토리 4 12 일 전 768
1636 [수제 요리] 명절노동 13 샤컬 5 12 일 전 695
1635 [수제 요리] 간단히 만들어보는 감자 술안주와 참깨 샐러드 20 곰이시험을망치면... 4 12 일 전 405
1634 [잡담] 세상을 향한 마지막 경고 14 TheREaLdeW 5 13 일 전 688
1633 [수제 요리] 부대찌개 18 풀떼기싫어 6 17 일 전 948
1632 [수제 요리] 우직하게 직접 만든 빵사진으로만 승부하는 글 18 카테고라이져 8 22 일 전 590
1631 [수제 요리] 동파간장 응용 #1, 볶음면 6 G1 4 23 일 전 677
1630 [수제 요리] 해물짜장 16 오귀스트 4 24 일 전 878
1629 [수제 요리] 자작 딥디쉬시카고피자 맹글어 보았습니다. 6 리금옥 7 24 일 전 777
1628 [수제 요리] 놋그릇와서 차린 한상-육개장과 더블치즈 계란말이 7 카테고라이져 5 25 일 전 756
1627 [수제 요리] 딸기케이크.jpg 3 쿠킹빌런 4 25 일 전 754
1626 [수제 요리] 아버지 생신 기념 동파육 18 G1 9 25 일 전 839
1625 [외식] 학교공익 오늘의 급식 64 6 인간언저리 4 25 일 전 928
1624 [수제 요리] 돼지목살테이크 19 카테고라이져 4 26 일 전 888
1623 [수제 요리] 스타 후르츠 케사디아, +넋두리 7 G1 5 26 일 전 392
1622 [수제 요리] 광저우 유학생의 콘치즈 7 프렌치프라이 4 27 일 전 574
1621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250 45 zl존호현짱123 4 27 일 전 66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