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게의 '정말 리얼한 출산후기'를 보고 쓰는 긍정적인 출산 후기.SSUL

안녕. 새벽인데 '정말 리얼한 출산후기' 를 보고 용기내서 출산 후기를 써. 


덧글에도 후기를 썼지만, 많은 사람들이 보라고 쓴다. 덧글 중복 붐업 달게받음 ㅠㅠ


작년 출산이고, 그 당시 내 나이 24살. 예정일은 2/10 이지만 그보다 더 일찍낳았음ㅋㅋㅋ



1. 

새벽에 서울로 연수가는 남편을 현관까지 마중해주고 다시 자는데 오전 9시즈음 내 잠도 깨우칠 정도로 배에서 뜨끈한 액체가 내 의지와 상관없이 밀려나오는 걸 느껴. 


후다닥 화장실로 가서 어 뭐지, 생리인가 하고 생각이 끝나기도 전에 임신막바지 + 양수라는 결론에 도달하니 엄청나게 당황해지더라구.


자궁에서 수도꼭지 튼 것처럼 양수가 콰콸콜코카뢀 쏟아짐ㅋㅋㅋ 그 때 중학교 친구들이 우리 집에서 1박 2일로 지내는 중이라 신속하게 산모패드를 건네받고 바지에 안 흘러내리게 한 뒤, 자주가는 산부인과에 전화해서 상황설명하니 전화받으신 간호사언니가 당황하면서 진지하게 얼른 병원으로 오라고 하더라구. 이거 양수 100%구나..아 오늘이 출산하는 날이구나..흑. 119부를까 하다가 대낮부터 무슨 119람ㅎㅎ 침착하게 콜택시 부르고 부랴부랴 산부인과에 갔어.




2. 

외래진료에서 상태를 말해주는데 양수 터진것 같다고하니 순서에 상관없이 먼저 들어가서 내진을 본 후, 분만실로 입원했어. 분만실에 가서 옷을 갈아입는데 양수가 계속 나오더라. 멈출줄을 모름. 힘주면 더 나와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함ㅋㅋ 부끄러워 죽음ㅋㅋ


분만실에서 누운 상태로 관장을 한 후, 화장실가서 볼일을 봐. 그리고 다시 분만실 침대에 누워. 콸콸 나오는 양수가 좀 멎을 때 '저..오늘 안낳고 내일 낳으면 안되요? 지금 멎은것 같은데?ㅠㅠ' 라는 등신같은 생각을 할 정도로 갑작스러운 출산이 무서웠음ㅠㅠ 뭐 마음가짐도 하기전에 출산이라니?ㅠㅠ




3. 

팔은 유도분만제 링거를 꽂고, 배에는 고무허리띠? 같은 것을 졸라매는데 애기 심박수나 상태를 체크하는 기계인지, 침대 옆 기계가 애기 심박수를 보여주더라구. 간호사 언니가 상태를 수시로 확인하러 오고 다시 고무허리띠 풀고 다시 또 졸라매는데 아파서 곤욕스럽더라.


유도분만제가 강제로 자궁을 축소? 시키기 때문에 통증도 슬슬 찾아오기 시작했음. 으으; 다시 생각하니 자궁이 오그라들고 덜덜거린다ㅋㅋㅋ 입원은 아침 10시였지만 유도분만제 맞고 자궁이 푹샥푹샥 애기를 내보내는 시간이 너무 오래걸림. 개인차가 있겠지만, 내 새끼는 지 보호하는 양수가 터져도 뱃속에서 자고 있다고 간호사 언니가 내 배를 마사지하면서 말해주더라ㅡㅡ 안전불감증 보소. 간호사 언니의 양팔로 내 배를 흔들흔들 거리니 애기가 배 한쪽으로 몰리더라. 뭐하냐 안나오고!




4. 

