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

처음 만난 소녀의 첫 생리를 챙겨준 부부

서울에서 중고 컴퓨터 장사를 하던 부부에게 늦은 저녁 주문이 들어왔습니다. 초등학교 6학년인 딸아이를 위해 중고 컴퓨터를 구입하고 싶다고 했죠. 엄마는 전화를 끊기 전 조금 머뭇거리더니, 이내 집 사정을 털어놓았습니다.

“저는 지방에 살아요. 딸은 서울에서 할머니와 둘이 살고요. 사정이 넉넉하지 못해서….”

엄마는 말을 채 마무리하지 못했지만 전화를 받은 남편은 무슨 의미인지 단번에 알아챘습니다. 며칠 뒤, 남편은 컴퓨터를 설치해주기 위해 아이의 집으로 향했습니다. 낡은 건물이 가득 들어찬 동네, 그 중에서도 아주 작고 허름한 집 앞에서 할머니 한 분이 손짓을 하셨습니다. 한 눈에 봐도 형편을 짐작할 수 있었죠. 

컴퓨터 설치가 끝나갈 무렵 아이가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컴퓨터를 보더니 기뻐 어쩔 줄 몰라 하며 이리저리 구경하기 바빴습니다. 할머니는 그 모습을 흐뭇하게 보며 “엄마가 너 공부 열심히 하라고 사준거야. 학원 다녀와서 실컷해”라며 아이를 학원에 보냈죠.

남편이 설치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데 정류장에 서 있는 아이가 보였습니다. 학원까지 태워다주겠노라 호의를 베풀자 아이는 덥석 “하계역까지 태워다주세요”하며 차에 올라탔습니다. 

10분쯤 지났을까. 아이가 갑자기 내려달라고 떼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막무가내로 구는 통에 어쩔 수 없이 대로변에 아이를 내려주게 되었습니다.

아이는 차에서 내린 뒤 “기다리지 말고 아저씨 먼저 가세요”라며 근처 건물로 달려 들어갔습니다. 이상했습니다. 이왕 여기까지 온 거 기다리자는 마음에 차에서 내려 아이가 앉아있던 자리를 봤습니다. 남편은 그 순간 “가슴에서 쿵 소리가 났다”고 말했습니다. 

보조석 시트에 검붉은 피가 묻어있었습니다. ‘첫 생리’ 같았습니다. 그때부터 남편은 안절부절 못하기 시작했습니다. 

시트에 새어나올 정도면 당연히 바지에 묻었을 테고, 당장 처리할 물건은 없을 테고, 형편을 봤을 때 휴대폰이 있을 리 만무하고….

속옷가게를 찾았습니다. 마음은 조급했지만 마땅히 할 수 있는 일이 없었습니다. 아내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사정을 들은 아내는 바로 오겠다며 전화를 황급히 끊고는 생리대, 속옷, 물티슈, 치마 등 지금 당장 필요할 물품을 구비해왔습니다. 그리고 아이가 들어갔을 것으로 보이는 화장실로 들어갔습니다. 

“아가 어디에 있니? 난 아까 컴퓨터 아저씨 부인이야”

그러자 닫혀있던 문 안 쪽에서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네..”하는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혼자 소리 없이 울고 있었던 겁니다. 아내를 마주한 아이는 처음에는 멋쩍게 웃더니 필요한 물건들을 꺼내놓자 그제야 목 놓아 울었습니다. 아내는 괜찮다고, 아줌마가 다 해주겠다고 아이를 달랬습니다.

그 시각, 차에서 아내 연락만을 기다리던 남편에게 메시지 한 통이 왔습니다. 

“5분 뒤에 나갈게. 얼른 뛰어가 꽃 한 다발 사와”

남편은 무슨 의미인지는 몰랐지만 꽃집으로 향했습니다. 아내는 보통 딸이 생리를 시작하면 아빠가 꽃다발을 사주는 거라고 설명해주었죠. 아이는 아빠와 함께 살고 있지 않으니, 그 역할을 남편이 해주길 바랐던 겁니다.

얼마나 지났을까. 멀리서 아내와 아이가 걸어 나왔습니다. 아이는 얼마나 울었는지 눈이 팅팅 부어 있었습니다. 아내의 얼굴에도 눈물 자국이 보였습니다. 

아이를 집에 데려다 준 뒤 남편은 봉투에 10만원을 넣어 “아까 컴퓨터 값 계산이 잘못됐다”며 할머니 손에 쥐어드렸습니다. 참, 길지만 꽉 찬 하루였습니다. 

