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제 요리

어렸을 때 생각나서 돼지불고기 해먹었다.

IMG_0831.JPG

어렸을 때 부모님께서 바쁘셔서 냉장고엔 항상 양념에 재워놓은 돼지고기가 있었다.

배가 고프면 그걸 볶아서 전기밥솥에 있는 밥을 퍼서 같이 먹었었지.

근데 그 불고기는 어머니께서 직접 양념하신 게 아니라 마트에서 파는 거였다.

부모님이 바쁘신만큼 나는 용돈을 두둑히 받았었고 간섭하는 사람이 없으니 하루의 대부분을 내 마음대로 쓸 수 있었다.

그러니 마트에서 산 것이든 어머니께서 만든 것이든 아무런 불만이 없었다.

게다가 도시락 반찬으로 매일 불고기를 싸오는 나를 다들 부러워했으니 그럴 수밖에.


지금은 마트에서 팔았던 것보다 훨씬 맛있는 불고기를 만들 수 있다.

그런데 가끔 그 싸구려 불고기의 저급한 맛이 그리워지는 날이 있다.

하지만 마트에서 불고기를 사지는 않는다.

그건 피천득의 수필 <인연>에서 아사꼬를 세 번째 만나는 것과 같은 실수를 하지 않기 위해서다.

그리고 돼지불고기를 먹을 때마다 씨익하고 한 번씩 웃게되는 게 좋기 때문이다.

3개의 댓글

2018.08.15
개부럽네 매일 불고기면 ㄱㅇㄷ
2018.08.16
걍 먹으면 먹은거지 혓바닥이 길어
2018.08.16
무슨말인지 모르겠는데 고기는 맛있어보인다 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조회 수
공지 [잡담] 요리에 관련된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3 overflow 2 2013.09.14 16738
1474 [수제 요리] 명란 알리오올리오 6 몽실언니 4 2 일 전 373
1473 [잡담] 캐나다 처묵 - 3 16 U 그게아니고.. 6 3 일 전 373
1472 [수제 요리] 알리오올리오, 알프레도파스타, 김치만두비빔밥, 자취볶음라... 13 요리판러 4 3 일 전 399
1471 [잡담] 캐나다 처묵 - 2 11 그게아니고.. 5 4 일 전 328
1470 [수제 요리] 남미 개붕이 독립기념일 바비큐한다 8 머구의요리 4 8 일 전 408
1469 [수제 요리] 마라샹궈 만들어봄 11 카테고라이져 5 8 일 전 472
1468 [외식] 벌초후 시원한 안동국시 15 반야바라밀 5 9 일 전 637
1467 [외식] 물회 18 돼지똥닦음 4 10 일 전 454
1466 [수제 요리] 버팔로 풀 치킨 핫도그 11 G1 4 10 일 전 579
1465 [잡담] 캐나다 처묵 - 1 15 그게아니고.. 6 10 일 전 390
1464 [수제 요리] 바질&판체타 스파게티 5 야크트판터 5 12 일 전 368
1463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162 24 ron 12 15 일 전 608
1462 [수제 요리] 오늘은 간단히 오뎅탕 5 카테고라이져 5 15 일 전 426
1461 [수제 요리] 핏-자 뚔리 6 빅라이터 7 17 일 전 497
1460 [잡담] (3.35MB)오늘 먹은 것들 6 트랜지스터 4 17 일 전 393
1459 [수제 요리] 연어샐러드 만들어보았당 6 카테고라이져 7 17 일 전 361
1458 [수제 요리] 집에서 연어회 훨씬 더 맛나게 먹는법 12 G1 6 20 일 전 705
1457 [수제 요리] 새벽 뚔리, 순살 마늘파닭 & 적양파 쏘야 19 제정신은건강에해롭다 4 20 일 전 494
1456 [잡담] 뚓리판 오타 바꾸지 말고 그대로 두기 운동 6 나눌수없는것 17 20 일 전 343
1455 [잡담] 오랜만에 올리는 학식 먹은것들! 25 커피맛커피 4 21 일 전 45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