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사람들이 저를 무서워하기 시작했습니다..

지난 12월 할아버지가 돌아가셨습니다..
제가 할아버지의 암을 빨리 알아 챘더라면..
돌아가시지 않았을텐데..

장례식이 끝난 후 간 학교는 분위기가 달랐습니다..
모두 저를 피해다녔고 무서운듯 쳐다보는겁니다..
그것은 제 주위의 느껴지는 어두운 죽음의 분위기가.. 한층 강해졌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멍청한 일진놈은 그걸 알아채지 못하고 여전히 저한테 말을 걸어왔었습니다..

저한테 죽을래? 그러더군요..

그러자 반 친구들이 모두 저랑 일진놈을 보면서 공포에 찌들었습니다..

거기서 저의 한마디..
'진짜.. 죽음이 뭔지 모르는 녀석이..
죽음을 입에 담지마라..'

일진은 그 자리에 눈에 흰자를 띄우고 쓰러졌습니다..
제 패기에 버티지 못한거 같더군요..

그렇게 모든 일진들이 저를 두려워 하기 시작했습니다..

학교에서의 소문도.. 죽음의 엠페러.. 라고 난거 같더군요..

죽음의 엠페러가 된 제 삶은 마치.. 메이플의 메그너스 같이 모두의 공포의 대상이 되었지만..
한가지는 달랐습니다..

반 여자애들의 저를 보는 눈빛이 저를 사모한달까..(훗)
하지만 저는 그 어떤 여자애하고도 사귀지 않을겁니다..

죽음의 엠페러니까요...
사랑하는 사람을 죽음의 기운에 빠뜨리게 할 수 없달까..




-----------------------------
넘 무서워서 나만 볼순 없었음;;

62개의 댓글

2018.02.01
와 한손뿐만아니라 양손에 흑염룡이 잠들어있는듯해 헠헠ㅎ
0
2018.02.01
심보보소
0
2018.02.01
씨발진짜 ㅋㅋㅋㅋ
0
2018.02.01
죽음의 데스 를 아는놈이군
0
2018.02.02
개샤끼얖ㅋㅋㅋㅋㅋㅋㅋㅋ
0
옘병하고있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0
2018.02.02
ㅋㅋㅋ
0
2018.02.02
오우! 소설 쓸 줄 아는 놈인가?
0
2018.02.02
내가 진짜 어지간하면 욕이 안나오는사람인데 이건 욕할수밖에없었다 씨발년아
0
2018.02.06
항마력 딸린다......
0
2018.02.07
읽판 슈벌ㅋㅋㅋㅋㅋ
0
2018.02.07
야 이 나쁜넘아 괴담이래서 기대했잖아ㅠㅠ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9687 [유머] 개 씨발 조까튼 갓 오브 이집트 리뷰 82 켄트지 234 2016.03.07
9686 [역사] 사실: 518 계엄군은 과잉진압을 하지 않았다. 113 안티파굳 118 2017.07.12
9685 [기타 지식] 라면에 어울리는 재료들.table 55 심바 90 2015.09.09
9684 [역사] 설대 대나무숲에 올라온 일본 경제 제재 관련 글 508 Moonde 83 2019.07.16
9683 [기타 지식] (장문주의) 게임_배틀그라운드가_국제법위반이었던_EU.txt 58 유글레나 74 2017.06.07
9682 [역사] 공포의 제국 아즈텍의 기괴한 풍습과 유적들 <1> 16 포치테카 69 2019.08.15
9681 [역사] 한국사 전문가로 도금된 인강강사 89 페탱 65 2016.08.19
9680 [기타 지식] 현기가 추락하는 이유 130 오아시스 62 2015.08.23
[호러 괴담] 사람들이 저를 무서워하기 시작했습니다.. 62 만드레 60 2018.01.29
9678 [역사] 독재자들이 가장 두려워했던 남자 28 베이시스트 60 2015.11.02
9677 [기타 지식] (추가) '광광 우럭따8ㅅ8' 의 유래를 알아보자 + 사족 80 이과 60 2015.09.06
9676 [기묘한 이야기] 8년만에 온 전화 51 옥수동삵쾡이 58 2019.09.22
9675 [기타 지식] 일본 정착 4년차 후기 112 리지미 56 2019.10.04
9674 [기타 지식] [정보]버거킹을 가성비최강으로 이용하는 법. 43 큰새벽 55 2016.03.14
9673 [감동] 처음 만난 소녀의 첫 생리를 챙겨준 부부 47 오아시스 54 2018.05.10
9672 [기타 지식] 걍 내가 깝깝해서 쓰는 생리 관련 지식 98 공유기03 53 2015.03.11
9671 [기묘한 이야기] 아프니까 청춘이다! 아프니까 청춘이다. 아프니까 청춘이다? 43 마츠Q 53 2014.11.01
9670 [기타 지식] 우리 부대내에 괴담 만들고 간 선임 썰.ssul 21 잉페 53 2014.08.15
9669 [기타 지식] "가족중에 장애인이 있나요?" 75 스마일 남자 51 2018.05.26
9668 [역사] 공포의 제국 아즈텍의 기괴한 풍습과 유적들 <2> 56 포치테카 50 2019.08.1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