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덕후의 영화이야기 - 정치/사회편

1천편 돌파기념 뻘글 써보려고 합니다. 재밌게 봐주길


1.jpg


1. 데이비드 게일


인간은 모두 자신이 믿는대로 믿는다. 당신은 당신이 믿는 정의가 옳다고 확신할 수 있는가?


별점 ★ (갓 영화임. 영화가 끝나는 그 순간까지 눈을 뗄 수 없을 것. 영화가 끝나는 그 순간까지 방심하지 말 것.)


2.JPG


2. 브이포벤데타


국민이 정부를 두려워해선 안돼, 정부가 국민을 두려워 해야지.


별점 ★ (남자주인공과 여자주인공을 정부에 대한 저항의 두 가지 형태로 나타냄. 이 대비를 통해 궁극적으로 어떤 길로 가야할 지 생각하게 함.)


3.JPG


3. 더 록


허멜 장군의 애국심과 네이비씰 지휘관의 애국심은 과연 다른 것인가? 그렇다면 애국심은 무엇으로 정의할 수 있는가?


별점 ★ (누가 뭐래도 마이클베이의 최고의 영화. 몇 번을 봤고, 오래된 영화지만 지금 봐도 전혀 촌스럽지 않은 영화.)



4.jpg


4. 마이너리티 리포트


자유와 안정. 무엇에 그 방점을 찍을 것인가? 공권력은 어디까지 용납 될 수 있는가?


별점 ★ (자유란 무엇인가? 인권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메시지를 던지는 영화.)


5.JPG


5. 킹덤 오브 헤븐


대화와 타협이란 무엇인가? 나의 정의를 관철시키기 위하여 어떠한 희생까지 용납할 수 있는가?


별점  (반드시 감독판으로 볼 것. 에바 그린은 정말로 매혹적이란 단어 외에는 설명할 수 없음.)



6.jpg


6. 변호인


국가란 무엇인가? 국가란 무슨 이유로 존재하는가?


별점  (누구를 위한 법인가?)



7.JPG


7. 이퀼리브리엄


전체주의에 대해 아주 가볍게 생각해보게 하는 영화.


별점  (주인공의 아들 역의 연기에 소름 돋고, 호쾌한 액션에 시원한 영화)


7개의 댓글

2017.01.14
오오
0
2017.01.15
더 록은 개명작.

자동차 추격씬이 20년뒤 나온 제이슨 본이랑 비교해봐도 꿀리질 않음
0
2017.01.15
@극초음속벤젠
진짜 그 비탈길에서 내려오는 장면은 지려서 팬티 갈아입어야함 ㅋ
0
2017.01.22
ㅇㄷ
다 재미있어 보이네
보러 갑니당
0
2017.01.23
난 마이너리티 리포트 정말 좋아한다

단순 톰 크루즈에 대작이라서가 아니라

설정과 세계관 자체가 너무 매력적이었어
0
2017.01.23
사회 영화 ㅇㄷ
0
2017.01.23
이퀄리브리엄 건카타는 잊을 수가 없다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조회 수
39039 영화 제목 맞히기 35 방귀문 32 2016.11.26 4507
39038 영화판 이용하는법 9 check's 쵸코 20 2016.11.23 1138
39037 섹스 발음 월드클래스 14 남한산성 19 2017.10.23 1992
39036 냉철한 자아분석 2 닉으로드립치고싶냐 15 2017.01.11 769
39035 샤잠 보고 왔다. 후기 요약. 8 트리플초코케이크 12 2019.04.04 1071
39034 캡틴 까지말아요 다 이유가 있어요 16 명의동정 12 2016.12.27 860
39033 영화관 알바생의 소소한 팁들 29 내사랑다로 12 2016.09.27 1742
39032 [영화] 내가 꼽은 최고의 장면3, 최악의 장면3 8 Sweetory 10 2020.04.17 1016
39031 [영화] 니가 내 조크를 무시하면 그땐 조커가 되는거야!! 4 ad8c29 10 2019.10.03 744
39030 스포) 솔직히 엔드게임은 얘 때문에 성공함 9 한림예고 10 2019.04.24 1441
39029 어벤져스 토렌트 찾는게이야 너만봐라 20 한화우승 10 2018.06.24 1844
39028 부기영화 토르장면 좌절한 이유.jpg 9 영추남 10 2018.05.30 1772
39027 [8.43mb주의] [영화관 리뷰] 동두천 동광극장 22 12년차시노자키아... 10 2018.05.11 858
39026 무빙 포스터 모음 6 명의동정 10 2017.09.13 637
39025 영화덕후의 영화이야기 - 정치/사회편 7 헬조선공돌이 10 2017.01.14 2266
39024 혼모노는 아니지만 영화관에서 만난 민폐 10 학이즈매직팬티 10 2017.01.08 845
39023 여기가 그 너의 이름은갖고 십덕인지 아닌지 논쟁한다는곳이... 8 혼모노 10 2017.01.06 625
39022 [노스포] <너의 이름은.> 봤다. 10 꼬았 10 2017.01.01 714
39021 6월 개봉영화 좀김 21 명의동정 9 2017.06.02 659
39020 인 타임을 이렇게 살리네 6 갈증엔쥐약 9 2017.01.08 75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