그날 늦은 밤, 전화벨이 울렸습니다. 아이 엄마였습니다. 엄마는 울고 있었습니다. 오늘 일을 전해들은 모양입니다. 아무 말 없이 흐느끼기만 했지만 그 안에는 분명 “고맙다”는 말이 들어있었을 겁니다.

아낌없이 성의를 베푼 것은 이들 부부였는데, 정작 그들은 아이에게서, 아이의 엄마에게서, 또 아이의 할머니에게서 더 많은 걸 얻었다고 말합니다. 간절하게 도움을 필요로 하는 수많은 사람들, 또 그들의 소리 없는 부름에 기꺼이 응답하는 따뜻한 이들. 여전히 우리는 참 살만한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47개의 댓글

2018.05.10
처음 생리하면 존나 무섭겠다
0
2018.05.10
@켄트지
ㄹㅇ 진짜 놀랄듯..
0
2018.05.13
@켄트지
무비 43 추천
0
2018.05.10
아이고 애기야.. 얼마나 놀랬을까...
0
2018.05.10
소설이라도 괜찮다 광광우럭요 ㅠ
0
아니진쟈 이거 개슬픕내요
0
가끔 이런것도 좋으당 헤헤
0
2018.05.10
8년전에 봤던 글이당 오랜만에 다시보네
0
2018.05.10
쿵쾅이들 보다가 이글보니깐..감정이 다시 살아 숨쉬는거 같다. 정말 좋은사람들이구만..
0
2018.05.10
울컥하네 맘이 따뜻해진다
0
2018.05.10
인터넷에서는 쓰러진사람 함부로 도와주면 안된다, 당하고있는 여자 도와주다간 역으로 당한다 어쩐다 해도
가끔 주변에서 뭔일 나는거보면 주변사람들 너나 할거없이 전부 금방금방 도와주고 딱히 사례같은것도 안받고 쿨하게 가는경우 많이 봤음. 그런거 보면 아직 살만한 세상 아닌가 싶다.
0
@고라니s
개드리퍼들도 넷상에서 ㅈㄹㅈㄹ해도 막상들이닥치면 존나멋지게행동할까?
0
2018.05.12
@고라니s
진짜 인터넷에서 그렇게 말하고 다녀도 현실에서는 손이 먼저 가더라 ㅋㅋ 어쩔수 없나봄
0
2018.05.12
@고라니s
ㄹㅇ 사람들 잘도와줘
0
2018.05.14
@고라니s
아닌데 며칠 전 길에서 갑자기 지 혼자 쓰러진 젊은 여자 무시하고 가던 길 갔는데
0
@저장함 보기
ㅅㅂㅋㅋㅋㅋㅋㅋㅋㅋ
0
2018.05.10
오늘 하루 몸은 힘들었지만 가슴이 따뜻해지는 글이다..
0
내동생 첫생리할때 생각나네. 망나니같은게 생리처음햇다고 신기하다고 집구석 뛰댕기고 좋다고 난리치던데 시벌ㅋㅋㅋㅋ
0
2018.05.11
8800얘기가 없네 msg였나?
0
2018.05.11
시트에 피냄세 ㅈ같겠다
0
2018.05.11
@더리퍼
그건 또 나중문제지 뭐ㅋㅋ
0
2018.05.11
@더리퍼
시벌 내감동 ㅋㅋㅋㅋㅋ
0
2018.05.11
@더리퍼
ㅋㅋㅋㅋㅋㅋ 시발 그건 그렇네 ㅋㅋㅋㅋㅋㅋㅋㅋ
0
2018.05.11
제목만 보고 히토미 킬뻔
0
2018.05.11
어우 시발 ㅠ 울컥했다
0
2018.05.11
디게 옛날에 본건데 감동이여씀
0
2018.05.11
고추에 처음털났을때 무서웠다
0
2018.05.12
흠 하필이면 부부가 동팔이..
10만원 할인.. 흠..
0
2018.05.12
저아이의 첫경험은 언제 누가될까? 저 도화지같은 순수한 아이에게 신세계를 열어줄 남자가 누가될지 미래가 더욱 기대된다...흐힛
0
@환정보뇌
세상에
0
2018.05.12
@환정보뇌
이런생각도할수있구나ㅋㅋㅋ
0
2018.05.14
@환정보뇌
이런 씨발 애미없는새끼
0
2018.05.12
컴퓨터아저씨가 미혼남이었으면 어떻게 해야 했을까
답이 안나오네
0
2018.05.12
@눌치
뭐 미혼남이라고 해도 성인남자면 기본은 알겠지
물티슈+생리대+수건+속옷+츄리닝 바지+옷담을 가방

