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4 도둑 맞았던 게이다 이제 집 왔음.txt

플포 도둑맞았던 게이다 다시 서울올라와서 후기 쓴다 많이 늦어서 미안

어제 낮쯤에 동서울터미널에서 고속버스 타고 해 다진 저녁되서 동대구터미널에 도착했다 그 식구가 대구 살거든

거기다 동대구 역쪽이라 존나가깝고 기억도 잘나는 아파트쪽이고 옛날에도 몇번 가본적이 있어서 동이나 호수도 다 알고있어서 택시타고 바로 갔다

집 앞 가서 똑똑두드려보니까 이모랑 이모부는 어디 나가서 없고 고삼짜리 동생이 놀라면서 왜 왔냐며 물었다

아무리봐도 동생이 모르는것같아서 다 말해줬다 아마 이모랑 이모부도 몰랐을거다 전화했을 때 내 플포 어디갔냐 물었을때 멍청하게 바로 끊어서 의심받은것도 다 말했다

현관앞에서 신발도 안벗고 동생한테 설명해주다보니까 방쪽에서 쿵! 소리가 나더니 백수새끼가 지 방문 닫은거더라 나 온거 보고 소스라치게 놀라곤 문 바로 잠궜다

여기서 바로 확정했다 내가 안틀리고 제대로 잡았구나 하고

동생이 자초지종 다 듣고 그래도 지 형이라고 백수새끼한테 차근차근 설득하려 방문 앞에 가서 조곤조곤히 말하다가 아무 말도 없고 방문도 안열어주길래 일단 나랑 같이 라면먹고있는데

내가 직접 가서 말해보는게 나을것같다고해서 내가 직접 말했다 걍 돌려만 달라고 아무짓도 안할테니까 돌려주고 차비나 달라고

공부못해서 대학못갔지, 군대 무서워서 안간다뻐기지, 노답인생새낀데 고소먹이고 하면 좀 그렇잖아 인실좆 인실좆 거리지만 그래도 혈연집안 하나 묵사발 내는건 참고싶었다

그래도 가만히 있길래 걍 동생이랑 얘기나 하면서 이모랑 이모부 올때까지 기다렸다

내가 대구집에 도착할때가 8시 반쯤이였는데 9시 넘기고 10시쯤이 다되서야 이모랑 이모부 오시더라 나 온거보고 또 놀라심

동생이 오자마자 어떻게 된건지 다 말해줬다, 이모부는 당장이라도 터질 기세셨고 이모도 울상이셨다

이모부가 다 듣고는 방 앞으로 가서 소리 질렀다 당장 문 안여냐고 문 계속 쾅쾅 두드리다가 10분 정도 지나니까

이모부께서 못참겠단 표정으로 장도리를 들고오시더니 문을 쾅쾅 찍기 시작했다 문 다뜯어져서 방 안쪽 보이고 난리났다

백수새끼도 이건 좆됬다 했는지 그제서야 문 열었다

대충 비쥬얼이 170cm이 겨우 되보이는 키에 깡마른 멸치체형, 떡진머리, 흰티에 츄리닝 걸치곤 두려움에 빠져있는 표정이였다 원래 생긴게 그런새끼여서 위화감은 없었음

열리자마자 이모부 엄청 빡치셨는지 바로 얼굴쪽으로 훅날리셨다,빡! 소리 나서 쓰러지더니 백수새끼는 그거 쳐맞고 울기시작함 ㅋㅋㅋㅋㅋㅋㅋㅋ 내가 여태까지 본 연장자 중에 가장 한심한 꼴이였다

이모부가 방에서 백수새끼 끌어오고 이모랑 동생이 들어가서 물건찾아오라고 등밀어줬다 들어갔더니 XBOX360에 Wii에 PS3 까지 있고, 한쪽 단상엔 뭔지도 모를것같은 덕스러운 피규어들이 즐비했다 이새끼가 왜 내 플포를 탐했는지 어느정도 짐작이 갔다

그리고 나 왔을 때 무서워서 숨겨둔건지 침대밑에 묵직해보이는 가방 하나 꺼내서 열어보니까 거기에 내 플스 있었다

본체랑 게임패드를 주섬주섬 챙겨서 거실로 나왔더니 참 놀라운 광경이였다 스물세살처먹은 새끼가 무릎꿇고 쳐 울고있고 이모는 옆에서 눈물 훔치시고 이모부도 "아오!" 하시면서 한숨쉬고 계셨음