유도분만제가 5분, 7분 주기로 살살 아프기 시작하다가 시간이 갈수록 1분, 1분 30초마다 엄청난 고통으로 찾아와. 난 머리 + 자궁이 콜라보를 이루며 지끈거려서 신음소리가 절로 나오더라. 아파서 머리를 감싸고 흐으..흐..으으흐.. 하는데 연수받다가 다시 빠꾸한 남편이 내 옆에서 흐잉~흐잉~ 내 신음소리 따라해서 성질 돋구지 말고 저짝 구석 쇼파로 가라고 사자후함ㅋㅋ왜그랬냐고 물어보니 나와 고통을 나누는거래나 뭐래나ㅋㅋㅋ다시 생각해도 웃기면서도 열받네 으휴




5. 의사선생님께서도 주기적으로 분만실 오시면서 내진하시는데 흐엥 배+머리는 패시브로 아픈데 손을 넣으셔서 자궁이 얼마나 열렸는지 확인하시더니, 이 상태로가면 오늘 출산은 불가랜다 ㅠㅠ 3센치 열렸나? 시무룩해져서 네..하고 누워있었다. 




6.

1분마다 찾아오는 고통때문에 ㄹㅇ죽을거 같았음 입으로 흐어흐어 숨쉬니 애기 호흡도 가빠짐ㅋㅋ간호사들이 내 상태 체크하면서 코로 숨쉬어야 한다는데 힘든걸 우째유 어떻게 코로 쉬어요ㅠㅠ그러다가 마취해주시는 의사선생님 등판! 친절하게 자기소개를 하시더니 나를 옆으로 구부정하게 눕힌 뒤 허리에 무통주사를 꼽아주시더라. 와..ㄹㅇ SSG였음ㅋㅋㅋ 자궁이 저릿저릿하게 아파오는 통증이 느껴오더라도 전처럼 죽을 것 같진않더라. 통증이 싹 사라지고 살만해지더라구. 거기다가 코에 산소호흡기? 달아줘서 난 다시 안정을 찾음. 분만실에 있는 TV도 보면서 시간을 보냈어. 




7.

무통주사도 거의 끝나갈때 즈음, 예쁜 간호사 언니들이 수시로 왔다갔다 하면서 소변도 빼주시고 제모도 해주심ㅋㅋㅋ다 큰 성인 소변도 빼주고 제모도 해주시는게 어찌나 고맙고 민망한지 감사하다고 연신 그랬다ㅋㅋ 제모해주시는 간호사언니랑 이것저것 이야기하면서 스무스하게 털을 깎는데 요상하게 똥이 마려움.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저..근데 출산하다가 대변누면 어떡해요?ㅋㅋ 하고 물으니 에?ㅋㅋ관장해서 안나올걸요?ㅋㅋ적게는 나오긴 할거에요 하길래. 아 그래요?ㅋㅋ 근데 저 대변이 마려워서 좀 걱정이네요. 하니 간호사 언니 안색이 명암이 드리우더라. 그러더니 제모 다 하고 내진을 하시는데ㅋㅋㅋ애기 머리가 나오고 있다고 나보고 출산자세를 알려주더라. 두 다리를 하늘로 향한 후, 무릎을 구부리고. 양 손은 각각 허벅지를 감싸라는 요상한 자세.. 그 때는 부끄러울 것도 없다. 애기가 나온다는데 기대+걱정+올것이 왔구나+가자! 로 온통 머릿속을 뒤덮음ㅋㅋ 


그리고 숨을 참고 힘을 주래. 숨을 내쉰 뒤 힘 줌. 이 짓을 3번 하니 벌써 애기 머리가 삐죽 튀어나왔다고 ㅋㅋㅋ간호사 언니가 놀람+기쁨으로 의사선생님을 부랴부랴 호출함




8.

