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붕이 합류

다른 개붕이들 보니까 아프면 아프다고 힘들면 힘들다고 여기다 글써서 위로도 받고 하더라..

작게 작게 리플달고 눈팅만 하던 개붕인데, 

오늘은 혼술도 하고 해서 그냥 몇자 적어보면 적어도 호랑이 가죽만큼의 흔적은 남기지 않을까 싶네.. ㅎㅎ 

 

나는 해외 개붕이야. 개드립을 통해서 나름 한국 문화를 접하고 이해하고 느끼는 스티붕유 사촌이랄까.. ㅋ물론 나는 한국은 언제든지 갈수 있지만 ㅋㅋ

 

미국에서 나름 제대로 직장도 구했구..미국에서 한국 사람들이 말하는 중산층으로 살기에는 적당하게 살고 있는것 같아

 

여기 있는 해외 개붕이들이 다들 그렇겠지만 남의 나라에서 적응 하는데 그리 쉽지 않았어.. 근데 오늘은 나도 자랑좀 해보자. 우리 개붕씨들 한테 욕을 먹어도 오늘은 나도 한번은 해보자. 

한국에서 인서울 찍고 나름 전망있는 학교 다니다가 3학년 1학기때 미국으로 어학연수 왔어. 말이 어학연수지 나한테는 도피였어 부모님의 싸움을 피할수 있는 도피. 근데 그 짧은 도피에 다시는 돌아 가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어서 수능때도 포기했던 영어를 죽기살기로 공부해서 나름 미국 주립대에 합격 하고 졸업도 했어. 졸업전에 인턴으로 시작했던 한국 회사에서 인정받아서 지금까지 오게 되었구. 

서울 강남의 집을 살 정도는 안되지만 그래도 미국 땅 어딘가에 내 이름으로 된 2층 집을 마련했어. 한국 공장에서 고생하던 동생도 불러서 지금 같이 살고 있고. 지금도 생각하지만 내가 그때 한국을 떠나지 않고 있다 그냥 졸업했다면 서울에 내집 마련이 가능 했을까..? 

 

근데 정말 한길만 보고 달려오다 보니까 이렇게 혼술하니 외로워지네..ㅎㅎ 일도 집도 차도 있는데.. 내가 원하는 한가지만 빠진갓 같다.. 

 

그래.. 나 노처녀다.. 한국 나이 35에 있을거 다 있어도 한없이 볼품 없는 노처녀. 가진거 아무것도 없는 25살 가시내가 수년간 나 자신을 노력해온거보다 빛이나는건 어쩔수 없는 현실이더라..ㅎㅎ 아..부러운 리사수.. 이럴줄 알았다면 전공을 컴공으로 하는건데.. ㅋ 방금 차세대 라이젠 만드는 상상함 ㅋㅋ 

 

담달이면 학자금 대출 다 갚는다. 

나 유학생이지만 다른 금수저 유학생 처럼 한번도 살아본적 없이 정말 하늘에 한점 부끄럼 없이 살았는데, 링겔꼽을 정도록 유료 개드립 파진 못했지만 집사서 동생 거두는데 수고했다고 한마디만 들었음 좋겠다..

여기든 저기든 살기 힘들지만 오늘도 내일도 힘내자.. 

216개의 댓글

2019.11.14

일기장ㅂㅁ

0
2019.11.14

이모 게시판 구별좀해주세요

0
2019.11.14

그래.. 유학 힘들텐데

0
2019.11.14

힘내 개붕아~

0
2019.11.14

집있는 35살 미국거주 여개붕은 언제든 환영이야

0
2019.11.14

누나 한국와서 나좀 데려가

6
2019.11.14

저리가라 구와아악

나도 내집갖고싶다고

0

여기 말고 고민상담판에 글써서 위로받앜ㅋ

0
2019.11.14
@레벨더높아너보다

미안.. 위에도 게판 구별 하라 그랬는데 취했서암때나 똥글쌈 ㅋㅋㅋㅋ 너그러운 너네가 이해 추

0
2019.11.14

여기다 글싸는건 호랑이 가죽을 롯데리아에 남기는 격인데..

1
2019.11.14

고생해써

0
2019.11.14
0
2019.11.14
@고소한팝콘

아.. 이 언니 보면 내가 코딩 안하고 인생 헛살은 기부니야...

0
@뒷마당냥이

Input_("일해라")

 

 

0
2019.11.14
@뒷마당냥이

ㅋㅋㅋ 도대체 누구랑 비교하냐.