이모부가 왜 그랬냐~ 니가 나이 처먹고 눈이 멀어서 동생꺼에 손을 댔냐~ 이렇게 말하는데 백수새끼 하는말이 "아빠가 안사주니까 내가 이러는거 아냐!" 라고 훌쩍훌쩍거리며 소리지르더라

고삼동생이 그걸 듣고는 "형이 돈벌어서 사든가 왜 OO이형 서울 내려올 일 만들어? 진짜 한심하다" 라는 식으로 말해줬다 ㅋㅋ 백수새끼 그거듣고 벙찜

근데 그걸 내가 뻘줌히 보고있으니 눈치좋은 고삼동생이 자기 방으로 날 끌고가선, 밖에 상황 끝날때까지 방에 같이 좀 있자고 자주 있는 일이라 괜찮다 신경쓰지 말라했다 어이가없더라

한 3~40분 가시방석에 앉은채로 기다리니 밖에 상황이 어느정도 괜찮아져서 이모가 들어오셨다 바로 나한테 미안하다고 사과하시는데 눈가에 울어서 부운 흔적이 보였다 참 안쓰러웠다

대충 밥먹으라고 거실로 나왔더니 이모부도 내가 자식을 잘못키웠다고 차비나 필요한 돈 있으면 말하라고 하셨다

이렇게 괜찮은 부모밑에서 어떻게 저런새끼가 자랄까 하고 고민하던 밤이였다

그러다 생각해보니 이렇게 플포만 다시 받으러 대구 온것도 뭐해서 부산에서 학교다니는 친구한테 연락해서 왜 서울에 있을새끼가 갑자기 대구로 온건지 다 설명해줬다 그러더니 아침에 버스타고 부산놀러오라 그러길래 그러기로 함 ㅋㅋㅋ

오늘 아침 6시쯤에 일어나서 짐싸서 나가려고 했더니 백수새끼가 화장실에서 나오다가 눈이 딱 마주쳤다

그러더니 하는소리가 아주 씨발 " 아 너 왜 왔어 아 진짜.. " 라고 하곤 지방으로 쏙 들어감 ㅋㅋㅋㅋㅋㅋ 듣는 순간 기분 좆같아서 아구창을 씹창 내주고싶었지만 이모부가 장도리로 찍어놓은 방문꼬라지를 보니까 웃음이 다 나와서 걍 참기로했다 사진도 첨부함

capture.jpg


ㅋㅋㅋㅋㅋㅋㅋ 아주 씹창났음


그러고 걍 집 나가려는데 이모부가 미안하다고 내 손에 현금으로 20만원 쥐어주시더라 개꿀 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러곤 대충 부산가서 친구얼굴 오랜만에 보고 둘이서 여기저기 둘러보고 놀다가 기차타고 서울 올라왔다

근 4일 동안 기분은 참 좆같았지만 뭐.. 용돈 20만원 받고 부산구경했다는 샘 치고 추억에 남기기로했다


capture_00000.jpg


부산 경치 좋더라 또 가고싶음

휴.. 암튼 후기는 여기까지다 여차저차해서 해피엔딩인듯

난 피곤해서 자러간다 좋은 밤 보내

FullSizeRender (3).jpg


P.S 씨발 백수새끼땜에 없던 기스 존나 많이 생김 씨발놈

325개의 댓글

2015.03.11
@KBH
컨셉이라고 생각할게양 ㅋㅋㅋ
2015.03.11
아버지가 성격이 강하면 장남은 찐따새끼 나올 가능성 높음. 마지막까지 책임회피하는 갓수의 장애성 발언에 한숨 푹.
사회생활 안 해서 그런가 훔쳐가놓고 티는 있는데로 내는 것도 애처롭고 애초에 동생껄 훔쳐가는데에서 어안이 벙벙
2015.03.11
좆병신 백수새끼네
ㄹㅇ 플포원정 수고했다
2015.03.11
마지막 사진 빼고 위에 두개는 엑박이다.
중요한 사진은 일부러 액박처리하신듯
2015.03.11
글쓴이가 잘참네 ㅋㅋ 마지막에 너왜왔어.. 할때 그거들었으면 폭력까진 아니더라도 욕이라도 했을텐데 걍왔다니 ㅋㅋ 내가더 짜증나네 ㅋㅋ
2015.03.11
누가 썰만화좀 그려주라 ㅋㅋㄱㅋㅋㄱㅋㄱㄱ
2015.03.11
짤린 사진 2장
http://i.img유알.com/FaZIfT9.jpg
http://i.img유알.com/uxiposD.jpg
2015.03.11
@Infinity
히이 미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5.03.11
@Infinity
문봐라 ㄷㄷㄷ
2015.03.12
@Infinity
여기 악성코드잇습니다 들어가자마자 감염되니까 조심하세요
여기 악성코드잇습니다 들어가자마자 감염되니까 조심하세요
여기 악성코드잇습니다 들어가자마자 감염되니까 조심하세요
여기 악성코드잇습니다 들어가자마자 감염되니까 조심하세요
여기 악성코드잇습니다 들어가자마자 감염되니까 조심하세요
여기 악성코드잇습니다 들어가자마자 감염되니까 조심하세요
2015.03.19
@나를기억하라
여러분 이거 다 거짓말인거 아시죠
2015.03.11
키야아!! 주작 거리던 새끼들 자살각 나옴?
2015.03.11
부산 경치도좋고 볼것도많고 좋던데 그리고 가장좋았던건 당구장이 죤나쌌어 10분에600원;; 여기서 밤에할꺼없을때마다갔더니 아저씨가 나랑친구들 알아보시더라 부산3일여행했는데 한12시간은 당구만침 ㅋㅋㅋ 서울올라오고나서 적응하는데 힘들었음ㅋㅋㅋ
2015.03.11
어예!