사실 제모하기전에 내진하고 방금 돌아가신터라, 의사선생님도 좀 당황한 얼굴이셨음. 원만한 출산이 되려면 회음부를 절개해야된대서 회음부를 살짝 절개함. 무통주사 이제 끝나서 배 아픈데 그런거 느낄 새 있겠냐? 응~ 있어. 살짝 따갑긴하더라. 의사선생님 1 + 간호사 언니 2명으로 이제 출산을 하는데 막바지 스퍼트로 배도 아프고 애기가 나오면서 항문을 겁나게 압박하더라. 진짜 개인차가 있겠지만 난 변비가 심해서 돌똥 누는 느낌이더라. 계속 숨 참고 힘주고, 힘주다가 흐억헉 아 잠시만요 숨 좀 쉬고 흐읍! 하니 갑자기 수루룩 하고 뭔가 나옴ㅋㅋㅋ아기 등판해라! 응애! 몇시 몇분에 아기 나왔다고 이야기해주시더니 분만실 스피커에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하고 노래가 흘러나옴ㅋㅋㅋ그 순간을 다시 회상하니 웃기긴 웃기네 ㅋㅋ시뻘건 아기가 내 품에 살짝 안기고, 내 냄새 맡은 후 씻기러 가는데 기뻐 할 새도 없이 더 힘줘야 한대. 태빤 빼야한대서 그럼. 아기 낳는 것보다 덜 힘줘도 태반은 잘 나옴. 배가 이제 완전 가벼워짐!




9.

마무으리로 회음부 절개한 부위 꼬매는데 따꼼따꼼 거림. 나는 출산하기 전에 회음부 절개&봉합이 제일 걱정+공포였지만 막상해보니 크게 무섭진않더라. 그냥 아 살짝 아!, 아야, 아!, 씁!. 이었음ㅋㅋㅋ상처에 빨간약 바르는 것보다 조금 더 아픈 정도? 그리고 마지막까지 간호사언니들이 친절하게 옷갈아 입혀주시고 휠체어 태워주신 후, 1인 병실에 갔어. 이것저것 할 것들 알려주고 회복기를 가졌음!ㅋㅋㅋ1시간마다 소변을 꼭 봐야한대서 알겠다며 시간체크하고 병실에 있는 화장실 이용하는데 신기하게도 소변은 진짜 안마려운데 막상가면 잘 나오더라. 


회음부 고통이 시간이 지날수록 엄청나게 다가와서 진짜 어기적어기적 걷고 양반자세도 잘 못함.. 회음부 방석이 있어도 앉을 때 엉덩이 쫙 펴지면서 으으..회음부도 눌려지는게 으으 누워도, 앉아도 고통의 시간이었음. 앉을 때 털푸덕 앉는 남편이 부럽더라. 좌욕하라고 좌욕대야? 주는데 완전 좋음 꼭 좌욕해라. 두번하고 세번하고 계속해라. 좌욕이 통증완화에 짱임




20160207_092323.jpg

(짤은 생후 4일된 딸ㅋㅋㅋ 눈도 제대로 못뜨고 꿈뻑거리는게 귀여웠음)




+ 출산한 시간은 오후 6시즈음이었는데 힘주고 낳는 것은 10분도 안됐지만 자궁수축하고 준비하는 시간이 길어서 힘들었어 ㅋㅋㅋ오전 9시부터 오후 5시 45분까지.. 유도분만제가 이리 무섭습니다ㅠㅠ임신하면 몸을 조심히, 살살 다뤄주세양.. 아무튼 지금 내 옆구리에 머리 쑤셔박고 자는 딸아이 보면 너무 좋아. 행복해죽을 것 같아. 그러니 누군가의 남편 혹은 아내, 미래의 아내가 될 사람들도 출산을 너무 부정적으로 보지 말았으면 해. 물론 개인 생각을 내가 한번에 바꿀 순 없지만ㅠ 그래도 옛날보다 지금이 출산하기 쉬운 세상인 것을 나는 감사하게 생각해. 또 사랑하는 남편과 그 사이에 나온 자식. 이 얼마나 멋지고 행복한지. 내년 2월되면 12개월 딱! 채우는데 앞으로의 생활이 너무 기대되고 그래. 




세 줄 요약


1. 했다. 나는. 출산을.

2. 여자로서는 부끄럽지만

3. 엄마가 된 나는, 이제 괜찮아!



