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메이헴의 유산] 방치형 노가다 플레이-7

1편 링크

2편 링크

3편 링크

4편 링크
5편 링크

6편 링크

 

전편에 이어..

 

화가 난다고 팀을 맘대로 숙청을 할수 있는게 아니다..

 

너무 허세로 5장을 마무리한거 같아서 전편을 수정할까 고민했지만

 

이미 쓴거니 그냥 냅둠

 

메이헴 진짜 깨고싶은 맘으로 7편 시작 >>>

 

일일던전클리어.PNG


 

매일 요일던전 들어가는거도 습관이 됐다

 

이색기 어떻게든 보스 함 깨볼려고 애잔하네.. 라고 생각했다면 오산

 

본인은 과금러이기 때문

 

이런거 굳이 줍줍안해도 상관없다 그냥 습관임 

 

아시겠어요??

 

 

강화.png

 

 

과금러답게 1만원 질름

 

10뽑 4번했는데 로젠하임 바토리 5등급짜리 2개 나왔다

 

통크게 책 3만게주고 강화해봄

 

역시 렙업 하는것보다 훨씬 쎄다

 

삽질만하다 오랜만에 옳은 선택

 

흐뭇

 

 

22.PNG

 

애들이 벌어오는 책은 모아둘수록 좋으니

 

원정 매일 돌려줘야하는거 잊지말자고

 

따로 다됐단 알람이 없어서 손수 가서 봐야되거든

 

건물만 지어져도 알람이 오는 rpg가 넘쳐나는 세상에

 

우리애들 일 다했는지 때되면 가서 봐야되는 게임이라니

 

아날로그를 때려붓다못해 야마돌게하는 수준이다

 

이게임의 소개를 봤을때만 해도 레트로게임??이라기엔 

 

요즘 방치형 뭐 다 이렇지 않나? 생각했었다

 

그래픽의 문제가 아니었던거다....

 

33.PNG

 

 

잡소리하다 빅토르 스탯창 박살난거 까먹을뻔했네

 

참 쓸만한앤데.. 전체적으로 유감이다

 

전투력 9만으로 비벼보는거 자체가 무리이나

 

안타까운건 현재 병기고 상황상 이게 최선이라는거

 

 

 

상황을 좀 더 객관적으로 보기 위해 

 

메이헴 다시 재도전한다

 

바실리데 혼자 3초만에 전사하는 명장면.gif

 

힐러가 혼자 골로가면 남은 애들은 어쩌라고

 

 

바실1.PNG

 

얜또 언제 나몰래 전투력 6만으로 나와서

 

뒷목잡게 하냐

 

새로나온 장비들 테스트해본다고 껴둔걸 잊었음;;;

 

바실2.PNG

 

 

힐러답게 방어구 위주로 둘둘 두른다

 

방어력 23퍼 > 46퍼로 올렸다

 

투력 20만으로 떡상함 ;; 이거지

 

 

바실리데2챕터.PNG

 

전투력 떡상하고 나니까

 

바실리데가 2단계까진 그래도 버텨준다

 

그래도 스킬 한번 돌아서 전체 힐 해주는데까지 감

 

쿨감+방어 조합 장비 찾으면 뚫겠다는 확신이 듬

 

 

컬렉션.png

 

장비세트를 제대로 맞추기 위해

 

수집형의 꽃 컬렉션에 들어가보자

 

과금도 하고 많이 맞췄다고 생각했는데 아직 77.52%다

 

이럴땐 전체보기 체크를 눌러서 못모은것중에 쓸만한게 있나 본다

 

운모.PNG

 

그래 이거지 이제 슬슬 해답이 보일라 한다

 

이거 마일리지 상점에서 자주 보이던건데

 

왜 안주워담았는지 후회가 된다

 

 

 

ㅅㅂ.png

 

????

 

86원이 모잘라서 못산다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본인 .. 기가 차서 안쓰던 갤노트 펜까지 1년만에 꺼냈다

 

갤노트펜의 용도를 얻고 의욕을 잃다

 

상심이 크기에 이번 편은 여기서 접겠음

 

------

 

다음화에서 진짜 메이헴 깸...

 

1개의 댓글

2019.11.13

시발 앰듸겜인게 강화옵션 안뜨면 무조건 개똥템이라는거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연재] 게임에 과금이 필요하냐? 필요하지 않느냐에 대한 나의 짧막... 253 Haze 3 2016.12.01
[연재] 컴맹주의) 개인적인 40만원 롤퓨터 부터 80만대 게이밍 PC조... 183 어깨만 8 2014.09.03
[분석] 게임 리뷰 - 도타2 (소개글 아님) 177 람싸 1 2015.07.10
[연재] 게임용 컴퓨터를 맞춰보자 -서론- 160 UncleJAM 31 2015.10.07
[연재] 아바온라인[BGM, 유튭동영상첨부] 147 년안에 내집마련 9 2015.11.19
[연재] 히오스는 왜 폭망겜이 되었는가? 134 북쪽남자 20 2015.11.21
[연재] 스팀 세일 맞이 추천겜 목록.txt 123 말많은악당 10 2016.11.22
[연재] 게임용 컴퓨터를 맞춰 보자 -실전 응용편- 123 UncleJAM 15 2015.10.15
[연재] 야스오를 못 해서 잘하는 척 영상으로 만들어 봤당(+영상추가!) 123 remon 2 2018.11.03
[분석] 개인적으로 바라본 LOL vs 히오스 118 in2u0124 5 2017.04.19
[연재] 롤 정글러 팁! 113 의지의객관성 14 2014.01.18
[연재] [LOL] 6. 애니비아의 1인분 113 되는데요 8 2014.03.14
[분석] 히오스 리뷰 및 롤과의 비교 112 ILSY 18 2015.07.09
[연재] 2명이서 5년간 만들었습니다. 104 츠쿠네몽 27 2016.01.11
[연재] 앰생 고졸 게임 개발자 인생 99 덜티한세상 26 2014.12.31
[연재] 심심해서 쓰는 롤과다른 히오스의 특징들 96 뿌따뚜따뚜 4 2015.06.06
[정보] [보드게임 탐구생활] '블러핑'에 대하여 90 pevlo 9 2020.03.11
[연재] [LOL공략] 쉬운 챔피언으로 쉽게 다이아를 달아보자 - 우디르 편 83 특한 10 2014.09.18
[정보] EA, "APEX 캐릭 중 둘은 LGBTQ" 83 동부전선이상무 17 2019.02.09
[연재] 최근 게임업계에 행태에 관한 배설 83 켄트지 20 2015.06.2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