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

시골 페리카나 양념

20180513_102237.jpg : 시골 페리카나 양념

17살 때 까지 깡촌에 살다가 그나마 읍내로 이사오게 됐는데

이사하기 전에는 동네에 치킨집이 페리카나 딱 하나가 전부였음

그래서 치킨 하면 강제로 페리카나만 먹어야 했는데

맨날 저거만 먹다보니 이사한 이후로 저 집 치킨이 자꾸 생각이 나더라고.

이제 거진 10년 다 돼가는데

어떤 맛있는 치킨을 먹어도 저 맛은 안 떠오르는거야.

다른 페리카나도 시켜봤는데 저 맛이 안 나더라고.

근데 어제 일이 있어서 그 동네 지나가다가 사와서 먹었는데

진짜 치킨 먹고 감동했다.

먹는 내내 그래 이거야 하면서 감탄의 연발 ㅠㅠ

전혀 바삭하지 않은 허접한 튀김옷에 너무 달달한 소스에

진짜 부족함이 하나도 없더라.

그리고 같은 체인점 맞나 싶을 정도로 엄청난 양 까지

옛날 그대로더라고. 먹는 내내 추억에 빠져서 행복했음

12개의 댓글

2018.05.13
와씨 통통한거 봈
PC
2018.05.13
향수병 ㅊㅊ ㅋㅋㅋㅋㅋㅋ
그래 저 양념 시발 왜 근처에 없는거야
2018.05.13
정말 옛맛나는 비주얼이다!!
2018.05.13
양념은 페리카나지 나도 옛날 생각하면서 가끔 먹는다 진짜 꿀맛
2018.05.13
ㅋㅋㅋㅋㅋ이건 ㅆㅇㅈ
2018.05.13
사진하나랑 글만으로 엄청 감정이입됐어 ㅋㅋ
저 깨가 의외로 맛에 영향이 많이 가더라고 ㅋㅋ
2018.05.13
땅콩가루가 아쉽다
2018.05.13
ㅇㄷ야 ㅛㅣ발
2018.05.13
페리카나와 처갓집이 양념통닭의 명가죠.
2018.05.13
야 저거 진짜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조회 수
공지 [잡담] 요리에 관련된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3 overflow 2 2013.09.14 16856
1507 [잡담] 할머니의 잔치국수 5 9급교정직도전 5 21 시간 전 324
1506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182 20 ron 4 6 일 전 493
1505 [수제 요리] 닭갈비 볶았다. 4 몽실언니 7 7 일 전 489
1504 [잡담] 하테루마지마 처묵 - 1 20 그게아니고.. 6 7 일 전 377
1503 [외식] 딤섬 코스 먹었다 16 백탁 4 7 일 전 512
1502 [잡담] 처묵 처묵 10 그게아니고.. 6 9 일 전 310
1501 [수제 요리] 닭도리탕 끓였다 12 돼지머리한보따리 5 10 일 전 540
1500 [수제 요리] 에어프라이어 통삼겹 10 참치참치님 6 10 일 전 955
1499 [수제 요리] 주방노동자 점심 2 고기좋아함 5 11 일 전 552
1498 [잡담] 한식 다이닝 8 전자연필 4 11 일 전 362
1497 [수제 요리] 고기 구웠다. 13 보털도사 4 12 일 전 580
1496 [수제 요리] 월급받아서~ 4 고기좋아함 5 12 일 전 437
1495 [외식] 해산물요리 2 갯강구 5 13 일 전 326
1494 [수제 요리] 떡볶이 누나가 만들어줌 12 민규코클라리넷 6 13 일 전 841
1493 [수제 요리] 피-자 27 빅라이터 5 13 일 전 506
1492 [외식] 피자랑 맥주 조합..음... 10 존슨폭발 13 14 일 전 519
1491 [외식] 태풍오는날 글램핑다녀옴 18 실연의아픔 4 14 일 전 414
1490 [수제 요리] 남은도우 처리하기 5 묘롱 5 15 일 전 377
1489 [잡담] 처묵 처묵 10 그게아니고.. 5 15 일 전 343
1488 [잡담] 뚝배기 너무 좋다 12 엘칸 6 15 일 전 54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