0
2019.11.14
@르상티망

var input = ui.prompt("ur Mother");

0
2019.11.14

형은 그래도 얼추 마무리 되어가는구나

0

누나 열심히 살았네 ㅊㅊ

0
2019.11.14

익게로

0
2019.11.14

현자가 되어버렸네

0
2019.11.14

나도 고생하는데 미국좀

0
2019.11.14

유머네요

0
2019.11.14
@후방주의

그치..인생을 멀리서 보면 희극이니까

1
2019.11.14

누나 나 데려다 키울 생각없어??

1
2019.11.14
@애월이

이제 좀 행복해지려 하는데 왜.... ㅠㅠ

0
2019.11.14
@bluer

그게 왜ㅡㅡ 나 데려가면 더 행복하지 집에서 퇴근전에 저녁요리하고 있을건데

0
2019.11.14
@애월이

키울수는 있는데...일단 니똥은 니가 치워야돼

0
2019.11.14
@뒷마당냥이

그럼 당연하디 집에서 청소하고 요리하고 조신하게 있을거고 어디 엄한곳에 끼부리지도 않고 얌전히 있을게누나 그럼 이제 나 데려가는거야??

0
@애월이

(대충 그러면 안되 알게서 짤)

0
2019.11.14

나랑 동갑인데 집도있데.... 쩐다 너

난 노예질만 하고있는데

0
2019.11.14

누나 나죽어

0
2019.11.14

스티브 개붕 추

0
2019.11.14

누나 멋있어요!

 

0
2019.11.14

누나 사랑해여

0
2019.11.14

인증없음 뭐다?

0
2019.11.14
@박살면상

뭘로 해주까?

0
2019.11.14
@뒷마당냥이

집! 차! 다 가져와!

0
2019.11.14
@둔두니

진짜 헛소리 하나 싶어서 인증 할라거 졸업장 찍을라 그런는데 이거 코멘트에 사진 넣을수 있어..? 미안..진짜 첨이라 몰라서ㅠ

0
2019.11.14
@뒷마당냥이

이미지 저장소에 올리고 링크따와 ㅇㅇ

0
2019.11.14
@德板王

https://www.dogdrip.net/233888117

미안..이따구로 밖에 못하겠어 ㅋㅋ

0
2019.11.14
@뒷마당냥이

누나 글씨 이뻐요

0
2019.11.14
@뒷마당냥이

대단! 성공! 인생은 이거지! 캬!!

0
2019.11.14
@박살면상

요다 아메리카 요다

0
2019.11.14
0
2019.11.14

누나 26살 어때요

0

누나 불우이웃돕기할 생각 있으면 댓글 남겨요.

주변에 불쌍한 개붕이가 많아요

0
MWL
2019.11.14

다 그런거지

0

힘내요 아줌마 열심히사셨네

0
2019.11.14

누나 글을 읽는데 제 쥬지가 이상해요

1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227938 이해하면 무서운 만화.manhwa 38 굵은악마의함성 17 30 분 전
227937 리뷰보고 억장 무너진 사장.jpg 76 IIIIlIIlIIlIIlII 27 48 분 전
227936 잘 모르는 여자들의 성감대 35 미호아시나 29 52 분 전
227935 (스압) 바키식 더 파이팅 2 28 인성툴 22 1 시간 전
227934 흔하디 흔한 러시아 도로 상황 37 미호아시나 26 1 시간 전
227933 희철좌 유튜브 대참사.. 75 대장고양이 34 3 시간 전
227932 ???: 한 눈 팔지말고 빨리 주물러라 좆냥.... 12 근육스님 34 4 시간 전
227931 요즘 지잡대 근황....jpg 46 레버렛지 28 4 시간 전
227930 살아있는 장어 2마리 꿀꺽 44 알럽송 31 4 시간 전
227929 북한 vs 던파 75 GProtoss 32 5 시간 전
227928 신이 퀸에게 내려준 선물 71 멀라 26 5 시간 전
227927 궁금한이야기Y 유튜버 아임뚜렛 인터뷰 .jpg 67 ㄴㅇㄹ 57 5 시간 전
227926 뇌는 거대한 컴퓨터 집합체 뉴런 하나하나에 연산기능 있는걸... 102 사공농상 31 5 시간 전
227925 환공포증 극복 훈련 1일차 35 ㄹㅇㅋㅋ만치세요 37 6 시간 전
227924 100세 시대를 넘어 500세 시대 열릴까? 118 사공농상 23 6 시간 전
227923 잠자리 거부하던 신부 알고보니 34 알럽송 34 6 시간 전
227922 원피스 결말 만화 54 개월째요리중 42 6 시간 전
227921 고등어 순살 조림 105 명예닦이 63 7 시간 전
227920 역삼동 뒷동네 산책 시뮬레이터 60 옥수동삵쾡이 37 7 시간 전
227919 "왈"츠 34 도시페릿 35 7 시간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