이렇게 챙겨갖고 가면 된다. 씹깡촌만 아니면 마트가면 다 있음
바지가 없을경우 네 자켓벗어서 매주면 됨
0
@눌치
근처 여성한테 사정설명하고 도움을 요청하면 되지않을까?
성희롱으로 잡혀가려나??
0
2018.05.12
@어그로떡밥만먹음
ㅋㅋ상상된다
저.. 여자애가 있는데.. 그 시트에 피..그..생리를해서.. 갑자기 건물 안으로..네? 신고요? 아뇨 신고할 만한건 아니고 좀 도와.. 아 저를 신고해요?
0
@애자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0
2018.05.12
난 저거 보면 존나 빡칠듯 시발 ... 시트에 냄새 배기고 얼룩진거 어찌해....
0
2018.05.12
알고보니 치질이면 개꿀잼.
치질 때문에 피난거면 거기서 은은한 똥냄새 나는데.
0
2018.05.12
야 여기서 드립치면 어찌되냐
0
2018.05.13
읽으면서 업계드립 예상했는데 내가 쓰레기였구나
0
2018.05.14
@Sead
하 시발 나도..
어디서 이딴 이상한 드립은 들어갖고
0
2018.05.13
10만원은 왜 쥐어줌ㅋㅋ 주작 오지네
0
아침부터 울컥했네
0
2018.05.17
비오는 날 아침, 감수성이 터져버려요ㅠㅠ
0
2018.05.18
울컥하네
0
2018.05.18
왜 눈물이 나는거임?
그냥 첫생리 터진게 그렇게 눈물날 일인가...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9682 [유머] 개 씨발 조까튼 갓 오브 이집트 리뷰 82 켄트지 234 2016.03.07
9681 [역사] 사실: 518 계엄군은 과잉진압을 하지 않았다. 113 안티파굳 118 2017.07.12
9680 [기타 지식] 라면에 어울리는 재료들.table 55 심바 90 2015.09.09
9679 [역사] 설대 대나무숲에 올라온 일본 경제 제재 관련 글 508 Moonde 83 2019.07.16
9678 [기타 지식] (장문주의) 게임_배틀그라운드가_국제법위반이었던_EU.txt 58 유글레나 74 2017.06.07
9677 [역사] 공포의 제국 아즈텍의 기괴한 풍습과 유적들 <1> 16 포치테카 69 2019.08.15
9676 [역사] 한국사 전문가로 도금된 인강강사 89 페탱 65 2016.08.19
9675 [기타 지식] 현기가 추락하는 이유 130 오아시스 62 2015.08.23
9674 [호러 괴담] 사람들이 저를 무서워하기 시작했습니다.. 62 만드레 60 2018.01.29
9673 [역사] 독재자들이 가장 두려워했던 남자 28 베이시스트 60 2015.11.02
9672 [기타 지식] (추가) '광광 우럭따8ㅅ8' 의 유래를 알아보자 + 사족 80 이과 60 2015.09.06
9671 [기묘한 이야기] 8년만에 온 전화 51 옥수동삵쾡이 58 2019.09.22
9670 [기타 지식] 일본 정착 4년차 후기 112 리지미 56 2019.10.04
9669 [기타 지식] [정보]버거킹을 가성비최강으로 이용하는 법. 43 큰새벽 55 2016.03.14
[감동] 처음 만난 소녀의 첫 생리를 챙겨준 부부 47 오아시스 54 2018.05.10
9667 [기타 지식] 걍 내가 깝깝해서 쓰는 생리 관련 지식 98 공유기03 53 2015.03.11
9666 [기묘한 이야기] 아프니까 청춘이다! 아프니까 청춘이다. 아프니까 청춘이다? 43 마츠Q 53 2014.11.01
9665 [기타 지식] 우리 부대내에 괴담 만들고 간 선임 썰.ssul 21 잉페 53 2014.08.15
9664 [기타 지식] "가족중에 장애인이 있나요?" 75 스마일 남자 51 2018.05.26
9663 [역사] 공포의 제국 아즈텍의 기괴한 풍습과 유적들 <2> 56 포치테카 50 2019.08.1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