굿굿
2015.03.11
벙찜 뜻이 뭐야 ??
2015.03.11
@Cluster
뭔가 아무생각없이 멍하니 있는상태?
2015.03.11
@Cluster
머리 기둥이나 그런데 쌔게 박으면 멍하잔아 그런상태보고 뻥짐이라고 할껄
2015.03.11
어떻게 자식교육 시켰길래 저모양 저꼴이냐...ㄷㄷ
남에꺼 훔쳐가놓고 저런 태도라니..저건 찐따 정도가 아니라 진짜 병신이잖아..
사회생활 망했내 영원히 부모님 등골 빨아먹고 살듯
2015.03.12
https://www.youtube.com/watch?v=WDpipB4yehk
문부술때 상황이 이렇지 않았을까 예상해봅니다
@음탕한젖소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5.03.13
@음탕한젖소년
크 연기력 개지린다;;
2015.03.12
동생이 참하네
2015.03.12
추천수봐 씨발ㅋㅋㅋㅋㅋㅋ
나도 문 사진 보고시포요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77623 '개드립으로' 를 누르면 2002년으로 돌아갑니다 149 뭐라코요 1165 2016.08.01
177622 [롤,자작,스압] 영혼의 불꽃 308 그로녹 728 2015.01.31
177621 유입된 일베충 개새끼들아 457 노블린 726 2017.01.18
177620 유명 사이트 대충 둘러보자. manhwa 241 유동 582 2014.07.12
177619 개드립 분석하는 만화 195 트라이아 560 2016.11.05
177618 [만화] 코르셋 실존한다. 191 하이스톨 543 2018.06.22
177617 '여기 일베 멀티인거 몰랐음?' 이딴 말 하는 놈들 봐라 371 미래지향 506 2017.02.27
177616 [스압,자작주의] 개드립동산의 하루 185 도랏뇽 461 2014.02.15
177615 얼마전 개드립간 백수새끼한테 PS4 도둑맞았던 게이다. 466 함만제발함만 428 2015.03.20
PS4 도둑 맞았던 게이다 이제 집 왔음.txt 325 함만제발함만 406 2015.03.10
177613 쿠팡에서 아이스크림 택배 시킨 썰 231 멕시코리아 389 2018.07.17
177612 유게의 '정말 리얼한 출산후기'를 보고 쓰는 긍정적인 출산 ... 265 떼이껄룩 388 2017.01.25
177611 아까 데리버거 빌런이다 보육원 다녀왔다 214 남자간호사 381 2018.01.16
177610 잘 갔다왔다 235 녹정기 372 2016.05.21
177609 16세기 중갑옷 118 마리 비둘기 371 2014.04.18
177608 우리 아들 많이 호전되서 잘 웃고 잘먹고 잘놀게되었다 178 습습후후 364 2015.02.19
177607 김정은 고양이 근황 103 JRR톨킨 363 2017.11.29
177606 [노잼] 이십년넘게 열심히 살아서 전재산 천만원 된 썰. SSUL 226 좀팽이구두쇠 348 2015.12.05
177605 추석날 개드립하는 사람 특징 .txt 89 겅찰아저씨 342 2016.09.15
177604 스압) 강물에 빠진 개 구해준 디시인 141 콜라한잔시원하게 335 2018.08.1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