265개의 댓글

2017.01.26
내 와이프랑 동갑이네.
난 애 잘해줄 자신이 없어서 망설이는중인데..
0
2017.01.26
@호랑 이
토르비욘 : 일단 만들어!! 는좀그런가 화이팅.. 뭐 내가 뭐라할건 아니니깐 찬찬히 생각혀 토닥토닥
0
2017.01.26
@전주나씨
그리고 부셔?
0
2017.01.26
@폭딜의정점
으아 시발!!!소름돋음 ㄷㄷ
0
2017.01.26
이건 ㄷㅊ감이다 근데 개드립에 아줌마가 있을줄이야 넘나 쑈킹이다ㅋㅋㅋㅋ
0
2017.01.26
글 실감나게 읽었어요 축하드리고 행복하시길~
0
2017.01.26
흐잉흐잉 존나웃기다 시발 ㅋㅋㅋ 나랑 동갑인데 넌 벌써 아줌마가 되어꾸나...
0
2017.01.26
자연분만 부러워양
0
2017.01.27
좋은 출산후기다
0
2017.01.31
떼이껄룩님 요 글 아기 사진 말고 다음 카페에 올려도 될까요..?
0
2017.01.31
@eaglesv
그럼요 괜찮고 말고요
0
2017.01.31
@번째 사랑
감사합니다 !! 엽혹진이라는 카페에 올렸어요
0
2017.01.31
@eaglesv
오 알겠습니다! 좋게 봐주셔서 고마워요?
0
2017.02.01
젏은 부모가 낳은 아이들이 머리가 좋다고 하는데 네 아이는 지능이 좋을거야 출산 축하하고 행복한 시간 보내 ㅋㅋ
0
구체적으로 필력좋게 서술해줘서 남자지만 뭔가 와닿는게 있었다. 우리엄마도 똑같이 저랬을거 생각하니 엄마도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고
글쓴이도 대단하다 정말 큰일 해냈구나!! ㅋㅋㅋㅋ
오직 여자만이 할 수 있는 일이기에 약간의 경외심도 느꼈다. 몸조리 잘해 ㅋㅋㅋㅋㅋㅋㅋ 근데 나도 개드립에 여성유저 첨봄
Ps. 눈탕유저였는데 이거 쓸라고 가입해서 기다렸다가 댓글 단다
1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99016 죽빵한대맞으니깐 찔러죽임 13 천사님 16 5 분 전
199015 디즈니 의문의 PC폭풍 28 삼대가삼위일체 19 10 분 전
199014 편도결석 완벽 예방법 찾음. 54 라임즙나무 21 22 분 전
199013 양질의 퀄리티에 만족하는 강아지.jpg 24 삼대가삼위일체 28 32 분 전
199012 4MB) "저 개드립 해요." 39 하와와여중생장인... 52 51 분 전
199011 불매운동 주의사항 65 페스 61 1 시간 전
199010 최근 미군사지역 AREA 51 침투작전 훈련영상 17 수박 서리 38 1 시간 전
199009 탈북 기자, "김정은은 남한 땅 거저 줘도 안 가진다" 136 온갖잡새가날아든다 42 1 시간 전
199008 주한 日무관, 군사기밀 수집하다 귀국조치 25 에스크로 32 1 시간 전
199007 호텔 델루나 임금체불 썰 55 천사님 57 1 시간 전
199006 노포경의 장점 143 기믹 47 1 시간 전
199005 너 쉴때 뭐하냐 43 천사님 67 2 시간 전
199004 O_O 21 도들이 36 2 시간 전
199003 (혐주의) 니들도 화장실 거울 조심해라 100 Ekke 43 2 시간 전
199002 러시아인들의 난민 보내는 방법 46 도여사 45 2 시간 전
199001 (19.22mb)꼬기다 꼬기.gif 24 낙엽지는그길 33 2 시간 전
199000 오늘자 좃된 지식인유저 53 번째유저 56 3 시간 전
198999 오늘자 트황상과 구글 92 기믹 51 3 시간 전
198998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벌어진 대규모 시위. 61 와일드서지 49 3 시간 전
198997 점심시간이 2시간 30분인 회사.jpg 79 조정옥타비아누스 62 3 시간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